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벽    /    김덕진


                                                          침묵을 흘리고 서있는 벽 앞에 
                                                          또 다른 벽이 서있다
                                                          가시 돋은 외침이 심지가  타버린 촛불처럼 
                                                          흔들리며 벽속으로 걸어 들어간다
                                                          삼태기에 담긴 콩깍지 같은
                                                          내 현실의 해안선이 젖은 연기를 피우며
                                                          검은 바다의 혀를 소각하고
                                                          딱딱하게 경화된 재의 그림자를 털어낸다
                                                          벽의 바다에 차오르는 수위
                                                          재생될 수 없는 지난 생애의 변증이
                                                          투명한 얼음 속에 박힌 관상용 물고기가 되어
                                                          유빙처럼 표류한다
                                                          작은 이파리 하나가 뒤집힐 때도 우주가
                                                          움직여야 하는데
                                                          난 찢기지 않는 보호막을 두르고 틈을 메워
                                                          스스로 섬이 되어갔다

                                                          벽이 되어 서있는 자신은 여전히 그곳에 있다
                                                          박제된 그림자가 자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Linetour 2011.10.14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을 향한 따뜻한 시선을 마음에 담고 갑니다. 행복하셔요.

  3. BlogIcon smjin2 2011.10.14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사진과 좋은글... 추억이 생각나네요~

  4. BlogIcon 빛이드는창 2011.10.14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 한구절과 이미지들이 저의 마음을 적시네요.
    좋은사진 잘보고 갑니다 ^^

  5. BlogIcon PLUSTWO 2011.10.14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빛바랜 색에서 진득한 향이 묻어나오는군요...
    이번 주말도 행복하게 잘 보내세요...^^

  6. BlogIcon 아이미슈 2011.10.14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과 글이 너무 좋은데요..
    감동입니다.

  7. BlogIcon pennpenn 2011.10.14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특한 모습을 담았군요
    금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8. BlogIcon 울릉갈매기 2011.10.14 1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또다른 세상을 보게되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9. BlogIcon 하늬바람 2011.10.14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게 지나치는 것들을 카메라 렌즈를 통해 담아내셨네요.
    이리 보여주시니 독특합니다.
    편안한 글에 머물다 갑니다.

  10. BlogIcon 이름이동기 2011.10.15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녹슨것을 보고 잇으면 디러 ... 라는 생각이 드는데
    사진으로 찍힌것을 보니 또 하나의 세월이네요 ^^

  11. BlogIcon 멀티라이프 2011.10.15 0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
    한 수 배우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12. BlogIcon 모르세 2011.10.15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각에 따라 표현양식이 다르게 나타나는 것이네요.즐거운 시간이 되세요

  13. BlogIcon 안달레 2011.10.15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변에서 찾는 이런 느낌의 사진들을 참 좋아합니다.^^
    감사합니다.

  14. BlogIcon 비바리 2011.10.15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이 담으면 바로 작품이 된다는~~~
    새롭게 보이는 풍경들입니다.

  15. BlogIcon 레오 ™ 2011.10.15 1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단렌즈의 세계에 빠졌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

  16.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1.10.15 2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녹쓰는 철이 아름다운 그림처럼 보이네요.
    즐거운 휴일 보내셔요.

  17. BlogIcon +자작나무+ 2011.10.15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의 색감이 너무 좋은데요.

    잘보고 갑니다.

  18. BlogIcon 악랄가츠 2011.10.17 0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홋! 사진이 아니라 정말 그림같아요! ㄷㄷㄷ

  19. BlogIcon 자 운 영 2011.10.17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느낌이 옵니다^^ 한주도 즐거운 일 가득 하시길요^

  20. BlogIcon 석천 2011.10.19 2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씩 루비님의 이런 사진을 보면
    제가 눈여겨 두었던 시선들이 왜 여기 있지 하고 생각한답니다.

  21. BlogIcon 에이레네/김광모 2011.10.21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의 흔적들이 역력한 곳들만.....
    멋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