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같이 더운 여름에 집에서 국 끓이고 찌개 끓여서 식사하려면 정말 열불이 나죠~

저희 집은 여름이 되면 하루에 한 끼는 꼭 콩국수나 냉면,  밀면으로 식사를 해결하곤 해요.

차가운 면류로 위장을 달래고 나면 더위에 지친 심신이 조금 안정이 되거든요.

여름 면류 중에 제일 많이 먹는 것은 콩국수지만 가끔 밀면 맛집을 찾아나서기도 하는데요. 

포항 들어가는 연화재 입구에 떠오르는 밀면 집이 있다고 해서 찾아가 보았어요.





경주에서 7번 국도를 타고 대련 IC에서 포항쪽으로 이동, 연화재로 올라가기 직전인 

대련삼거리에서 포항역 방면으로 좌회전해서 300m 정도 가니 부산가야밀면집이 있었습니다.

부산이 원조인 부산가야밀면의 프랜차이즈점이라는데 이런 시골길에 식당을 열었네요.





시내에서 한참 떨어진 변두리 식당인데 점심 시간이면 번호표를 받고 한참을 기다려야 한다는군요.

저희는 약간 어정쩡한 시간에 간지라 많이 많이 기다리지 않고 자리를 차지할 수가 있었어요.

메뉴는 물밀면, 비빔밀면이 각각 5,000원이구요. 담두잎새만두가 4,000원이라고 해요.





물밀면 둘, 비빔밀면 하나, 만두 하나를 주문한 후 온육수를 가져와서 맛을 보았어요.

저렴한 가격의 밀면이라 대충 만든 육수일줄 알았는데 양지, 사태, 토종닭, 통생강, 통마늘과 함께 

각종 한약재 등을 48시간 달여 1년 이상 숙성시킨 육수라고 하더군요.





밀면 위에 오이채, 편육, 양념장, 삶은 계란 반 쪽, 채썬 계란 등을 올렸는데요.

육수는 48시간 끓여 1년 숙성시킨 육수에다 통양파를 갈아넣었다고 합니다.





양념을 육수에 다 풀어서 먹었더니 매콤하면서도 새콤했는데요.

슬러시 상태의 육수는 더위에 지쳐 등에 맺힌 땀을 일순간에 식혀 주는 듯 했습니다.





비빔밀면은 토핑 제일 위에 땅콩가루가 뿌려진게 상당히 특이했어요.





땅콩 가루를 넣어서 그런지 비빔밀면은 고소하면서도 땅콩의 씹히는 맛이 좋았는데요.





제법 매운 편이니 매운 것을 잘 못 드시는 분은 양념을 좀 덜어내어 놓고 비벼 드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먹은 만두입니다. 만두 8개의 4,000원인데요.

만두의 이름은 담두잎새만두입니다. 잎사귀 모양으로 빚어서 그런 이름이 붙은 것 같아요.





만두피는 상당히 얇은 편이고 만두 속도 충실하게 들어 있었어요.





같이 나온 간장에 찍어먹어보았는데 잡내가 별로 없이 상당히 깔끔한 맛이었어요.

집에 가서 먹기 위해 테이크 아웃으로 몇 개 더 사왔습니다.





여름 면류의 황제는 단연 평양냉면이겠지만 대부분의 냉면은 9,000원 정도 하잖아요.

자주 사 먹기엔 약간 부담이 가는 가격임엔 분명합니다.

하지만 밀면은 5,000원이라는 부담없는 가격에 시원하게 한 끼 할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굳이 밀면의 원조인 부산까지 가지 않더라도 가벼운 가격에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포항 흥해읍 대련리의 '부산가야밀면' 흥해점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올려드린 식당에 대한 평가는 필자의 개인적인 견해이며

모든 리뷰는 전혀 댓가를 받지 않고 작성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2018.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원작자의 사전 허가 없이 사진이나 글을 퍼가는 행위는 저작권법에 위반됩니다.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선연(善緣) 2018.08.13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내에서 한참 떨어져 있는 곳인데도 고객이 많군요.
    시원한 물밀면 저도 한 젓가락 하고 싶네요.

  2. BlogIcon *저녁노을* 2018.08.13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그릇 먹고 싶어지네요.
    만두도...ㅎㅎ

    잘 먹고 갑니다.

  3. BlogIcon 기역산 2018.08.13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 가야 밀면 유명하죠.
    그쪽 맛은 어떤지 먹어 보고 싶네요.
    시원한 시간 보내세요.^^

  4. BlogIcon pennpenn 2018.08.14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돈 4,000-5,000원으로 이 정도의 메뉴를
    맛 볼 수 있음은 정말 가성비 최고인 맛집입니다.

    기다리는 태풍은 오지 않고 폭염이 계속 되는군요.
    화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5. BlogIcon kangdante 2018.08.14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먹음직스럽네요
    오늘 점심은 냉면으로 할까 봅니다..
    루비님!~
    오늘도 시원한 하루되세요.. ^^

  6. BlogIcon 라오니스 2018.08.14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사는 경기도 쪽은 밀면집이 별로 없어요 ..
    밀면 참 좋아하는데 .. 시원한 물밀면 땡기네요 .. ㅎㅎ

  7. BlogIcon 멜로요우 2018.08.14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더운 여름에 시원한 냉면이면 딱이죠~~ ㅋ 가성비도 괜찮은거같아요~

  8. BlogIcon 모피우스 2018.08.14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도 맛이 어느정도인지 짐작이 갑니다.

  9. BlogIcon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8.08.14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봤는데도 혀에 침이.... 맛있게 매울것같은맛!

  10. BlogIcon 피치알리스 2018.08.15 0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면이 모양이 진짜 예쁘게 담겨져있고, 군침이 팍 도네요.
    한국에서는 여름에 밀면, 비빔국수, 콩국수, 냉면, 모밀과 같이 시원하게 국수를 먹는데
    외국에서 참 생소해 하더라구요.
    저는 그래도 외국생활했을 때 그리워서 만들어먹곤 했어요. ㅎㅎ
    진짜 맛있겠네요. ㅎㅎ

  11. BlogIcon 애플- 2018.08.15 0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밀면 맛있죠. 예전에 경주에서 너무 맛있게 먹었었는뎅 ㅋㅋ

  12. BlogIcon 큐빅스™ 2018.08.15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료가 푸짐하게 들어가서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서울에도 밀면집이 있긴한데 맛은 경상도를 따라가지 못할듯 합니다.

  13. BlogIcon *목단* 2018.08.16 0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어달 전 점심무렵 왠 차량들이 버글하나 했더니
    가야밀면집 이었군요.ㅎㅎ 땅바닥만 보고 다니니..ㅋㅋ
    깨알 정보력이 좋으십니다.
    가까이 있는 저도 여즉 못 가봤는데 함 가봐야 겠심다.
    조은정보 감사요~~~~^^

  14. BlogIcon Deborah 2018.08.16 0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철 입맛이 없을때 먹으면 좋을 음식이네요. 오랜만에 들렸습니다. 그간 잘 지내셨는지요?

  15. BlogIcon 슬_ 2018.08.20 0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항에서 부산가야밀면을 드셨군요! ㅋㅋㅋㅋ
    저도 이번에 부산가서 처음 밀면을 먹어봤습니다.
    달달하더라고요. 특이했어요.
    여기는 훨씬 비주얼이 좋아보여요 :)

  16. BlogIcon H_A_N_S 2018.08.20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땅콩가루 뿌려지는 거 정말 좋아하는데 비빔밀면 너무 맛있어보입니다ㅎㅎ

  17.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8.08.31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신촌에도 가야밀면 집이 있어서 몇번 가봤는데, 거기에는 고기 부스러기 하나 없어요. ㅜ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