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의 서쪽을 흐르는 위천 옆에는 천연기념물 제154호로 지정된 '상림'이라는 숲이 있는데요. 

소나무, 느릅나무, 노간주나무 등이 우거진 이 숲은 무려 신라 진성여왕 때 조성되었다고 합니다.

당시 위천은 함양읍의 중앙을 흐르며 매년 홍수 피해가 심했다고 하는데요.

진성여왕때 함양 태수로 부임한 고운 최치원 선생이 농민을 동원하여 둑을 쌓고 

강물을 지금의 위치로 돌리고 둑을 따라 나무를 심어서 지금의 상림이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꽃 피는 봄도, 녹음 우거진 여름도, 낙엽 떨어지는 가을도, 흰 눈 내리는 겨울에도

'천년의 숲 상림에서의 약속은 천년'이라는 말처럼 찾아오는 이들을 기다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인공림 '함양 상림'의 사진 몇 장 살포시 공유해 봅니다.






























Copyright 2018.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원작자의 사전 허가 없이 사진이나 글을 퍼가는 행위는 저작권법에 위반됩니다.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8.09.18 0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까운데 자주 가 보질 못하네요.
    웅창한 숲이 참 좋지요^^

  2. BlogIcon kangdante 2018.09.18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양의 상림공원은
    수년전 연꽃구경차 다녀온 적이 있는데..
    그때의 추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

  3. BlogIcon 돌돌e 2018.09.19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아름다운곳이네요
    저도 여행을 참 좋아하는데요
    시간되신다면 제 블로그에도 방문해주세요
    https://doldoles.tistory.com

  4. BlogIcon 멜로요우 2018.09.19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공림이라해도 잘되어있어서 힐링하기 좋을거같아요.

  5. BlogIcon 큐빅스™ 2018.09.20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바퀴 산책하면
    쌓였던 스트레스가 해소될 것 같은 곳입니다.^^
    녹색이 눈을 편안하게 하네요.

  6. BlogIcon *목단* 2018.09.20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즉 함양은 한번도 못가봤는데
    좋은 힐링 여행지가 있었네요..

  7. BlogIcon 라오니스 2018.09.21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림 .. 여기 꼭 가보고 싶은 곳인데 ..
    거리가 있어서 쉽게 발걸음을 못옮기고 있습니다 ..
    사진으로 보는 풍경도 멋지네요 .. ^^

  8. BlogIcon 디프_ 2018.09.21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년의 숲 이름만 들어도 너무 좋은데요?? 요즘 젊은 사람들은 이런 공간을 찾아가니
    언제 또 사람 많아질지 모르겟어요!

  9. BlogIcon 영도나그네 2018.09.21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세월 이곳을 지키고 있는 함양 상림은
    계절마다 또다른 아름다움으로 다가오는곳
    같습니다..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10. BlogIcon 드래곤포토 2018.09.23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추석연휴 보내세요 ^^

  11. BlogIcon 지후대디 2018.09.24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기원이 1000년이나 된 삼림이라니 대단합니다.
    맛진 사진들도 잘 보았습니다

  12. BlogIcon 슬_ 2018.09.28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인공림이 이곳이군요!
    분위기가 너무 마음에 들어요... :)
    푸르른 녹음과 함께 걷는 산책길에 절로 힐링되겠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