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목 왕후는 조선 제 14대 선조 임금의 계비인데

                                     1602년(선조 35년) 어린 나이에 나이 많은 선조임금의 왕비로 책봉 되었다.

                                     그러나 1613년 대북파의 모략으로 아들인 영창대군이 강화도로 유배되고

                                     자신도 서궁으로 유폐되었다가 인조반정이 일어난 후

                                     대왕대비로 다시 복귀되는 등 평탄치 않은 일생을 보내었다.

 

                                     선조 임금의 글씨 영향을 많이 받은 인목왕후는 서예에 뛰어난 재능을 보였는데

                                     글씨의 필획은 굵고 강하지만 유연한 느낌을 주어 전체적으로 온화한 인상을 받는다.

                                     이 글씨는 대북파의 위세에 시달리던 자신의 처지를 늙은 소에 비유하고

                                     광해군은 그 늙은 소에 채찍을 가하는 주인에 비유한 내용이 쓰여져 있다.  

                            

                                     어린 나이에 국모가 되어 최고의 영광스런 자리에 올랐지만
                                    
                                     평범한 아낙네보다도 더 불운한 삶을 살았던 인목왕후....

                                     지극히 평범한 나의 생활이 새삼 감사하게 느껴지는 하루이다.


                                     

                                                                       국립 박물관 소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09.04.02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서예에 능하셨나봐요...
    근데 정말 필체가 여성스럽고 깔끔합니다^^

  2. BlogIcon 정일기 2009.04.02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북파는 물론 아들 광해군과는 평생 대립해야했을 인목왕후. 아들 영창대군에게 욕심을 버리고 광해군에 좀더 살가운 어머니가 되었다면 조선의 후반부가 어찌되었을지 하는 아쉬움을 남기게 하는 여인이죠. 정치적 감각도 있었고, 명색이 대비였으니, 나이가 어리고 어쩌고를 떠나서 광해군을 좀더 확실히 지지하고 지원했다면 이후 비극이 안생겼을 것이라는 생각도 드는군요. 아들보다 더 어린 어머니였던 탓일까요? 세상 경험이 부족하고보니 아들에게 왕위의 욕심을 너무 과하게 기대한 것이 훗날의 비극을 만들었다고 생각되는 여인입죠.
    아무튼 인목왕후는 대비로 있으면서 언문 교지를 직접 내린적도 있다고 하던데, 서예가 아주 일품이네요. 전에 한글로 쓴 교지는 본적 있는데 한문 서예도 아주 좋네요.

    • BlogIcon 루비™ 2009.04.02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든 불행이 다 과욕에서부터 시작하는 것이 아닐른지....
      어린 나이에 선조의 계비로 들어간 것 부터 벌써
      불행의 시작이었겠지요..
      그의 서예는 깔끔하고 온화하여 매우 인상에 남았답니다.

  3. BlogIcon 라떼향기 2010.08.15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나이에 늙은 사람과 결혼한다는 것도 참 슬픈일인데 자식도 비명횡사했으니...
    그건 그렇고 불교에서는 참선을 할때 자아를 찾는 과정을 소를 찾는것에다 비유하는데 인목왕후는 자기 자신을 소에다 비유했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