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봄비 / 김소월

                  

                                                                 어룰 없이 지는 꽃은 가는 봄인데
                                                                 어룰 없이 오는 비에 봄은 울어라.
                                                                 서럽다 이 나의 가슴속에는!
                                                                 보라, 높은 구름 나무의 푸릇한 가지.
                                                                 그러나 해 늦으니 어스름인가.
                                                                 애달피 고운 비는 그어 오지만
                                                                 내 몸은 꽃자리에 주저앉아 우노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떼향기 2010.09.04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출지 였군요... 비오는 날 서출지가 이렇게 멋진 곳일줄은 몰랐네요....
    저 신선한 물방울들이 정말 탐나네요..
    내 몸은 꽃자리에 주저앉아 우노라는 글이.. 참 마음에 ,, 왜이리도 와닿는지..
    저 혼자 어룰 없이 오는 비에 슬퍼하는 건 아닌지.. 원... 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