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에 오는 관광객이라면 누구나 한번씩은 들리게 되는 불국사.
불국사 여행의 기점인 불국사 기차역 앞에 '갈비국수'를 파는 집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불국사역 앞으로 찾아가보았다.



1936년에 지어져 75년이 되는 역사를 지닌 불국사역 광장에 이르니 '절구통'이라는 친근한 이름의 상호가 여행자를 반긴다.
간판 아래 내걸린 현수막에는 갈비국수 5,000원, 갈비정식 7,000원, 양념돼지갈비 15,000원, 잔치국수 2,500원이라고 친절히 가격까지 제시되어 있다. 잔치국수가 2,500원이라니? 이건 거의 시장좌판에서나 만날 수 있는 가벼운 가격이 아닌가! 





하지만 오늘은 이집의 특미인 '갈비국수'를 먹으러 온 것인 만큼 다른 메뉴는 돌아볼 겨를이 없다.
갈비국수 2인분을 시키니 금새 김치, 풋고추, 젓갈 무침, 미역줄기 무침 등 기본 반찬들이 상 위에 베풀어진다.





기본 반찬이 나오더니 주인 아저씨가 탁자 위에 하트 모양의 유리 워머를 갖다 놓는다. 국수를 시켰는데 워머라니! 
카페에서 허브차를 주문하면 찻주전자와 함께 나오는 워머가 국수 메뉴에서 나오다니 뭔가 재미있다는 느낌이 든다.




주인아저씨가 워머 안에 놓여진 초에 불을 붙여주고 가니 불빛과 함께 따스한 기운이 감돈다.
갈비국수를 어떻게 주는 것이기에 워머에 불까지 붙이는걸까?

 


궁금증은 이내 풀렸다. 주방에서 잘 구워 사기그릇에 담겨나온 돼지갈비가 데워진 워머 위에 올려졌다.
국수를 먹는 동안 갈비가 식지 않게 하려는 배려가 데워진 워머와 함께 따스하게 전해진다.

 

 




연이어 노란 양푼이에 담긴 잔치국수가 나왔다.
탱글탱글하게 잘 삶겨진 국수 위에 부추, 계란 지단, 단무지채, 김.....등의 고명이 올려졌다. 






워머 위에 놓인 갈비를 한점 집어서 보니 구워진 상태는 무척 적당하다.
잘 익은 돼지갈비를 보니 국수에 얹어 먹기도 전에 입 안에 침이 스르르 고인다.






주인아저씨께서 오시더니 친절하게 먹는 방법을 일러주신다.
국수 따로 갈비 따로 먹지 말고 국수 위에 돼지갈비를 올린 후 국수와 함께 싸서 먹으면 더 맛이 있다는 말씀이다.



주인 아저씨께서 일러주신대로 국수 위에 갈비를 올린 다음 젓가락으로 함꼐 잘 싸서 입 안으로 가져가보았다.
음......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맛인데?
탱글탱글 잘 삶겨진 국수 면발과 함께 돼지갈비를 함께 얹어서 먹으니 잔치국수만 먹는 것보다 훨씬 더 입 안이 행복하다.
워머에 올려진 갈비가 마지막 국수를 입에 넣을 때까지 따스하게 보온이 잘 되어 있어 더욱 좋다.




앗.....너무 열심히 먹었나보다. 국물까지 후루룩 다 들이마셔버리니 금새 양푼이 바닥이 드러났다.
깔끔한 잔치국수 위에 따스한 갈비를 함께 얹어먹는 '절구통' 식당의 '갈비국수'
가격도 비교적 가벼워서 점심으로 먹기에는 너무 서운하지도 않고 너무 과하지도 않는 적당한 음식이니
불국사역을 통해서 기차 여행을 하시는 분들께 한번은 들려서 맛보시라고 권해드리고 싶은 착한 메뉴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금정산 2011.11.02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만큼 구수한 맛이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갈비국수는 어떤 맛일까요.
    서민음식인 국수에 갈비가~~
    몸보신되겠습니다.
    잘 먹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3.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11.02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아주 맛있게 보이네요.
    가까운곳이니 꼭 한번 들려보겠습니다.^^

  4.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1.11.02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기에 윤기가 나는게 참 맛있겠어요~
    11월 좋은일 만 가득하시고요~ 아자아자~ 파이팅~

  5. BlogIcon mami5 2011.11.02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국사가면 절구통이란 식당을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루비님 추천이면 믿을 수 있지싶네요..
    갈비도 맛나보이고 갈비국수도 좋아보입니다..^^

  6.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1.11.02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아악 ! 그냥 국수도 아니고 갈비 국수라니! 완전 배고파요..ㅎㅎ
    시간이 흘러흘러 11월이 되었내요. 한해가 다 저물어 갈때 쯤! 바쁜 것이 대충 마무리 되었습니다.
    자주 뵈어용..ㅋ

  7. BlogIcon PLUSTWO 2011.11.03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에 갈비를 어떻게 조화시켰을까 했는데.....갈비는 따로 구워져 나오는군요...
    국수와 갈비의 조합 어떤맛일지 살짝 궁금해지는데요...^^

  8. BlogIcon 용작가 2011.11.03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돼지갈비 후 냉면을 먹는 원리와 비슷한것이군요 ^^
    지금 경주의 단풍은 어느 정도인가요? ㅎㅎㅎ

    행복한 목요일 되세요~!!

  9. BlogIcon 비바리 2011.11.03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갈비국수요?
    이건 꼭 먹어봐야겠군요
    경주 일부러 가야겠심더..

  10. BlogIcon 모피우스 2011.11.03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먹어봐도 맛이 끝내줄 것 같습니다.

  11. BlogIcon 푸른가람 2011.11.05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갈비국수는 첨 보네요.
    맛나 보입니다. 경주 가면 한번 들러봐야겠네요.

  12. ETERNALCHILD 2011.11.06 1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악.... 으악.... 으악... 당장 먹여주세요! 경주로 달려갑니다!

  13. 타바스코 2011.11.10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ㅡㅠ 흑흑...갈비국수라니...ㅠㅠㅠㅠ고기 구워 먹다가
    후식으로 국수를 시켜먹는 게 아니라 아예 국수에 고기가 나오는 시스템이라니!!
    학학...너무 맛있어 보입니다ㅠㅠㅠㅠㅠㅠ

  14. 버터컵 2011.11.13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v 맛집 소개를 보고 가봤습니다.
    화면에 보이는 메뉴(갈비500g15000원에 국수) 메뉴를 먹으려했는데 잔치국수, 잔치국수+갈비
    이렇게 밖에 안되더라구요. 국수+갈비 먹었는데 3인분시켰는데 국수 양 일반가게의
    절반애 고기양은 3 인인데 5 살짜리 아들 혼자 먹기에도 적은양이었어요.
    가격을 더 받고 고기를 좀 더 줬으면 합니다. 고기추가도 불가였어요.
    차라리 가까운 곳에서 돼지갈비나 사 먹을껄..... 후회

  15. BlogIcon 악의축 2011.11.24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면 루비님은 국수매니아 같으세요..^^

  16. 노란장미 2011.12.25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지난 주 22일에 여기 갔었습니다
    평일이긴 했지만 손님이 정말 없더군요
    여자 어른 2, 초딩 저학년 4, 유치생 1 이렇게 7명이서 갈비국수 5을 시켰습니다.
    국수 2는 곱배기로 시켰구요
    국수는 보통 먹는 잔치국수라고 생각하심 되구요.울 동네 잔치국수가 더 맛납니다.
    고기...완전 안습이었습니다.
    양도 정말 적고 냄새가 얼마나 나는지..애들은 조금씩 먹었는데 전 하나 맛보고 손도 안댔습니다.
    저 미식가 아니거든요..

    위의 고기양이 몇 인분에 나온건지 모르겠지만 갈비국수 5인분에 저 위의 고기 3분의 2정도 2접시 나왔네요..그나마도 뼈에 기름에...ㅜ.ㅜ

  17. 긔여미 2012.08.25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친이랑 얼마전 경주여행갔다가~우연히들어갔는데!
    너무맛있어요!밖에서보면..건물도허름하고~맛없을것같아서..인상찌푸리면서들어갔는데!
    반전반전!!!ㅠㅠㅠ너무맛있어요!

  18. BlogIcon 테레비소녀 2013.07.29 0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끈적이는 새벽..글 잘읽고..사진잘보고…갑니다..ㅠ_ㅠ….배고픔….ㅠ_ㅠ…..

  19. BlogIcon 기요미맘 2013.08.16 0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압박…
    군침..질질..-_-;;;;;;;
    으…이 열대야의 끝은 어디일지..건강조심하세요~"

  20. 2013.11.08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유호영 2013.11.08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경주가서 여기다시가면. 자살한다 어떻게 이런음식을 돈받고하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