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수많은 관광객이 끊이지 않고 찾아오는 천년고도 경주.

너무나 유명한 관광지이라 먹거리도 풍성할 것 같이 생각되지만

한두번 거쳐 가는 손님을 위한 눈가림식의 식당만이 즐비할 뿐

현지에 사는 사람이 자주 찾으며 단골로 둘만한 식당은 좀체로 없는 편이다.

가족 외식이나 친구를 만나 식사를 함께 할 때에도

오늘은 어디 가서 뭘 먹나? 하는 걱정 아닌 걱정이 들 때도 많다.

 

 

간만에 만난 친구와 함께 저녁을 같이 먹기로 한 어느 날.

"시청 근처에 갈치 정식 잘 하는데 있다는데 가봤나?"라고 친구가 전화를 걸어왔다.

시청 앞 골목 안에 가정집을 개조한 식당인데 식당 내부나 분위기는 많이 허술하지만

마치 할머니가 차려주신 <집밥>을 먹는 것 같은 편안한 음식 맛을 맛볼 수 있다기에

시청 앞 골목으로 향했다.

 

 

 

 

시청 사거리를 지나 동천 우체국 골목으로 접어들어 조금 가니 '경주 칼치 불낙'이란 상호가 눈 앞에 나타난다.

80년대의 2층 가정집을 식당으로 개조한 듯 식당은 한눈에 보기에 약간 허름하게 보이는 외관이다.

 

 

 

 

안으로 들어가니 홀은 없고 고색창연(?)한 나무문들로 둘러싸인 방들이 나온다. 

방 크기에 따라 식탁이 둘, 셋 정도 놓여있는데 그 중에 하나를 선택해서 자리를 잡고 앉아 본다.

 

 

 

 

상호는 '경주 칼치 불낙'인데 지금은 메뉴에서 불낙이 빠져 있는건지 가격이 적혀 있지 않고

갈치 찌개, 갈치 구이가 12,000원, 추어탕, 열무비빔밥이 7,000원의 가격대이다.

 

 

 

 

갈치 구이 2인분을 주문하고 조금 기다리지 않아기본 반찬들이  후다닥 상 위에 차려졌다.

 

  

    

    

    

    

    

    

 

 

코다리 조림, 멸치 조림, 표고버섯 무침, 콩나물 무침, 부추전, 고추 장아찌, 호박 나물, 가지 나물......

몇 가지 나물과 함께 쌈을 싸 먹기 위한 강된장도 곁들여져 나왔다.

반찬은 모두 평범하지만 맛은 하나 같이 깔끔하면서 간이 잘 맞다. 반찬의 맛은 이만하면 합격점이다. 

 

 

 

 

제일 마지막으로 메인 메뉴인 갈치구이가 나왔다.

 

 

 

 

갈치 한 마리 만원 주고 사먹기도 힘든 요즘에 두툼하게 구워져 나온 갈치 도막을 앞에 두니 기분이 갑자기 좋아진다.

 

 

 

 

방금 구워져 지글거리는 채로 상 위에 올려진 갈치 도막의 허리를 댕강 분질러 들고 보니 두께도 제법 두툼하니 먹음직스럽다.

 

 

 

 

자! 이젠 갈치 도막을 관찰만 하고 있을 일이 아니다.

방금 지어져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쌀밥 위에 올려놓고

살과 뼈를 잘 분리해서 입 안에서 그맛을 음미하는 일만 남았다.

 

 

 

 

그런데 갈치와 함께 밥을 조금 먹다 보니 식탁 바로 옆에 참기름병이 올려진 것이 눈에 뜨인다.

 

 

 

 

그리고  눈에 뜨인 것은 먹음직스럽게 잘 담아진 열무 김치.

 

 

 

 

비빔밥 그릇과 고추장을 부탁해서 먹던 밥을 모두 비빔밥 그릇에 투하해 넣고는

 

 

 

 

열무김치를 밥 위에 듬뿍 올린 후 호박나물, 가지 나물, 통나물, 산나물......등

나머지 반찬을 모두 함께 쓸어 넣고 그 위에 고추장을 척하니 올려놓는다.

 

 

 

 

그리고는 비비기 신공 발휘, 오른쪽으로 비비고 왼쪽으로 비비고 마구 마구 비빈 후에 

숟가락 척하니 걸쳐서 허겁지겁 입 속으로 가져간다.

갈치구이 시켜놓고 열무 비빔밥도 함께 먹게 되었으니 이거야말로 일석이조가 아닐 수 없다.

 

 

 

 

갈치구이와 열무 비빔밥......상 위에 올려진 음식을 모두 싹쓸이하고 나니 배가 너무 불러서 정신이 하나도 없다.

벽에 기대 앉아 다리를 쭈욱 펴고 허리를 풀고 앉으니 그때서야 숨이 제대로 쉬어진다.

큰 기대 없이 찾아갔던 '경주 칼치 불낙'의 갈치 구이 정식.

마치 어머니가 해주신 <집밥>같이 풍성하고 푸근한 맛이 일품인 우리 동네 식당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angdante 2012.06.14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릿하게 구워진 갈치가
    정말 맛나 보입니다..
    밥 한그릇 금방 뚝빡하겠는데요?.. ^.^

  2.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06.14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오랜만이에요 그간 잘계셨어요? ^^;;
    암튼 몇일 된거 같은데 안뵌지..^^
    암튼 한번쯤 먹어보고 싶어요 루비님 소개한곳이라면 맛집이 분명할테니깐요 ^^

  3. BlogIcon PLUSTWO 2012.06.14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짭쪼름하니 두툼한게 맛있어 보입니다....
    밑반찬까지 싹 비우셨군요....맛집인정이란 뜻 맞죠...^^

  4.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06.14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소한 참기름에 비빈 열무비빔밥, 정말 맛있게 보입니다.ㅎㅎ
    두툼한 갈치구이에 정갈한 반찬들이 군침 돌게 하네요.^^

  5.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2.06.14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드시면 잃어버린 입맛이 확 돌아올 듯 합니다 ^^

  6. BlogIcon 테리우스원 2012.06.14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이런 크기의 갈치는 밥도둑인데 ㅎㅎㅎㅎㅎ
    먹고 싶네요
    잘 지내시고 계시죠 무더위에
    비가 좀 와야 하는데 큰 일입니다
    즐거운 오후 되시고 행복하세요 파이팅 !~~~~

  7. BlogIcon 주리니 2012.06.14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는 식당도 오래 된 듯한 느낌이 나는 집이 많더라구요.
    반찬도 꽤 푸짐했던 걸로 기억하는데...

    이 갈치... 저도 무척 좋아해서 먹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은데요? ㅋㅋ

  8. BlogIcon 용작가 2012.06.14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오~! 경주여행할때 참고하겠습니다 ^^
    작년 이맘때쯤 먹은 교리김밥의 맛이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구요 전.... ㅋ
    (이게다 루비님 때문임!! ㅎㅎㅎㅎㅎㅎ)

  9. BlogIcon mami5 2012.06.14 1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 시청앞이라니 잘 기억해 둬야겠습니다..
    반찬이 정말 많으네요..^^

  10. 2012.06.14 2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BlogIcon *저녁노을* 2012.06.14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두툼하니 맛있어 보입니다.
    열무비빔밥도...ㅎㅎ

    맛있게 먹고가요

  12. BlogIcon 신기한별 2012.06.14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갈치살이 정말 두툼하네요~

  13.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6.16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툼 하네요. 갈치구이. 한상이면 배부르고, 맛있게 먹지요.
    저도 한상 먹고 싶어요~~~~~~

  14. BlogIcon pennpenn 2012.06.17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칼치와 열무김치가 제일 맛나 보여요
    즐거운 일요일을 잘 보내세요~

  15. BlogIcon 비바리 2012.06.20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오랜만이에요
    잘 지내시지요?
    갈치와 열무김치..
    역시 여름메뉴로 최고지요?
    갈치 사다가 저는 감자조림 해봐야겠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