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울란바타르에서 2시간 정도 떨어진 삼림 속에 위치한 나이람달 캠프.

몽골어로 친선(親善)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나이람달(Nairamdal) 캠프는

울창한 삼림 사이로 맑은 물이 흐르는 최고의 장소에 위치한 대규모 휴양지이다.

  

캠프의 시설은 매우 다양한데 중앙광장의 게르를 주제로 한 조형물을 중심으로

국제어린이센터, 회의장, 운동 시설, 방갈로,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고

주변에는 자작나무가 울창한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휴가를 보내기에 아주 좋은 곳이다.

 

 

 

 

나이람달 캠프에는 다양한 규모의 방갈로 등 여러 형태의 숙박 시설이 있지만

특히 개울가에 위치한 동쪽에 둥그런 지붕을 가진 하얀 게르(Ger)가 제일 눈에 뜨인다.

푸른 잔디 위에 세워진 게르들은 몽골 전통 주거 양식을 체험할 수 있는 게스트하우스이다.

 

 

 

 

 몽골인의 유목 생활 양식과 순탄치 않은 날씨에 가장 적합한 주거 형태인 게르에 대해서는

이미 몇번의 포스트로 소개해 드린바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라며......

 

게르 관련 포스트 :   아파트와 섞여 있는 몽골 천막집 게르

몽골 초원에서 만난 천막집 게르(Ger) 짓기 현장

몽골 초원의 천막집 게르(Ger)가 궁금하다

 

 

 

 

게스트하우스에서도 제일 가운데 위치한 게르는 주변의 다른 게르와는 그 포스가 남다르다.

규모도 다른 게르보다 클 뿐 아니라 게르를 받쳐주는 기단도 아주 럭셔리하다.

 

 

 

 

출입구도 노란색 문양의 다른 게르와는 차별화되어 있다.

대제국을 호령하던 칭기즈칸의 위엄이 느껴지는 이 게르는 아마도 게르계의 스위트룸(?)인가 보다.

 

 

 

 

스위트룸 게르에 비길바는 아니지만 오늘 하루 게르 생활을 체험해볼 게르도 제법 마음에 든다.

 

 

 

 

게르 앞에 서니 전통적인 문양이 새겨진 노란색의 문이 이방인을 맞이한다.

몽골인은 노란색을 신의 색이라고 생각하며 금기의 상징으로 노란색을 사용한다.

모든 게르의 문은 남쪽으로 나 있는데 이는 햇빛을 잘 받고 북쪽으로부터 불어오는 찬 바람을 막기 위한 것이다. 

 

 

 

 

게르의 문을 밀고 들어가니 가운데는 커다란 난로와 몽골 전통 문양의 테이블이 있고

가장자리로 가지런히 놓인 침대가 오늘 하루를 묵어갈 주인을 다소곳이 기다리고 있다.

 

 

 

 

게르의 출입구와 마찬가지로 의자도 노란색이다.

나즈막한 의자는 딱딱하지만 앉아보면 의외로 안정감이 있고 편안함마져 느껴진다.

 

 

 

 

취사 뿐 아니라 영하 40도 이하인 외부와 단절된 게르 내부에서 난방을 담당해주는 난로는

게르 중앙에서 게르의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난로는 그 연통이 게르 중앙의 둥근 천정인 터너(toono)와 연결되어 있는데

난로 위 둥근 터너에 뚫린 구명은 하늘과 연결된다는 상징성을 가지고 있다.

 

 

 

 

모든 것을 신에게 의존하는 몽골인들은 난로 연통이 게르 안의 자신과 신을 연결하는 유일한 통로라고 믿기 때문에

 게르 안에서 신성시되는 이 난로를 모독하는 행동은 주인을 모독하는 것이나 같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유목민의 게르에서 난로에 물을 붓거나 쓰레기를 넣는 것, 불을 쑤시거나 타 넘는 행동은 행동은 주의해야 할 일.

 

  

 

 

 

 

 

관광객을 위한 게스트 하우스인 이 게르는 유목민의 게르에 비해서 내부가 상당히 화려하다.

둥근 지붕인 터너(toono)나 기둥인 바가나(bagana)를 비롯해서 게르 내부의 천들도 색의 조화가 뛰어나다.

 

 

 

 

침대 역시 전통적인 몽골 침상인데 보기는 낮고 딱딱해 보이지만

누워보면 상당히 부드럽고 포근하게 감싸주는 느낌을 준다.

 

 

 

 

특히 100% 양털로 된 담요는 가벼우면서도 따스하기 그지없어서

쌀쌀한 몽골의 여름밤을 포근하게 감싸주기에 그만이다.

 

 

 

 

낮에는 햇살이 강하게 내리쬐고 하늘이 그리도 푸르더니 저녁 무렵이 되니 갑자기 구름이 두텁게 깔리기 시작한다.

게스트 하우스 관리인이 곧 비가 올 것 같다고 하면서 아이를 게르 지붕 위로 올라가게 한다.

낮에는 채광과 통풍을 위해 열어놓았던 게르 지붕의 천을 단단히 덮어야 한다는 것이다.

게르의 골격이나 지붕을 이루는 서까래는 상당히 가벼운 재질로 되어 있기 때문에

어른이 올라가면 게르의 지붕이 무너지기 쉽기 때문에 반드시 몸이 가벼운 아이가 올라가야 한다고 한다.

 

 

 

 

발 디딜 곳도 제대로 없는 게르의 지붕을 다람쥐가 나무를 오르듯 가볍게 올라간 아이는

익숙한 솜씨로 게르 윗부분을 천으로 잘 덮은 후에 줄을 타고 한번에 조르르 내려오는 재주를 선보인다.

 

 

 

 

아이가 게르의 지붕을 덮어준지 십여분 쯤 되었을까?

식사를 하러 다른 건물로 이동한 사이에 갑자기 우르르 꽝! 천둥 번개가 치더니

 눈 앞도 안 보일 정도로 강한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한다.

마치 양동이로 내리 퍼붓는 것 같은 폭우는 30여분 이상 쉬지 않고 쏟아졌는데 

검은 하늘에 수만개의 서치라이트를 켜듯 하늘이 번쩍이며 천둥 번개가 내리치는 장관을 볼 수 있었다.

탁 트인 하늘 이쪽에서 저쪽까지 한꺼번에 서너개씩 갈라지는 번개쇼는 비가 그칠 때까지 계속되었는데

난생 처음 보는 화려한 번개쇼를 몽골의 산중에서 볼 수 있다는건 가히 환상적인 일이었다.

 

비가 그친 후 돌아오니 엄청난 양의 비가 쏟아 부었는데도 게르 안에는 물이 거의 들어오지 않았다.

비닐로 덮은 것도 아닌데 폭우에도 게르 내부로 물이 새지 않았다는게 너무 신기했고

게르가 우수한 주거공간이라는걸 새삼 깨닫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소나기가 그치고 나니 이내 맑은 하늘이 드러나고 하늘엔 셀 수 없이 많은 별들이 총총히 빛난다.

한국에서는 이름만 들었지 한번도 보지 못한 은하수를 이곳에서는 맨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는데

게르 문에 기대어 앉아 쏟아질 듯 수많은 별들을 세노라면 가끔 꼬리를 그리며 떨어지는 별똥별도 만날 수 있었다.

이렇듯 나이람달 게스트 하우스에서 보낸 하룻밤은 5성급 럭셔리 호텔 숙박에 못지 않는 환상적인 밤이었다.

 

 

Copyright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금정산 2012.08.31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 전통 게스트하우스군요.ㅎㅎ
    다 좋은데 그런데 화장실이 불편 할 것 같습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3. BlogIcon kangdante 2012.08.31 0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심의 일류호텔 못지 않게
    멋스럽고 럭셔리한 호텔입니다.. ^^

  4. BlogIcon 대관령꽁지 2012.08.31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의 전통 가옥 체험이 너무나 느낌이 좋을듯 합니다.
    양털의 부드러움을 상상해 봅니다.

  5.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08.31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안이 궁금했었는데 이렇게 생기고 고급스럽네요
    침대도 딱딱해보이지만 푹신하다고 하시니 급작 땡기고요 ^^
    이런곳에서 몇일 묵어도 좋을꺼같은데요 ^^

  6. BlogIcon 출가녀 2012.08.31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에도 게스트 하우스가 있군여~ 왠지 분위기가 넘 맘에 드네요~*^^*
    벌써 금요일 이네요~ 금같은 하루 되세요~*ㅎㅎㅎㅎ

  7. BlogIcon 아미누리 2012.08.31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르천막에도 스위트룸이 있네요ㅋㅋㅋ
    대체 스위트룸의 내부는 어떨지 궁금해지는데요?^^
    게스트하우스의 매력 잘 보고 갑니다~

  8. BlogIcon 아톰양 2012.08.31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가 웃는 모습이 참 이쁘네요 :)

  9.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2.08.31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록 폭우가 쏟아져도 이런곳에서의 하룻밤 체험은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

  10.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08.31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통방식이라 더욱 신비롭겠는걸요~~
    이런곳에서의 추억은 평생 잊지못할것 같아요.^^

  11. BlogIcon shinlucky 2012.08.31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사진이 정말 모든걸 말해주네요!! 너무 보기만해도 좋아요 ㅎㅎ

  12. BlogIcon 용작가 2012.08.31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나기가 그친후 쏟아지는 별을 바라보는 기분이 어떨지.... 상상조차 할 수 없네요 ^^
    너무 황홀할것 같아요~! ^^

  13. BlogIcon 주리니 2012.08.31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하늘 별을 헤아리는 즐거움... 누워 있는 내내 즐거웠겠어요.
    게다가 문이 다 개성있어요. 좋았겠네요...

  14.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8.31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부가 꽤 넓군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루비님~

  15. 대한민국 2012.09.03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냄새나고 더러울것 같읍니다.
    몽고인은 잘씻지도 않는다 들었읍니다.

  16. 2012.09.03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한민국님 사람 그러는거 아닙니다.
    혹시 본인이 안씻고 다니면서 말로는 그런거 아니야 ? 너무나도 좋은 사진인데 뭘 그래?

  17. 푸쿠후 2012.09.03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 비슷하게 생긴숙소 제주도에도 있어요.ㅎㅎ 한번 묶었었는데 굉장히 운치있고 좋았었네요.ㅎ 주인장이 몽골에서 직접가져온 게르라고 했었는데 진짜 똑같이 생겼네요.ㅎ 몽골이 멀다면 제주도에서 경험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듯요.ㅎㅎ 숙소이름까지 운운하면 홍보글이라고 할까봐.ㅋㅋ 걍 원하신분은 검색해보면 될듯요.ㅎ

  18. BlogIcon tsegi 2012.09.03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고가 아니라 몽고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몽골 사람들을 잘 모르시면서 잘 안씻는다는 편견으로 이런 글 나기지 말아주세요 몽골은 아직도 전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특이하면서 굉장히 매력적인 나라입니다
    또한 사람들 괸장히 깨끗하고 시내사람들은 자주 씻고 굉장히 유럽적으로 깔끔하고 새련되거든요 모르시면 그냥 그렇다고 넘어가야죠

  19. 마법사 2012.09.03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크로드시대 중앙아시아에 살던 유목민족인 훈족들의 집이군요

  20. BlogIcon 근사마 2012.09.07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포스팅 잘보구 갑니다^^
    아침 저녁으로 서늘한 날씨가 계속 되네요~
    건강유의 하시고 행복한 주말 보내셔용^^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