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11월 부터 경주에는 KTX 시대가 열렸다.
신경주역이 완공으로 인해 부산 발 서울 행 KTX 대부분의 노선이 경주를 경유하기 시작한 것.
많은 승객들이 신경주역을 이용하게 되니 기존 경주역을 이용하는 사람은 상대적으로 많이 줄었지만
산골짝에  자리잡아 접근성이 떨어지는 신경주역에 비해 경주역은 여전히 도시 중심축을 이루고 있다.
기차를 이용한 승객들이 수학여행의 추억이 고스란히 묻어 있는 경주역에서 내려 
횡단보도를 지나면 재래 시장이 하나 보이는데 바로 윗시장이라고 부르는 성동시장이다.


 


성동시장 안에 얇은 주머니로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 뷔페 식당이 있다는 소식을 지인으로부터 듣고 수소문하여 찾아가보았다.
골목을 몇 번 돌았지만 잘 찾지 못해 시장 상인에게 물어보니 친절하게도 가는 길을 상세하게 알려준다.





상인들이 알려준 모퉁이로 돌아가니 부산식당, 현대식당, 영양식당......등의 간판이 붙어 있는 식당이 나온다.

협소한 공간에 다닥다닥 붙어 있는 뷔페 식당들을 보니 식당이란 표현보다는 <시장 밥집>이라는 표현이 더 친근하게 느껴진다.





어느 집으로 들어가 볼까.....하고 망설이다가 맛나식당이라 쓰인 식당 의자에 걸터앉아본다.





겨울날의 저녁 바람은 시장통에도 싸늘하게 불어오는데 의자에 걸터 앉으니 엉덩이가 따스하다.

난로가 따로 없는데도 의자 바닥에 온열 장치가 되어 있으니 온 몸으로 따스한 기운이 그대로 전해온다.





자리에 앉으니 주인 아주머니께서 국은 무엇으로 할거냐고 물어보신다.
국은 돼지국밥, 소고기국밥, 들깨 된장국이 있다기에 돼지 국밥과 소고기 국밥을 시켰다.





국을 끓이기 위해 가스 렌지에 불을 켜신 아주머니는 숭늉과 바삭하게 잘 마른 누룽지를 내어놓는다.





고소한 누룽지를 씹으며 반찬은 어떻게 먹느냐고 물어보니 앞에 있는 반찬을 먹고 싶은대로 접시에 덜어서 먹으면 된단다.
보통의 뷔페 식당은 음식 진열대와 식탁이 떨어져 있어 제대로 먹으려면 몇번씩 일어나 왕래해야 하는데
여기 시장 밥집은 따스한 자리에 앉아 팔만 뻗으면 맘에 드는 반찬을 집을 수 있으니 게으른 사람에겐 완전 딱이다.




커다란 접시에 소복소복 쌓여진 반찬들은 모두가 <집 밥>이라고 표현할 수 있을 만큼 친근한 반찬들이다.
값비싼 호텔 뷔페나 시중의 뷔페 식당에 차려진 음식들은 보기에 맛있어 보이고 화려하지만
육류 위주의 음식이 많아 많이 먹고나면 속이 느글거리면서 집에서 먹는 밥이 문득 그리워지는 경우가 많은데
이곳의 반찬은 다 어머니가 평소에 해주시던 친근하고 속 편한 반찬들로 이루어져 있다.


반찬 몇 가지를 사진으로 소개해 본다면......





추억의 계란말이와 소시지전, 단호박전,





우엉채 조림,





가자미 조림,





숙주나물 무침,





도루묵 무침(사진이 흔들렸네여...ㅠㅠ),





실파 무침,





호박 볶음,





시금치 나물,





새송이 볶음,





고추 무침,





상추,





무 생채,





다시마채 무침, 
김치, 멸치 볶음, 오징어 젓갈,  어묵 조림, 마늘 장아찌, 풋고추.....등 20여가지의 깔끔한 반찬이 준비되어 있다.





큰 접시에 반찬 몇개를 집어 놓아 보았는데 식성이 좋은 분들을 위해 반찬은 물론 밥이나 국도 무한 리필이 가능하다.





국은 이렇게 즉석에서 아주머니가 조리해서 뜨근한 채로 담아내 준다.





필자가 주문한 돼지 국밥은 건더기가 정말 많고 맛도 아주 훌륭했으며





함께 간 지인이 주문한 소고기국도 아주 맛이 좋았다고 한다.






밥을 다 먹고 나니 후식으로 요쿠르트까지 준다.

누룽지 에피타이저에다 요쿠르트 디저트까지 주니 제법 격식은 다 갖춘 식단이다.





밥을 먹는 동안 눈 앞에 펼쳐져 있는 여러가지 반찬들을 섭렵하며 먹다 보니
어느새 배는 불러와 더 이상 못 먹을 지경까지 이르렀는데 밥값을 물어보니 사천원이란다!





식사를 하는 도중에 주인 아주머니와 여러가지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것도 시장 밥집의 장점이다.

어쩐지 음식들이 깔끔하고 입에 잘 맞는다고 생각했더니 맛나 식당 주인 아주머니는 학교 급식소에서 8년 이상 근무한 경력이 있으며 
한식, 중식, 양식 세분야의 조리사 자격증까지 두루 갖추고 있다고 한다.
인터넷에 올릴 사진인데 한장 찍어도 되냐고 물으니 무지 수줍어하면서도 옷 매무새를 가다듬고 포즈를 취해주셨다.

이 시장 뷔페는 아침 일찍 출근하는 분들이 식사할 수 있도록 아침 6시반에 문을 열어 저녁 8시까지 영업하는데
외지 사람들은 물론 경주를 방문하는 외국인들도 많이 찾아온다고 하며 한번 찾아온 사람들은 단골이 되어 다시 찾는다고 한다.
대부분의 밥 한끼가 육,칠천원 정도 지불해야 먹을 수 있는 요즈음같은 때에 
사천원이라는 착한 가격에 맛깔스런 가정식 반찬으로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다니.....
완전 숨겨진 보물을 찾아낸 느낌이다.

급격하게 주머니가 얄팍해진 요즘이지만 오늘 지인들에게 밥 한번 쏴야겠다.
"우리...... 시장에 밥 한번 먹으러 갈까?"

(댓글 써주신 분의 말씀으로는 가격이 인상되었다고 합니다.
모든 음식의 값이 미친 듯 오르는 요즘이라서.....약간은 서운한 맘이 드네요..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울릉갈매기 2010.12.03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제가 언제 한번 도전해볼려고 하는데요~^^
    저도 사실 이런 음식이 훨 좋거든요~^^
    정이 잇는 시장골목이잖아요~^^
    행복한 주말 되시길 바래요~^^

  3. BlogIcon 털보아찌 2010.12.03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걸 다먹어요?
    다 먹으면 아마 올챙이 배처럼 뽈록.................ㅋㅋㅋ

  4. BlogIcon Eden 2010.12.04 0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군침 넘어가네요..누룽지도 땡기고..12월이 벌써 시작되었는데..1달 뒤면 또 한해가 가는게 아쉽게 느껴지네요..즐거운 주말되세요~

  5. BlogIcon kangdante 2010.12.04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훌륭한 뷔페가 따로 없네요..
    정말 고소하고 맛있을 것 같은
    누릉지에 눈길이 자꾸만 머뭅니다.. ^^

  6. BlogIcon 목단 2010.12.04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 가도 주남요?ㅎㅎ
    첨성대 주변에는 혼자 들어가니 거절하는 곳이 많던데..ㅎㅎ
    안가리고 아무거나 잘 드시는 분에 느낌이라
    정말로 궁금해서 함 가바야 겠네요.^^

  7. 노루귀 2010.12.04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4천원으로 저리 훌륭한 식단을 만날 수 있네요.
    참하고 착한 식당입니다.
    마치 칠성시장의보리밥뷔페를 만나는 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더 낫은 것 같네요.
    루비님의 행복한 일상이 언제나 많은 이들로 부터 사랑과 관심을 받고 있는것 같아 좋습니다.
    올 한해도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좋은 일들이 많이 생기길 바라며 축하할 일도 많았음 좋겠습니다.
    남은 한 해 잘 정리하시는 멋진 루비님이 되셔요.

  8. BlogIcon 미디어리뷰 2010.12.04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꺅 대박입니다
    근데 경주네요 ㅜㅜ
    서울에서 여기 가보려고 경주 가고 싶을정돕니다
    집 반찬이 너무 그리워요

  9. BlogIcon 라떼향기 2010.12.05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사천원 맞는건가요... 요즘에 저정도에 사천원에 먹을수 있다니... 꼭 가서 먹어봐야 겠습니다...

  10. BlogIcon 신럭키 2010.12.05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키야, 저런 시스템이,
    정말 시장느낌나면서도 먹고 싶은 그런 느낌이에요 ㅋ

  11. BlogIcon 티런 2010.12.06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브이에서 재래시장의 뷔페 이야기가 나오면 정말 군침돌더군요.
    여기가 최고인것 같습니다.~~~

  12. BlogIcon 아랴 2010.12.06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훌륭한 상차림을 보는 듯 .
    사천원의 만찬 이 따루 없네여
    재래시장의 멋이 아닐가 생각듭니다 ^^
    잘보구 가여 ^^
    좋은정보 또한 감사드리며 ^^

  13. BlogIcon 자 운 영 2010.12.06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종로 광장 시장 가면 이런 곳이있는데
    경주에도 있군요 ㅎㅎ^^ 잘 보고 가요^^

  14. BlogIcon merongrong 2010.12.07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저 한국에 가면...

    함께.... 시장에 밥먹으러 갈까요....?

    이런 포스팅 너무 좋아요 ㅠ.ㅠ

  15. BlogIcon 비바리 2010.12.07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
    이거야 말로 비바리가 좋아하는 그런 메뉴네요.
    시장표 메뉴,,
    그렇지만 만원짜리 정식보다 더 푸지근합니다.

  16. BlogIcon 대박 2010.12.08 0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맛나 보입니다!!

  17.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12.09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 시장 뷔페네요~~
    주인 아줌마의 인상도 정말 좋으시네요^^

  18. BlogIcon 딸기우유! 2010.12.16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동시장 기억나네요
    친구들이랑 밤기차타고
    새벽에 경주도착해서 가장 먼저 갔던 곳이에요
    쫄쫄 굶어서 배고픈데 어찌나 음식들이 맛있어보이던지...
    제가 간 밥집도 가격이 저렴하고 푸짐했는데
    기대와 달리 맛은 ㅠㅠ

  19. 까로 2011.05.11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5/11) 먹고 왔어요. 맛뿐만 아니라 영양에 친절함까지!
    그런데 2011년 설 쇠고 오천원으로 올랐답니다. 뭐 서울 물가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지만요:) 참고하세요.

  20. 늙은대학생 2011.06.08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6일날 먹고 왔어여..분식 골목으로 들어가셔서 가시면 되요..
    근데 요즘은 5천원이라고..
    근데 진짜 맛있게 푸집하게 먹고 왔어요..정말 그냥 기분이 좋은곳..
    성동 시장 가시면 꼭 직접 만든 순대 드시고 오세요..
    완전 맛나고 저렴해요...4천원이 1인분인데..양이 양이 엄청나요..
    봉지에 싸서 식지 말라고 신문지에 돌돌..ㅋㅋ 쌈장까지 같이 주시고..
    여튼 성동 시장 좋아요..

  21. 웅링낭랑 2011.07.16 0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많이 오셔요~~ 시장의 정을 느끼시고 돌아가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