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은 공룡발자국 화석과 침식동굴로 유명한 경남 고성 상족암에 대해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상족암은 중생대 백악기 시대 공룡발자국 화석이 있는 유라시아 대륙 최대의 공룡발자국 화석지인데

주변에는 새발자국도 있어 그 다양성과 선명도에 있어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화석지라고 하네요.

 

천연기념물 411호로 지정된 곳은 경남 고성군 하이면 덕명리 제전마을에서

해안을 따라 남서쪽으로 약 8km 거리인 덕호리 등대가 있는 곳까지인데

저는 상족암군립공원 주차장에 차를 세워두고 해안을 걸어서 상족암까지 돌아보기로 하였습니다.

 

 

 

 

상족암 군립공원 캠프장을 지나 해안으로 내려서니 여느 해안과는 그 느낌이 상당히 다르네요.

해안을 빙 둘러가며 검은 색 퇴적암 지층이 바다쪽으로 낮게 기울어지며 물결 흐르듯 펼쳐져 있고

선명한 공룡발자국이 여기저기에 찍혀있네요, 처음 보는 광경이라 너무 신기하기만 합니다.

 

 

 

 

다른 지역에서도 공룡발자국을 몇번 보긴 했지만 이렇게 많은 공룡발자국은 생전 처음이네요.

덕명리 해안에 드러난 공룡발자국은 네발로 걷는 용각류 공룡의 둥근 발자국,

두발로 걷는 조각류, 수각류 공룡발자국 등 모두 3,000여개가 넘는다고 합니다.

 

 

''

 

 

이곳의 화석들은 호숫가 늪지대였던 이곳에 백악기 시대 공룡들이 집단으로 서식하면서 발자국이 찍히고

그 위로 퇴적층이 쌓이면서 수천년 동안 암석으로 굳어졌던 지층이 다시 지표면으로 올라오면서

오랜 세월 바람과 파도에 의해 퇴적층이 침식되자 공룡발자국이 드러난 것으로 본다고 합니다.

 

 

 

 

공룡을 좋아하는 아이들의 과학적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곳이라 가족여행에는 최적지인 것 같습니다.

 

 

 

 

걸어가다 보니 이렇게 울퉁불퉁한 지형도 나타나네요. 퇴적암이 쌓인 후에 암석으로 굳어지기 전에 공룡들이 계속해서 밟으면

물을 머금은 퇴적층이 울퉁불퉁한 표면구조를 갖게 되는데 이를 공란구조라 한답니다.

 

 

 

 

상족암 전체에는 퇴적암층이 이렇게 물결처럼 펼쳐져 있는데 이런 것을 연흔구조라고 한답니다.

 

 

 

 

연흔 또는 물결자국이라 불리는 퇴적구조는 흐르는 물이나 파도에 의해 퇴적물이 쌓이면서

지층의 표면에 만들어지는 물결모양의 구조입니다.

 

 

 

 

공룡발자국을 감상하여 경남 청소년 수련원을 지나 산책로를 한참 걸어가니 상족암이 지척으로 다가옵니다.

 

 

 

 

커다란 바위덩어리가 참 희한한 모양으로 생겼네요. 

이곳의 지형이 코끼리 다리를 닮았다고 해서 상족암(象足巖)이라고 한답니다.

 

 

 

 

상족암의 암벽이 시루떡처럼 겹겹이 층을 이루는 모습이 밥상다리처럼 생겼다고 해서 상족(床足),

또는 여러개의 다리 모양과 같이 생겼다고 해서 쌍족(雙足)이라고도 부른답니다.(지역주민들은 쌍발이라고 부른다네요.)

 

 

 

 

상족암의 전체 모양을 살펴보려면 한사람이 겨우 지나갈 수 있는 낭떠러지 모퉁이를 돌아가야 합니다.

혹시나 실족해서 바다에 풍덩 빠질까봐 아이가 두려워하고 있네요.

 

 

 

 

아주 좁은 낭떠러지 모퉁이를 돌아서면 시루떡을 켜켜이 쌓아놓은 모양같은 바위 덩어리가 나타납니다.

마치 부안의 채석강을 연상케 하는 모양이네요.

 

 

 

 

상족암 앞 평탄한 암반층에도 공룡발자국이 선명하게 찍혀 있습니다.

이는 중생대말 쥬라기와 초기 백악기에 번성했던 조각류 공룡의 발자국이라고 하네요.

 

 

 

 

상족암 앞 바다의 멋진 경관을 감상하며 이곳을 쿵쾅거리며 밟고 다녔을 공룡들의 모습을 상상해 봅니다.

 

 

 

 

그들과 함께 거니는 모습을 상상하며 저도 같이 발자국을 찍어 봅니다.

 

 

 

 

상족암의 퇴적암 층은 뒤에 뚫고 들어온 화성 암맥들에 의해 단단히 구워지고

오랜 세월 파도에 견디며 이렇게 공룡발자국 화석들을 보존할 수 있었다고 하네요.

 

 

 

 

이제 상족암을 자세히 보기로 합니다. 동굴 안과 밖에는 많은 공룡 발자국과 연흔 등의 퇴적구조가 나타나며

파도의 작용에 의해 움푹 패인 돌개구멍이 여러개 있다고 하네요.

 

 

 

 

동굴 안에서 바깥을 보니 남은 지층이 정말 코끼리 다리 같이 보이네요. 퇴적암으로 이루어진 지층이

파도에 의해 침식되어 동굴이 만들어지고 남은 부분은 코끼리 다리 모양을 띠게 되었다고 하네요.

 

 

 

 

좁은 동굴 아래 움푹 패인 이 웅덩이는 선녀탕이라는 전설을 가진 웅덩이라고 합니다.

전설에 의하면 새로운 옷을 좋아하던 옥황상제가 하루는 상족암의 절경에 감탄하여 여기에서 베를 짜면 좋은 옷이 될 것이라며

선녀들과 베틀을 함께 내려보내니 선녀들은 쉬지 않고 베를 짜서 옥황상제께 황금옷을 만들어 올렸다고 하네요.

 

 

 

 

상족암의 동굴 안에서 바깥을 보며 사진을 찍으면 이렇게 재미있는 실루엣사진을 찍을 수 있답니다.

 

 

 

 

저도 한국의 쥬라기월드 상족암에 온 기념으로 실루엣 사진 하나 남겨 보았습니다.

건너편 퇴적암 층을 거닐고 있는 백악기 공룡에게 이리 오라고 손짓하는 것 처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나이스블루 2015.08.26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풍경을 자랑하는 장소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BlogIcon 신기한별 2015.08.26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룡발자국 한번 보고 싶어요~
    마지막 가족사진 실루엣 정말 멋지네요 ㅋ

  3.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5.08.26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 어릴때 데리고 몇번갔었던곳, 가족여행 추억이 많은 곳이예요 제게도~~

  4.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5.08.26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과 함께 나들이 가면 딱 좋겠군요.
    실루엣 사진이 아주 멋스럽네요.^^

  5. BlogIcon 워크뷰 2015.08.27 0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굴에서 바라보는 실루엣 사진이 멋집니다^^

  6. BlogIcon 악랄가츠 2015.08.27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판 쥬라기월드네요! ㅎㅎㅎ

  7. BlogIcon pennpenn 2015.08.27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두 장의 실루엣사진은 정말 멋진 작품입니다.
    목요일을 잘 보내세요~

  8. BlogIcon 함대 2015.08.27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 교육엔 참 좋은 곳이죠 ㅋ

  9. BlogIcon 짚시인생 2015.08.27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00여개가 넘는 공룡발자국이라니, 쥬라기 시대에 공룡들의 서식지아니었나 생각이 듭니다~

  10. BlogIcon kangdante 2015.08.28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고성에도 이런 채석암이 있군요?..
    아름다운 자연의 신비로움이 가득합니다.. ^.^

  11. BlogIcon 용작가 2015.09.12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루엣 사진 좋은데요~~!! ^^

  12. 고등학생 2017.05.13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