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랫만에 만난  친구 부부와 함께 경산 와촌에 있는 모 카페에 들렸다.
팔공산 갓바위로 통하는 길목에 위치하고 있어서 대구 근교의 연인들이 많이 찾는 장소로 유명한 곳이다.



입구에 들어서니 주변의 산세와 잘 어울리는 건물에 소박한 마당이 앞에 펼쳐져 있었다.

 차소리를 들었는지 주인 아씨와 개들이 마당까지 마중 나와서 인사를 한다.

 우리를 향해 뛰어나오던 강아지.....갑자기 옆 풀밭으로 가더니.....편안한 자세로 실례를 한다.......^^
"아줌마!! 카메라 못 치워요? 개에게도 견격(犬格)이 있단 말이에욧!! 초상권 침해로 고소할거에욧!"
그래도 나는 아랑곳하지 않고 찍었을 뿐이고....^^



손님 맞이가 끝난 다른 진돗개는 다시 계단으로 올라가더니 열심히 간식을 먹는다.

 열차 침목으로 된 테라스에는 앙징맞은 화분들이 손님을 반기고.....

 카페 안은 오래 된 오르간 등 예전의 향수을 불러 일으키는 물건으로 빼곡이 채워져 있었다.

 

잘 손질되어 반들반들한 가구와  두쪽 구병풍 앞에 엉뚱하게 놓여진 단지 안엔 무엇이 들어 있을까?

 처음 보는 물건이 있어서 물어보니 한약 짜는 틀이라고 한다.  

 

60년대 면사무소 옆에나 붙어있었음직한 표어들이 벽에 붙어 있다.
이런 표어들을 버리지 않고 보관한 사람들이 참 대단하게 느껴진다.

 

 차기 대통령은 누가 될까.......라는 책자. 가운데 이승만 대통령의 얼굴이 보이는걸 보니 엄청 오래 된 책...

 빛바랜그림과 글씨들이 쓰다가 꽂아둔 것처럼 놓여 있고.....

벽에 붙여둔 국민학교 졸업 사진은 보관을 잘 못 했는지 아코디언 처럼 구겨진 것을 펴서 붙여 놓았다.
4288년(1955년) 진량 국민학교 졸업 사진에서 여자 아이들은 한복을...남자 아이들은 까만 교복을 입었다.
요즘의 두껍고 화려한 졸업 앨범과 비교하면 초라하기 그지 없지만 초등학교가 학업의 전부였던 아이들에겐 그 무엇보다 귀중한 졸업 사진.

 

 영화 전문 잡지'국제 영화' . 지금은 할머니가 된 여배우들이 수영복바람으로 섹시한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잡지 속의 낯 익은 인물이 박준규인가...했더니 그 아버지 박노식이다. 그 옆의 아가씨는 조미령... 

 

비엔나 소년합창단이 출연했다는 '들장미'의 영화 포스터.

 

 '내가 낳은 검둥이'......영화 이름이 너무나 특이하다.
'국제 혼혈아들의 고민과 가시덤불의 생활 백서'라고 카피가 쓰여진 걸 보니 영화의 내용이 어느 정도 짐작이 된다.
이민자,최지희,최무룡,김동원,윤일봉.....이런 사람들의 배우들의 이름을 기억하는 사람이 이제 얼마나 될까.....

 

책이 귀했던 시절, 손으로 써서 책으로 묶은 천자문이다. 자기 아이를 가르치기 위해 직접 손으로 쓴 것일까...... 

차 한잔 씩을 시켰더니
양갱,과일,무화과,볶은 콩......등 여러가지 특별 다식이 따라나와서 푸짐하기 이를데 없다.
주인 아씨의 푸근한 손님 맞이는 오래 앉아서 이런 저런 이야기 나누는데도 부담이 없다.



타임 머신을 탄 듯한 시간여행에서 돌아와 카페 '고운 님 오시는 길에'를 나서니 
엄마 진돗개가 졸린 듯한 시선으로 우리를 배웅하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09.06.01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분위기 너무 좋네요.
    옛날 생각이 절로 날 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루비™ 2009.06.01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 같으면 벌써 내버렸을 고색창연한 물건이 다 있더군요.
      덕택에 옛날을 회상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답니다.

  2. BlogIcon Sun'A 2009.06.01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하고 아늑한 느낌이여서 더 좋은것 같네요~
    향수에 젖은 추억도 살리고 아주 일석이조 겠어요~
    잘봤습니다..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 BlogIcon 루비™ 2009.06.01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un'A님...반갑습니다.
      누구에게나 지난 날의 추억들은 다 아름답다죠..
      쥔장의 푸근한 인심과 더불어 여가 시간을 보내기 좋은 곳이더군요.

  3. BlogIcon pennpenn 2009.06.01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 한잔을 시켰을 뿐인데
    한 상을 차려 주는 군요~
    시계바늘을 거꾸로 돌린 듯 합니다.

  4. BlogIcon 테리우스원 2009.06.01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수가 묻어나는 아름다운 공간이군요
    한번 기회가 주어지면 방문하고싶은 마음입니다
    좋은 장소오하 정보에 감사드리고

    행복하세요! 사랑합니다!!

  5. BlogIcon 따스아리 2009.06.01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분위기 진짜 좋네요~
    차한잔 마시면서 여유롭게 이것저것 생각할 수 있는 공간인듯 합니다
    꼭 가보고 싶네요~

  6. BlogIcon 민시오™ 2009.06.01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용하니 분위기 너무 좋아보입니다^^
    더불어 강아지 모습도 ㅎㅎ
    차한잔 하고 싶네요~

  7.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6.01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너무 분위기가 좋아 보여요. 이런곳 정말 좋은데, 저희도 진돗개를 처가에서 키워서 사진으로 보니 너무 반갑군요.. 보고 싶은 진돌이 ㅠㅠ

  8. BlogIcon PLUSTWO 2009.06.01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마당까지 직접나와주시고...
    조용하고 고저늑하니 편하게 쉬고 오긴 딱이겠는데요...
    가까운 곳이라면 꼭 다녀오고 싶은 곳입니다..^^

  9. BlogIcon 소나기♪ 2009.06.02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마녀석들이 다리가 짧달막한게 너무 귀엽네요.^^

  10. BlogIcon 도꾸리 2009.06.02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애견족인 저희에게 최고의 장소인것 같아요`~~

  11. BlogIcon 솔이아빠 2009.06.02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좋네요. ^^;
    추억의... 하긴 저는 저런 추억이 없지요...

  12. BlogIcon DuTa 2009.06.02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잘봤어요..
    내가 어렸을적..국민학교 다닐적엔..
    반공영화가 많았죠..
    반공영화는 학교에서 단체 관람하고 했었는데..
    그당시 박노식, 허장강, 최무룡 선생님들이 반공영화의 주인공으로 많이 나왔는데
    허장강 선생님은 항상 악당으로 나왔었죠..
    지금 보니 박노식선생님과 박준규씨 완전 판박이네요...
    주인 아씨..오래된 물건 고이 잘 보관하셨네요...
    지금..강릉..바람 엄청 부네요..경주는 날씨좋아요..?

    • BlogIcon 루비™ 2009.06.02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무룡은 선한 역할, 허장강은 악당 역할..
      박준규는 정말 박노식과 많이 닮았지요.
      저런 오래된 물건...
      보통은 구지럽다고 다 내버리는데
      저렇게 오랫동안 간수하기도 쉽지 않지요..

      여기도 바람이 많이 부네요..
      근데 시원하지 않고 후텁지근해요..

  13. BlogIcon 왕비2 2009.06.02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개인적으로 저런 강아지가 좋아요..애완용보다~
    안으면 부짐해서 좋앙..ㅎㅎ

  14. BlogIcon 이름이동기 2009.06.02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 허리가 왠지 길어보이는데....^^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왠지 정감있어보이고 너무 좋은데요 ~ ㅎ

  15.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09.06.03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요기도 가고 싶어요^^

  16. 그곳에가면 2010.02.26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일하는 사람의 시건방은 하늘을 찌르고..
    차주문하고 삼십분쯤 지나서 입에 뭔가를 잔뜩 넣고 우물거리던 종업원이
    깜빡 잊었다면서 가져다주는 보이차가 아예 큰 주전자에 담겨져나옸다군요..
    행구지도 않은상태에서 이걸 마시라는건지 말라는건지..
    이집 茶는 모두 그런식으로 나보나 보더라구요..
    국화차도 잎이 얼마나 큰지 물에 불었을 때 엄지손가락 만한 중국산 국화를 펄펄끓는 주전자채로 가지고 와서는 촛불위에 올려놓고
    가더군요..
    차를 조금이라도 흉내를 내던지,
    아니면 커피를 파는게 맞을듯하고.
    불친절하기로는 대구일대에서는 쵝오를 자랑하겠던데여!!

  17. 라떼향기 2010.07.24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개를 저렇게 풀어놓고 키우고 싶네요... 저희 집 개는 워낙 산만해서 저렇게 풀어놓으면 온 땅을 다 뒤집는 바람에.. 그리고 물어뜯을 수 있는것은 다 물어뜯는 바람에 아쉽게도 묶어 놓고 키우네요..

  18. 진돗개 2010.07.30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잘보고감니다~여자친구랑 데이트를하려고 하는데..
    괸찬으시면 위지쫌알려주시겟습니까?네비게이션을 치고가려고해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