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바로 옆에는 회재 이언적 선생의 종갓집이 있어 눈길을 끈다.
이 종택은 선조 34년인 1601년에 회재 이언적 선생의 손자 휘와 준,순 두 형제가 세운 집이다.
회재 이언적 선생은 중종 33년인 1538년에 청백리에 가자되기도 했는데
청백은 공경지심에서 나온다 하여 후손들은 본 집을 경청재(敬淸齋)라고 이름하였다.

경청재의 사랑채인 독락당(獨樂堂)은 개인 살림집으로는 유일하게 보물 413호로 지정된 집인데
중종 27년인 1532년에 회재 이언적이 벼슬을 그만 두고 내려와 지은 집이니
경청재보다는 사랑채인 독락당이 먼저 지어진 셈이다.

옥산서원을 돌아본 후 경청재 앞에 서니 위엄있게 버티고 있는 솟을삼문의 자태가 너무나 아름답다. 
문 앞에 서있는 아름드리 벚나무는 이제 막 꽃 피울 준비를 마쳤다.
열흘만 늦게 왔더라면 솟을삼문 앞에 드리워진 벚꽃의 아름다운 자태를 담아올 수 있었을텐데......

경청재의 솟을삼문을 지나 독락당으로 향하는 좁은 돌담길은 신비함마져 감돈다.
황토와 기와, 돌을 이용해서 지은 돌담과 돌이 그대로 드러나 있는 바닥,
그리고 담장을 뚫고 비스듬히 자란 나무등걸.....모두가 그대로 자연의 일부분이다.

문이 닫긴 종택의 안마당에는 샛노란 산수유가 흐드러지게 피어있어 찾아오는 이를 반긴다.
이 종택은 지금도 이언적 선생의 후손들이 기거하는 곳인지라
안으로 들어가 종택의 여기저기를 상세하게 살펴볼 수 없는 점이 너무 아쉽다.
독락당으로 향하는 돌담길과 바로 옆 계곡 만이 개방되어 있어 찾는 이들이 돌아볼 수 있을 뿐이다.

고택 안에 산수유가 흐드러지게 피었는데도 안으로 들어가서 살펴볼 수 없는 서운함에
까치발을 하고 담장 너머로 팔을 길게 뻗어 찍은 산수유 사진 몇장과 함께 경청재의 봄소식을 전해 드린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angdante 2011.04.10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란 산수유와 함께
    고택 담장이 더욱 아름다워 보입니다.. ^.^

  2. BlogIcon pennpenn 2011.04.10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수유가 만개했군요~
    일요일을 행복하게 보내세요~

  3. BlogIcon 귀여운걸 2011.04.10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화사함이 가득한 노란 산수유!
    너무 아름다워요^^

  4. BlogIcon 산들바람 2011.04.10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수유가 너무 아름답게 피었네요~~
    고택과 잘 어울립니다~~

  5. BlogIcon 조똘보 2011.04.10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수유가 출퇴근길에 피어있는데도 며칠전에서야 산수유인걸 알았어요

  6. BlogIcon 생각하는 꼴찌 2011.04.10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블로그 통해서 산수유를 처음 알았네요. ㅠㅠ ㅎㅎ 무식해도 괜찮다. 배웠으니 다행이다. 산수유^^

  7. BlogIcon 비바리 2011.04.10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보면 문이 닫혀 있어 늘 안타까웠어요.
    안쪽에 딱 한번 들어가봤는데
    느티나무랑 산수유가 상당한 고목이었답니다.

  8. BlogIcon 아빠소 2011.04.10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산수유가 저택과 잘 어울려 기품있네요. 지금 산수유가 한창이죠?
    꽃구경 가야하는데 방사능비에 방사능황사땜에.. ㅡㅡ;

  9. BlogIcon *저녁노을* 2011.04.10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란 산수유와 고택이 잘 어울립니다.

    자 ㄹ보고가요

  10. BlogIcon meryamun 2011.04.10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수유꽃을 너무 이쁘게 담으셨네요..
    특히 배경으로 삼은 고택의 단아한 모습과 너무 잘 어울립니다..

  11. BlogIcon 코스트라마 2011.04.10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 산수유와 짙은 기와의 대비가 더욱 멋집니다.

  12. BlogIcon 석천 2011.04.10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쉽긴 하지만 담장 너머로 소담스럽게
    피어 있는 산수유가 참 아름답습니다.^^

  13. BlogIcon Happiness™ 2011.04.10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란 산수유가 봄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네요.
    너무나 아름다움 풍경입니다.
    덕분에 좋은 구경했습니다.

  14. BlogIcon 감천 2011.04.10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택에도 봄은 어김없이 찾아 오는군요
    루비님 까~꿍~올만이여요ㅎㅎㅎ
    다음이나 티스토리나 어찌보면 한지붕이고 마찬가지인데도
    문턱을 넘는게 쉽지가 않은것 같아요..
    암튼 가끔씩 댕겨갈께요
    루비님도 휴일 여유롭고 편안한 시간 되세요..^^

  15. BlogIcon 울릉갈매기 2011.04.10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옥산서원도 안가본지가
    한참이나 된것 같네요~^^
    봄에 가면 정말 딱이겠어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16. BlogIcon 라떼향기 2011.04.10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언적 선생이 청백리로 뽑히기도 했군요.... 경주에 이런 위인이 사셨다는 자체가
    참 좋은거 같습니다... 저도 다음 포스팅에 산수유 나무 사진 한장 올릴 생각입니다.
    제가 찍은 산수유나무는 경주 문화원에 있는 건데 이 나무가 경주에서 가장
    봄을 빨리 알린다고 하는 말이 있더군요 ㅋㅋ

  17. BlogIcon Shain 2011.04.10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이 꽃을 보내요.. 어릴 적인 부모님 덕에 한두번 보곤 했었는데...
    요즘은 봄이 온게 참 반갑습니다..
    겨울이 추워서 그랬는지
    시절이 하수상해서 그런지 ^^

  18. BlogIcon 씨트러스 2011.04.13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사진에 한참을 멍하니 바라보았네요.
    시원스러운 사진들 참 좋으네요.
    경주 벚꽃 사진도 너무 좋았는데, 산수유 사진도 역시 멋지네요.
    여행가고 싶어집니다...^^
    참 카메라가 어떤 기종인지 궁금합니다. 렌즈도요. ^^;;

  19. BlogIcon 푸른가람 2011.04.17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산서원 옆에 이런 고택이 있었군요.
    미처 몰랐습니다.
    경주에 그리 오래 살면서도 모르는게 그리 많은지..

  20. 도재 2011.04.26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에 감사를 드립니다.
    청백리였던 회재 이언적의 종가는 양동마을에 있는 무첨당이며,
    독락당은 회재의 아버지 별채였는데 나중에 증축하였습니다.
    그리고 옥산서원은 지방 교육과 제사기능을 하던 곳이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