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월 읍내를 동서로 관통하는 중앙로. 영화 '라디오스타'의 무대가 되었던 청록다방을 지나

영월중앙시장 앞에 이르니 번화가 한가운데 자리잡은 커다란 기와지붕이 눈에 들어온다.

 

대문 앞에 서서 안내문을 읽어보니 이 곳은 강원도유형문화재 26호로 지정된 관풍헌.

영월 객사의 동헌 건물로 건립된 이 건물은 지방 수령들이 공사를 처리하던 곳으로

태조 1년인 1392년에 건립되었다고 하니 그 역사가 참으로 오래 되었다.

 

 

 

 

대문을 열고 들어가니 관풍헌 마루 위에 앉아 여유를 즐기는 사람들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넓직한 마당 한가운데 자리잡은 건물은 상당히 규모가 크고 무게감이 있는데

팔작맞배붙임집인 정사 좌우에 날개처럼 익사가 붙은 형태로 모두 3동의 건물이 붙어있다.

그런데 오른쪽 익사는 전형적인 객사의 건물 모양새를 갖추고 있지만

정사와 왼쪽 익사는 꽃살문으로 치장하여 어딘지 사찰 냄새가 진하게 풍긴다.

자세히 보니 이 곳은 현재 조계종 보덕사에서 포교당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바람을 보는 집'이란 낭만적인 이름을 가지고 있는 관풍헌(觀風軒)은

조선 6대 왕 단종(端宗)의 슬픈 사연을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단종이 삼촌인 수양대군에게 왕위를 빼앗기고 상왕으로 봉해져 있던 세조 2년(1456),

단종은 상왕에서 노산군(魯山君)으로 강봉 당하고 영월 청령포로 유배되는데

큰 홍수가 나서 청령포가 침수될 위기에 이르자 거처를 이곳 관풍헌으로 옮겨 유배생활을 하게 된다.

 

 

 

 

단종은 관풍헌에 거처하는 동안 관풍헌 동쪽에 위치한 매죽루에 자주 올랐는데 

이곳에서 자신의 슬픈 처지를 두견새((子規)에 빗댄 자규사(子規詞)를 읊었다고 전한다.

 

 

 

 

 누각의 한 쪽에 단종이 읊은 자규사가 있어 그 내용을 짐작할 수 있는데 그 내용을 보면.....

 

달밝은 밤에 두견새 울제 시름 못 잊어 누머리에 기대있노라

네 울음 슬프니 내 듣기 괴롭도다 네 소리 없었던들 내 시름 없을 것을

세상에 근심 많은 분들에게 이르노니 부디 춘삼월 자규루에는 오르지 마오

 

비록 짧은 몇 마디의 시구절이지만 피를 토하듯 울어대는 두견새의 소리를 들으며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던 어린 단종의 괴로움이 그대로 전해지는 듯 하다.

 

 

 

 

이때부터 매죽루(梅竹樓)는 그 이름을 자규루(子規樓)로 바꿔불리우게 되었는데

선조 38년(1605년) 큰 홍수가 나서 누각이 허물어지자 민가가 들어설 정도로 폐허가 되었으나

정조 15년(1791년) 강원도 관찰사 윤사국이 그 터를 찾아 복원하여 오늘에 이르렀다고 한다.

 지금도 이 누각의 남쪽 현판은 자규루,북쪽 현판은 매죽루라는 현판이 붙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청령포에서 관풍헌으로 옮긴지 얼마 되지 않는 9월,

 경상도 순흥에 유배되었던 금성대군과 부사 이보흠이 단종 복위를 꾀했으나 발각되게 된다.

세조는 단종이 살아있는 한 계속 복위운동이 일어날까 두려워 같은해 10월, 사약을 내려보내게 되고

 결국 단종은 숙부인 세조에 의해 17세의 나이로 관풍헌에서 그 슬픈 인생을 마감하게 된다.

 

 

어린 단종이 한양을 떠나 청령포를 거쳐 잠시나마 머무르며 그 머리를 누이었던 곳, 관풍헌.

춘삼월 밤 누각에 올라 피를 토하듯 울어대던 두견새(자규)의 소리에 가슴이 찢기는 듯한 슬픔을 겪었던 자규루.

한 많은 인생을 산 단종도 가고 그리도 구슬프게 울어대던 두견새의 소리도 지금은 들리지 않지만

단종의 슬픈 발자취가 어려있는 이곳에서 무거운 발걸음을 쉽게 떼어놓을 수가 없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온누리49 2012.09.26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곳은 피눈물을 흘리며 시를 짓던 곳
    한 곳은 앞뜰에서 최후를 맞이한 동헌
    참 슬픈 사연을 안고 있는 곳이죠
    제가 이곳을 찾았을 때는 억수로 쏟아지는 비를 맞으면서 올랐습니다
    그 때 생각이 나네요.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아톰양 2012.09.26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르고 본다면 그냥 우리나라의 이쁜곳이구나 할텐데..사연을 알고보면 그저 구슬프게만 보이네요

  3.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09.26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종의 얘기를 들을때마다 맘이 아프네요
    보면서 아.. 이런일이 있었구나..라고 어려서 무섭기도 하고
    두렵기도 했을텐데 말이죠..

  4. BlogIcon 금정산 2012.09.26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종이 이곳에서 사약을 받았다는 곳이지요.
    잘 보고 갑니다. 그분이 가을 하늘처럼 높은 곳에서 보실 것 같습니다.

  5. BlogIcon 비바리 2012.09.26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가을에 이런데 훌쩍 다녀오면

    더 의미있겠어요...

    단종의 이야긴 언제나

    가슴이 저릿저릿하고 아픕니다.

  6. BlogIcon 용작가 2012.09.26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 나이에 저런 시를.... 대단히 똑똑한 인재상이었나봅니다.
    그러니 숙부인 세조도 두려웠겠지요......
    '단종'이란 이름은 왠지 가슴을 짠~ 하게 하는거 같아요.

  7. BlogIcon 제주 2012.09.26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봤습니다^^

  8. BlogIcon 주리니 2012.09.26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은 저도 가봤습니다.
    모르고 볼땐 그냥 누각인가 보다... 했습니다.
    그러나 사연을 읽고 다시 보자... 조금은 다른 눈빛으로 보게 되더라구요.

  9. BlogIcon 근사마 2012.09.26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청령포를 갔다가 이곳을 들려봤었는데~ 똑같은 수순을 밟으셨네요^^
    다시 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10.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9.27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한만은 짧은생을 사셨던 단종.
    그 슬픔이 가득한 곳이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