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경의 호산춘, 서천 한산의 소곡주, 경주 교동 법주를 일러
애주가들은 대한민국 3대 명주로 꼽는다는데

오늘은 그중 하나인 경주 교동 법주를 소개하고자 한다.

술이라고는 한방울도 입에 못대는 필자가
감히 술에 대한 얘기를 펼치느냐고 물으시면 할말이 없지만

경주교동법주는 조선 숙종때 사옹원 참봉을 지낸 최국선이 
최씨 종가집 안마당 우물물에 찹쌀과 누룩을 넣어 빚기 시작한 전통 곡주이므로
경주 최부잣집을 논하면서 교동법주를 빠뜨릴 수는 없을 것이다.





교동법주는 경주 최부잣집과 담장을 경계로 이웃하고 있으며 대문도 나란히 하고 있다.





종가인 최부잣집의 가옥 규모에는 못 미치지만 마당을 전부 뒤덮고 있는 화단에는 사철 아름다운 꽃이 피어난다.





산수유, 목련, 박태기, 철쭉, 꽃잔디......





봄날의 교동법주집은 울긋불긋 꽃잔치가 한창이다.





350년 동안 대대로 이어온 교동법주는 사실 아무나 접할 수 있는 술은 아니었다.
일반 사람들은 흔히 ‘경주 교동법주’와 ‘경주법주’를 같은 술로 잘못 알기도 하는데
전통 방식으로 제조되는 경주 교동법주와 대량생산되는 경주법주는 그 맛과 품질이 전혀 다르다고 한다.

교동법주는 찹쌀과 밀로 만든 누룩 그리고 뜰 샘물로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뜰의 샘물 옆에는 100년이 넘는 구기자 한 그루가 서 있는데 이 구기자 뿌리가 샘에 닿아 물맛이 좋다고 한다.
그래서 이집에서는 교동법주의 술맛을 좌우하는 구기자 나무와 샘물을 아주 소중히 다룬다고 한다. 



최부잣집을 찾는 귀한 손님들에게만 내놓던 가양주였던 교동법주는 1992년에야 일반인에게 판매되기 시작했는데
특유의 향긋한 냄새와 혀끝에 감기는 달큰하면서도 부드러운 맛, 노르스름하면서도 투명한 빛깔,

그리고 과음한 후에도 뒷탈이 없는 '법도에 맞는 술'로 인정받아 1986년에 중요무형문화재 제86-다호로 지정되었다. 



교동법주를 방문하시는 분들은 마당을 거닐거나 툇마루에 앉아 있는 머리가 하얗게 센 할머니를 자주 만나실 수 있다.
이분은 바로 교동법주의 기능 보유자인 배영신 할머니.
1939년에 최씨집안에 시집왔으니 교동법주를 빚어온 세월이 어언 72년이다.





여자들은 보통학교도 다니기 힘들던 1930년대에 여고를 졸업한 재원이었던 배영신 할머니는

시집와서 시어머니로 부터 술빚기를 배우면서 밤을 새우기가 일쑤였다고 하며
"내가 이래도 학교 다닐 때 흰 칼 차고 다녔어~
(흰칼 찼다는 표현은 교복 치마 옆선에 하얀 선이 있었던 경북여고 출신이란 뜻)
그때 내가 육상 선수도 하고.....날렸지....."라고 여고시절 이야기를 늘어놓으시며 환한 웃음을 웃으신다.

90이 훌쩍 넘은 연세에도 불구하고 건강하실 뿐 아니라 고운 자태가 여전하신 배영신 할머니.
지금은 아들 최경에게 경주교동법주 보유자를 불려주고 일선에서 물러나셨지만
배영신 할머니의 환한 미소는 교동법주를 방문하는 분들의 마음을 언제나 환하게 밝혀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씨트러스 2011.05.20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오면 경주의 좋은 점을 하나씩 알아가는 재미가 있네요.
    경주 교동법주도 하나 알아가네요.
    술은 못하지만 어디가서 한번 아는 체 좀 해봐야 겠습니다. ^^

  3. BlogIcon 금정산 2011.05.21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의 환한 미소가 곧 교동법주 인 것 같습니다.
    못 먹는 술이지만 확당기게 합니다.
    주말 잘보내세요.

  4. BlogIcon 석천 2011.05.21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2년 법주를 이어온 그 세월이 대단합니다.
    오래오래 사셔서 우리의 전통주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5. BlogIcon 날아라뽀 2011.05.21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께서 오래오래 사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사진 속 그 미소 잃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6. BlogIcon 박씨아저씨 2011.05.21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의 미소가 정말 정겹게 다가옵니다~ 꼭 가서 한병 사서 맛보고 싶은데요~
    휴일 잘보내세요~~

  7. BlogIcon 악의축 2011.05.21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웃음이 인상적입니다. 예전에 저도 한번 방문했던 적이 있었지요.

  8. BlogIcon Linetour 2011.05.22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건 몰라도 일반청주를 구입할 때는 꼭 화랑을 택합니다. 바로 여기서 제조되는 술이지요..
    할머님 건강하십시요. 저희 외할머니 연세가 올해 89세 입니다.

  9. BlogIcon 라떼향기 2011.05.22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엔 우물물 옆에 구기자 나무를 많이 심었던 모양입니다.. 구기자 뿌리가 샘물에 닿아 물맛이 좋다는
    말을 다른곳에서도 들은적이 있어서요...
    할머니가 건강하게 사셔서 오래도록 경주 전통주를 지키셨으면 좋겠네요

  10.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1.05.22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우리 것을 지켜 주는 분들이 계신 것에 한 없이 고마운 마음을
    가져야겠습니다. 뜨락의 봄꽃들이 너무 예쁩니다.

  11. BlogIcon 자 운 영 2011.05.22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미소도 멋진 할머니 이십니다^^
    저도 고산윤선도 녹우당 가는길에 오토바이 타시는 멋진 78세 할머니 만낫습니다 ㅎㅎ^^
    제가 너무 좋아하는 멋진 봄날의 뜨락입니다^

  12. BlogIcon 목단 2011.05.22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도 못드시는 양반이 전문포스팅이라니..ㅎㅎ
    경주 법주와 같은건주 알았는데 완연히 다르군요.
    엊그젠 루비님 옛 포스팅을 오랫동안 봤는데 색다르더군요.

  13. BlogIcon 큐빅스™ 2011.05.22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의 할머니의 웃음이 너무 좋네요
    나이와 세월을 떠나 밝은 웃음은
    기분을 좋게 해주는듯 합니다.^^

  14. BlogIcon 모피우스 2011.05.22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문 기자 이상으로 멋진 포스팅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15. BlogIcon *저녁노을* 2011.05.23 0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곱게 늙으신 듯...
    환한 미소가 아름다워요.
    잘 보고가요

  16.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1.05.23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통의 맥을 잇고 계신 어른들이 자랑스럽습니다.
    이제껏 그 맥을 잇기 위해 얼마나 힘이들고 어려우셨을까요?
    으쌰`! 응원합니다. ^^

  17. BlogIcon 바람될래 2011.05.23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0여년동안 끊임없이 이어왔으니
    앞으로 후세들고 지켜줄거라 믿습니다..^^

  18. BlogIcon 주영이아빠 2011.05.23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제시대를 거치면서 그 많던 우리 전통주가 대부분 사라져버렸으니...
    이런 좋은 술은 대대로 지켜나가야 할 소중한 유산이지요.
    한잔 마셔보고 싶은데요. ^^

  19. BlogIcon 김천령 2011.05.23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향이 이곳까지 솔솔~~
    할머니가 참으로 아름다우십니다.

  20. BlogIcon Happiness™ 2011.05.24 0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정하신 할머니의 모습이 정말 보기 좋습니다.
    우리의 전통을 이어가시는 훌륭한 분이시네요.

  21. BlogIcon le maison de juillet (7월) 2016.05.30 0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할머님 사진 2차가공가능할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