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월성, 계림, 경주 향교, 최부잣집, 요석궁.......

문화재, 사적지로 둘러싸인 경주 교동에 이름난 김밥집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교동으로 향한다.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표본인 경주 최부잣집을 뒷집으로 두고 
요석공주가 살던 터로 유명한 요석궁을 앞집으로 둔 최고의 명당에 자리잡은 교리김밥집.

하지만 금방이라도 무너질 듯 다 쓰러져가는 가게의 외관을 보니 전해지는 명성에 약간의 외혹도 생긴다.
  



어떻게 알고들 찾아오는걸까?
외관은 무지 초라하지만 김밥을 사기 위해 줄지어 있는 사람들을 보아하니 이집이 예사 김밥집은 아닌 듯 하다.





식당이라지만 건물에 붙은 간판도 하나 없이 오직 가게 앞에 세워둔 입간판이 전부이다.

'40년 전통 손맛, 교리김밥' 이라는 상호 아래 경주 교동 본점이라는 글귀가 재미있다.
가게의 외관만 본다면 상표 등록에다 서비스표 등록까지 한 점포라는게 믿겨지지 않는 부분이다.

이 가게는 여느 분식집이나 감밥집처럼 앉아서 먹을 공간도 거의 없다.
대부분 단체 주문에 의한 배달이던지 아니면 직접 찾아와서 사가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김밥을 먹고 가려면 가게 안에 단 하나 놓인 의자에 걸터 앉아 먹던지
아니면 밖에 가지고 나와서 가게 앞에 놓인 평상에 앉아 먹어야 한다.





김밥은 두줄에 3,000원, 세줄에 4,500원이니 가격은 다른 집과 비슷한 수준이다.

4,000원 하는 잔치국수도 맛이 일품이라고 하는데 다음에 와서 먹어봐야겠다.




김밥을 기다리는 동안 가게 앞 평상에 앉아 옆을 보니 헉......! 김밥 속을 만들고 버리는 계란 껍데기가 완전 산더미다.

얼마나 김밥을 많이 말길래 버리는 계란 껍데기가 이 정도란 말인가.




김밥을 받아들고는 가게 앞 평상 위에 펼쳐놓아본다. 어떤 김밥일까....상당히 궁금하다.





뚜껑을 여니 동네 김밥보다 훨씬 두툼하게 말아진 김밥 두줄이 예쁘게 들어 있다.
참기름이 잘 발려진 김밥에는 자르르 윤기마져 감돈다.






김밥을 보니 와....소리가 절로 나온다. 
햄, 단무지, 오이, 당근, 어묵 등의 소는 다른 김밥과 비슷한데 잘게 채를 썬 계란 지단이 엄청나게 많이 들었다.
가게 앞에 계란 껍데기가 그렇게도 많이 버려진 이유를 이제야 알 듯 하다.





맑고 투명한 밥알 속에 가득 차 있는 계란 지단을 보니 마치 김밥 속에 노란 유채꽃이 활짝 핀 것 처럼 보인다.
기대하는 마음으로 김밥 하나 집어서 입 안에 넣고 오물조물 씹어본다.
음.......
간이 짜지도 싱겁지도 않게 알맞은데다 탱글탱글한 밥알과 함께
김밥 안에 가득 든 소들이 입안에서 쫀득쫀득하게 씹히는 맛이 아주 일품이다.
치즈, 맛살 등 여러가지 화려한 재료를 넣은 현대식 김밥에 비하면 어머니 손맛같은 구수한 맛이다.




평상에 앉아서 김밥을 먹으려고 펴니 감사하게도 주인 아저씨가 김치도 한 접시 갖다 준다. 

김치와 함께 김밥 두줄을 마파람에 게눈 감추듯 해치우고 일어서니 숨겨진 맛집을 하나 더 찾아낸 성취감에 기분이 너무 좋다.

원래 이 교리김밥집은 판돌이김밥집으로 시작했다고 한다.
현재 최부잣집 가정식을 선보이며 경주에서 제일 비싼 한정식집으로 유명한 요석궁은 당시에는 초호화판 요정이었던지라
요정에 근무하는 수백명의 아가씨와 종업원들이 바로 뒷집인 이집에 와서 
김밥과 국수를 줄서서 사먹었기 때문에 요석궁과 함께 유명세를 타게 되었다고 전해진다.
현재는 판돌이 어머니의 솜씨를 이어받아 판돌이네 3형제 며느리들이 이어받아 운영하고 있는데
주말이면 세 사람이 바쁘게 김밥을 말아도 수요를 채우기가 힘들 만큼 찾는 이가 많다.

경주에서 어릴 적 부터 살아온 지인의 말에 의하면
경주 사람들은 교리김밥에서 도시락을 사가지고 바로 옆 계림이나 반월성 꽃그늘 아래서 도시락을 먹으며
어릴적 학교 소풍날 김밥 도시락 먹던 때의 추억을 되살리곤 한다고 한다.

화려한 재료도 아닌 흔해빠진 계란 지단을 잔뜩 썰어 넣은 옛날 소풍 도시락같은 교리 김밥.
엄마 손맛 같은 교리 김밥 도시락 싸들고 내일은
반월성 앞 유채꽃 구경이나 가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이담 2011.04.25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무척 맛나겠는걸요?

  3. BlogIcon 바람될래 2011.04.25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에 가게되면 이걸 꼭 먹어야지 했는데
    또 갔으면서도 못먹고 왔네요..ㅡㅡ
    한번 더 갈일 있으면
    그땐 꼭.. 먹고와야겠습니다

  4. BlogIcon 도꾸리 2011.04.26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군침 절로입니다~~
    아내가 좋아할 것 같은걸요~~~

  5. BlogIcon 유리동물원 2011.04.26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에 가면 꼭 가봐야겠어요. ^^

  6. BlogIcon 장화신은 메이나 2011.04.26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그늘에 앉아 먹는 교리김밥...
    정말 계란 지단이 가득 든 김밥이 유채꽃 핀 것만 같군요.
    저도 경주 가게 되면 꼭 사서 소풍 즐겨야겠습니다^^

  7. BlogIcon Happiness™ 2011.04.26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유명한 김밥집이군요.
    계란 지단이 많이 들어가 있어서
    왠지 맛이 더 부드러울 것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8. BlogIcon 라떼향기 2011.04.26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번에 벗꽃 구경갈때 최부자집 근처로 가면서 루비님 포스팅이 생각나서
    교리김밥 먹어봤네요 ㅋㅋ

  9. BlogIcon 모르세 2011.04.26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네요.김밥좀 먹어 봤으면...아름다운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10. 비하란 2011.04.27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고향이 경주에요. 경주에서 30년 가까이 살았어요. 근데 저 교리김밥 처음 들어요. 우어어어~
    나 왕따였나봐~~ㅎㅎㅎ 진짜 맛있을 것 같아요. 요석궁 뒷집이라구요? 다음에 친정 갈때 들러야겠어요^^
    포스팅 잘 봤어요. 넘 재미나네요^^

  11. BlogIcon 비바리 2011.04.27 2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석궁 뒤로군요
    다음에 경주 갈때는 필히 저도 들려 먹어보겠습니다.

  12. BlogIcon pennpenn 2011.04.28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사람인 저도 반하겠어요~
    목요일 밤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13. BlogIcon 그레이트C 2011.04.28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밥과 옆에 있는 김치와 함께 먹으면 정말 맛있을 것 같네요..~^^

  14. BlogIcon 로렌과오뚜막 2011.04.29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맛나겠네요^^ 도시락싸서 경주여행하면 딱일듯..

  15. BlogIcon 석천 2011.05.01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밥이 아니라 계란 밥이구만요~^^
    요석궁은 가 봤는데~ 뒷집도 가야 되는군요~

  16. 김정숙 2011.05.25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밥을 보니 맛있어 보여서 사먹고 싶으네요

  17. 들국화 2011.05.25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심시간이라 김밥을보니 침이꿀꺽 넘어가네!

  18. 늙은대학생 2011.06.08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전 6/5일날 일요일에 먹고 왔어요...
    담에는 집에서 싸 먹어보려고여..근데 드시던 분들중 어떤분들이 맛이 변했네..하던데..
    밥에 양념을 안한다고... 그말은 맞는듯... 좀 싱거웠어요...
    근데 진짜 중간에 김밥 떨어져서 다시 계란 부치고 있으시던데..
    계란 김밥이던데..

  19. BlogIcon 용작가 2011.06.08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포스팅보고 주말에 다녀왔어요 ^^
    트랙백 남기고 갈께욤~ ㅋㅋ 감사합니다~*

  20. 겨울바다 2011.06.08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저번주에 갔었는데.
    비가 추적추적와서 사람도 한두명밖에 없더라구요.
    먹어보지 못하고 그냥 지나쳐와서 맘이 아프더라구요.
    경주 토박이인 신랑친구 와이프도 모르더라구요.
    제가 인터넷에서 유명한집이라고 했더니 자기는 처음들어본다고...헐..
    못 먹고 온게 후회되네요.
    가까운 시일내에 갔다와야겠어요.

  21. 러닝머슴 2011.07.01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제대로 된 맛있는 김밥을 못먹어 보셨군요.
    제주와 부산에있는 '맛짱김밥'을 드셔보신후에 교리김밥을 칭찬해 보시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