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직 11월 중순인데 날씨가 예사롭지 않다.

예전 같으면 꺼내입지도 않을 패딩 옷과 털부츠를 벌써 꺼내 입다니......

갑작기 내려간 기온으로 바깥 나들이도 움츠려 드는 날씨지만

남쪽나라 경주는 이제 와서야 가을 단풍이 한창 아름답다.

11월 초순까지도 은행잎이며 단풍잎이 제빛을 내지 못했는데

경주의 단풍은 11월 중순이 최고의 절정기인 것 같다. 

 

 

 

햇빛이 따사로운 어느날 오후. 오랜만에 교촌마을을 찾아보았다.

마을 어귀의 은행잎이 이제서야 은행잎이 샛노랗게 물들었다.

 

 

 

 

작년말에 완공된 교촌마을 정비사업이 이제 겨우 제자리를 찾았다.  

 

 

 

 

기존에 있던 한옥들은 잘 정비되고 한옥이 아닌 가옥들은 철거되고 새로운 한옥으로 탈바꿈했다.

 

 

 

 

새로 지어진 한옥들에는 몇개의 음식점과 한옥 카페, 여러가지 체험장, 국악원....등이 들어섰다.

 

 

 

 

최부잣댁 중 유지(?)가 거하던 으리으리한 기와집은 높은 담장과 곳곳에 설치된 CCTV로 위화감을 주던 건물인데

이젠 새롭게 최가밥상이라는 음식점으로 개점을 하고 그 문턱을 낮추었다.

 

 

 

 

 

신라시대 요석공주의 집터였던 요석궁은 마지막 최부자 최준의 동생 최윤의 집인데

지금은 최부잣집 가정식의 전통을 잇는 고급식당으로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관련 포스트 : 최부잣집 요석궁의 300년 전통 요리 맛보니....

 

 

 

 

한국판 '노블리스 오블리주'의 표본인 '최부잣집(최씨고택)' 앞에 이르니

어느 커플이 세워놓은 자전거가 햇볕 아래 고운 빛깔을 자랑하고 있다.

 

 

 

 

1970년에 불타서 주춧돌만 남아 있던 사랑채는 근래에 복원한 것이지만

주줏돌의 연륜으로 인해 새로 세운 건물조차 중후해 보인다.

관련 포스트 : 노블리스 오블리주의 표본 경주 최부잣집

 

 

 

 

안채는 ㅁ모양인데 할머니가 거주하시는 방에는 신발만 나란히 놓여 있어 조용 조용히 돌아보아야 했다.

꼬리가 하트 모양인 고양이도 할머니의 사랑을 받고 있었는데 오늘은 방 안에 있는걸까?

 

 

 

 

고방 옆 감나무에 남은 까치밥이 파란 하늘 아래 더욱 붉은 빛을 띤다.

 

 

 

 

12대 300년 이상을 만석군으로 살아온 최부잣집의 수백석을 쌓아둘 수 있는 고방(창고)가 인상적이다.

고방 앞에 적힌 최부잣집의 <가훈>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큰 교훈을 준다.

 

과거를 보되 진사 이상은 하지 말아라.(큰 벼슬을 하면 정치적 사건에 연루되어 큰 화를 당할 수도 있다)

재산을 모으되 만석 이상은 모으지 말아라.(지나친 욕심은 화를 부른다)

나그네에게는 후하게 대접하라.(신분 직위 고하를 막론하고 집에 온 손님은 융숭하게 대접하라)

흉년에는 남의 논밭을 사지 마라.(남들이 어려울 때 재산을 모으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

가문의 며느리 들이 시집오면 3년 동안 무명옷을 입어라.(가난을 체험해 보아서 어려운 사람을 이해해라)

사방 백리 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가진 자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라) 

 

 

 

 

이 교훈을 마지막까지 이어 받은 마지막 최부자인 최준은 임시정부에 평생 자금을 지원한 독립운동가였다.
독립운동 사실이 왜경에게 발각되어 만석꾼 재산을 거의 날려버린 최준은
남은 전 재산과 살고 있던 경주 및 대구의 집까지 처분하여
대구대학과 계림학숙을 세웠는데 이 두 학교가 합해져서 후일 영남대학교가 되었다. 

'부불 삼대(富不三代)'라고 부자가 3대를 이어가기 힘든 세상에

12대를 부를 누린 최부자집의 가훈에서 받은 교훈보다더 감동적인 것은

그렇게 지켜 온 재산을 아낌없이 사회에 환원시켰던 진정한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정신이다.

 

 

 

 

골목 안에 자리잡은 이집은 최준의 동생 최완의 집이다.

독립운동을 하다 중국으로 망명하여 상해임시정부에서 재무부위원으로 일하다

일제에게 체포되어 갖은 고문을 당하다가 결국 38세의 일기로 사망했다고 한다.

 

 

 

 

최부잣집에서 향교 쪽으로 가다보면 자주 만나게 되는 진풍경.

교촌마을에서 유명한 교리김밥을 사기 위해 줄지어선 풍경이다.

관련 포스트 : 경주맛집 교리김밥, 요정아가씨도 반했다.

 

 

 

 

교촌마을에 자리잡은 경주향교로 발걸음을 옮겨 본다.

 

 

 

 

 

향교 뒷뜰에 자리잡은 커다란 은행나무가 반 정도 물들었다.

다음 주 쯤 되면 노란 은행잎이 비오듯 흩날리겠지?

 

 

 

 

향교문을 나와 향교 바로 옆으로 난 계림 후문으로 들어가 본다.

 

 

 

 

여기도 역시 이제 단풍이 절정이다. 눈부신 햇살 아래 반짝이는 단풍이 고운 색깔을 자랑한다.

이제 곧 이 단풍도 다 떨어지고 찬 바람이 옷깃을 여미게 되겠지?

교촌마을에서 보낸 경주의 마지막 가을, 아쉬움에 한참을 서성대다 발걸음을 옮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여 울 2013.11.21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리김밥 정말 궁금하네요.
    언제 저도 꼭 한번 가봐야겠네요.
    오늘도 좋은 사진 이야기 구경하고 갑니다.^^

  3. BlogIcon +요롱이+ 2013.11.21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단품이 참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4. BlogIcon 비키니짐(VKNY GYM) 2013.11.21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보이네요^^ 나중에 기회괴면 가보고 싶네요^^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날이 춥네요. 건강관리 잘하시는 하루 되세요^^

  5. BlogIcon *저녁노을* 2013.11.21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가을 풍경 멋지네요^^

  6. BlogIcon 여기보세요 2013.11.21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사진보고 갈께요,,저런장소에서 쉬었다 오고싶네요

  7. BlogIcon 솜다리™ 2013.11.21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의 가을색...참 곱습니다..
    많은 분들이 단풍 구경하려 경주로 달려가는 이유가 있지 싶내요~

  8. BlogIcon 큐빅스™ 2013.11.21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의 정겨운 풍경이네요.
    여전히 사진이 넘 좋습니다.
    늦가을이면 떠나고 싶은곳이 경주인데 아직 못 가봣네요 ㅠㅠ

  9. BlogIcon mindman 2013.11.21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데 다녀오셨네요. ^.^

  10. BlogIcon 용작가 2013.11.21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보고 들어오자마자 교리김밥 먹고 싶다란 생각했는데....
    교리김밥집의 인기가 정말 하늘을 찌르는듯 합니다. ^^ ㅎㅎ

  11. BlogIcon Hansik's Drink 2013.11.21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경이 너무 멋지네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

  12. BlogIcon S매니저 2013.11.21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 가볼만한 곳이로군요~
    저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ㅎ

  13. BlogIcon 우리밀맘마 2013.11.21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의 풍경이 물씬 납니다.
    가까운 곳인데도 왜 그리 가기 어려운지요.

  14. BlogIcon 워크뷰 2013.11.22 0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풍경이 아주 멋집니다
    고도 경주에서 보는 단풍이라 그런지 더 좋아 보입니다^^

  15. BlogIcon 린넷 2013.11.22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주를 마감하는 금요일입니다.
    오늘은 내내 춥던 하늘이 좀 개어서 맑은 날이네요.
    주말 잘 보내세요.

  16. BlogIcon 김천령 2013.11.22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의 가을이 깊습니다. 올 겨울에 다시 갈 게획입니다만...

  17. BlogIcon 금정산 2013.11.22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직 교촌은 가보질 못했군요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루비님

  18. BlogIcon 소심한우주인 2013.11.22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유로워 보이는 것이 참 좋습니다.

  19. BlogIcon 둥이 아빠 2013.11.22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김밥이길래 저렇게 줄을 서서 먹는데요? 궁금해요..
    경주에 여러번 가봤지만, 교촌마을은 안가봤어요.다음에 꼭 가봐야겠어요

  20.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3.11.22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사진이 정말 정말 가보고 싶단 생각이 들게 하네요.
    루비님 덕분에 좋은곳 알고 갑니다. ^^

  21. 관절로봇 2013.12.02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경도 멋지지만 가훈이 너무맘에들어가보고싶은곳이네요~~^^
    교리김밥맛도 궁금하구요~~~
    좋은정보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