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북 포항 구룡포에는 아직도 손으로 국수를 뽑고 바닷바람에 말리는 국수공장이 있다..

바로 구룡포 재래시장 안에 있는 '제일국수공장'이다.


 

 

 

구룡포초등학교 앞에 차를 세우고 맞은 편 골목길로 들어가니 멀리 '제일국수공장'이란 작은 간판이 보인다.

 

 

 

 

'제일국수공장'. 요즘 같은 시대엔 정말 만나보기 힘든 손글씨로 된 간판이 너무 정겹다.

 


 

 

공장이라 하기엔 너무 작은 규모, 어떤 곳일까 살며시 다가가 본다.

 

 

 

 

창문 너머 보니 할머니 한분이 열심히 국수를 포장하는 모습이 보인다.

지난번 TV로 봤던 해풍국수의 명장 '이순화'할머니임이 분명하다..

 

 

 


가게 안에 들어가니 "어서 오이소~"하고 반갑게 인사를 하시는 이순화 할머니.

국수 한묶음(750g)에 2천원이라기에 5묶음을 주문한후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국수공장이 문을 연 것은 1971년도이니 이곳에서 국수를 만드신지는 벌써 44년째이다.

예전 구룡포에는 7개의 국수 공장이 있었다고 하지만 지금은 경제성이 떨어져 다 문을 닫고 이곳 '제일국수공장'만 남았다고 한다.

 

 

 

 

최첨단시설의 기계로 소면을 뽑아내는 요즈음이지만 '제일국수공장'은 아직도 재래식 기계로 국수를 뽑는다.

밀가루, 소금, 물만 넣고 수작업으로 뽑아낸 국수를 바닷바람부는 조그만 건조장에 내다 말리는게 전부이다.

 

 

 

 

옥상 마당에서 자연건조시키는 영상을 본적이 있는지라 국수 건조장을 구경할 수 있는지 물었더니

오늘은 바깥건조장에 있던 국수가 다 나갔기 실내건조장에 있는 것 밖에 없다고 한다.

 

 

 

 

공장마당에서 많은 국수를 말리는 진귀한 장면을 보고 싶었는데 국수가 다 나갔다니.......정말 아쉬운 부분이다.

'하늬바람(북동풍)불 때 말린 국수가 최고니더~'

이순화 할머니는 옥상에 올라가 바닷바람을 손으로 만져 보고 손에 묻어오는 소금기를 통해

그날 국수를 만들지를 결정한다고 한다니 정말 국수의 명장이요, 달인 중에 달인이라 할 수 있겠다.

 

 

 

 

해풍으로 자연건조한 국수는 손으로 툭툭 썰어서 누런 종이띠 하나 둘러놓으면 끝이다.

국수 띠종이에 붙기 마련인 흔한 상표도 이곳에서는 찾아보기 힘든다. 

 


 

 

'구룡포제일국수'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꼭 이곳에서 만든 국수만 먹는다고 한다.

재래식 방법으로 만든 국수에 대한 향수 탓일까? 연일 밀려드는 주문에 택배 보내느라 아드님 손길은 분주하기만 하다.

 


 

 

"국수 삶아 놓으면 매끄리하고 초리~해서 입에 착착 감겨야제~~"

바닷바람으로 자연건조시킨 해풍국수는 삶아놓으면 탱탱하고 쫄깃하며 입안에 착착 감긴다고 한다.

경주에서 왔다니까 멀리까지 간다고 국수포장을 한번 더 여미어 주시는 이순화 할머니.

세월의 흐름이 느껴지는 재래식 국수 한보따리 들고 공장 문을 나서니 오늘 저녁 국수먹을 생각에 벌써부터 마음이 설렌다. 

 

 

구룡포제일국수 :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호미로221번길 19-2 (054-276-2432)

 

여기에 올려드린 국수공장에 대한 평가는 필자의 개인적인 견해이며 

모든 리뷰는 전혀 댓가를 받지 않고 작성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달빛천사7 2014.10.20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가 상당히 오래된 공장이군요 잘보고 갑니다

  2. BlogIcon 짚시인생 2014.10.20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짚시 어릴적에 보았던 국수집의 풍경이로군요.
    해풍에 말린 국수라 짭쪼롬하니 정말 맛날것 같아요~
    추억의 장면들 보여주심에 감사~

  3.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4.10.20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에게는 추억의 장면이네요.
    이런곳이 아직 남아 있었군요.^^

  4. BlogIcon 용작가 2014.10.20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일국수 택배로 한번 시켜먹어봐야겠어요. 가차우면 설렁설렁 다녀올텐데 말이죠. ㅎㅎ


    맞아요.. 아무런 댓가없이 마음에서 우러나와 스스로 쓰게되는 리뷰가 있지요. ^^
    블로그 세계가 넓고 요상한 사람들이 많다보니 마지막 한줄의 글을 더해야함이 좀 안타깝고 씁쓸한것 같아요.

  5. BlogIcon cri1s 2014.10.20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인의 손길이 남아있네요.
    블로그 참 깔끔한데요? 잘보고 갑니다.

  6. BlogIcon 레오 ™ 2014.10.20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면종류를 다 조아라 해서 ..국수생각이 절로 나는 사진들입니다

  7. BlogIcon 라오니스 2014.10.20 1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명품 국수로군요 ..
    후루룩 맛있게 먹는 모습을 상상해봅니다 .. ㅎㅎ

  8. BlogIcon 목단 2014.10.21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 삶아 드셔보니 과연 매끄리하고 좋던가요?ㅎㅎ
    철규분식만 눈에 들어왔지 그건 몰랐습니다.
    한치 앞을 못내보는..ㅋㅋ

  9. 멋즨용이 2014.10.22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 좋네요...

  10. BlogIcon 울릉갈매기 2014.10.23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룡포는 몇번 가봤지만
    이런곳을 못보고 왔으니~ㅎㅎㅎ
    저도 이런곳을 담아보는게 잼나던데요~^^

  11. BlogIcon 방구쟁이 2015.06.03 0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국수를엄청좋아하는데...
    해풍국수주문해야겠네요

  12. 문수댁 2017.05.10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주문할수있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