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 예술의 전당을 바라보는 강 건너 마을은 '금장리'라고 불리워왔는데

경주를 남북으로 흐르는 서천과 동서를 가로지르는 알천이 만나 소용돌이치는 이곳을

금장리라고 부른 까닭은 바로 이곳 야산 위에 금장대(金丈臺)가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신라의 '삼기팔괴'의 하나인 금장대는 그동안 아무것도 없이 그 흔적만 남아 있었는데

2010년 11월부터 발굴을 시작해 정면 5칸, 측면 3~4칸의 건물로 추정되는

장방형 석축을 발굴한 후 같은 크기의 정자를 복원하기 시작하여

2012년 9월 4일 준공식 후 지구촌 문인들의 잔치인 국제펜(pen)대회도 이곳에서 개최하였다.

 

필자는 금장대를 지금처럼 복원하기 이전에도 여러번 이곳에 올라보았고

무녀도의 배경이 된 금장대 아래 깊은 늪인 '애기청소'에 대해서 포스팅한 적도 있었는데

터만 남아있던 금장대가 새로 복원되었다기에 궁금한 마음을 안고 금장대를 찾아보았다.


 

 

 

서천(형산강)의 서쪽에 위치한 금장대의 전체 모습을 자세히 살펴보기 위해

예술의 전당을 지나 강변로에서 우측으로 빠져 서천둔치로 내려가 본다.

 

 

 

 

나즈막한 야산인 금장대 왼쪽으로는 동국대학교 경주 캠퍼스, 오른쪽으로는 금장 아파트 단지가 펼쳐지는데

금장대 바로 앞은 서천(형산강)과 북천(알천)이 서로 만나 소용돌이치며 깊은 소를 이루는 곳으로 

그 이름을 '애기청소(예기청소)'라고 한다. 

 

 

 

 

금장대를 맞은편에서 바라보면 애기청소의 푸른 물에 그 모습이 비쳐 마치 길쭉한 땅콩처럼 보이기도 하는데

작년까지는 아무 것도 없던 금장대 언덕 위에 커다란 정자 하나가 날아갈 듯 올라앉은 것이 한눈에 들어온다.

 


 

 

 

카메라 렌즈를 줌인하여 보니산뜻한 단청을 입힌 정자의 모습이 확연하게 드러나는데

정면 5칸, 측면 4칸 규모의 크고 웅장한 정자 현판에는 '금장대'라는 글씨가 너무나 선명하다.

 

 

 

 

강 건너에서 금장대의 전체 모습을 살펴 보았으니 이제 직접 금장대로 올라갈 차례이다.

강변로에서 동대교를 건너 동국대병원 맞은편에 새로 조성된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금장대로 올라가본다.

 솔향기 폴폴 풍기는 나즈막한 숲길을 잠시 걸으니 금방 금장대의 모습이 눈앞에 나타난다.

 

 

 

 

입구를 통해 금장대 마당에 올라서니 맞은편에서 보기보다 정자의 규모가 상당히 크다.

새로 단장한 단청은 눈부시게 산뜻하고 파란 하늘을 머리에 인 처마는 날렵하게 하늘로 그 날개를 들었다.

 

 

 

 

 오후 10시 늦은 시간까지 올라가 정취를 즐길 수 있는 곳이라는 정자 위로 신발을 벗고 올라가 본다.

 

 

 

 

정자 위에 올라서자마자 아름드리 기둥들 사이로 경주시내가 한눈에 시원스럽게 펼쳐진다.

 

 

 

 

정면 5칸, 측면 4칸으로 면적이 20칸에 이른다니 정말 넓고 시원하게 잘 지어졌다.

 

 

 

 

정자 한가운데 다기들을 펼쳐놓고 앉아 있는 신라인 한분에게 시선이 간다.

 

 

 

 

"차 한잔 하시고 가이소~"하며 감로차 한잔을 부드럽게 권하는 신라인.

웬 신라인이 이곳에서 차를 베푸시나 궁금했는데 알고 보니

신라문화제의 일환으로 이곳에 오는 시민들에게 다도시연을 하시는 중이란다.

 

 

 

 

신라의 토기들을 그대로 재현했다는 다기들은 그 모양새도 정말 재미있다.

 

 

 

 

이런 뿔 모양의 찻잔으로 차를 마신다면 다 마실 때까지 잔을 내려놓기 힘들테니 술잔으로 치면 원샷잔인 듯 하다.

 

 

 

 

 베풀어주신 따스한 감로차 한잔으로 몸을 따스하게 한 후 난간에 기대어 기러기도 쉬어 갔다는 금장대의 경치를 즐겨본다.

신라시대에는 망자들의 영원한 휴식처였던 강 건너 황성동에는 대규모 아파트들과 예술의 전당이 들어섰다.

 

 

 

 

금장대 오른쪽으로는 유유히 흐르는 서천 위를 가로지르는 동대교와 서천교가 운치를 더한다.

 

 

파노라마 사진을 클릭하면 원본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8192X1856)

 

넥스-5(NEX-5)의 파노라마 기능을 이용해서 금장대에서 본 풍경을 파노라마로 담아보았는데

사진 가운데 보이는 북천(알천)은 덕동댐과 보문호수를 지나 시내 한가운데를 흘러 이곳 애기청소로 흘러든다.

애기청소는 김동리의 '무녀도'에서 무녀 모화가 망자의 혼백을 건지기 위해 물에 뛰어들었다가 빠져죽은 곳으로 유명한데

신라 자비왕 때는 을화라는 기생이 왕과 연희를 즐기던 도중 실수로 빠져 죽었다는 전설이 전해지기도 한다.

 

 

 

 

어디서든 백로가 날아다니는 것을 볼 수 있는 경주이지만 금장대 앞 애기청소에는 유난히도 백로가 많이 날아다닌다.

금장대 뒤 동국대학교 뒷산에 백로서식지가 있어서 그런지 이곳 애기청소는 백로의 최대 먹이공급처이자 놀이터인 것 같다.

 

 

 

 

백로뿐 아니라 기러기, 청둥오리 등 철새들도 여기저기 헤엄쳐 다닌다.

신라의 '삼기팔괴(三奇八怪:3가지 진기한 보물과 8가지 괴상한 경치)'중 '하나인 '금장낙안(金臟落雁)'은

'신라 임금이 노닐던 금장대 높은 바위에 올라서서 바라보면 서라벌이 한눈에 굽어 뵈는데, 

애기청소 푸른 물에 비치는 전망이 아름다워 날아가던 기러기도 잠시 내려서 쉬어 간다'고 한다는데서 비롯된 말이니

금장대에 올라서면 오늘도 서라벌이 한눈에 보이고 푸른 물에 비치는 풍광은 여전히 아름답다.



Copyright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주리니 2012.10.29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자나 루를 볼때면 항상...
    그 안에 앉아 차한잔 하면 좋겠다... 였거든요. 와아, 너무 좋네요. 다도시연이라...
    보기엔 참 고요한데... 물살이 급한 곳도 있나 봅니다.

  2.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10.29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노라마 사진은 어찌 찍는건가요? 전 그런 능력이 안되어서..
    저 정자에서 저 잔으로 한번 마시고 싶어집니다.
    그전에 팔 힘도 기르고 말이죠 ^^

    • BlogIcon 루비™ 2012.10.29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뭐 잘 찍어서 그런건 아니구요...^^
      제가 가진 카메라 넥스-5에는 파노라마 기능이 있어서
      기능선택을 하고는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쭈우~~~욱 훑어주면
      카메라가 십여장의 사진을 스스로 찍고 합성해서 처억 내놓는답니다.
      아주 넓은 지역을 카메라에 다 담을 수 있어 찍어보면 참 재미있는 기능이죠.
      세상 좋아졌다는...^^;;

  3. BlogIcon 아톰양 2012.10.29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뿔모양의 찻잔이 신기하네요 ㅎ;

  4. BlogIcon 김천령 2012.10.29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에 가면 꼭 들러야 할 곳이 또 생겼군요.
    잘 보고 갑니다.

  5.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10.29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원소식은 들었었는데, 마주 멋지게 새단장을 하였군요.
    날씨 좋은날,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6. BlogIcon @파란연필@ 2012.10.29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장대는 처음 들어보는 곳이네요.....
    다음주에 경주 가는데... 경주의 단풍소식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

    • BlogIcon 루비™ 2012.10.29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제 보문 한바퀴 돌아보니 단풍이 절정이네요.
      시내 쪽에는 조금 덜 물들었구요.
      이번 주간부터 11월 첫주까지 가장 아름다운 주간이 될 것 같습니다.

  7. BlogIcon 용작가 2012.10.29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라인 복장과 뒤의 아이스박스... 왠지 재미있는거 같아요 ^^;;;;
    좋은 곳 소개 감사합니다~ ㅎㅎ

  8. BlogIcon 자유여행가 2012.10.29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에 예술의 전당이 세워졌군요
    많이 발전한 경주에 모습에 눈이 번쩍거립니다.

    금장대의 규모는 작지만 단단하고 굳센의기가 느껴집니다.
    고등학교때 자전거 타고 많이 돌아다니던 곳인데

    이제는 방향감각도 잘 모르겠네요
    날잡아 경주 전체를 함 돌아봐야 할텐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9. BlogIcon *저녁노을* 2012.10.29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에 담아내셨꾼요.ㅎㅎ

    잘 보고가요.

    참 아름다운 가을입니다.

  10. BlogIcon 모피우스 2012.10.30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한 차 한 잔 마시데 최고인 것 같습니다.

  11. BlogIcon 바람될래 2012.10.30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는 수십번 다녀왔지만
    금장대는 아직 가보지 못했는데요..
    왜 이름까지도 생소할까요..? ㅡㅡ

  12. BlogIcon pennpenn 2012.10.30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줌인 해도 화질이 빵빵한 것으로 보아 카메라 펜즈의 밝기가 엄청 좋은 가 봅니다
    화요일 저녁을 잘 보내세요~

  13.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10.30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장대가 저렇게 생겼군요.ㅎㅎ
    여유로워 보입니다.
    좋은 구경 하고 갑니다.

  14. BlogIcon 레오 ™ 2012.10.30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문호수는 가 봤습니다 호수와 연결이 되는 강이군요
    경치 좋네요 ^^

  15. BlogIcon 악랄가츠 2012.10.31 0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강넘어 고향집이 보이네요! ㅎㅎㅎ
    저는 평생을 보았지만 정작 여태 방문해 본 적은 없네요! ㄷㄷㄷ
    사람이 이래 무심하옵니다! ㅜㅜ

  16. BlogIcon 초록샘스케치 2012.10.31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장대에서 다도를 즐기는 신라인이 이채롭습니다.
    새벽부터 부는 바람이 무척 매섭네요. 건강 유의하세요~~

  17. BlogIcon 비바리 2012.11.04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장대..
    화려하게 모습을 공개하였군요
    기회가 되면 저도 들려봐야겠어요..

  18. BlogIcon 푸른가람 2012.11.20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때 저의 구역(?)이었던 곳인데..
    금장대로 새로 지어지고 모습이 참 많이 바뀌었어요.
    하긴 벌써 20년이 지났으니

  19. BlogIcon 『방쌤』 2015.02.01 0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까이에서 보니까 그 느낌이 또 색다르네요
    다음에는 조금 더 걸어서 누각까지 가봐야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