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필자가 경주 시내 다운타운에 쇼핑갈 때 즐겨 차를 주차하는 곳은
바로 경주역에서 대릉원 가는 길의 팔우정 삼거리 오른쪽 샛골목.
차를 주차할 때 마다 골목 안 식당 앞에 택시가 여러대 주차되어 있는 것이 눈에 뜨인다.

식당의 이름은 세화식당.
마치 어느 읍면 소재지 식당처럼 허름하기 이를데 없는 와가에 올려진 오래 된 간판.
맛집 같지 않은
식당 앞에 웬 택시들이 이렇게 많이 서있지? 하고 궁금하게 생각했는데
웹서핑을 하던 중 우연히 이집에 대한 리뷰가 올라와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경주 토박이들만 안다는 숨은 맛집이다, 돼지 두루치기가 환상적인 맛집이다,
이집 음식으로 더욱 기분좋은 여행이 되었다....등.....
다른 분들이 쓰신 리뷰를 보니 슬그머니 이집 음식 맛이 궁금해진다.





지난 주에 또 식당 근처에 주차할 기회가 있기에 이번에는 식당의 문을 밀고 들어가 보았다.

이미 저녁 시간이 넘어 9시가 다 되어 가는지라 보통 때 보다 실내가 한산했는데 
내부는 탁자 4개 정도와 넓지 않은 내실이 전부이다. 

자리에 앉아 메뉴를 물으니 김치 찌개와 된장 찌개가 있다고 한다.
두사람이 각각 다른 메뉴를 주문해도 된다고 하기에 
찌개 1인분, 된장 찌개 1인분을 각각 시켰다.





주문하고 나니 기본 반찬들이 금방 뚝딱 상 위에 차려진다.
고추 무침, 삭힌 깻잎지, 나물 무침, 콩나물 무침, 굴젓갈 깍두기, 생김, 그리고 맨간장.....
너무 기본 반찬 일색이잖나.....뭐 좀 색다른걸 내놓을 순 없나.....? 약간은 실망이다.
나온 반찬들의 때깔만 보아서는 숨은 맛집이라는 이집의 평가가 그다지 실감나지 않고
이런 기본 반찬에 손을 잘 대지 않는 필자인지라 그다지 식욕이 젓가락질할 의욕이 나지 않는다.





곧 이어 김치 찌개, 된장 찌개를 상 위에 올려 놓으니 상이 어느 정도 어우러진다.
맹렬하게 보글보글 끓어오르는 찌개들을 보니 식욕이 돋구어지기 시작한다.

대부분의 식당에서는 2인분 이상 주문이 기본인데가 많아 혼다 가서 음식을 먹기는 정말 뻘쭘할 때가 많지만
이곳은 택시 기사님들이 혼자 식사하는 경우가 많은지라 1인분을 시켜도 전혀 어색하지 않고
두 사람이 서로 다른 찌개를 주문해서 같이 나누어 먹을 수 있는 것은 아주 좋은 점이다.





찌개가 나오고 난 뒤 마지막으로 잘 구워진 갈치가 두도막 나왔다.

그러면 그렇지.....실망할 뻔 했잖아.....!





들어보니 매일 갈치가 나오는건 아니고 어떨 땐 다른 메뉴 등으로 바꾸어져 나오기도 한단다.





먼저 앞에 놓인 기본 반찬들을 조금 집어 먹어 본다.
응......????
이건 보기와는 전혀 다른 맛이잖아?

고추 무침을 먹어 보았다. 응......맛있는데?
삭힌 깻잎지도 입에 넣어보았다. 오...이거 보기보단 맛있네....!
도라지 무침도.....호....이것도 맛이 나쁘지 않은데?





보통의 식당에서 기본 반찬이란 그냥 기본으로 내어놓는 것이라 별 맛을 기대하지 못하는게 대부분인데
이집 반찬들은 보기에는 시골 할머니 밥상에 올려진 반찬 같이 소박하기 그지없는데 먹어보니 은근하고 깊은 맛이 난다.





특히 두툼한 생김에다 밥 한 숟가락 놓고 맨간장 한숟가락 올려서 싸 먹는건 어릴적 추억이 깃든 음식이 아닌가....
참기름 잘 발라서 바삭하게 구워낸 조미김이 세련된 도시 여인이라면 
맨간장 놓아서 먹는 이 생김은 마치 머리에 수건 두른 시골 아낙네 같은 느낌이다.





메인 메뉴인 김치 찌개와 된장 찌개도 은근히 맛이 괜찮다.





처음 대해본 이 식당의 상차림이나 반찬의 모양새는 시골 할머니가 차려주신 밥상처럼 투박하기 짝이 없지만
막상 수저를 들고 먹어보니 어느 하나 맛없는 반찬이 없이 모조리 다 해치울 수가 있었다.
다 먹고 가격을 물어보니 밥값이 너무 착하다.
일인분 사천원! 두 사람이 배부르게 식사하고도 합이 팔천원이다.  


경주에는 제대로 된 맛집들이 없다고 한다.
그도 그럴 것이....
한번 들린 손님이 다시 잘 찾지 않는 관광지 식당의 특성상 맛이 없든, 불친절하든.....장사는 되니까.....

하지만 저렴한 가격에 혼자서도 식사할 수 있는 이런 식당을 알아냈다는건 기분좋은 일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엄마가 만들어주신 고향집 밥상 같은  깊은 맛까지 느낄 수 있다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보시니 2010.12.27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고향의 정겨움이 가득한 밥상이네요.
    저도 사실 경주 놀러갔을 때 음식들이 그다지 맛있지 않아 실망했었거든요.
    이런 숨은 진주들을 발굴해 주시는 루비 님 덕분에 경주의 음식솜씨가 묻히지 않을 것 같습니다.

  3. BlogIcon 건강천사 2010.12.27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경주로 달려가고픈 맘이 드네요~
    알찬 밑반찬에 갈치구이, 맛난 찌개.. ㅎ
    역시 평범 속에 비범한 맛을 우려내는 것이 최고인 것 같습니다.
    숨은 맛집 꼭 잊지 말아야겠어요 :)

  4. BlogIcon 더공 2010.12.27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도 착하고, 내용도 실한게 너무 좋네요.
    정말 토박이들이 아니면 찾기 힘들겠습니다.
    나중에 경주 갈 일이 있으면 한번 연락 드려야할듯..ㅎㅎ

  5. 2010.12.27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레오 ™ 2010.12.27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쪽이었다면 ...일인분 칠천원 짜리 입니다 ㅡ,.ㅡ;

  7. BlogIcon 악의축 2010.12.27 1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사님들이 많이가면 이유가 있는 겁니다. 싸거나 맛있거나...

    아무튼 일전의 그 분식집은 곧 방문할 것 같습니다. 사랑채 예약이 도저히 안 잡혀 봄안으로는 방문해봐야겠지요.

    혹 경주에 괜찮은 막걸리집있으면 소개도 부탁드려요...^^

  8. BlogIcon 원영. 2010.12.27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저렇게.. 조금은 허름한 분위기의 식당을 즐겨찾는데..
    상차림을 보니.. 가격도 그렇지만.. 맛도 아주 있어보입니다.
    먹고 나면.. 든든하겠네요.
    슬슬.. 배고픈 저녁시간인데.. 글을 보고나니.. 출출해집니다. ^^;;

  9. BlogIcon 아미누리 2010.12.27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광지 식당의 특성상 불친절한 식당이 많기는 하죠.. ㅎㅎ

  10. BlogIcon Kay~ 2010.12.27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우선 보기에 정말 평범한 식단이네요~
    하지만 뭐.. 꼭 보기 좋은 떡만 맛있는법은 아니죠~ ㅎㅎㅎ
    좋은 식당 소개 잘 봤습니다.
    그리고 우수블로그 선정되신것 축하드립니다.

  11. 2010.12.27 1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BlogIcon kisskiss 2010.12.27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나중에 경주가면 가보고싶어요...
    보글보글 찌개 맛있겠당.....ㅎㅎㅎ

  13. BlogIcon 라오니스 2010.12.27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주말에 경주에 다녀왔답니다...
    이런 고급정보를 미리 알았어야 했는데.. 아쉽네요... ㅎㅎ
    경주.. 또 갈것이기에.. 다음에는 꼭 가보겠습니다.. ^^

  14. BlogIcon meryamun 2010.12.27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하네요~~~~
    일단은 가격이 너무 착해요~~~
    게다가 갈치라니....이거 서울선 답 안나와요..ㅎㅎ
    한주의 시작 잘 하셨나요? 한해의 마무리도 잘 하시고요~~

  15. BlogIcon 도꾸리 2010.12.27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맛집이 가고파요~~
    겉만 번지르한 곳 말고, 실속있고 맛있는~~

    올 한 해도 수고 많으셨습니다~~
    내년에도 멋진 활동 기대할께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16. BlogIcon 석천 2010.12.27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저렴한 거 아닙니까~? ^^
    정감어린 밥상에 저도 눈길이 갑니다.

  17. 2010.12.28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8. BlogIcon mami5 2010.12.29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박한 상차림으로 손님을 맞이하는 그런 맛집이로군요..
    반찬들이 맛나보입니다.
    토박이 맛집으로 좋아보입니다..^^

  19. BlogIcon 라떼향기 2010.12.31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직 덜 살았나 봅니다 ㅋㅋㅋ 역시 처음 들어보는 곳이네요... 저도 최근에 숨어있는 괜찮은 맛집을 발견해서 기분이 좋답니다 ㅋㅋ

  20. 살구나무 2011.01.07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배고파 ㅎㅎ

  21. BlogIcon 씨트러스 2011.06.13 0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가면 여기 들러봐야 겠네요.
    깔끔하고 정갈해 보여 참 맘에 듭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