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수요일, 회식이 있어 평소보다 늦게 퇴근해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미 밤늦은 시간이 된지라 지하 주차장이 꽉 차 버려서 아파트 담옆에다 차를 세워 두고

샛문을 통하여 아파트 정원으로 들어섰을 때 어디선가 "냐옹~"하고 가느다란 고양이 울음 소리가 들렸습니다.

한번도 아파트 안에서 고양이를 본적이 없었는데 고양이 울음소리라니.....

 

주위를 살펴보니 우리 동 앞 벤치 앞에서 잿빛의 조그만 고양이가 저를 물끄러미 바라보며 '냐옹~"하고 인사를 건네는 것이었습니다.

고양이가 도망도 안 가고 사람을 계속 쳐다보고 있다니......!

저도 반가운 마음에 앉아서 "미요~~~ 이리 와~!"하고 고양이를 손짓하며 불러 보았습니다.

그런데 이 고양이 참 신기하네요!

개처럼 꼬리를  살래살래 흔들며 제게 다가오더니 제 손에다 머리를 들이밀고 스스로 부비부비를 하지 않겠어요?

그러더니 꼬리와 등을 빳빳하게 세우고 제 주위를 몸을 힘껏 밀착하여 부비부비를 하며 빙빙 도는겁니다.

너무 신기하기도 하고 귀엽기도 해서 엉덩이를 팡팡 해주었더니 이번에는 배를 보이며 발라당 들어눕지 뭐에요!

 

원래 고양이란게 개와는 달라서 집고양이라도 모르는 사람은 경계하고 웬만하면 사람에게 배를 드러내지 않는 동물인데

처음 만난 저에게 부비부비를 하는 것도 모자라 배를 드러내며 발라당 누워 애교를 부리다니요!

어두운 가로등 아래였지만 고양이는 우리가 흔히 길냥이라고 부르는 '코리안 숏헤어'는 아니었어요.

한눈에 보기에도 품종고양이임이 분명한 이 아이의 털은 흰색과 회색이 섞여 있고 눈은 노란 빛이 도는 녹색이네요.

그런데 털이 많이 긴데다 그루밍을 안하는 고양이인지 털은 상당히 지저분하고 털끝에 티끌이 많이 묻어있었어요. 

길고양이가 아닌 품종고양이가 아파트를 배회하고 있다니......

누가 잃어버린 고양이일까요? 아니면 어느 집에서 키우다 버린 고양이일까요?

 

한참을 만져주다 집으로 들어가려고 일어서니 이 고양이, 강아지마냥 쫄래쫄래 저를 따라오는겁니다.

따라오던 고양이는 제가 현관 문을 열고 들어가니 아파트 공동 현관 문 앞에 얌전히 앉아 저를 계속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았지만 엘리베이터가 내려왔고 저는 그만 집으로 들어가버렸습니다.

 

그다음날 저녁, 운동하기 위해 아파트 문 앞을 나설 때였습니다.

아파트 상가 커피숍 앞을 지나는데 어제 그 고양이를 또 만나게 되었습니다.

저를 발견한 이 고양이, 보자마자  "냐옹~"소리를 내며 쪼르르 달려오더니 어제보다 더 애교를 부리며 부비부비를 하는게 아닌가요?

 

혹시 고양이가 배가 고픈게 아닐까 생각한 저는 수퍼에서 간식을 사다가 고양이 앞에 놓아주었어요.

그런데 고양이는 간식에는 별로 관심을 보이지 않고 계속 제 주위를 빙빙 돌며 몸을 부비부비하는게 아니겠어요.

너무 귀여워 어제처럼 머리를 쓰담쓰담해주고 엉덩이를 팡팡해주었더니 또 좋다고 벌러덩 배를 보이며 드러눕네요.

이 고양이는 먹는 것 보다 사람의 사랑과 관심을 더 갈구하는 고양이인 것 같았습니다.

 

토요일, 일하지 않고 쉬는 날이라 낮에도 고양이가 나와 있을까? 하고 아파트 정원으로 나가보았습니다.

공동 현관을 나서자 마자 게단 앞에 아주머니 몇분과 아이들이 모여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아니나 다를까....저희 동 입구 계단 앞에는 고양이가 앉아 있고 주민들은 고양이에 대해서 서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그 분들의 말씀을 들어본 즉, 한달전 쯤 한집이 이사갔는데 그때부터 이 고양이가 보이기 시작했으니

그 사람들이 이사가면서 버리고 간게 분명하다는 말이었습니다.

 

몇몇 분들은 저와 마찬가지로 고양이에 대해서 많은 관심과 애정을 기울이고 있었습니다.

그중의 몇분은 고양이를 데리고 가서 목욕도 시켜주고 때때로 먹이도 챙겨주고 물도 갖다놓아주셨다고 하는데

데리고 가서 키우고 싶은 마음이 있지만 어떤 분은 애기가 있어서 고양이를 키울 수 없고

어떤 분은 이미 강아지를 키우고 있어 고양이를 데리고 갔더니 으르렁거리며 싸워서 다시 갖다 놓았다는 분도 있었습니다.

 

 

 

 

고양이의 품종에 대해선 여러 의견이 있었지만 길고양이는 아니라는게 공통적인 의견이었어요.

저도 여러 고양이 사진을 봤는데 확실하지는 않지만 '페르시안 친칠라'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나중에 알게 된 바로는 러시안 블루 믹스 종인 네렐룽이라고 합니다.)

 

 

 

 

사진에서 본 '페르시안 친칠라'는 하나 같이 털이 길고 윤기 나며 눈도 반짝반짝하던데

이 고양이는 피골이 상접하다(?)고 할 만큼 바짝 말라있고 윤기있어야 할 털은 거칠기 짝이 없는 상태입니다.

그리고 긴 털 끝에는 여러가지 티끌과 마른 검불 같은 것들이 덕지덕지 붙어 있네요.

무엇보다 고양이의 표정이 너무 어둡고 어딘지 우울해 보이네요. 

어딘가 병이 들어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을걸까요? 주인을 잃은 외로움에 지쳐있는 상태일까요?

 

 

 

 

저희 아파트 안에는 길고양이조차도 살고 있지 않아서 이 고양이는 주인은 커냥 친구조차 없는 외톨이 신세네요.

아파트의 여러 현관 중에서도 이 고양이는 꼭 저희 동 앞에서만 배회를 한다고 하네요.

혹시 주인이 이곳에 살았던것일까요? 잘은 모르지만 이 곳을 떠나지 못하는 이유가 분명히 있을 것 같습니다.

 

 

 

 

고양이는 매일 혼자 아파트 계단 앞에 앉아 있다가 배가 고프면 커피숍이나 수퍼 앞을 어슬렁거린다고 합니다.

그러면 고양이를 불쌍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먹을 것을 주고 물도 먹여주고 한다네요.

분명히 편안한 집 안에서 주인의 사랑을 듬뿍맏고 키워졌을 집고양이가

이제는 버림을 받고 이 사람 저 사람에게 먹이를 얻어 먹고 사는 '각설이 고양이'가 되어 버렸네요.

 

 

 

 

저녁에 나가서 돌아보니 고양이는 아파트 정원 소나무 아래 움푹 파인 곳에서 자리를 잡고 앉아 졸고 있었습니다.

외롭게 혼자 지내는 고양이가 애처롭기도 하고 계속 눈에 밟히기도 해서 

마음 같아선 안고 들어와 잘 씻긴 후 집에서 키우고 싶지만 도저히 그럴 형편이 안 되는지라 선뜻 마음을 낼 수가 없네요.

 

저와 마찬가지로 고양이에게 관심을 두고 매일 지켜보시던 어떤 분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유기동물 보호소로 신고할까 생각도 해봤는데 그곳에서는 일주일 동안 기다려 주인이 안 나타나면 안락사시킨다고 하네요. 

그것보다는 아파트 정원에서 이렇게 지내는 것이 낫지 않을까요?" 

 

 

 

이 고양이는 누가 잃어버린 고양이일까요? 아니면 주민들의 말처럼 어느 집에서 키우다 버린 고양이일까요? 

혹시 이 고양이를 아시는 분은 안 계신가요? 아니면 불쌍한 각설이 고양이를 입양하실 분은 안 계신가요?

.

.

.

아파트를 떠돌던 냥이는 귀한 분이 오셔서 입양해 가셨습니다.

6월 2일 직접 아파트에 오셔서 냥이를 구조해 가셨고

동물병원에 가서 레볼류션 맞추고 미용하러 가신다고 합니다.

혼자 외롭게 지내던 냥이는 이제 주인의 사랑을 마음껏 받게 되었네요.

그간 베풀어주신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온누리49 2014.06.01 0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른 좋은 주인을 만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정말 고양에 표정이 어둡고 침울하네요
    6월이 시작됩니다
    날마다 좋은 날들이시기를~~

  2. BlogIcon 생명마루한의원 2014.06.01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3. 노루귀 2014.06.01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른 좋은 주인을 만났음 좋겠습니다.
    저는 동물을~~ㅎ
    그래도 새는 몇마리 키우고 있습니다. 항상 따스한 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은혜롭고 복된 주일되세요.

  4. 휘랑 2014.06.01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예쁜 고양이가 버려지다니 안타깝군요 .. 좋은 주인 만나길 ..

  5. BlogIcon 2014.06.01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털 관리가 안 되어있어서 그렇지 정말 예쁘게 생겼네요... 마음이 아픕니다. 저 아이는 아무 잘못이 없건만... 천사같은 분이 데려가시기를...

  6. BlogIcon 청춘다감 2014.06.02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명 길고양이가 아니라 원래 누가 키우던 고양이깉은데 참 마음이 아프네요
    하루빨리 좋은 주인 만났으면 합니다!

  7. BlogIcon 겨울뵤올 2014.06.02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가 도도하다는 건 편견인 것 같아요.
    저도 고양이에 대한 온갖 미신 때문에 경계하다가, 좋아하기 시작한지 얼마 안되는데, 녀석들 중에 까칠한 강아지 보다 더 애교 많은 녀석들도 많더라구요.ㅋ
    근데 고양이는 입양이 되었나요?

  8. 2014.06.02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BlogIcon 박씨아저씨 2014.06.02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행입니다. 좋은분을 만나셔서~~~

  10. 2014.06.02 1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2014.06.02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BlogIcon 토종감자 2014.06.03 0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짠한 스토리네요. 마침 어제 저녁에 하치 이야기라는 영화를 봤는데, 죽은 주인을 10년동안 역앞에서 기다렸다는 하치가 생각나요.
    이 고양이도 주인이 돌아와주기만을 학수 고대하며 그 앞에서 어슬렁 거렸나봐요.
    그래도 좋은 분이 데려갔다는 이야기에 마음이 놓입니다.

  13. BlogIcon 하하하 2016.03.05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건 네벨룽이 아니라 러시안 블루랑 다른 장모종을 교배시킨거 같네요... 얼굴표정이 네벨룽 같지가 않습니다

  14. BlogIcon 하하하 2016.03.05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다가 네벨룽은 러시안블루의 특징을 털빼고 거의 유전된 고양이로 아는데 눈색깔이 노란색이면... 초록색이여야 정상이라고 생각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