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밥보다 국수를 훨씬 더 좋아하는 필자. 하루에 한번은 국수를 먹어야 직성이 풀리는 식성인데

몇년전 스펀지 ZERO 국수 특집에서 각 지방을 대표하는 세가지 전설의 국수에 눈이 번쩍 떠졌다.

각 지방 대표 전설의 국수는 안동 건진국수, 경주 회국수, 그리고 구룡포 모리국수.

밥보다 국수를 훨씬 더 좋아하는 필자가 이 전설의 국수들을 가만히 둘 리가 없다.

그중 안동 건진국수와 경주회국수는 찾아가 맛보고 그 맛을 상세히 포스팅하기도 했는데......

 

관련 포스트 : 스펀지 국수로드에 나온 전설의 안동 별미 건진국수

      허름한 맛집에서 먹은 최고의 회국수

 

전설의 국수 중 구룡포 까꾸네 모리국수는 구룡포에 갈 때 마다 근처에서 배회하기만 여러번.......

결국은 찾지 못 하고 골목을 배회하다 발견한 다른 모리국수집인 초원모리국수에서 맛보고 돌아왔다.

 

 

 

 

일전에 다시 찾아본 구룡포 여행길에서는 꼭 까꾸네 모리국수집을 찾아봐야지 하는 마음에 다시 도전!

이번에는 공영 주차장 맞은 편 매일신문보급소 골목으로 들어가 이리저리 살펴보니 오호라! 까꾸네라는 상호가 눈에 뜨인다.

입간판이 잘 안 보이고 가게 유리창에 상호를 써놓아서 이전에는 찾아내지 못 하고 그냥 지나쳐 버린 것이었다.

 

 

 

 

식당 안에 들어가 보니 내부는 상당히 협소하고 둥근 탁자 몇개 놓여있을 뿐 조촐하기만 하다.

주인할머니는 이곳에서만 거의 40년 동안 모리국수를 만들어 왔다고 하니 상당히 전통이 오래 되었다.

 

 

 

 

구룡포 모리국수의 원조(?)인 집이라 이곳을 다녀간 사람들의 흔적이 여기저기 걸려 있다.

 

 

 

 

나무젓가락 끝으로 두런두런 팔뚝 굵은 사내들이 걸려나왔다,

뻑뻑한 국물 속에 가라앉은 옛시절을 건져 올리면......

이라는 모리국수 시의 귀절 하나 하나가 정겹게 다가온다.

 

 

 

 

 2인분을 시켰는데 커다란 양푼이에 철렁철렁할 정도로 국수가 한가득 담겨져 나왔다.

 

 

 

 

국자로 한번 떠서 살펴보니 국수와 함께 홍합, 아귀....등 각종 해물이 그득하다. 

모리국수에 들어가는 생선은 각양각색인데 미역추, 아귀, 홍합 등......

그날 그날 많이 잡힌 생선을 사서 끓이는 것이 특색이다.

일제강점기 때 이 지방에서 많이 잡힌 생선을 넣고 끓인 해묵칼국수를 모리국수라고 부른 것이

오늘날까지 이름해 오고 있다고 하는데 모리국수라는 이름이 붙은데는 어원이 분분하기만 하다.

 

 

 

 

어떤 사람들은 '모린다(모른다)'고 해서 모리국수라 붙였다 하고

'해물을 모조리(모리) 넣었다'고 해서 모리국수라고 하기도 한다는데

일전에 들렸던 초원모리국수 사장님은 '모리(森)'라는 것은 일본어로 '많은, 무성한(盛)'이란 뜻이고

일본 국수 소바가 나올 때 국수 면발을 둥글게 말아 국수 위에 국수를 얹어서 주는 것처럼 
국수 위에 국수를 얹어 포개진 것을 '모리'라고 하므로

모리는 '국수'라는 뜻과 같아서 '모리'라 한다기도 한다고......

 

 

 

 

까꾸네의 국수면은 직접 밀어 칼로 썰어낸 국수는 아니고 완제품 칼국수면으로 보인다.

다른 모리국수집인 초원모리국수에서는 주인 아주머니가 밀가루 반죽을 손수 반죽하여 넓게 민 후

도마 위에서 직접 칼로 썰어 국수에 넣어주는 것을 맛보았는데 모리국수의 원조로 알려진 까꾸네모리국수에서

손으로 민 수제 칼국수면을 쓰지 않고 공장에서 나온 완제품 국수면을 쓴다니 이점은 아쉽게 느껴진다.

 

 

Copyright 2013.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40년 이상을 한자리에 있어온 구룡포 까꾸네 모리국수는 구룡포 모리국수를 대표하는 맛집으로

구룡포모리국수를 찾는 사람들이 제일 많이 찾고 맛보는 자타 공인의 원조 모리국수집이다.

하지만 까꾸네, 초원 두군데 식당의 모리국수를 다 맛본 필자의 미각으로는

까꾸네 모리국수보다 초원식당의 모리국수에 더 많은 별점을 주고 싶다.

 

양푼에 끓여내고 시판 되는 칼국수면을 사용하는 까꾸네 모리국수는 초원 모리국수보다 양이 많은데다 

얼큰하고 시원한 국물 맛이 장점이지만 기계로 잘 밀려진 칼국수면에서는 뭔가 부족함이 미각으로 느껴진다.

주인 아주머니가 직접 손으로 밀어내고 양푼이 아닌 프라이팬에 끓여내는 초원모리국수는

프라이팬에서 끓으면서 점점 더 깊은 맛이 나고 나중에 볶아주는 밥맛도 특이해서 오래 기억에 남는 국수이다.

 

방송이나 인터넷을 통하여 많이 알려져 구룡포 대포 맛집으로 알려진 까꾸네모리국수.

많이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구룡포 현지인들이 알음알음으로 찾는 식당 초원모리국수.

어느 집을 선택하는가는 구룡포 모리국수를 사랑하는 여러분들의 선택에 달려 있다.

 

초원모리국수 관련 포스트전설의 국수를 만나다. 포항 구룡포 초원 모리국수

 

여기에 올려드린 맛집에 대한 평가는 필자의 개인적인 견해이며 

모든 리뷰는 전혀 댓가를 받지 않고 작성되었음을 밝혀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복돌이 2013.09.24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큰할듯한 국물맛이 제가다 느껴지네요~~
    맛날듯 합니다.

    다녀갑니다.~행복한 하루 되세요~

  3.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3.09.24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짬뽕처럼 얼큰하게 끓여 먹는것이 모리국수인가 봅니다.
    배부르게 먹고 갑니다.ㅎㅎㅎ

  4. 똑똑한 바보 2013.09.24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방 점심을 배부르게 먹고나서 보는데도 왜 이렇게 군침이 뱃속으로 흘러드러간담. 사진으로만 봐도 너무 맛있어보이네요.
    아이고 먹고싶어라. 맛있겄다. 쩌어어어업....

  5. BlogIcon *저녁노을* 2013.09.24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이 끝내줍니다.
    얼큰하니...ㅎ

    잘 보고가요

  6. 모리국수 2013.09.24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리국수 사실 별 다른 맛은 없읍니다 면도 퍼지고 그냥 그런맛 일뿐입니다

  7. BlogIcon 용작가 2013.09.24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포항으로 여행하고 싶어지잖아요. ^^ ㅎㅎ
    국수 맛나겠습니다. ㅋ

  8. BlogIcon 신기한별 2013.09.24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리국수 한번 먹어보고 싶어요.

  9. rhdwn 2013.09.25 0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맛없어여 그냥 집에서 김치넣고 국수끊여먹는게 백번나아여 진짜 니맛도 내맛도없음

  10. BlogIcon 날으는 캡틴 2013.09.25 0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라...이런 국수 처음봅니다...
    왠지 보기만 해도 배부를것 같습니다..
    지방에 간다면 꼭 먹어보고픈 국수네요..

  11. BlogIcon 레오 ™ 2013.09.25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조리 ..모리국수 ..어원이 재밌네요
    왕창 넣었다고 왕창 국수 ..하나 만들고 싶습니다 ^^

  12. 현재 2013.09.25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 엄청 하고 갔는데..
    지인들 한테 기대를 잔뜩 불어 넣고 같이 갔는데..
    어디서나 먹을 수 있는 그런 맛이었어요..
    그냥 매운탕에 마늘 많이 넣고 칼국수 넣은 느낌이었다는 ㅜㅜ

  13. BlogIcon 비너스 2013.09.25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가 양도 푸짐하고 해산물도 푸짐한게 얼큰하니 맛나겠어요~ㅎㅎ

  14. BlogIcon 무념이 2013.09.26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항가게 되면 한그릇 해봐야겠네요~ ^-^

  15. BlogIcon S매니저 2013.09.26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너무 맛나보이네요.ㅎ
    저녁을 아직 못 먹었더니.ㅠ

  16. BlogIcon 하 누리 2013.09.28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리국수 드시러 가셨구나요
    저두 이곳을 간적이 있어 트랙백 걸고 갑니다.
    휴일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

  17. BlogIcon 혀기곰 2014.02.03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입 기준으로는

    1,용궁식당 = 모정식당(구, 꿀꿀이식당) , 용궁식당은 구룡포신협 바로 옆, 모정식당은 철규네분식 뒷 골목
    2,초원식당
    3,동해분식(구,석병분식) 여긴 찾기가 아주 난감합니다. 011-524-3660 아주머니가 해녀 이십니다.
    4,까꾸네 식당

  18. BlogIcon 전종희 2014.10.06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태넣고 끓여주는 모라국수 소문드도갔다. 실망 했네요~지저분하고 짜고 맵기만하던데.이런음식. 두번먹 기 정 말곤 란했답니다~

  19. BlogIcon 맛 없어 2015.08.24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당할머니 손님 자리치가 영 엉망이고
    다시는 가고 싶지않다
    집에서 끓여도 그맛나온다 다들 특별한가 싶어가지만 급실망

  20. BlogIcon 하 누리 2015.12.08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기 올만에 보네요~
    트랙백해주셔서 추억을 더듬어봅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21. 막도랑이 2016.01.03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리국수 소문듣고 갔는데..
    맛 별로 특별할 것 없고,불친절 최고수위,가격 딴집보다2~3천원 비싸고
    식당청결 그렇고, 국수에 동태나 해산물 거의없고=초원식당
    다시는 가고싶지 곳 기분상하고 돈 아깝다생각 간절
    절대로 비추하고 싶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