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피렌체에 도착한 것은 오후 쯤이었다.

먼저 미켈란젤로 언덕에 올라서 피렌체 시내를 조망하기로 했다.
 



미켈란젤로 언덕이라는 이름은 언덕 한가운데 서있는 다비드 상 때문인 듯 하다.

다비드 상의 모조품이 다소 큰 크기로 언덕 중앙에 버티고 서있었고 언덕 위에서는 피렌체 시내를 내려다 볼 수가 있었다. 



바로 앞을 흐르는 아르노 강과 그 위의 다리들, 붉은 지붕의 아름다운 집들,
베키오 궁전과 두오모가 그 위에 솟아 두드러져 보인다.

21세기가 된 지금에도 르네상스 시대의 도시가 눈 앞에 그대로 살아있는 것이 너무나 감동적이다. 

 

이탈리아의 오후는 덥고 나른하다.

점심을 먹기 위해서 피렌체의 골목으로 들어섰는데 골목은 사람들의 인적도 없이 조용하기만 하다.

모두 시에스타 중이라 한때의 오수를 즐기고 있는 듯 하다. 

한 식당에 들어서니 식당 안에만 사람들이 많다.

본 고장의 스파게티와 마늘빵을 먹은 후 다시 시내 관광에 나섰다.

 

시내의 도로는 모두 돌로 포장되어있다.

차들도 모두 돌로 포장한 도로 위를 달린다.

거리는  사방 10cm 정도의 짙은 회색의 돌로 덮여있는데

이 돌들은 모두 1m 이상의 깊이로 박혀 있기 때문에 오랜 기간이 되어도 파손이 잘 되지 않고

르네상스 시대의 도로 포장이 지금까지 이어지는 것이다.

도로의 돌이 파손되면 그 부분만 다시 파내어 새돌로 교체한다고 한다.

일년이 멀다고 도로 포장을 새로 하고 연말만 되면 보도 블럭을 교체하는 우리의 현실과 비교가 되었다.
 

도로는 매우 좁아 승용차는 두 대가 비키기가 힘이 들고 버스는 벽에 대일 듯 말 듯 아슬아슬하게 지나간다.

그런데도 도로를 넓히지 않고 불편한 그대로 살면서 그들의 문화 유산을 잘 지켜가고 있었다.

오늘날 이탈리아가 막대한 관광 수입을 올리고 있는 것은 엄청난 문화 유산을 물려준 조상의 덕도 있겠지만

그 문화 유산을 잘 지키고 있는 후손들에게도 칭찬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피렌체는 이탈리아 중부, 토스카나주의 주도이다.

영어로는 플로렌스라고도 하는데 로마 북서쪽 233Km, 아르노강의 양안, 구릉과 선상지상에 있다. 
 
피렌체는 공화국, 토스카나 공작령의 수도, 이탈리아의 수도 등

다양한 지위를 누리며 긴 역사를 이어왔는데 BC 1 세기경 로마의 군사 식민지에서 비롯된 곳으로

14-16세기에는 예술을 비롯하여 상업·금융·학문 등의 분야에서 높은 위치를 점했다.

 

이곳을 무대로 활발히 활동했던 천재들을 통해 피렌체의 탁월함을 엿볼 수 있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인물로 레오나르도 다 빈치, 미켈란젤로, 브루넬레스키,

단테, 마키아벨리, 갈릴레오 및 메디치 가문을 들 수 있다.
 



피렌체를 유명하게 하는 것 중에 하나는 두오모 성당이다.

두오모는 '꽃의 성모 교회'라고 불리우는데 두오모는 반원형의 둥근 천장을 뜻하는 것으로 이는 돔(Dorm)의 어원이 됐다.

1296년에 시작되어 170여년만에 완성된 두오모는 성당외벽을 흰색, 분홍색, 녹색의 대리석을 기하학적으로 배치하였다.

이 성당의 규모는 엄청 나서 3만여명이 들어 갈 수 있다고 하고  주위를 한바퀴 돌아 보는데도 상당한 시간이 소모될 정도였다.



두오모 남쪽에 있는 84m 높이의 종탑은 지오토의 종탑이라고 하는데
단테의 신곡에 등장하는 명소라고 한다.

흰색, 분홍색, 초콜릿색의 대리석으로 장식한 탑이다.

 

두오모 앞에는 싼 죠반니 세례당의 천국의 문이 유명한데

1401년 피렌체가 페스트로부터 자유로와진 것을 기념해서 만든 문이다.

로렌쪼 기베르띠라는 작가가 28년동안 만든 작품으로 성서의 창세기 이야기를 담은 10개의 부조로 되어 있다.

성당 앞의 문은 모조품이고 진품은 두오모 뒷편의 오페라 박물관에 있다고 한다.



피렌체 공국 시대부터 시청으로 쓰이고 있는 베키오 궁전은

성곽 건물과 94m에 이르는 종탑이 고딕양식을 따르고 있어 과거 16세기 정부청사의 느낌이 그대로 남아있다.

 

청사 앞에는 미켈란젤로의 〈다비드, David〉의 복제품이 있는데 원래 이 곳에 있던 진짜는 지금 피렌체의 아카데미아 미술관에 있다.



베키오 궁전 바로 옆의 동상은 목을 베어서 들고 있는 무시무시한 모습이다.
 



베키오 궁전 앞 광장은 시뇨리아 광장이라고 하는데 광장 분수 안의 동상의 주인공은 헤라클레스이다.
 



광장에는 피렌체를 일으킨 꼬지모 메디치의 청동 기마상도 서 있었다.
 



두오모 근처의 산타 크로체 교회도 너무나 아름답다.



두오모 성당에서 시뇨리아 광장으로 들어가는 좁은 골목길에는 단테의 생가가 있다.

현재 이곳이 단테의 생가였다는 증거는 벽에 붙어있는 단테의 토르소가 전부이다.

현재는 미술작품을 전시하는 갤러리로 사용되고 있다.  

 

원제목이 '희극(La Commedia)' 인 '신곡' 은 지옥편과 연옥편, 천국편의 3부곡으로 되어 있는데

단테는 베르길리우스를 만나 지옥과 연옥, 천국을 여행하게 된다.

매우 상징적이고 압축적인 방법으로 인생 의 여러 우여곡절을 암시적으로 제시하면서

착오와 고뇌를 통하여 영혼의 정화를 성취시키는 인간 행로를 말하고 있다.

이탈리아 사람들이 이 신곡 때문에 문맹을 면했다 할만큼 성서 다음으로 많이 읽혔다는 책이다.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단테의 영원한 연인 베아트리체의 집도 있다고 한다.
 

피렌체의 시내는 그리 넓지 않아서 걸어서 다니면서 골목의 작은 가게들을 구경하면 더 좋다.

또 두마리의 말이 끄는 마차를 이용하면 더욱 멋진 피렌체의 여행이 될 것이다.

그리고 피렌체는 가죽 공업이 발달한 곳이라 가죽 제품 가게에서

이탈리아의 수공예 가죽 제품을 하나 사서 소장하는 것도 여행의 즐거운 추억이 되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09.04.14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군요! 피렌체라...
    루비님덕분에 이런곳도 다 구경해보네요^^
    전 예비군 갔다가 어제 왔답니다^^;
    좋은 아침되세요~

  2. BlogIcon pennpenn 2009.04.14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 방문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3. BlogIcon 털보아찌 2009.04.14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미!
    저동네는 나체상들이 우째 딸랑딸랑 그대로 들어 내놓고 있당가요?

  4. BlogIcon 민시오 2009.04.14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렌체 너무 멋집니다~
    유명하신 분들은 다 모여있는듯 해요^^

  5. BlogIcon 레디꼬 2009.04.14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로마인이야기 읽으면서.. 이탈리아 여행을 꿈꾸는데..^^
    사진 넘 이쁘네요...ㅎㅎ

  6. BlogIcon *저녁노을* 2009.04.14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덕분에 앉아서 구경하는 이맛도 솔솔합니더.

    즐거운 하루 되세요

  7. BlogIcon Yujin Hwang 2009.04.14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여행지가 다양해요~여행기록책 내셔도..^^

    • BlogIcon 루비™ 2009.04.14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의 여행기는 여행기라 할 것도 없는 사소한 기록이랍니다.
      아무 것도 모를 때 여행한 기록들이라 더 어설프구요.
      즐겁게 보아주시니 감사합니다~

  8. 은별러브하우스 2009.04.14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써질래나 모르겠네여~~
    와우~정말 하늘 넘 파랗고 좋은데요~
    역쉬 여행은 좋은 거라는~ㅎ

  9. 은별러브하우스 2009.04.14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이제야 글 남겨지네여~
    넘 멋진 사진 블로그에도 올려주셔용~

    좋은 하루 되세요~^^*

  10. BlogIcon esstory 2009.04.14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 정말 좋았네요
    아직도 기억이 새록새록..

  11. BlogIcon 열심히 달리기 2010.08.26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피렌체... 꽃의 도시.. 너무나 아름다운 도시.

    95년도 여행때는 콘티키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단체이동을 했는데, 피렌체에서 어떤 언덕에서 사진찍는 시간을 가졌는데, 거기가 어딘지 모르겠는거죠.
    그런데, 석양이 지는 언덕에서 찍은 그 사진은 정말............. 너무나 나의 마음을 홀렸다는 표현이 맞았습니다.

    다시 여기 오리라.... 각오를 다지고, 돌아와서 군생활을 했지요.

    그리고 11년 후, 2006년 다시 잡은 기회. 해괴한 코스를 유지하면서 피렌체에 들려서, 미켈란젤로 언덕이라는 것을 알아냈고, 가서 봤습니다.
    다만 낮에 못 가본 것이 좀 아쉽기는 하지만.... 이것은 또 다시 피렌체를 밟겠다는 의지를 내비치는 것이 아닐까요?? ^^;

    시오노 나나미의 도시3부작은 다녀온 뒤에 읽었는데, 거기에는
    도시 수호성인이 '세례자 요한'이라고 나왔더군요. 마침 제 본명도 세례자 요한이라.. 더더욱 맘에 들더군요. ㅎ
    가기 전에 도시 3부작을 읽었었으면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그래서 여행을 가려고 하는 사람들에게 강추를 하고 있습니다.

    다시 가게될 그 날.... 피렌체에서 멋진 석양을 배경으로 사진을 한 장 남기고 싶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