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 남산 기슭에 위치한 '서출지'는 
면적 7,000㎡, 못 둘레 약 200m로 규모가 비교적 아담하고 조용한 연못이다.

경주 시내 중심부에 위치한 첨성대, 대릉원, 안압지에 사람으로 넘쳐나는 봄, 가을 주말에도
서출지는 남산을 오르는 관광객들이 스쳐 지나갈 뿐
시내의 유적지만큼 사람들이 많이 찾지 않는 곳이라 늘 한적한 편이다.

이 연못은 사계절 주변 경관이 무척 아름다운데
4월에는 주변을 둘러싼 벚나무에 일제히 벚꽃이 피어 환상적인 경치를 자아내고
7,8월에는 연못 전체에 연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사진을 즐기는 애호가들에겐 최고의 출사지로 손꼽히는 곳이다.
또 겨울철 눈이라도 내릴 때면 하얗게 눈을 인 남산 아래 정자 이요당은 가슴이 두근거릴만큼  멋진 풍광을 선사한다.
또한 요즈음은 경관 조명도 멋지게 해 놓아서 연못가 벤치에 앉아 호젓한 야간 데이트를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인 곳.

신라 천년 고도 경주야  어느 곳이든 아름답지 않은 곳이 없지만
서출지는 필자가 특히 좋아하는 장소인지라 자주 가서 조용한 시간을 즐기곤 하는데
오늘은 서출지의 환상적인 야경을 소개해 드리고자 한다.
처음 사진을 제외하고는 모두 삼식이(시그마 30mm)로 찍은 사진이라 약간은 답답한 느낌이 드는데
다음 기회에 더 내공을 길러 더욱 좋은 사진으로 보여드릴 것을 약속드리며......





사적 제138호로 지정된 서출지는 삼국시대부터 있던 유서깊은 연못인데 이 곳에는 다음과 같은 신비한
전설이 내려오고 있다.
   


 


신라 소지왕
10년(488)에 왕이 남산 기슭에 있던 '천천정'이라는 정자로 가고 있을 때
까마귀와 쥐가 와서 울더니 쥐가 사람의 말로 이르기를
"이 까마귀가 가는 곳을 쫓아 가보라" 하는 것이었다. 
이에 괴이하게 여긴 왕은 신하를 시켜 따라 까마귀를 따라 가보게 하였다.





신하는 남산 동쪽에 있는 피촌까지 와서는 두 마리의 돼지가 싸우는 것에 정신이 팔려

그만 까마귀가 간 곳을 잃어버리고 길에서 헤매게 되는데 연못 가운데서 나타난 한 노인을 만나게 된다.
노인은 신하에게 글이 써진 편지를 건네 주고 신하는 왕에게 그것을 올리게 된다. 





왕이 편지를 보니 
겉봉에 쓰여 있기를
'이 편지를 떼어보면 두 사람이 죽을 것이고 떼어보지 않으면 한사람이 죽을 것이다'고 하였다. 
왕이 말하기를 '두 사람이 죽게 된다면 차라리 떼보지 말고 한 사람만 죽는 것이 옳다'고 하니 천기를 보는 일관이 아뢰되
'그렇게 하시면 안됩니다. 두 사람은 일반 백성을 말하는 것이요, 한 사람은 왕을 가리키는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왕도 그렇게 여겨 편지를 떼어 보니 그 글에 이르기를 '거문고 집(琴匣)을 쏘라'고 쓰여 있었다.



 

왕이 곧 궁궐에 들어가 무사를 시켜 활로 거문고집을 쏘게 하니

거기에는 궁궐의 내전에서 불공드리는 승려와 궁주(宮主)가 서로 간통하고 흉계를 꾸미고 있는 것이었다.
이에 왕은 두 사람을 처형시켰다.





연못에서 글이 나와 계략을 막았다 하여 그때부터 연못의 이름을
'서출지(書出池)'라 하였고
이런 일이 있은 후로 신라의 풍속에 매년 정월의 첫 돼지날, 쥐날, 말날에는 모든 일을 조심하고 함부로 움직이지 않게 되었다.
그리고 정월 15일은 까마귀를 기리는 날인 오기일(烏忌日)로 정해서 찰밥으로 제사를 지내게 되었는데
지금까지도 이 풍습은 정월 대보름의 풍습으로 그대로 이어 내려오고 있다.




현재 연못 서북쪽에 소박하면서 우아한 모습으로 남아있는 정자는 조선 현종 5년(1664)에

임적이라는 사람이 지은 것으로 그는 이곳에서 글을 읽고 경치를 즐겼다고 한다.
정자의 문은 잠겨 있지만 관리인에게 잘 부탁하면 가끔 열어주기도 하여
대청마루에 앉아 서출지와 주변 경관을 보며 시원한 바람을 즐길 수도 있다.


정자의 이름은 이요당(二樂堂)인데 '이요(二樂)'라 함은 '仁者樂山, 智者樂水'란 말에서 두 樂를 따온것이니
산(경주 남산)이 있고 물(서출지)이 있는 서출지야말로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는' 곳이다.



관련 포스트 : 하늘이 담긴 연못 서출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김천령 2010.06.28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출지의 야경도 대단하군요.
    잘 보고 갑니다.

  3. BlogIcon 에듀앤스토리 2010.06.28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명이 참 이쁘게 설치해 놓았습니다. 그걸 담은 사진은 더욱 훌륭!

  4. BlogIcon 바람될래 2010.06.28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여행때 알려지지 않았지만 좋은곳이 어디냐고
    그곳 관계자한테 물어봤더니
    서출지가 좋다고 하더라구요..
    특히나 이곳에 연꽃이 피면 넘 환상적이라고 하던데요..
    그래서 저도 이곳 서출지를 다음 경주여행때
    가볼러고하는데요..
    이렇게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BlogIcon 루비™ 2010.06.28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압지 주변에 연꽃단지를 조성하기 전에는
      이곳에만 연꽃이 피어 더 희소가치가 있었답니다.
      다음번에는 이곳도 꼭 들리시길요~!!

  5. BlogIcon 빛이 드는 창 2010.06.28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출지 야경의 아름다움을 잘 담으셨네요 ^^

    덕분에 눈이 호강합니다 ㅎㅎ

    안압지만 아름다운줄 알았더니, 서출지 역시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

  6. BlogIcon 더공 2010.06.28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출지 야경 정말 멋지네요.
    서출지라는 지명도 처음 들어본 듯 합니다.
    못 본곳, 안가본 곳이 왜 이리 많은지... ^^;

    • BlogIcon 루비™ 2010.06.29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루 이틀만에 경주를 다녀가시는 분들이 찾기는 힘든 곳이지요.
      하지만 경주에 사는 분들에게는 아주 친근한 곳이랍니다.

  7. BlogIcon @파란연필@ 2010.06.28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출지... 예전에 연꽃 찍으러 몇번 갔었는데, 이런 전설이 있었군요...
    더군다나.. 이렇게 환상적인 야경까지.... 야경이 이쁜줄 몰랐었는데....
    가까운 시일내에 꼭 야경보러 가봐야겠습니다. ^^

  8. BlogIcon 블루버스 2010.06.28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멋진 곳도 있었네요.
    미리 알았으면 여기도 봤을텐데 아쉽습니다.ㅎㅎ
    담에 남산은 따로 한번 가볼 생각입니다.

  9. BlogIcon leedam 2010.06.28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밤의 서출지 넘 아름다워요 ^^

  10. BlogIcon 티런 2010.06.29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는 문화재조명이 다 근사한것 같습니다.
    요즘같이 더울땐 저녁시간에 들러도 무리없을것 같네요~

  11. BlogIcon kangdante 2010.06.29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ow!~
    야경이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나요?..
    마치 신비로운 풍경을 보는 듯 합니다..
    루비님의 내공이 절로 느껴집니다.. ^.^

  12. BlogIcon 무아지경 2010.06.29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가고 말거야~^^

  13.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10.06.29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경을 담으로 한번 떠나야겠어요...
    근데 이 게으름은 어쩔 수가 없네요 ㅠㅠㅠ...
    잘 보고 가요~~^^*

  14. 라뗴향기 2010.06.29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출지의 야경은 처음보네요. 서출지도 야경 경관을 멋지게 만들어 놓았네요.. 루비님이 소개한 쌈밥집에서 쌈밥먹으며 서출지 구경하고 싶어요. ㅋㅋ

  15. BlogIcon ppsyg 2010.06.30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신비한 전설이네요~ 두사람은 결국 그 남녀였군요.. 야경도 정말 멋져요~ 사진이 마음에 듭니당^^ㅋ

  16. BlogIcon 애쉬™ 2010.07.01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습니다. 저도 겨울에 담았던 서출지 사진 하나 있는데 올려봐야겠습니다^^

  17. BlogIcon 한스~ 2010.07.01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이 흐드려지게 피어있는 날도 장관이죠.
    10년전에 경주에 몇년 살때는 이렇게 까지 잘 정비되어 있지 않았는데
    요즘 경주가 밤의 도시로 재 탄생할려는지 조명에 아낌없이 투자를 하더군요.
    좋기도 한데 좀 더 자연스럽게 뒀으면 하는 바램도 있습니다.
    야경은 너무 멋지네요..^^

  18. 우왕 2010.07.02 0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 야경도 정말 멋있네요~ 근데 여길 내가 가봤었나?
    전 아무래도 경주에 살고 있는 것이 아니라 황성동에 살고 있는 것일 수도ㅋㅋ
    동네랑 시내를 제외하고는 어디가 어딘지 도통 모르겠네요.

  19. 키스포토 2010.07.05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너무 아름다워요^^ 감탄하고 갑니다~:)
    루비님이 담으신 서출지도 너무나 아름다운걸요??
    행복 가득한 하루 되세요!!

  20. sigmalee 2010.07.29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압지야경 보러갈려고했는데
    서출지로 바궈야겠네요,,,,,,,,,
    감사~~~~

  21. BlogIcon 용작가 2012.11.08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경도 좋으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