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방하리에 있는 유원지 남이섬을 처음 찾은 건 10년전 쯤.....
호기심을 안고 강을 건너간 남이섬은 자연 경관 자체는 너무나 아름다웠으나
무질서하게 들어선 위락 시설들과 정돈되지 않은 전체의 느낌은
마치 한물간 80년대 유원지 같은 느낌을 주어 아쉬운 맘을 안고 돌아서게 한 곳이었다. 
 
그 후에 드라마 겨울 연가가 이곳에서 촬영됨으로 인해 선풍적인 인기를 얻게 되고 
전체적으로 리모델링하여 새롭게 태어난 남이섬은 오랜전 섬의 모습과는 많이도 달라져 있었고
겨울이 돌아오면 항상 다시 찾고 싶은 곳 중에 하나가 되었다. 

 남이섬은 2006년에 동화 속의 나라 '나미나라 공화국'으로 독립을 선포하였다고 한다.^^
나미나라의 일일 국민이 되는 '하루 VISA(입장권)'는 하절기 8000원,동절기 6000원인데 왕복 도선 요금이 포함되어 있다. 
1년 단기 여권은 15000원인데 1년 내내 입장할 수 있다. 

 1일 나미나라 국민이 되는 입국 심사대는 그저 입장권을 보여주는 것으로 족하다. 

나미나라에 입국하는 국민들은 모두 다 들뜬 표정으로 입국장(!)을 지난다... 

  나미 나라 공화국 정문을 통과하면 나미나라로 인도할 배에 올라탈 수 있다. 

선착장을 출발한 배는 승객들을 금방 나미나라로 인도하고 배에서 내리는 순간 모두가 나미나라 공화국의 일일 국민이 된다. 

왕자님을 기다리는 인어 공주가 추위에도 불구하고 벌거벗은 몸으로 새로운 국민들을 환영한다. 

 북한강 안에 떠 있는 반달같은 남이섬. 1939년 이전까지는 홍수때만 생기는 섬이었으나 청평댐의 완공으로 수위가 높아지면서 완전한 섬이 되었다.  

 섬의 둘레는 약 5 킬로미터,면적은 약 46만 평방미터이니 여의도의 1/5 쯤 된다. 

 1965년 수재 민병도 선생이 이 섬을 구입하여 메타세콰이어, 자작나무, 잣나무를 비롯한 수많은 나무들을 심고
중앙부에는 잔디밭과 오솔길을 조성하여 아름다운 전원의 풍치를 느낄 수 있는 섬으로 가꾸게 된다. 

 강원도 춘천 남이도..... 남이섬은 행정 구역상 강원도 춘천시이나 들어가는 입구는 경기도 가평군에 속해 있다. 

 명색이 공화국인지라 행정관리청도 있다....^^  

 남이섬 이름의 유래는 섬에 있는 남이장군묘에서 온 것이다. 

 이 섬에 남이 장군이 묻혔다는 전설이 담긴 돌무덤이 있었고 그 곳의 돌을 함부로 가져갈 경우 집안에 우환이 생겼다고 한다.  

 이 섬을 개발한 민병도 선생이 이 돌무덤 자리에 봉분을 만들고 추모비를 세웠으며 노산 이은상 선생이 추모글을 썼다. 

 세종 23년 1441년에 출생한 '남이'는 공주의 아들로 태어나(어머니가 태종의 딸) 명문가와 혼인했으며 
17세의 나이로 무과에 장원 급제한 후 이시애의 난을 평정한 공으로  25세에 일약 병조판서가 된 희대의 풍운아이다.


 남이 장군의 결혼에는 재미있는 일화가 있는데.....

남이가 어릴 때에 큰 길에 나가 놀고 있는데 하인이 보자기에 무엇을 싸서
지고 가는데 보니 그 위에 귀신 하나가 올라 앉아 있었다 .
남이가 따라가 보니 하인은 좌의정 권람의 집으로 들어가는 것이었다.
곧이어 집안에 곡성이 나기에 물어보니 권대감의 딸이 방금 죽었다는 것이라
남이는 권대감의 집에 들어가서 자기가 죽은 딸을 살리겠다고 했다.
별당에 들어 가서 보니 처녀의 가슴에 아까 본 귀신이 앉아 있는데
남이를 보자 곧 도망을 가버리고 죽었던 처녀가 숨을 쉬는 것이었다.
그런데 남이가 방을 나오면 처녀는 또 숨을 멈추고 남이가 들어가면 다시 살아나곤 했다.
그는 자신이 귀신을 본 이야기를 권람에게 하고 나쁜 귀신을 완전히 쫒아버린 후
죽었던 처녀를 완전히 살려내었으므로 권람은 딸의 은인 남이를 사위로 삼았다.

학교 다닐 때 연세 많은 국어 선생님께서 이 이야기를 너무나 실감나게 해 주셔서
아이들 모두가 숨을 죽이고 재미있게 들었던 일이 생생하게 떠오른다. 

어린 나이에 이시애의 난을 평정하고 돌아오던 남이 장군은
유명한 북정시(北征詩)를 읊어 그의 기개와 포부를 보여주었다.
 

                                                              白頭山石 磨刀盡 (백두산석 마도진)        백두산 돌은 칼로 갈아 다하고   
                                                              豆滿江水 飮馬無 (두만강수 음마무)        두만강 물은 말 먹여 없애네.
                                                              男兒二十 未平國 (남아이십 미평국)        사나이 스물에 나라를 평정치 못한다면 
                                                              後世誰稱 大丈夫 (후세수칭 대장부)        훗날 누가 대장부라 이르리

 
선생님께서 눈을 지그시 감고 이 시를 외우면서 해 주셨던 이야기에서
남이 장군이 그 얼마나 멋지게 생각이 되었던지....
이 시를 연습장에 수십번 써가며 외웠던 기억이 난다.
마치 남이장군의 기백을 이어 받은 여장부가 되어 이 나라를 평정이라도 할 듯이....^^

 그런데 이 북정시가 문제였다.

서자로 태어나 호시탐탐 권력을 탐하던 간신 유자광은 예종 즉위 직후
男兒 二十未平國 (남아이십미평국 - 사나이 스물에 나라를 평정치 못한다면 ) 이라는 구절을
男兒 二十未得國 (남아이십미득국 - 사나이 스물에 나라를 얻지 못한다면 ) 으로 고치고      
 남이가 역모를 꾀한다고 모함하여 남이는 모진 고문끝에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게 되니 그의 나이 스물 여섯이었다.  

 남이장군의 묘 앞에 서니 '과유불급(過猶不及)'이란 말이 떠올랐다.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다....'

물론 희대의 간신 유자광의 시기와 권력욕이 문제였지만
남이의 지나친 총명과 기개 역시 자신을 죽음으로 몰아넣는 계기가 되었으니
'지나치지 않고 적당하게 겸손할 줄 아는 것'은 누구에게나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동화의 나라 남이섬에 올랐으니 남이장군의 무거운 역사는 잠시 뒤로 할 일이다.
즐겁고 신나는 일만이 이 섬에 남아있기 때문이다.
겨울 연가의 준상과  유진같이 모닥불 앞에 다정히 선 연인들처럼
 커피 한잔으로 몸을 따스하게 한 후 '나미나라'로 짧은 여행을 떠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이바구™ 2010.02.02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방에 살다보니 남이섬 소문으로만 듣습니다.쩝~

  3. BlogIcon 풀칠아비 2010.02.02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이섬 놀라가서 잘 꾸며났다 생각은 했지
    남이장군님 생각은 못했던 같네요. ㅠㅠ
    볕 좋을 때 놀러가서 차 막힌 기억은 많이 납니다.
    겨울에는 어떤지 궁금하네요...

  4. BlogIcon hyun 2010.02.02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이섬에 대하여 많이 들어봤지만 아직 한번도 가보지는 못하였답니다.
    남이 장군에 대한 설명..남이라는 섬이 남이장군과 관련된곳이라는것도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좋은 글과 사진 잘보고갑니다.

  5. BlogIcon 김천령 2010.02.02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이섬을 다녀 오셨군요.
    재작년 갔을 때가 생각 나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

  6. BlogIcon 레오 ™ 2010.02.02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에 가니 곧고 바른 나무는 크기도 전에 죄다 잘리어 있고,삐뚫고 못 난 나무들만 즐비하더라'
    는 말이 생각납니다 ..

  7. BlogIcon 레몬박기자 2010.02.02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본지 넘 오래되었네요.이젠 기억도 가물가물 ..

  8. BlogIcon 큐빅스™ 2010.02.02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울때 가셔서 그런지 왠지 좀 썰렁한 느낌도 드네요^^
    가늘 길의 드라이브 길도 산책하기 에도 좋고..
    가을 낙옆이 풍성할때 사진 찍으러 다시 가고 싶네요^^

  9. BlogIcon 악의축 2010.02.02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작년,작년 남이섬을 한 20번은 간건 같은데요...남이섬에 가면 꼭 하던게 있죠.

    관광청에 들려 남이나라공화국에서 보내는 엽서들...


    아이들과 함께 남이섬 책축제때 다시 방문하셔도 좋은것같습니다...^^

  10. 겨울연가 2010.02.02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8월쯤에 갔다왓는데
    진짜 너무좋더라구요.
    겨울연가를 너무 좋아해서 갔다왓는데
    역시나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잘보고가요

  11. BlogIcon 따뜻한카리스마 2010.02.02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6년 전에 가보고 다시 가보질 못했네요^^
    저는 남이섬 이야기라는 책으로 다시 남이섬을 보았는데 루비님 덕분에 다시 한 번 잘 봤습니다^^ㅎ
    관련글 트랙백으로 하나 남깁니다^^
    건필하소서^^*

  12. BlogIcon 루시 2010.02.02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병도는 친일파 민영휘의 손자 ...

  13. 남이섬은 악락한 친일파 후손 소유 2010.02.02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분 말대로
    남이섬은 악락하기로 유명한 악덕 친일파 민영휘 후손이 소유하고
    있습니다.
    그러다가 친일파재산환수소송으로 국가로 넘어가게 될까봐
    <남이섬 주식회사>로 소유를 넘기고 있는
    웃기는 짜장들입니다.

    남이섬에 일본인들이 가는건 몰라도
    한국인이 그것도 애들 데리고 <놀러>가는건 정말 무뇌아 수준의
    부모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좀 개념 탑재하고 삽시다.

    • 오타: 악랄한... 2010.02.02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엄청 싫어하는 장소여서
      감정 조절 못하고
      오타가 났습니다.
      남이섬...입장료 받는것도 웃기고
      그거 빨리 국가환수해야 합니다.

  14. BlogIcon mami5 2010.02.02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남이섬 한번 가보고싶네요..^^
    한번 날잡아 가볼까 합니다..^^

  15.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02.02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오래전에 다녀온지라, 어떻게 변했을지 다시가보고 싶군요.
    아~~ 세상은 넓고, 가볼곳은 많네요...ㅎㅎ

  16.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2.02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남이섬을 한번도 가보지 않았었는데..
    생각보다 볼거리가 많아 보이네요..

    남이섬 이름에 대한 이야기도 잘 보았어요 ㅎ
    날씨가조금 풀리면 한번 가봐야 겠네요~

  17. BlogIcon mark 2010.02.02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이섬은 옛날에 직장에서 동료들과 단체로 영어회화 공부를 할때 원어민 선생하고 놀이 갔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런데 평소에 젊잖던 나이 드신 영어 선생님께서 자동차 핸들을 잡더니(우릴 태워줬거든요)
    어찌나 거칠게 말을 하는지
    f**k 라던가 god damn it 이라던가 막 짜증을 내서 무안했던 일이 생각납니다.
    워낙 택시 운저자들이 매너없이 운전해서 그랬나 봐요. ㅋㅋ

  18. 의령남씨 2010.02.03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이는 어머니가 공주가 아니고 할머니가 태종 이방원 4째딸 정선공주이고 할아버지 즉 부마는 충경공 남재의 3번째 손자 남휘이다.어머니는 남양홍씨로 남이가 모진 고문으로 처형당하자 아무도 그의 시신을 수습하지 않았는데 경기도 남양시 비봉면에 있는 남양홍씨 집성촌이자 그의 외가에서 시신을 수습 현재까지 묘소가 그곳에 있다.

  19. BlogIcon 둥이맘오리 2010.02.03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곳이 저렇게?? ㅠㅠ
    저도 남이섬을 다녀오긴 했는데..
    한참전이라...
    그땐 너무 좋았던 기억이 잇는데..
    그래도 그때 기억이 좋아서 다시 가고 싶어지네요..
    잘보고 갑니다..

  20. 살구나무 2010.02.04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이 장군은 "男兒 二十未平國 後世 誰稱 大丈夫 "라 했는데
    우리 지기님은 " 不到長城 非好漢" 이라는데
    나는 대장부도 아니고, 남자도 아닌것인가.
    나는 아직 아무것도 이루지못했는데 어쩌죠?

  21. 친일파 민병도한테 <선생>이라니 2010.02.05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쓴이님...
    뭐하는 분이신지 몰라도
    이완용한테도 이완용 선생, 송병준한테도 선생이라고
    하실분이네...
    개념 좀 탑재하고 사세요. 쯔쯧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