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로마 레오나르도 다 빈치 공항에서 파리 드골 공항까지는 약 2시간.


비행기는 파리 상공으로 진입하더니 도시 위를 아주 낮게 날기 시작했다.


장난감 같은 집들이 쭈욱 펼쳐지고 눈에 익숙한 풍경이 나타났다.

방사선으로 쭈욱 뻗은 도로와 그 주변의 집들......개선문이었다!

파리는 개선문을 중심으로 방사선으로 도로가 뻗어 있다던


사회 공부 시간의 학습 내용을 
눈으로 실감한 순간이었다.

에펠탑도 보이고 세느강도 눈에 바로 들어왔다.

비행기가 이렇게 낮게 날아가며 프랑스의 수도 파리 중심지를 훑어 볼 수 있다니.....

흥분된 마음에 눈을 떼지 못하고 창에 매달려 파리를 살펴보고 있는데...... 

 

도착한 곳은 파리의 관문 샤를 드골 공항.

공항의 모습도, 공항의 사무처리도 낭만적인 도시 파리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곳.


일처리 느리고 착오가 많기로 유럽에서도 악명 높은 드골 공항.....

여러 항공 편을 섞어 수속을 하다 보니 승객의 짐이 엉뚱하게 다른 항공기로 가는 경우도 많고

잦은 파업으로 짐이 한꺼번에 쌓여 짐찾는데 엄청나게 오랜 시간이 걸리기도 한단다.


프랑스인의 사무 처리는 이미 에어 프랑스에서 실감을 한지라
공항 일 처리도 그러려니 하고 아예 체념을 해버렸다. 

엄청나게 오래 걸려서 짐을 찾고 차에 오르니 파리의 공기는 숨이 턱 막힐 정도로 텁텁하다.

  

졸린 눈으로 공항을 지나 시내를 들어가니 조금씩 다가오는 고풍스러운 건물들이 눈 앞에 펼쳐진다.

상가나 아파트로 쓰고 있는 건물들도 오래 된 듯 빛 바랜 색을 하고 있는 것이

이제야 파리에 왔구나....하는 생각이 조금씩 들기 시작했다. 


파리의 일반적인 길가의 건물들은
오래된 듯한 고풍 스러운 건물들이 많고 5층 이상의 건물이 잘 없다.

보통 1층은 상가이고 2층 이상은 아파트로 쓰이는데 건물 외부는 개조를 하지 못하는 지역이 많지만 실내는 최첨단 시설로 개조한다고 한다.
 


사람들 사는 모습은 어디든 비슷한지 거리에는 노점도 있고 횡단보도 건너는 모습도 우리와 별반 다를바 없었다.
 



차를 타고 가다 발견한 프랑스 월드컵 경기장이다.


생 드니 스타드 드 프랑스 경기장(이름도 길다).....

프랑스 월드컵이 여기서 열렸고 이 때 프랑스는 우승의 영광을 안게되었으니 프랑스인들에게는 잊혀지지 않는 경기장이다.
 


생 마리 마들렌 교회의 뒷편으로 돌아가며 찍은 사진이다.

이 교회는 콩코드 광장에서 개선문 방향으로 서면 오른 쪽으로 보이는 교회이다.

고대 그리스 신전 풍의 외관과(파리에 있는 유일한 그리스풍의 건축이다) 19세기 조각들로 유명한 교회라고 한다.


 
이름은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지나가다가 건물이 이뻐서 담아 보았다.





시내의 평범한 건물도 벽에는 예술 작품과도 같은 그림이 그려져 있다.

거리 자체가 살아 있는 미술관인 파리에 이제 도착한 것이다...두근두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컴속의 나 2009.04.25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랑스 언제쯤 가보게 될지~~빠른 시일 내에 가포게 되겠죠^^
    앞으로의 여행기와 생생한 사진들이 기대됩니다.

    • BlogIcon 루비™ 2009.04.25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꼭 다녀오실 기회가 있으시길..^^
      어느 여행지나 다 설레임이 있지만
      파리...는 여행자를 사랑에 빠지게 하는 도시죠...^^

  2. BlogIcon Yujin Hwang 2009.04.25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근두근..그 설렘이 부럽기만해여~ 루비님은 뭐하시는 분일까?
    여행을 많이 다니시니...여행 가이드??? 궁굼해요~

    • BlogIcon 루비™ 2009.04.25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여행기를 자주 올리니
      맨날 여행 다니는 사람같이 보이나 봐요..
      일년에 한 차례 정도 여행 다녀온 기록들을 차근차근 올리는거랍니다.
      다른 분들보다 많이 다닌 것도 아니에요.

      정말 직업이 가이드였으면 좋을 뻔 했어요.
      제가 손님보다 더 좋아하며 여행 다닐지도 모르니...ㅎㅎ
      그리고 유럽 여행기는 다음 블로그에 썼던 것 옮기는 중임...죄송합니다...^^

  3. BlogIcon pennpenn 2009.04.25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낭만의 도시 파리 보따리 기대합니다.

  4. BlogIcon 국민한대 2009.04.25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파리네요~+_+
    전 드골공항에서 문제가 생겨 에어프랑스 직원에게 찾아갔더니
    다자고짜 한국인직원을 전화연결해주더군요..
    참 만족스러웠는데..
    저기가 그렇게..악명높은곳이었다니..ㅋㅋ

    • BlogIcon 루비™ 2009.04.25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누구에게나 다 그렇게 불친절하지는 않겠지요.
      저에게는 안 좋은 기억만 남겨준 에어프랑스였답니다.
      드골공항의 서비스 부재는 유명하다고 하더군요.

  5. BlogIcon 엘고 2009.04.26 0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살아있는 미술관을 거리에서 보는것같네요^^
    맑은 하늘이 건축물을 더 빛나게 합니다
    파리가서 벽화 그림을 그리고싶어지네요^^
    즐건 휴일되세요~~

  6. BlogIcon 도꾸리 2009.04.26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리에 가보지 못하는 마음,
    사진으로나마 달래보렵니다~~
    아웅~~

  7. BlogIcon Kay~ 2009.04.27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열심히 ㅎㅎ 다니시는군요!
    루비님의 사진을 통해서 보니 정말 아름답네요!

  8. BlogIcon 달팽가족 2009.04.27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에 파리 여행하던 생각이 새록새록 나네요.
    돈이 없고, 시간만 많았던 그때가 지금 생각하면 참 낭만적으로 다가옵니다. 아마 젊음이 있기에 그랬나 봅니다.
    처음엔 너무 아름답던 파리가 짜증스럽게 다가왔습니다. 그 넓은 도시가 어딜 봐도 다 관광지같고, 고풍스러운 건물이 있으니
    살짝 짜증스럽더라구요. ㅎㅎㅎ

    • BlogIcon 루비™ 2009.04.28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그거 참 기분 좋은 짜증이네요.
      다 관광지 같고 너무 고풍스러워서 그랬다니..
      우리나라도 그런 짜증 좀 나 봤으면....

  9. BlogIcon 소나기♪ 2009.04.28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골 공항 정말 복잡하더군요..
    저는 다행히 한방에 갔는데 친구가 공항역을 잘못내려서 엉뚱한데서 헤매다가 비행기를
    놓칠뻔 했다고 하더군요.^^

    • BlogIcon 루비™ 2009.04.28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골 공항....정신이 하나도 없더군요.
      공항은 어찌 그리 좁은지..
      넓디 넓은 인천 공항 보다가 보니 답답하기만....
      프랑스 사람들은 급한 것도 없고...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