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에서 북쪽으로 16k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패서디나(Pasadena)'는 치페와어로 '계곡의 정상'이라는 뜻인데
도시 전체가 야자수와 올리브, 아보카도가 잘 어울려져 경관이 대단히 아름다운 곳이다.
고급 주택가와 각종 연구소, 대학, 미술관,식물원등이 밀집되어 있는 패서디나는 
미서부 문화와 학문의 중심지라 할 수 있는 곳으로 미국인이라면 누구나 살고 싶은 도시로 손꼽힌다고 한다. 




1887년 산타페 철도가 개통되자 동부 해안의 부유한 사람들이
남부 켈리포니아의 따뜻한 태양아래 정착하기 시작하였는데
태양을 사랑하는 예술가와 보헤미안들도 이곳에 머무르기 시작했다.
창조력과 부의 결합은 패서디나를 현재의 화려한 문화의 도시로 성장하게 만들어준 밑거름.

도시는 아주 잘 짜여진 계획 도시인데 중심지에는 멋진 건물들이 많고
특히 블록마다 엄청나게 크고 아름다운 바로크풍 교회들이 자리잡고 있는 것이 아주 장관이다.
노턴 사이먼 박물관의 동쪽인 올드 패서디나는 1880년대와 90년대 상업 건물이 늘어선 12개의 블록을 복원하였는데
오래된 벽돌로 된 고풍스러운 시가지에는 레스토랑, 부티크, 카페, 바, 나이트 클럽 등이 늘어서 있고
빅토리아 양식, 스페인 식민지시대양식, 아르데코 양식의 혼합된 건물을 구경할 수 있다.

산 가브리엘 밸리 지역은 명문 캘리포니아 공과 대학()을 비롯해
노튼 사이먼 미술관, 헌팅톤 라이브러리 & 정원, 퍼시픽 아시아 뮤지엄 등
볼만한 가치가 있는 훌륭한 박물관을 갖추고 있는 학문적으로 유명한 지역이기도 하다. 
교외의 부호들의 대저택들은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여 있어 집이 보이지도 않을 정도이며
일반 주택들도 정원이 너무나 아름다워 마치 공원에 온 듯한 착각에 빠져들게 한다.
패서디나의 인구는 십여만 정도인데 특히 매년 1월 1일에는 미식축구 결승전인 '로즈볼'이 열리는 곳으로 유명하다.

일주일간 투숙했던 웨스틴 호텔 바로 옆에는 패서디나 시청이 자리잡고 있었다.
바로크풍으로 웅장하게 지어진 패서디나 시청은 1925년 건립한 건물인데 특히 후원이 아름답다.

시청 후원과 내가 묵었던 웨스틴 호텔의 정원은 하나로 이어져 있어서 산책하기에 안성 맞춤이었다.

점심 후 약간의 오침을 하고 호텔을 나와 느긋하게 산책을 하고 있으려니 어디선가 아름다운 오케스트라의 선율이 들린다.
음악 소리에 이끌려 발을 옮기니 많은 사람이 시청 광장에 모여 앉아 오케스트라 연주를 듣고 있었다.
패서디나 시립 오케스트라의 자선 콘서트가 열리고 있었던 것이다.
사람들은 시청 앞 광장에 놓인 의자에나 뒷편 잔디에 앉아 자유롭게 연주를 듣고 있었는데
나도 하얀 포장을 친 자원 봉사자들의 노점에서 간식을 사서 들고 잔디밭에 앉아 편안하게 오케스트라의 연주를 감상했다. 

레파토리는 대부분 많이 알려진 곡 위주로 연주되었는데 연주 실력이 아주 수준급이었다. 

시청 맞은 편 다운타운에는 유명한 메이시 백화점이 있고 이어서 아케이드식 상가가 이어져 있었는데
이곳은 LA 젊은이들에게 고급 캐주얼 패션 빌리지로 인기가 있는 곳이다.
점포들은 인테리어도 잘 되어 있고 특히 아름다운 장신구가 많아서 발걸음을 떼어놓기 힘들 정도였다. 

많은 사람들이 나와서 쇼핑도 하고 차도 마시며 한담을 나누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중국풍으로 지어진 켈리포니아 주립극장에서는 오페라가 연주되고 있어서 사람들이 줄지어서 입장하는 모습을 볼 수가 있었다.

미술관 옆 주차장 입구 장식 또한 현대 미술 작품 같은데
특히 패서디나는 헌팅턴 사이츠, 노턴 사이먼 미술관 등 수십 개의 크고 작은 미술관이 자리잡고 있는 문화의 도시여서 
이곳에 머무는 동안 시내의 여러 미술관에서 수준높은 작품을 감상한 것도 크게 기억에 남는 일이다.



그 중 아시아 태평양 미술관에  들렸을 때의 일이다.
이 미술관에는 중국,일본,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의 미술품들이 많았는데
미술품의 수준들이 상당히 높았고 소장품 또한 수준급이라 단순한 동네 미술관이 아니라는 걸 느끼게 해 주었다.
인구 13만이 좀 넘는 도시에 이렇게 문화적인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 많다니....정말 부러운 부분이었다.

 

아시아 태평양 미술관의 곳곳에 전시되어 있는 다양한 아시아 태평양의 문화재 중
1층에는 특히 도자기가 많았고 2층에는 서예나 그림이  전시되어있었고
우리 나라 도자기나 서예 작품들도 전시되어 있어서 내 눈길을 끌었다 

미술 작품을 돌아보던 중 2층 서예 전시실에서 미술관 수업을 하러 온 미국 어린이들을 만났다. 
한 1~2학년 쯤 되는 어린이 20명 정도가 서예 작품을 보며 설명을 듣고 있었는데 어린 아이들이 수업 태도가 너무나 진지하였다.
떠들거나 돌아다니는 아이는 한 명도 없었고 모두가 교사의 설명을 눈을 반짝이며 숨을 죽이고 열심히 듣고 있었다.

그들의 진지한 태도가 너무나 기특해서 나 또한 아이들 옆에 서서 교사의 설명을 경청해 보았는데
특히 인상적인 것은 그날 작품을 설명하는 교사(박물관 직원인가...?)의 태도였다.
중국의 서예 작품을 설명을 하더니 미리 준비한 그림을 아이들에게 내 보여 주었다.
그것은 A4용지에 인쇄된 글자를 애들에게 보여주며 이것이 무슨 글씨일까요...? 라고 묻는 것이었다.
A4 용지 한 장에 커다랗게 그려진 한자(漢字) 한 글자였는데 아주 획수가 복잡한 것이 나도 잘 알 수가 없었다.

교사의 설명을 듣는 아이들은 모두가 고개를 갸우뚱하며 궁금해 하였는데
그 중 한 아이가 옆에 서서 설명을 듣던 나를 보더니 눈을 찡긋하며 도와 달라는 눈치를 보내는 것이었다.
동양인인 내가 한자를 잘 이해하리라 생각이 들었던가보다.
하지만 나도 모르는 글자인지라 난 어깨를 치켜올리며 나도 모른다는 표현을 했다. 

잠시후 교사는 "이 글씨는 How are you 에요~"라고 말하는 것이었다.
너무 놀란 나는 그 글씨를 자세히 보니 붓글씨로 How are you 를 한자처럼 위,중간,아래로 합해서 써놓은 글씨였던 것이다.
아마 영어만 아는 아이들에게 한자 문화를 더 친근하게 접근시키기 위함이었으리라......
그 날 나는 그 교사의 재치와 멋진 수업 준비에 감탄을 하지 않을 수 없었고
그 박물관 수업을 보면서 놀랐다는 표현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아름다운 도시 패서디나.....
마치 잘 가꾸어진 공원 같은 패서디나의 거리를 거닐며 아늑함과 편안함을 온 몸으로 느껴보니
왜 이 도시가 미국인들의 살고 싶은 도시 베스트에 손꼽히는지 알 수 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09.05.16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멋진곳이군요. 덕분에 눈이 즐거워요.ㅎㅎ
    웰빙도시라… 왠지 그럴듯합니다^^
    멋진 주말되세요~ 루비님~

    • BlogIcon 루비™ 2009.05.17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다녀본 도시 중에서 제일 살기 좋은 도시더군요.
      도시 전체가 완전 공원...
      그런 곳에 살고 싶어요..
      라이너스님...주말도 잘 보내셨지요?

  2. BlogIcon 미자라지 2009.05.16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믹시가 아직 돌고있네요..
    지금 방금 쓰신 따끈따끈한 글인가보네요..;;ㅋ
    우연히 왔는데 2등...
    즐거운 주말 되세요^^

  3. BlogIcon 반 더 빌 트™ 2009.05.16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아는 미국 친구 두 명이 패서디나에 살아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4. BlogIcon 털보아찌 2009.05.16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곳 다녀오셨군요.
    웰빙도시라~~ 참 재미있는데요.

  5. BlogIcon pennpenn 2009.05.16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와 예술의 도시로군요~~

  6. 어신려울 2009.05.16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으로 여행다녀오셨군요..
    항상 이렇게 멋진 포스팅해주시고..
    그래서전 언제나 눈만 즐겁게보고 가네요..
    주말밤 행복하시고 좋은꿈 구시길..

    • BlogIcon 루비™ 2009.05.17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이 워낙 넓다보니..
      엘에이 근처 서부지역만 다녀왔는걸 가지고
      미국 다녀왔다하긴 좀 그렇지요?
      행복한 휴일 밤 되세요~

  7. BlogIcon yujin 2009.05.17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켈포냐는 살아보니...계절이 뚜렸하지않아 4계절살던 제게 별로 매력적이지 않았거든요?
    요즘들어....그곳을 싫다고 떠난게~후회가 살짝됩니다...ㅠㅠ

    • BlogIcon 루비™ 2009.05.17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은 우리나라도 사계절이 뚜렷하지 않아요.
      거의 여름,겨울만 있는 것 처럼 느껴져요.
      캘리포니아는 따스하고 여름에도 칙칙하지 않고 보송보송한게 참 좋던데...
      켈리포니아에서 출발,인천 공항에 내리니 습한 기운이 확...ㅠㅠ

  8. BlogIcon 미국얄개 2009.05.17 0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 여행중에 들르셨나 보네요?
    좋은 도시입니다. 그리 크지는 않지만 구경할 만한 곳이 많이 있지요.
    도심속의 공원도 있구요...^^
    로즈볼은 대학 풋볼리그의 하나인데, 파사데나에 있는 로즈볼 경기장에서 열립니다.
    1월 1일에 거대하게 펼쳐지는 꽃차 퍼레이드는 평생 한번은 봐야 될 행사 중의 하나이기도 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루비™ 2009.05.17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패서디나에 일이 있어서 십여일 머물렀답니다.
      오후에 여기저기 산책하니 정말로 좋더군요.
      동네 미술관 나들이도 하고...
      편안하고 포근한 느낌을 주는 곳이었어요.

  9. BlogIcon Nono Plan 2009.05.17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술관옆 주차장..로드사인이 참 예쁘네요..
    까다롭다던 비자가 없어졌어도 미국여행은 쉽지 않은것 같아요!!

  10. BlogIcon mami5 2009.05.17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께 멋지게 여행온것 같으네요..
    고운 휴일 되시길요..^^*

  11. 가고파 2009.05.17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다.미국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