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람의 손을 타지 않은 듯 산 높고 물 맑은 경북 청도에는 유달리 고택과 누각이 많다.
운강 고택,  만화정, 섬암고택 등의 오래 된  가옥들이 연이어 있어서 마치 한옥 마을에 온 듯 하다.
그 중에서도 유난히 눈길을 끄는 가옥은 '내시 고택'이라고 불리는 '임당리 김씨 고택'이다.

이 고택은 궁중 내시로 정 3품 통정대부까지 올랐던 김일준(1863~1945)이 낙향하여 지은 집인데
이 가문은 임진왜란 전부터 16대 400여 년을 내시 가계로 이어져 온 가문이다.  

그 집에 살았던 사람들에 대한 호기심 때문인지 이 고택은 방문하는 사람들의 시선을 끄는데
건물 구조도 일반 반가의 주택과는 다른 특성이 있어 내시 주택 연구에 귀한 자료가 된다.



고택은 청도군 금천면 임당리 마을 중앙에 있어서 처음 오는 사람은 찾기가 힘들다. 
눈에 잘 뜨일 듯 말 듯한 안내판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개천 위에 시멘트 다리가 있는데
이 다리를 건너 한참 걸어 들어가면 솟을 대문의 고택이 나타난다. 



솟을 대문 앞에 다다르니 헉......자물쇠로 문이 굳게 닫혀 있다.
평소에도 문을 잠궈 놓는지 ......아니면 관리인이 어디 출타를 한건지 한참을 서성거려도 도무지 문이 열릴 생각을 않는다.



키 높이 정도 되는 담장으로 인해 고택은 외부인들에게 그 속살을 쉽게 보여 주지 않았다.
그래서 할 수 없이 기자들이 쓰는 방법처럼 카메라를 한쪽 손에 들고 담장 안쪽을 향해 팔을 길게 뻗어 셔터를 마구 눌렀다.
카메라를 내려 모니터로 확인해 보니 담장 안의 풍경이 찍혔긴 한데 건물은 삐뚤빼뚤.... 수평도 맞지 않고 앵글에 제대로 담기지도 않는다.

수십번 실패를 거듭하니 요령이 생겨서 나중에는 기울어지지 않은 사진 몇 장을 건질 수가 있었고
사진으로나마 내시 고택의 내부를 일부 살펴볼 수가 있었다.
 

이 가옥은 안채, 중 사랑채, 큰 고방채, 작은 고방채, 큰 사랑채, 사당, 대문채 등 7동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전체 구조로 보아 19세기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안채의 출입을 잘 살필 수 있게 사랑채가 배치된 점이 이 건물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데
사랑채란 집의 남자 주인이 머물며 손님들을 접대하는 곳이라 안채와 대면을 피하는게 상례라
대부분의 집에서는 사랑채와 안채는 서로 간섭하지 않고 독자성
을 인정해 주는 구조인데 이 가옥의 경우는 예외이다.  


                                                                                                                                                  (이미지 출처 : http://blog.daum.net/sws8007/)
이 집은 작은
사랑채와 큰 사랑채, 두 사랑채가 대문을 바라 볼 수 있도록 위치해 있으며
작은 사랑채
중문을 통과 해야만 안채 출입이 가능하도록 되어 있다. 


                                                                                                                                                  (이미지 출처 : http://blog.daum.net/sws8007/)

거기다가 작은사랑채 판벽에는 안채로 드나드는 사람들을 감시,관찰하기 위하여  ♡♡♡ 모양의 구멍을 뚫어 놓았다.
사랑채에 앉아 외간 남자의 출입이 있는지.....안주인이 어디를 가는지....하나 하나 감시할 수 있도록 된 구조이다.
성적인 능력을 잃어버린 바깥 주인으로서는 아내의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하지 않고는 마음이 편치 않았으리라..



실제로 내시 가계 부인들은 토담으로 철저히 폐쇄된 안채에서 친정 부모의 사망 때만 바깥출입이 허용될 정도로 폐쇄적인 생활을 했다고 한다.


  
대문 오른편에는 자그마한 연당이 있고 연당 남쪽에는 널찍한 빈터가 있는데 사랑채 주위에도 빈 공간이 많이 있는 것으로 보아 
옛날에는 현존하는 건물 외에도 다른 건물들이 많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실제로 이 집은 해방 후에도 지금 보다는 훨씬 집터가 넓고 건물도 많았다고 하는데 그동안 후손들이 땅을 많이 팔아 지금의 형상이 되었다고 한다.
마을 주위에 전답이 많아 천석꾼으로 불리었던 김일준은 인심도 후했다고 전해 오고 있다.


중국에서는 환관(宦官)의 기원이 상고 시대 은나라 때까지 올라가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신라 흥덕왕 때의 기록에서 이미 궁중에 환관을 두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금은 내시와 환
관의 개념을 같이 사용하지만 본래 내시와 환관의 개념은 달랐고 고려 때 까지만 해도 내시와 환관은 구분됐다.
김부식의 아들 김돈중이나 주자학의 태두인 안향 등도 본래 왕실
사무를 담당하는 관리인 내시로 일했다는데
고려 말 환관들이 내시직을 독차지 하게
되면서 내시가 환관의 대명사처럼 된 것이다.

환관의 형태를 보면 태어날 때부터 선천적으로 고자가 된 사람이 있기도 하지만
부모 혹은 친인척에 의해 거세를 당하거나 스스로 거세를 하는 경우도 있었는데 
빈곤한 가정 경제를 면하고 환관이 되어 부귀 영화를 누리기 위해서다.
또 지방 관료의 가혹한 수렴과 부역을 피하고 군역에서 벗어나기 위해 거세하는 경우도 있었다. 

고종을 모셨던 16대 김일준이 왜 환관이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으나 조선시대 환관의 최고 벼슬은 종 2품인걸로 보아
김일준이 얻은 정 3품 통정대부 직첩은 막강한 권력과 부를 함께 누리는 자리란걸 알 수 있다.

임당 고택의 가계는 17대 김문선(1881-1953)에 이르러서는 직첩만 받았을 뿐 내시 생활을 하지 않았고
조선왕조의 멸망과 함께 내시 생활도 더 이상 이어지지 않았고 18대 이후
로는 혈통에 의한 가족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한다. 



문을 굳게 걸어 잠그고 외부인의 출입을 허락하지 않았던 내시 고택.
고택 안에 살던 바깥 주인과 안주인이 인내해야 했던 한 많은 세월을 생각하니 고택을 떠나는 나그네의 심정도 편치가 않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09.05.26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연이 있는 곳이네요...
    그래도 여기저기를 누비시는 루비님이 부러워요.ㅎㅎ
    멋진 아침되세요~

    • BlogIcon 루비™ 2009.05.26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평소에는 일터에 매여있는 몸이라
      다른 분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그다지 누비고 다니지도 못한답니다.
      휴가나 휴일을 잘 이용할 뿐...
      좋은 하루 되시길...

  2. BlogIcon 솔이아빠 2009.05.26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감시구멍 으흐흐.... 잘보고 갑니다. 멋진곳이네요. 저런곳에서 살면 머리도 맑아질듯...ㅋㅋ

  3. BlogIcon kangdante 2009.05.26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
    인간으로서는 가장 슬픈 존재가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4. BlogIcon pennpenn 2009.05.26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포근해 집니다.

  5. BlogIcon DuTa 2009.05.26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시 고택의 가장 큰 특징은 하트모양의 감시구멍.?
    역사적 사실에 대해 소상한 설명 감사 드리고요..

    오늘도 많이 배우고 갑니다..

    • BlogIcon 루비™ 2009.05.26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시 가정에 시집 온 아내들이야 얼마나 사연이 많겠어요.
      거기다 내시 영감님의 끊이지 않는 감시...
      그들의 힘들었던 삶이 생각나 가슴 한켠이 찡해지더군요.

  6. BlogIcon Kay~ 2009.05.26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루비님 직업이 궁금합니다. ^^
    역사에 대한 조예가 깊으신것 같아서요! ㅎㅎ

  7. BlogIcon 보안세상 2009.05.26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택 멋지네요 ^ ^ 특히나 하트감시구멍에 저도 한표요!ㅎㅎ

  8. BlogIcon 미자라지 2009.05.26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어떻게 저리도 잘 아시나요?;;
    역사학자 같으셔요 진짜..;;

  9. BlogIcon leedam 2009.05.26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가 다녀온 기분입니다 ^^
    미자라지님의글 빙고입니다 ㅎㅎ

  10. BlogIcon mami5 2009.05.26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고택입니다..
    저런집에 살아 봤으면..
    어릴때 나즈막한 초갓집에 살았으니..
    그때만해도 기와집이 어찌나 부럽던지요..ㅎ
    감시 구멍인 하트 모양이 참 신기하네요..^^*

    • BlogIcon 루비™ 2009.05.26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야 저렇게 기와집에 산 사람이 잘 없었을테지요..
      대부분의 백성들은 기어들어갔다 기어나오는 초가집...
      기와집은 언제 보아도 참 멋들어집니다.

  11. BlogIcon PLUSTWO 2009.05.26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 사랑채의 헛담과 , 중사랑채의 맞담들을 보면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한옥에서도 묻어나는군요...
    길게 늘어진 담장 넘어 고택의 풍경이 참으로 정겹게 느껴집니다..^^

    • BlogIcon 루비™ 2009.05.26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조들의 지혜가 서려있는 우리 고택들이 잘 보존되었으면 합니다.
      아마도 복원한지 그리 오래 되지 않은 듯...기와가 산뜻하더군요.

  12.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5.27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아직 이런곳이 남아 있는곳이 있군요. 저런집에 살아도 참 좋을것 같은데..
    옛집들을 보면 선조들의 지혜가 곳곳에 묻어 있는것이 참 좋습니다. 풍경도 멋지고..

  13. BlogIcon 비바리 2009.05.27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도에 이런곳이 있었나요?
    헌데 왜 아니 소개가 되었는징,?
    마치 옻골마을 풍경과 흡사합니다
    덕분에 좋은곳 알게 되었네요
    감사 감사`~

  14. BlogIcon 국민한대 2009.05.27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시도 안주인이 있었군요..ㅡㅡ;;
    저런 하늘아래 살고십어요~

    • BlogIcon 루비™ 2009.05.27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시도 결혼을 했었지요.
      대부분 가난한 집 여식들이 그 집안을 구제하기 위해 내시에게 혼인을 했다고 하구요.
      양자를 들여서 내시 가문을 이어갔다고 합니다.
      좋은 집에 살았지만 그 집안에 사는 사람들은 편치 않은 삶을 살았을 듯 하네요.

  15. BlogIcon 칼스버그 2009.05.30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옥의 모양은 일반 대감댁과 똑같은데 내시의 집이라고 하니
    눈길이 한번 더 갑니다.
    세월의 깊이가 보이는 고택...
    넉넉함이 보여서 기분이 좋아집니다.

    • BlogIcon 루비™ 2009.05.30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시고택은 일반인들의 집보다 안채를 감시하기 위한데 촛점을 맞춘 설계라는군요.
      늘 감시를 받고 살았던 내시 마나님이 참 안쓰럽네요..

  16. BlogIcon Bacon 2009.05.30 0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이런 게 있는 줄은 처음 알았는데요. 드라마에서 환관 얘기는 좀 들었지만, 이렇게 실제로 집을 보는 건 또 처음이네요. @_@ 글/사진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루비™ 2009.05.30 1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왕과 나'에서 내시를 다룬 이야기를
      저도 흥미롭게 보았답니다.
      평소에 잘 조명받지 못했던 계층의 이야기라 특히 흥미로웠지요.
      거기서 내시 가문 이야기 본 것도 기억이 나서
      이집에 대해 더욱 연민의 정이 느껴지더군요.

  17. 2009.07.08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