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구에 볼일이 있어 들렸던 날, 점심을 뭐로 해결하지......생각하던 중 

불현듯 예전에 먹어본 찜갈비가 생각이 나서 얼른 동인동으로 차를 돌렸다.

직장 동료의 결혼식 피로연으로 먹었던 동인동 찜갈비의 아련한 맛이 떠올랐기 때문.....
찌그러진 양푼이에 담겨져 나온 매콤한 찜갈비를 처음 대했었을 떄 그 환상적인 느낌은
동인동 근처를 지날 때 마다 입에 침이 스르르 돌게 하기에 충분했는데......





동인파출소 뒷골목길로 들어서니 봉산찜갈비, 유진갈비, 낙영찜갈비, 풍성찜갈비, 아성찜갈비, 산호찜갈비......
주변 일대가 다 찜갈비 식당 일색이다.





지난 60년대부터 동인동의 한 대포집에서는 저렴한 가격에 매콤한 찜갈비를 술안주로 내어놓았는데
음식이 소문을 타고 점점 손님이 많아지자 주변에 찜갈비를 메뉴로 한 음식점이 하나, 둘.... 들어서게 되었고
지금은 동인동 주변에 20 여개 찜갈비 전문 음식점들이 성업중하고 있어서
대구 명물 <동인동 찜갈비 골목>으로 음식 애호가들에게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어디로 들어갈까 고민하다가 낙영찜갈비집으로 들어가 돼지 찜갈비를 시켰다.
점심 시간인지라 식당 안이 손님으로 가득 차 있는데도 상당히 빠른 시간에 상이 차려진다.





반찬이야말로 단순하기 짝이 없다.
물김치, 통백김치, 무말랭이무침, 도토리묵, 김치,양파절임, 그리고 상추......
반찬은 그저 곁들이로 나온 것이라 제대로 대접을 받지 못한다.





제일 가운데 떡 하니 자리잡은 오늘은 메인 메뉴, 매운 찜갈비....

이곳 동인동 찜갈비의 가장 큰 특징은 접시에 담아내놓는 것이 아니고 불 위에서 쩌낸 노란 양푼이 채로 상 위에 올려지는 것이다.
서울이나 다른 도시에도 요즘 양푼이 찜갈비가 많이 보이고 있지만 대부분의 양푼이 찜갈비는 동인동 찜갈비가 원조라고 할 수 있겠다.

맵고 짠 양념이 대세인 대구 음식을 미식가들은 높이 평가하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이미와 등줄기에 땀이 배일 정도로 화끈한 대구 토박이 음식들은 유난히 중독성이 강한게 특징이다.
특히 갈비살에 빨간 고춧가루와 마늘을 듬뿍 넣은 양념과 함께 조리되어 양푼이에 담겨진 찜갈비는
그야말로 투박하고 서민적인 대구 토박이 음식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중부지방의 갈비찜은 간장으로 깔끔하게 조려 달작지근한 맛이 주를 이루지만 
동인동의 매운 양푼이 찜갈비는 진간장과 조선간장을 적절히 섞어 재워둔 갈비에
주문과 동시에 고추, 마늘 등의 여러가지 양념으로 잘 버무려 양푼이에서 마늘향의 풍미가 배이게 조리된다.
특별히 양푼이에다 찜갈비를 하는 이유는 스텐레스 냄비를 쓰면 양념이 고기에 밸 겨를이 없이 타버리고 말기 때문인데
상 위에 올려진 찌그러지고 낡은 양푼이는 그 음식점의 오래된 전통을 자랑하는 자랑스런 척도라고 할 수 있다.





뜨끈뜨끈한 찜갈비 양푼이에 떡 하니 걸쳐져 있는 집게와 가위가 다소 그로테스크하게 보인다.
서양 사람이 본다면 " 아니....테이블 위에 가위와 집게라니...!" 하며 놀랄 수도 있는 상차림이다.
하지만 집게와 가위가 얼마나 유용한 도구인지 한국 사람은 다 아실 터.....
집게로 집어 가위로 잘 발라낸 갈비살을 상추 위에 올려놓고
파와 장아찌를 하나씩 올려 놓으면 그 모습만으로도 금방 입안에서 군침이 넘어간다.


매콤하고도 부드러운 고기살을 상추에 싸서 입안으로 가져가면 
강하게 배어나오는 마늘향과 함께 달콤하고 매콤한 양념향이 입안을 감돌아 편안하면서도 행복한 맛을 오래도록 느낄 수 있다.
고기를 다 먹고나면 남은 밥을 양푼에 넣어 비빈 다음에 상추나 깻잎에 싸 먹곤 하는데 
고기에 뱄던 양념 맛과는 다른 더욱 깊은 맛을 느낄 수가 있어 누구나 밥 한그릇을 뚝딱 해치우게 된다.

환절기에 감기 등으로 입맛을 잃은 사람의 식욕을 되돌려주기에 알맞은 동인동 찜갈비.
대구를 찾는 사람들에게 대구 명물로 추천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대구 토박이 음식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라떼향기 2010.11.28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너무 맛있겠다.. ㅋㅋㅋ 경주에도 찜갈비 유명한데 있는데 혹시 대구 갈비라고 아시는지 모르겠네요....
    여기도 사람들 많이 가더라구요.

  3. BlogIcon 비바리 2010.11.28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여기가 왜 유명해졌는지 알 수가 없었답니다
    아직도 수수께기 같은 대구동인동 찜갈비의 명성..
    글쎄요..
    대구는 덥기로 유명한 지역이었으니
    음식은 정말 짜고..맵고가 대표적이죠.
    그래도 제가 처음 왔을때 보다는 많이 순화되었어요.

    저는 여기 다시는 안갑니다
    도저히 매워서 .그리고 그 강한 마늘향 때문에
    무슨맛인지 모르겠더군요.

    저기 위에 답글 다신 김갑동님 말씀에 동감합니다.
    국물도 안주고.밥도 따로고
    터무니 없는 가격에 고기는 왜긔 퍽퍽한지
    완전히 양념에 떡칠해서 나온 그런 찜이었어요.
    두어번 누가 사준다고 해서 가서 먹어보고는
    왕 실망만 하였답니다....그런데도 얼마전
    대구의 대표음식으로 떡하니 결정 나는것을
    보고는 어쿠야.대구에 정말 음식이 없긴 없구나
    싶었어요..이런것을 대표음식으로 내놓을 정도라면..

    흑흑~~~

    그래도 사람들로 넘쳐나는 찜집..
    알쏭달쏭..했답니다..솔직히 저는
    돈이 아깝더군요..

    찜갈비 먹을래..막창 먹을래 하면
    저는 막창쪽으로 선택하지 싶어요.
    매운 음식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강추입니다.

    찜갈비를 먹어본 비바리의 솔직한 느낌
    적어봅니다..
    루비님.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휴일..편안하게 잘 지내세요.

  4. BlogIcon 칼스버그 2010.11.28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처럼 몸도 마음도 쌀쌀함을 느낄 때 한번 찾는 것도 좋을 듯 싶은데요..
    추운 휴일 감기조심하시구요...

  5. BlogIcon 탐진강 2010.11.28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같은 계절에 딱 어울리는 곳이군요
    자꾸 먹을 것이 눈에 아른거려 걱정입니다. ^^;
    새로운 한주 멋지게 보내세요

  6. BlogIcon 석천 2010.11.29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가 쌀쌀해지니 매콤한 맛이 땡기지요~!
    오늘 하루도 편안한 시간되시길~~~

  7. BlogIcon 티런 2010.11.29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푼에 든 찜갈비....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네요.
    지금 계절에도 딱인것 같습니다~

  8. BlogIcon 도꾸리 2010.11.29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침 쓰윽~~
    책임지세요~~
    ㅋㅋ

    넘 맛있어 보여요~~

  9. BlogIcon 조범 2010.11.29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동인동 찜갈비... 예전부터 꼭 가보고 싶었던 곳인데....
    군침이 절로 나오네요~ ㅋㅋ~
    잘보고갑니다.

  10. BlogIcon hermoney 2010.11.29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흐 이런거 넘좋은데말이죠

    대구라.. 좀멀군요T_T

  11.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11.29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짐갈비 너무 맛있겠어요~~^^

  12. BlogIcon 실버스톤 2010.11.29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
    한~번도 제대로 가본 적이 없는 도시입니다.
    지나가거나... 잠~시 머문 기억밖에는 없는 도시...
    개인적으로 소갈비는
    걍~ 쪄서...
    양념간장에 콕~ 찍어 먹는게 최고죠!!! ㅋㅋ

  13. BlogIcon 박씨아저씨 2010.11.30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참 오래간만에 찾아왔습니다. 다음에는 글도 안올리고~~~씩씩~
    이제 티스토리만~~~
    동인동 찜갈비 안먹어본지가 가마득~~~
    벌써 11월이 오늘로서 쫑~이네요~ 12월부터는 티스토리로 놀러올게요^^

  14. BlogIcon 판타스틱에이드 2010.12.02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인동 찜 갈비 골목...가격이 좀 비싸지만
    그래도 한 번 먹어봐야 그 맛을 인정하게 되죠. ㅋ

  15. BlogIcon 악의축 2010.12.02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봅니다. 동인동 찜 갈비..ㅎㅎㅎ

  16. BlogIcon 뻘쭘곰 2010.12.09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너무 맛있겠는데요...
    매운 음식 좋아 하는데.. 대구에 갈 일 있으면 꼭 들려야 겠네요..^^

  17. 1111 2010.12.12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가지마세요~ 1박2일 나오고나서 열라 불친절해짐!! 배가 부르니 똑같은 쓰래기 상술 나옴!!!

  18. 2010.12.14 1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하늘하늘 2010.12.20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쫌 허접하게 주더라고요... 1박2일 영향으로 음식질이 더 좋아야할텐데...

  20. 지나가다가 2011.06.08 1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사람들 보다는 방송 영향으로 여행객들에게 더 유명한 골목이 아닌가싶어요.
    대부분의 가게들이 살짝 불친절하고, 가격에 비해 양이 터무니없이 적죠.
    한번쯤 먹어볼 만하다 ... 정도? 또 찾고 싶고 그런 곳은 아닌것 같아요.
    개인적으로요 ^^

  21. 거부기 2014.05.27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계명대학교 시각디자인과 학생입니다. 과제로 대구관광 가이드책자를 제작 중인데, 동인동 찜갈비 골목 사진이 필요한데, 이곳 사진이
    예뻐 들어오게됬습니다. 혹시 괜찮으시다면 사진 사용해도 괜찮을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