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마도의 에보시타케 전망대를 돌아 아래로 내려가면 바다에 접해있는 신사를 만나게 되는데
바로 대마도의 해신 신사 4곳 중의 하나인 와다즈미신사(和都多美神社)이다.  
이 와다즈미신사는 가야의 김수로왕의 자손이 대마도로 건너와 세웠다는 설과
장보고 장군의 소가(小家)였다는 설 등이 전해지고 있는 신사이다.   

'와다즈미'의 '와다'는 우리말의 바다에서 비롯된 말이다.

대마도에서는 지금도 바다의 후미진 곳을 '와다(わざ)'라 부르고, 
일본의 옛말에서도 바다를 '와다'라고 했다.

이에 따른다면 '와다즈미'란 다름 아닌 바다의 용궁이란 뜻이다.

이 신사에는 다섯개의 도리이(신사문)가 일렬로 바다를 향해 서 있는 것이 특이한 점이다.
 



그 중 바다 속에 서 있는 도리이는 만조시 2m정도 바다 속으로 가라앉아
파도가 잔잔한 아소만과 어우러져 신화의 세계를 연상케한다는데



마침 간조 때라 바닷물이 빠져 나가 물 속에 도리이가 물에 잠겨 있는 멋진 모습을 볼 수가 없어 아쉬웠다. 

 

 

 
신사의 바로 입구에서 돌아보고 찍은 사진에서 일렬로 늘어서 있는 다섯개의 도리이를 확인할 수 있다.
 

'도리이'란 우리말로 장대 또는 솟대로 표현되며 '새'라는 뜻의 일본어이다.

天이라는 글자모양의 문을 세우고 새를 신의 사신이라 믿어 새가 쉬어가도록 한다고 해서 도리이라고 부른다

솟대 위에 새모양을 만들어 붙이는 우리의 전통신앙과 관계가 깊다고 할 수 있다

 

 

신사에는 반드시 손을 씻는 곳(洗手帶,테미즈야)이 반드시 있다.
일본인들은 이 물은 절대 마시지 않으며 국자를 입에 대지도 않는다.
이 곳에서 손을 씻고 배례전으로 들어가는데 오른손으로 국자를 들어서 왼손에 물을 부어  씻고 그런 다음 오른 손을 씻는다.
그런 다음 왼손으로 물을 떠서 입에 넣어 입을 행구고 다시 왼손을 씻는다.

처음 왼손을 씻는 것은 전생에 지은 죄를 용서해 달라는 뜻이, 오른손을 씻는 것은 현생에 지은 죄를,
입을 행구는 것은 입(말)으로 지은 죄를 사해달라는 의미라고 하고 
우리 나라 사찰 앞에 있는 감로수처럼 먹기 위한 물은 아니라고 한다. 

 

입구에 들어서서 왼쪽편 폭이 넓은 연못 가운데에 '도리이' 세 개가 로 모서리를 맞물고 서 있고

그 옆에 '이소라에비스(磯良比須)'라고 써 놓은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이 곳에 얽힌 전설을 알아 보면 일본 건국 신화에 나오는 천신의 아들이 형의 낚시바늘을 찾으러 갔다가 용궁의 딸과 결혼하게 되고

바닷속에서 3년을 살다가 만삭이 된 아내랑 육지로 나왔는데 아이를 낳는 모습을 결코 엿보지 말라고 한 부탁을 어기고
이를 엿보다가
아내가 용의 모습(커다란 구렁이)으로 몸부림 치는 모습을 보게 된다.

남편이 자기를 엿본대에 화가 난 아내는 아이를 버리고 다시 바다로 돌아가는데 바로  이곳이 아이를 버리고 간 장소로 회자되고 있다.

 

 

버려진 그 아이가 일본 왕가의 시조인 텐무천왕의 아버지가 된다는 신화로서

결국 지금의 일본 왕실계보는 천신의 부계와 해신의 모계로 된 혈통이라는 것으로 이것이 해양국가 일본의 국가상이다.

일본의 발원지가 본토가 아닌 대마도 '니이'지역의 해변 '와다즈미(和宮)'라는 사실은 매우 흥미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왜냐하면 이 '니이'지역이야말로 세형동검, 말방울, 팔찌 등의 청동기와 철기 그리고 경질토기까지

다른 곳에서는 그 예가 없을 만큼 많은 우리 조상들의 유물들이 출토되는 곳이기 때문이다.

 

일본 본토의 신사는 동쪽이 아니면 남쪽을 바라보게 지어져 있으나
대마도의 신사는 서쪽을 보고 있는 것이 대부분인데
이는 한국의 신을 숭상하는 곳이 많기 때문이다.
 

 

모든 신사 앞에는 사자와 같이 생긴 두 마리의 짐승이 마주보고 서 있는데 이것은 사자가 아니고 '고마이누(高麗犬)'이다.

고마이누란 말은 고구려를 의미하는 '고마'와 개를 지칭하는 '이누'라는 일본어의 합성어이니 고구려에서 건너온 개라는 말이다.

(고구려를 고려라고 칭하는 것은 일본 뿐만 아니라 중국의 기록에도 많이 나타나므로 삼국시대 이후의 고려와 구분해야 한다.)

고마이누는 신사뿐 아니라 도다이사(東大寺)를 비롯해서, 나라와 교토의 주요 사찰 입구에는 거의 빠짐없이 거대한 석상으로 서 있다

 

 

입을 벌리고 있는 개가 수컷이고 입을 다물고 있는 개가 암컷이다.

뿔이 달린 것도 있고 없는 것도 있으며, 귀가 선 것도 있고 서지 않은 것도 있는 등 고마이누의 모습은 매우 다양하다.

  

 

일본의 신사 건물의 특이점은 우리나라의 8작 지붕 건물의 측면이 정면이 되어 있는 곳이 많다는 점이다.

즉 가로는 짧고 세로는 직사각형 형태의 사전(배례전)이 신을 모신 본전과 연결된 형태의 모습이다.    

신사의 건물은 신사의 규모에 따라 다르나 일반적인 경우  본전과 배례전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항상 앞쪽이 배례전이고 배례전 안쪽에서 통로를 따라가면 별개의 건물인 본전이 이어져 있다.  

대체로 본전은 배례전보다 조금 높게 위치하고 배례전은 대개 앞 뒤로 길기 때문에 건물의 측면이 정면이 되는 경우가 많다.   

본전에는 그 신사가 모시는 신물(神物)이 모셔져 있으며, 이 신물은 누구도 볼 수 없는 신사의 깊은 곳에 보관되어 있다.  

 

신사의 내부는 경배를 올리기 위한 사전(社殿)과 신을 모신 본전(本殿)의 2중 구조이다.   

 사전(社殿)의 내부에는 아무 것도 없고 이렇게 초를 켜두는 장소와 헌금기록부인듯한 장부가 하나 비치되어 있다. 

배례전에서는 돈 넣는 함에 돈을 넣은 다음 배례전 앞에 늘어진 천을 흔들어 목탁모양의 방울을 친다.
방울을 치는 것은 내 정성을 바치니 봐 달라는 뜻이기도 하고 죄와 부정을 씻어낸다는 뜻도 함께 담겨 있다고 한다.
그런 다음 두번 합장 배례하고 두번 박수를 친다. 
신사를 들어갈 때는 가운데로 가지 않고 왼쪽으로 들어가며 나올 때는 오른 쪽으로 나오는데 이 풍속은 우리나라와 동일하다.  

우리나라의 궁궐이나 사찰과는 달리 일본의 사찰이나 신사는 단청이 없어 내부는 매우 소박해 보인다. 

신사에 가면 자식의 합격을 비는 부적, 자동차 사고를 예방하여 준다는 부적,

사업을 번성케 하는 부적 등 다양한 부적이 있으며, 갖가지 기원문이 적힌 상징물들이 있다.   

신사의 본전 뒤를 돌아가면 거대한 삼나무가 하늘까지 솟은 울창한 숲이 나타난다.
숲은 깊고 으시시하기까지 하며 등에 난 땀이 식을 정도로 시원하였다. 

 숲 한 곳에 도리이가 하나 서 있고 안쪽에는 돌무지 위에 돌비석이 세워져 있다.  

서낭당 같이 금줄을 쳐 놓은 이 곳은 가토요타마히메(豊玉姫)의 묘이다.
이곳의 지명은 토요타마쵸라 불리워지는데 바로 토요타마히메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라한다. 
 

2003년 일본의 조사에 따르면 일본인의 70%는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고,

종교를 갖고 있는 사람 30% 가운데 51%가 신도, 그리고 48%가 불교, 그리고 1%도 안되는 나머지가 기독교등으로 되어 있다.

신도는 기본적으로 애니미즘, 즉 만물에 신이 깃들어 있다는 범신론에 근거를 둔 것으로서,

신화와 전설에 나오는 신, 전쟁영웅은 물론 각종 귀신이나 고양이나 말과 같은 동물은 물론,

죽은 자도 살아생전 또는 죽어서 영험을 떨칠 것으로 여겨지면 신사를 세워 모신다.

 

전국에 신사가 10만 여개가 넘으니 거의 동네마다 신사가 있는 셈이다.

일본인들은 매해 신년 1일에서 3일까지 80% 이상의 사람들이 신사를 방문한다고 한다.

첨단 산업으로 앞서가는 선진국 일본에 경전도 없고 사제도 없는 신도가 사람들의 기복(祈福)과 관련하여

제일의 종교로서 생활 속에 깊이 자리잡고 있다는 것은 참으로 아이러니한 일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유리동물원 2010.07.15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마도는 부산에서 무지 가까운 곳인데 아직 가보지를 못했네요.
    루비님 글과 사진을 보니 꼭 가보고 싶습니다. ^^

  3. BlogIcon 모피우스 2010.07.15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일본의 오랜 역사 이야기로군요.... 대마도에 유서 깊은 곳이 있군요....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4. BlogIcon 여행사진가 김기환 2010.07.15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대마도에도 바다속에 신사문이 서 있는 곳이 있었군요.
    바닷물이 찰방찰방하게 잠길 땐 색다른 느낌이 들 것 같습니다.
    대마도, 은근히 멋진데요.

  5.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0.07.15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사에서 고즈넉한 일본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었어요~ 저도 3년 안으로 대마도 여행을 다녀오고 싶은 목표가 있어요 ^^

  6. BlogIcon 아이미슈 2010.07.15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와 참 비슷한 면이 많은듯합니다.
    그러면서도 일본스러운게 느껴지네요.

  7. BlogIcon 보시니 2010.07.15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 여행 사진 보면 항상 보던 것이었는데,
    그게 "도리이"라 부르는 것이군요.
    그 의미를 알고 보는 것과 그냥 보는 것은 정말 천지 차이의 여행인 것 같습니다.

  8. BlogIcon 풀칠아비 2010.07.15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조때 물에 잠긴 모습을 보지 못한 것이 조금 아쉽네요.
    여기저기서 우리나라 문화의 모습을 많이 엿볼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9. BlogIcon 비바리 2010.07.15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여행기를 읽다보면 마치 제가 현장에 함께 있는듯한 착각이 듭니다.
    사진과 세세한 설명..나중에 책으로 한권 내세요..
    오늘도 날씨 좋네요..즐거운 수요일 되세요

  10.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7.15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년탐정 김전일에 나오는 신사 같습니다 ^^;;

  11. BlogIcon *저녁노을* 2010.07.15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마도 아직 못 가 본 곳입니다.ㅎㅎ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BlueRoad 2010.07.15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다 읽고나면 조금 시간이 흐르긴 하지만, 그 글을 읽는 시간이 정말 아깝지가 않습니다.
    오늘도 대리만족 잔뜩 하고 갑니다.

  13. BlogIcon 큐빅스 2010.07.15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마도 부산에서 배타고 놀러가고 싶네요^^
    같은듯 하면서 다른 매력이 있는 일본입니다~

  14. BlogIcon pennpenn 2010.07.15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르 향해 신사문이 있는게 정말 특이해요~
    손을 씻는 방법도 이색적이구요~

  15. BlogIcon Sun'A 2010.07.15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가 대마도 놀러 가자고 하던데..
    루비님 글과 사진 보니까 놀러가고 싶은 생각이..^^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16. 라떼향기 2010.07.15 1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을 씻는 이유가 참 특이하네요... 대마도에 우리 문화가 많이 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기도 하고 좀 씁슬하기도 합니다.

  17. BlogIcon WHITE RAIN 2010.07.15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야말로 용궁을 세운 것이군요.
    바다에 잠긴 모습도 한번 보고 싶습니다..
    그야말로 장엄한 풍경일 것 같아요.

    그나저나 신사가 참 많긴 하군요....

  18. BlogIcon 탐진강 2010.07.15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사가 넘치는 일본이군요
    대마도는 우리땅이죠^^

  19. BlogIcon @파란연필@ 2010.07.15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 가서 신사를 많이 봐왔는데도 이런 곳은 처음이네요.....
    가까운 대마도도 한번 놀러가고 싶긴 해요.. ^^

  20. BlogIcon 바람될래 2010.07.16 0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늦은 시간에 찾아온듯합니다..^^
    언제나 볼거리가 많은 일본
    암튼 생각하는거나 생활이
    어쩔땐 기발할때가 참 많아요..

  21. BlogIcon 악랄가츠 2010.07.16 0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서는 마시는 물이 아니라,
    죄를 씻겨주는 물이군요.
    일본여행할 때 꼭 기억하고 있어야겠습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