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국 대영 박물관(British Museum) 은

고대 이집트, 앗시리아, 그리스, 로마의 유물과
서구 선사시대의 유럽 켈트족의 유물, 로마시대의 영국의 유물,

동양세계의 이슬람, 중국, 인도, 일본, 한국 등 동서고금의 문화유산을 모은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으로

세계 제일의 규모의 규모를 자랑한다.

 



세계 각국의 문화재를 찬탈하거나 헐값에 사와서 자기나라 박물관에 진열해 놓은 것이 약간은 미안했는지

박물관의 입장료는 무료인데 대신 입구에 자발적인 헌금을 받는 통이 있었다.

스스로 돈을 넣는 사람도 있는지 헌금통 안에는 세계각국의 돈이 들어있었는데 난 기분좋게 그 앞을 스쳐 지나 안으로 들어갔다.




박물관의 외부는 이오니아식 열주가 서있는 파르테논 신전의 모양을 그대로 모방하고 있었지만

실내로 들어가니 밝고 현대적인 건물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이 곳은 만남의 장소이고 오른 쪽의 둥근 건물은 원형 도서관이다.



고대 메소포타미아를 지나 이집트관으로 들어서니 거대한 석상의 윗부분이 전시되어있었다.

이집트 람세스 2세(기원전 1270년경)의 석상인데 테베에 있는 그의 기념 신전에서 출토되었다.

턱에 달린 것은 수염인데 위엄을 나타내기위해 붙였다 한다.

가슴에 뚫린 구멍은 프랑스군이 가져오려고 뚫었지만 운반에 실패하고
영국인 벨조니가 인부 수백명을 동원해서 사막을 건너 영국으로 가져왔다.  

 파라오의 석관과 피라미드.  석실의 벽에 새겨진 글씨들을 그대로 떼어내왔다.  

고대 중동 지방의 목동들이 쓰던 물맷돌.

다윗이 골리앗을 때려눕힐 때 이런 물맷돌을 날렸으리라.....

주먹만한 돌을 보니 쏜살 같이 날아가서 눈에 박히면 아무리 골리앗이라도 즉사하지 않을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스의 파르테논 신전에서 떼어온 대리석 조각품.

파르테논 신전은 그 건물이 거의 껍데기만 덩그러니 서있는데

파르테논 신전에도 없던 조각품들이 대영박물관 파르테논 전시실에 원래 있던 그 위치대로 빼곡히 들어서 있었다.

 

 

미이라 전시실엔 수많은 미이라들이 전시되어있었다. 사람은 물론이고 심지어 개나 고양이의 미이라도 있었다.




아주 덥고 건조한 지방에서 죽은 사람인가보다.

방부처리를 하거나 하는 미이라의 과정을 거치지 않은 사람의 시체같은데
죽은 당시의 모습 그대로 오랫동안 건조되어 미이라가 된 듯 하다.

옆에는 같이 출토된 부장품들이 놓여있다.

 


뼈만 남은 시체이다....미이라들을 보니 인생이 참 덧없다는 것이 느껴졌다.




중국관,일본관,동남 아시아관을 거쳐 가장 마지막엔 한국관을 둘러보았는데

한국관 안은 기와집 대청 마루가 꾸며져 있었고 그 안에 실내 소품 몇 가지, 밖에는 부채나 도자기,책 몇 권이 고작이었다.

우리 박물관에서 대여해준 것이라고 하는데 우리 문화를 세계만방에 널리 알리기 위해서는

이런 큰 박물관에 훌륭한 문화재를 좀 많이 대여전시해주었으면 하는 맘이 간절하였다.


단지 우리 기업에서 기증한 에어콘 하나만큼은 지극히 빵빵하여 후텁지근한 여느 전시실과는 많이 비교가 되었는데

우리 전자 제품의 우수성을 영국에도 알리는 듯 느껴져 약간의 위로가 되었다.


주마간산이라고 할까...... 이 큰 박물관을 하루에 후딱 해치우듯이 돌아보았다.

한 달을 둘러봐도 자세히 보지 못한다는 대영박물관은 남의 나라에서 가져온 유물들로 전시 공간이 부족할 만큼 가득히 차 있었는데

우리가 국력도 키워야 하겠지만 무엇보다도 문화재에 대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참 중요하다고 생각되었다.

우리나라가 격동의 기간들을 거치는 동안 수많은 우리의 문화재도 이집트처럼 외국의 손에 넘어가 버렸다.

그 예로 쿠텐베르크 성경보다 70년이나 앞선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본 '직지심체요절'도
우리나라가 아닌 프랑스 도서관에 보존되어있지 않는가......

새삼스럽게 우리 문화재는 우리가 지켜야 한다는 생각이 뼈저리게 느껴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도꾸리 2009.05.12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문화 유산도 제법 된다고 들었는데...
    국가에서 유물 환수에 대한 노력을 안한다는 것이 아쉬울따름이에요~

    • BlogIcon 루비™ 2009.05.12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 안에 있는 유물보다
      남의 나라에 넘어간 유물들이 더 많다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힘없을 적에 알게 모르게 빼앗긴 유물들...
      어떻게 찾아올지...

  2. BlogIcon pennpenn 2009.05.12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탈자의 진수를 보여줍니다.

  3. BlogIcon 왕비 2009.05.12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기도 무섭기도 한 작품 사진들이네요..ㅎ
    박물관 이야기 잘 보고갑니다..오늘도 좋은하루 보내요~

  4.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05.12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없던 시절..다 뺏겼던것들...
    이부분에 대한 다큐를 한번 본적있어요..
    일본도 반성안한다고 무지들 싫어하는데..유럽에서는 이와 약간 흡사하게 저들이 좀 두들겨 맞는다고는 하지만...
    좀 그렇긴 해요~
    자신의 것을 잘 지켜야만..후손들이 이런 느낌을 안가질텐데 말입니다..ㅠㅠ

    • BlogIcon 루비™ 2009.05.12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의 유산을 약탈해 가거나 헐값에 사가는 사람들도 문제지만
      제대로 지키지 못하고 남의 손에 넘어가도록 방임한 나라들도 참 할 말이 없지요.
      이제 와서 달라고 한대서 줄 사람도 없을 것 같습니다..

  5. BlogIcon 털보아찌 2009.05.12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메 무셔라.
    해골에 미라에~~

  6. BlogIcon mami5 2009.05.12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유~현실적으로 이렇게 눈으로 직접보니 왠지 소름이 끼치지만
    이런 글이 아니면 어디서 구경하겠어요..
    정말 진귀한 구경 처음입니다..
    루비님 아쉬워서 다음에 한번 더 가셔야겠어요~~^^*

    • BlogIcon 루비™ 2009.05.12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시실 하나에 미이라가 가득 ....
      섬칫하거나 무섭다는 느낌보다는 정말 신기한 느낌...

      한달을 둘러보아도 제대로 못 본다는 대영박물관을
      하루 만에 주마간산했어요.

  7. BlogIcon DuTa 2009.05.12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미이라..백골을 보니 인생이 허망한 생각도 들고요..
    물맷돌 .. 감자인줄알았습니다..

  8. BlogIcon 국민한대 2009.05.12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저 큰곳을 한시간만에 후딱..
    계속 뛰어다녔어요..ㅠㅠ

  9. BlogIcon 소나기♪ 2009.05.14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쟁에서 전리품은 그 당시 승자의 권리 였겠지마는
    지금 그것들로 자기네 국립박물관을 빼곡히 채우는 것은 조금 아쉬운부분이죠.
    그나마 장삿속은 없어서 다행이죠.ㅎㅎ

    • BlogIcon 루비™ 2009.05.14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물관 전체가 세계 각국의 문화재로 가득 찬 것을 보니
      참...씁쓸한 느낌이....
      힘이 약하거나 유물에 대한 관심 부족으로
      멀쩡한 유물들을 다 빼앗긴 나라들이 너무나 많더군요.
      이제야 돌려달라해도 주지 않겠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