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옥산서원에서 자계천을 가로지르는 외나무다리를 건너면 언덕으로 올라가는 돌계단이 나온다.

언덕에 올라 숲 어귀에 서서 옥산서원을 내려다보는 풍경도 참 평화로워 보인다.

서원을 나와 독락당으로 가기 위해 큰길인 옥산서원길을 두고 자계천 옆으로 이어지는 세심길로 걸어가본다.

비슷비슷한 크기의 농촌 양옥들이 늘어서 있는 마을길을 따라 걷다보면 담벼락에 핀 꽃 한송이도 너무 정겹다.

 

 

 

 

독락당 앞에 이르니 기와집 담장 옆 감나무 아래에서 감따기가 한창이다.

보아하니 집주인은 아니고 온 가족이 감따기 체험을 하러 왔나보다.

아이는 감따기가 생각보다 너무 어렵다고 투덜거린다. 세상에 쉬운건 없는가 보다.


 


 

감따는 풍경과 마을 앞 조그만 난전 구경을 한후 회재 이언적 선생의 사랑채 독락당으로 향한다.

대문과 길은 서로 수직으로 앉는게 보통인데 독락당으로 들어가는 길과 대문은 희한한 관계이다.

대문이 길을 외면하듯 무심하게 비켜 앉아 있는데 이는 대문 안을 함부로 보지 않게 하는 배려인 듯......


 



경청재를 지나 작은 대문을 통해 들어가면 만나는 희한한 공간, 계곡으로 가는 골목 어귀에도 가을빛이 드리웠다.

커다란 향나무를 베어내지 않고 그대로 두고 담장을 쌓아 더욱 자연스러운 멋이 우러나는 공간이다.


 


 

골목을 나와 반석으로 된 계단을 내려오니 독락당의 정자 계정과 자계천이 어우러진 풍경이 가히 그림이다.

계곡을 향해 살포시 들어앉은 계정 아래 반석 사이로 수정 같이 맑은 물이 졸졸졸 흘러내린다.

 

 

 

 

영화 제작자들은 어쩌면 이렇게 숨어 있는 멋진 장소들을 곳들을 속속들이 찾아냈을까?

계정 앞 계곡 또한 옥산서원 세심대와 마찬가지로 영화 '역린'의 한장면으로 등장한다.

정순왕후(한지민)이 이동식 목간통을 만들어 목욕하는 곳으로 혜경궁 홍씨(김성령)가 찾아오는 장면이다.

 

 

 

 

구중궁궐의 대왕대비가 어찌 화려한 목간통을 야외에 지어놓고 옷 벗고 유유자적했으랴만

영화는 영화일 뿐......딴지걸고 싶은 마음은 없다...^^;;

 

 

 

 

계정 앞을 흐르는 자계천 맑은 물 속에도 가을이 살포시 내려앉았다.


 

 

 

거울같이 맑은 자계천에 비친 가을나무들은 흐르는 물에 미동도 하지 않고 마지막 자태를 뽐낸다.


 


 

절반은 집 안 쪽에 있고 절반은 계곡에 들어와 앉은 독락당의 정자 계정.

이곳에 앉아 쉬던 이는 사람이 살던 세상과 자연의 경계에 앉아 있었을 것이다.

아니.....이곳에서 사람이 사는 세상보다 그림같은 자연으로 들어가고 싶어했을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무념이 2014.11.14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영화 제작자들은 이런 멋진 곳을 잘도 찾아내는 것 같아요~ ㅎㅎㅎ

  2. BlogIcon 달빛천사7 2014.11.14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따먹기 좋겠습니다

  3.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4.11.14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빛에 그 아름다움이 더욱 빛나는것 같아요~~
    감 따는 모습에서 정겨움이 느껴 집니다.^^

  4. BlogIcon 릴리밸리 2014.11.14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네요.대문이 비켜 앉았네요.
    자개천의 물이 거울처럼 보입니다.
    독락당과 함께 아름다운 풍경에
    머물다 갑니다.행복하세요.^^

  5. BlogIcon 현팁 2014.11.14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빠서 여유를 느낄수없었는데 사진을보며 여유를 느낄 수있어서 행복합니다 정말아름다운거같아요!!

  6. BlogIcon 워크뷰 2014.11.14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그림같은 자연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더 크다하겠지요^^

  7. BlogIcon 『방쌤』 2014.11.14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화로움이 가득한 가을풍경이네요
    자계천 물이 너무 맑아서
    나무들이 꼭 거울에 비친 모습 같아요
    자연으로 돌아 가고싶은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한결 같았나 봅니다^^

  8. BlogIcon 짚시인생 2014.11.14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계천에 내려앉은 가을이 진정 가을인것 같습니다. 오색단풍이었으면 더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루비님 덕분에 짚시도 이언적 선생의 사랑채를 둘러보는 영광을 안았네요.

  9. BlogIcon 용작가 2014.11.14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곳도 근사하네요. ^^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보내세요.

  10. BlogIcon CA 2014.11.14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군요. 세종시에는 독락정이 있어요. 고려 때 충신을 기린 정자인데 세종보를 만드느라 생긴 자전거길에서 바로 이어지기에 가끔 들리곤 해요. 그래서 가깝게 느꺼지네요. 잘 보았습니다. ^^

  11. BlogIcon 목단 2014.11.15 0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장면이 더 좋군요.
    사진에서 좋아 달려가보면 별로인곳이 많던데
    사진의 현혹..ㅎㅎ
    아이들이 재잘 거리던 자계천의 여름이 떠올려지네요~

  12. BlogIcon 라오니스 2014.11.16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가을분위기가 제대로 느껴지는군요 ...
    뭔가 본듯 안본듯 독특한 분위기가 아주 보기 좋습니다.. ^^

  13. BlogIcon 큐빅스™ 2014.11.16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렁주렁 열린 감이 정말 탐스러워 보이네요^^
    따먹고 싶어요 ㅋ

  14. BlogIcon 토종감자 2014.11.16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저런데 온천이 있어서 수영복입고 들어갈 수 있다면, 가볼만 하겠는데요.
    일본 온천 부럽지 않겠습니다. ^^;
    홀딱 벗고, 목욕하기는 좀 그렇고요. ㅋㅋ

  15. BlogIcon pennpenn 2014.11.17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락당과 그 주변이 매우 고즈녘하군요
    월요일을 상큼하게 시작하세요~

  16. 휘랑 2014.11.17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에 나오던 그곳이군요 .. 아름다운 곳입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