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박2일 '추억의 타임머신레이스'편은 방영된지 한참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많은 시청자들의 기억 속에 생생히 남아 있는 방송 중 하나이다.

 

70년대에서 시간이 오롯이 멈춘 듯한 경북 예천 용궁마을은  

가을동화에서 은서와 준서가 어린 시절을 보낸 회룡포마을을 비롯해서

이 시대 마지막 주막인 삼강주막이 110년 세월 한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을 볼 수 있고

예전에는 탄광촌을 오가는 사람들로 연일 붐비었던 역이었지만

지금은 오가는 사람 거의 없는 무배치 간이역인이 된 용궁역 또한 향수를 불러일으키게한다.

 

용궁마을 양 옆으로 펼쳐지는 오래된 가게들과 빛바랜 간판들을 읽으며

타임머신을 타고 1970년대로 돌아간 듯한 착각에 빠져 걷다보니

어디선가 고소한 참기름 냄새가 풍겨나와 여행자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고개를 들어 간판을 보니 고소한 냄새의 근원지는 동부제유소.

바로 1박2일 제작진들이 OB팀과 YB팀에게 참깨를 주며 참기름을 짜 오라고 했던 바로 그 참기름집이다.

 

 

 

 

고소한 내음이 등천을 하는 동부제유소의 문을 살며시 밀고 들어서니 주인 아주머니의 바쁜 손놀림이 먼저 눈에 뜨인다.

장날이라 집에서 수확한 참깨를 가지고 참기름을 만들러 온 손님들의 일거리가 밀린 듯 하여 돌아보기도 조심스럽다.

주인 아주머니께 인사를 드리고 일 하시는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도 되겠냐고 조심스럽게 물으니

사진을 찍어도 좋다고 웃으면서 흔쾌히 허락을 해주신다.

 

 

 

 

1박2일 방송에서 YB팀은 시장제유소에서, OB팀은 동부제유소에서 참기름을 짜게 되는데

시장통에서 가까운 시장제유소보다 동부제유소가 유달리 시청자의 기억에 남은 것은

젊었을 때는 용궁에서 한인물 했음직한 주인 아주머니의 환한 미소가 한몫했을 뿐 아니라

현대화된 기계를 쓰지 않고 아직도 수십년전 참기름 짜는 방식을 그대로 고수하고 있는 집이었기 때문에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수십년전으로 돌아간 듯 추억이 맞물려 돌아가는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었고

갓짜낸 참기름을 조르르 부어 비벼낸 나물비빔밥은 강호동을 비롯한 1박2일 멤버들을

평생 잊지 못할 감동으로 몰아가기에 충분했다. 

 

 

 

 

가게를 돌아보니 오래된 물건이 여기저기 눈에 뜨인다.

참깨나 들깨를 담아두었음직한 천 소쿠리는 도대체 그 언젯적 물건일까?

 

 

 

 

손님이 참기름을 짜달라고 맡긴 참깨 대야 옆에 놓인 성냥곽이 눈길을 끈다. 비사표 성냥이라니......!

바닥에 성냥이 놓여 있는 이유는 이 성냥이 참기름집에는 없어서는 안 될 너무나 요긴한 물건이기 때문이다.

 

 

 

 

참깨를 볶으려면 화로의 열이 충분히 달구어진 후 참깨를 넣어 볶아야 하는데

 

 

 

 

적정 온도를 알려주지 않는 수동 시스템이므로 참깨를 볶을만한 적정한 온도를 가늠하기 위해

이렇게 파이프 위에 성냥개비 하나를 살짝 올려놓는데

 

 

 

 

파이프 위에 놓인 성냥에 갑자기 확 불이 붙어 타오르기 시작하면 화로의 열이 충분히 달구어진 것이므로 

그때 바로 참깨를 부어 볶기 사작하면 되는 것이다.

 

 

 

 

뜨끈하게 달구어진 솥 안에서 두 톱니바퀴가 맞물려 돌아가면 

고소한 냄새와 함께 아련한 추억도 맞물려 돌아가는 듯 하다.

 

 

 

 

모든 것이 예전 방식 그대로의 수동 시스템이기 때문에 주인 아주머니는 자리를 떠나지 않고 계속 지켜보는데

 

 

 

 

 

참깨를 볶는 화덕에서 김이 뭉실뭉실 솟아오르고 고소한 냄새가 진동할 때 쯤이면

 

 

 

 

잘 볶아진 참깨를 화덕 아래 나무 상자에 내려 한김을 식히고

 

 

 

 

다시 커다란 체에다 참깨를 옮겨 붓는데 이렇게 참깨를 식힌 뒤에 참기름을 짜야 더 고소하다고 한다.

 

 

 

 

그리고는 넓다란 체에서 한김을 날려보내고 식혀진 참깨를 커다란 베보자기에 옮겨담는 일이 기다리고 있다.

 

 

 

 

베보자기에 거두어진 참깨는 참기름틀에 꽁꽁 싸서 넣어지는데

 

 

 

 

모든 준비를 마치고 이제 강철참기름틀에 밀어넣고 스위치만 켜면 참기름이 만들어지게 된다.

 

 

 

 

압착기에 스위치를 넣고 조금 기다리니 아! 동그란 구멍 사이 사이로 노란 참기름이 흘러 나오기 시작한다.

그동안 수많은 시간 동안 참기름을 먹어 왔지만 정작 참기름이 짜지는 과정을 보는 건 처음인지라 너무 신기하게 느껴진다.

 

 

 

 

압착기에서 '진짜 참기름'이 조르르 흘러내리니 정말 고소한 내음이 천지를 진동한다.

 

 

 

 

필자도 오랜만에 정말로 고소한 '진짜 국산 참기름"을 한병 손에 넣었다.

이 참기름으로 산나물 팍팍 무쳐 저녁상에 올릴 생각을 하니 절로 신명이 난다.

 

 

 

 

바쁘게 움직이며 일하시는 가운데 거듭 되는 셔터질에도 얼굴 한번 찡그리지 않으신 주인 아주머니.

마지막으로 주인 아주머니께 사진 한장 부탁드렸더니

"아이고....매무새가 엉망인데 사진 찍어 우짤라꼬....."하면서도 끝까지 포즈를 취해주신다.

타임머신을 타고 몇십년전으로 돌아간 듯 여행자의 빛바랜 추억들을 되살려 주신

예천군 용궁면 동부제유소 아주머니께 감사의 말씀을 다시 한번 전해드리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angdante 2012.05.18 0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낡은 기계들을 보니
    오랜 세월의 흔적이 느껴집니다..
    그래서 더욱 정겨움이 묻어 있겠죠?.. ^.^

  2. BlogIcon 노지 2012.05.18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로 거기로군요 ㅎㅎ
    덕분에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하루가 되시기를!

  3.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05.18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소한 냄새가 진동하는 참기름집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어렸을때 저런 병에 참기름 한병씩 집에 있었는데..^^
    그때가 그립네요 ^^;

  4.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05.18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옛스러운 풍경이네요.
    시골의 어머님 참기름이 생각 납니다.^^

  5. BlogIcon meryamun 2012.05.18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저희집도 그냥 사먹는 참기름인데..중국산이더라고요..
    정말 할머니 생전엔 국산참기름 먹었는데..갈수록 힘들어지네요.
    값도 많이 차이나고요...

  6. BlogIcon 주리니 2012.05.18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어렸을적에 어머니 따라 방앗간 가면...
    이 모습을 구경할 수 있었어요.
    지금 보니... 새롭습니다.

  7. BlogIcon *저녁노을* 2012.05.18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소한 참기름 냄새가 풍겨나옵니다.ㅎㅎ

    어릴때 방앗간이 그리워지네요

  8. BlogIcon 금융가이드 2012.05.18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소한 향기가 여기까지 나네요
    어머니가 짜오시던 참기름 생각이 납니다.

  9. BlogIcon 박씨아저씨 2012.05.18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진짜 참기름 먹어보고 나면 그다음부터는 다른거 먹음 맛없어요~

  10. BlogIcon 테리우스원 2012.05.18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인사드리네요
    정말 수작업으로 만든
    참기름 모니터를 타고 고소한 맛이
    우러나오는 듯 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고 행복하세요 파이팅 !~~~~

  11. BlogIcon 용작가 2012.05.18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기름의 고소한 향이 제 머릿속을 마구마구 배회하는 기분입니다.. ^^
    캬~~~ 진풍경을 마음으로 담아오셨네요~ `-`bbbbb

  12. BlogIcon pennpenn 2012.05.18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 성냥도 정말 오랜만에 보는 군요
    금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13. BlogIcon 모피우스 2012.05.18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소한 냄새가 그리워집니다....

    참기름이 만병통치약으로 대대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저희 가문에선...^^

  14. BlogIcon 김천령 2012.05.18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궁에선 중국집 짬뽕에도 참기름이 들어 있더군요~~

  15. BlogIcon 어세즈 2012.05.18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기억나요.
    1박 2일에서 요기서 기름 짜가던거~
    직접 다녀오셨구나~ 완전 관광명소.. ㅎㅎ

  16.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5.19 0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련한 추억의 장소지요. 방앗간과 보통은 겸하지요 기름집.
    고소함이 전해질듯~~
    엄마의 참기름 한방울 넣고, 비빔밥 먹어야겠어요. 오늘 아침~

  17. BlogIcon 근사마 2012.05.19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기름의 고소함이 여기까지 밀려오네여^^
    인심좋은 아주머니와 행복한 시간 보내셨겠습니다^^
    오늘도 행복하고 아름다운 주말 보내셔용^^

  18. BlogIcon 비바리 2012.05.19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대로 짜내는군요.
    아주머니도 상상히 미인이시공.
    예천,,언제 함 들려보고 싶습니다.
    참기름 다 떨어져가는데
    이런 포스팅을 보니 당장 사오고 싶어집니다.
    그런에 기약없는 바람이어유.
    주말 잘 보내세요 루비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