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통새미 우물의 물을 길어 숨차게 올라가던 골목길.
동편 벼랑 꼭대기에 오르면 하늘도 바다도 푸르름으로 다가 온다.

 숨죽이고 있던 벽들이 새롭게 태어나 우리에게 속삭이는 곳.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무릉도원 2009.09.10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편함 옆에 파란 풀잎에 시선이 한참 머물다 갑니다....
    동화의 나라에서 꿈을 꾸다 가는 것 같습니다....*^*

  3. BlogIcon 미국얄개 2009.09.10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피랑이 무슨 지명인가 했더니...^^
    동네의 길 이름이었군요.
    시멘트 색깔에 삭막한 거리가 화사한 꽃 길로 변했네요.

  4. BlogIcon 한량이 2009.09.10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피랑이 어디인지 태그 보고 알았습니다.^^

    왠지 산토리니는 아니지만 그런 느낌과 비슷한 느낌이 나는듯 하네요..

  5.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09.10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도 꼭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6.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9.10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 여기 너무 멋진데요~+_+
    저희 동네에는 무엇이 살고 있는지 한번 찾아 봐야 겠어요.
    저런 멋진 그림이 그려진 동네.. 진짜 동화속에 있는 동내 같습니다~

    • BlogIcon 루비™ 2009.09.10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개발 예정이던 동네인데
      벽화 작업으로 인해 보존되고 있는 마을입니다.
      주로 저소득층 주민들이 힘들게 살고 있어요.

  7. BlogIcon SAGESSE 2009.09.10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피랑 이름 참 예쁩니다.
    평범한 곳도 루비님의 시선이 닿으면 그림이 되고 꿈이 되는군요...

  8. BlogIcon 김천령 2009.09.10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피랑을 다시 보게 되었네요.

  9. BlogIcon 빛으로™ 2009.09.10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은 정말 아름다운 곳이라 생각했어요
    잘 보존 되었으면 합니다

  10. BlogIcon 라오니스 2009.09.10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피랑을 한 바퀴 둘러보고 온 것 같아요..
    꿈과 함께 따뜻한 마음도 함께 하는 듯 합니다..^^
    오늘도 고운 하루 되세요..^^

    • BlogIcon 루비™ 2009.09.10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로 마을을 한바퀴 도는데는 얼마 걸리지도 않는답니다.그만큼 작고 외면받던 곳인데
      이제는 전국에서 유명한 곳이 되었군요.

  11. BlogIcon 나무 2009.09.10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예쁜 날, 눈이 부시도록 푸른 날, 동피랑에 다녀오셨군요.
    저는 하늘이 흐릿한 날 다녀왔는데...
    사람에 대한, 삶에 대한 애정이 담뿍 담긴 사진들이네요.
    가슴이 따뜻해지는... ^^
    행복한 날들 보내고 계신가요?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루비™ 2009.09.10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피랑은 이렇듯 햇살이 고운 날에 가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무척 더웠지만 사진을 담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날이었지요.
      나무님도 행복 가득한 날이 되시길...^^

  12. BlogIcon 국민한대 2009.09.10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저의 개미마을에 대적하시는 포스팅을.ㅋㅋ
    동피랑은 그래피티도 있고 이미지가 정말 다양하네요..
    다시한번 동피랑에 가야겠다는 생각이 불끈...

  13. BlogIcon 엔티 2009.09.11 0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색채가 화려합니다!!
    역시 바닷가는 멋찐 로케이션 장소쿤요,,
    내륙에서 느낄 수 없는, 해안가의 자연광,반사광, 루비광?
    들이 집합을 이뤄서, 표출되는 색채감 이라고 봐요,,

    • BlogIcon 루비™ 2009.09.11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닷가 마을의 특징은 강렬한 색감이죠.
      파란 하늘,푸르른 바다, 그리고 알록달록한 집들...
      어디를 들이대도 그림이 나오지요.

  14. BlogIcon 보링보링 2009.09.11 0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제 컴퓨터가 어디가 아픈지..엑박이..ㅠ.ㅠ사진보고싶어요..ㅠㅠ.

  15.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09.09.11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화이야기가 나올 듯합니다..
    하지만..
    삶의 애환도 가득한 듯...
    주말 잘 보내세요~~

  16. white 2009.09.11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참 이쁘네요...^^'
    저도 저곳엘 갔더랬지요...
    루비님 사진을 보니...'포스틴'을 포기해야하는...^^;;
    그나저나...새로운 그림들이 꽤 보이네요...
    계속, 그리고 있는 것인지...(궁금궁금 ^^)
    잘 지내시죠? ^^'

    • BlogIcon 루비™ 2009.09.11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white님...너무 반갑습니다.
      대가께서 겸손의 말씀을 하시니 저 몸둘 바를 모르고 있답니다.
      하늘이 이쁜 날 저곳을 찾게 되어 다행이었구요.
      근처를 지나게 되면 이명연 할머니를 비롯한 다른 분도 잘 계시는지 보고 싶어요.
      아마 지금쯤은 더 멋진 그림이 그려졌을 듯 합니다.

  17. BlogIcon 비바리 2009.09.12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피랑 다녀오셨군요..
    아무리 봐도..
    개성 넘치는 공간이에요,

  18. 2009.09.12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BlogIcon 뽀글 2009.09.14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이쁘네요.. 알록달록 사탕같기도 하고..
    활기가 넘쳐보이고.. 내년에는 저도 동피랑 꼭 가고싶네요^^

  20. BlogIcon 낭만인생 2009.10.10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상적입니다.

    추억의 통영입니다.

    저의 꿈이 자라던 곳이죠...

  21. BlogIcon 『방쌤』 2014.10.16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년의 동피랑도 물론 아름답고 좋지만
    이때의 벽화들에서는 왠지 더 따스함과 아기자기함이 느껴지는 것 같아요^^
    동피랑으로의 추억여행...즐겁게 다녀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