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드라마 '선덕여왕'의 최종'병기 김춘추.
도대체 누가 주연이고 조연인지 모를 만큼 드라마에서 덕만보다 춘추가 차지하는 비중은 막중한데
활짝 웃는 유승호가 클로즈업되며 드라마가 끝나면 보는 사람 또한 자신도 모르게 따라 미소를 짓게 된다.
너무나 훈훈하게 자라준 유승호를 보면서 흐뭇하지 않은 여성 시청자는 별로 없을 듯 한데
'화랑세기'에 따르면 김춘추는 '얼굴이 백옥과 같고 온화한 말로 말을 잘하였다'고 하니
춘추 역으로 유승호를 기용한 것은 정말 완벽한 캐스팅이 아닐 수 없다.



신라 제 29대 임금으로 삼국 통일의 기반을 닦은 김춘추....
아버지는 금륜태자의 아들 용수공이며 어머니는 어머니는 진평대제와 마야부인의 딸인 천명공주이다.
어린 시절에는 조용하고 말이 적었으며 사색이 깊은 아이였으나 권력 관계와 인간 관계에 대한 깊은 통찰이 있었으므로 
춘추의 커다란 뜻을 간파한 유신은 그를 위대한 인물로 여기고 받들고 군(君)으로 받들게 된다. 
이 두 사람의 연대는 춘추가 유신의 여동생 문희와 결혼함으로 더욱 돈독해지게 되고 이어 두사람은 세력을 합하여 삼국통일의 기반을 닦게 되는데...
 


그럼...춘추가 문희와 결혼하게 된다면 선덕여왕 37회에 등장해 인기를 얻고 있는 보종의 딸 보량은 어떻게 된건가?
춘추와 보량 사이의 러브 라인이 한창 무르익어 가고 있고 두사람의 애정 전선에는 이상이 없어 보이던데 ....
그렇다. 쉽게 말하면 신라의 미소년 공자 김춘추는 두 여자를 동시에 사랑하였으니 절묘한 '양다리의 결정판'이라 할 수 있겠다.



아끼던 명마의 목을 단 칼에 자를 정도로 결단력이 있던 김유신에게는 보희, 문희 두 여동생이 있었다.
어느 날 유신의 동생 보희는 '서악(경주 선도산)'에 올라 오줌을 누니 온 서라벌이 오줌으로 가득 차는 꿈을 꾸게 된다.
보희는 참으로 망칙하고 불길스러운 꿈이라고 생각하고 다음날 아침 동생 문희에게 꿈 이야기를 하니 문희는 즉석에서 보희가 꾼 꿈을 사겠다고 제안한다.
불길한 꿈을 팔게 되어 기뻐한 보희는 무엇을 주고 꿈을 사겠느냐고 물으니 보희는 '비단치마'를 주겠다고 답한다.
흡족한 거래가 성립되어 문희가 옷깃을 벌리자 보희는 "어젯밤 꿈을 네게 준다"고 말했고 문희는 보희의 꿈을 정식으로 사게 된다.

당시 비단치마는 국제 무역을 통해 수입되는 고가품이었는데 
'삼국유사'는 태종 무열대제 때의 포목 한 필 값이 벼로 30섬 혹은 50섬이라고 적고 있으니
지금 시가로 따져서 수백만원쯤 되는 포목보다 훨씬 비싼 비단치마를 꿈값으로 치룬 것이다. 
듣는 사람에 따라서는 망칙하게 들릴 수 있고, 개꿈이라고 버릴 수도 있는 꿈을 엄청나게 비싼 값을 치르고 산 문희는
보희가 꾼 꿈에 내재한 가능성을 보고 불확실한 미래에 대해 과감한 투자를 한 것이다.

열흘 후 유신은 춘추와 함께 축국(蹴鞠,제기차기)를 하다가 일부러 춘추의 치마를 밟아 옷섶의 고름을 떨어지게 한다.
이에 유신은 자기 집에 가서 옷고름을 꿰매기를 청하며 춘추를 집안으로 불러들인다.
유신은 보희에게 춘추의 옷고름 수선을 맡기고자 하나 보희가 병중이었으므로 이에 문희가 나아가 바느질을 해주게 된다.
유신은 문희가 춘추의 옷을 바느질할 때에 '일부러 피하고 보지 않았다'고 하니
여동생을 매개로 하여 춘추를 자기 사람으로 만드려고 하는 유신의 전략이 잘 드러나 보이는 부분이다.
유신이 깔아준 멍석....아무도 없는 집에서 두 사람의 사랑은 불붙게 되고 1년쯤 지나자 문희는 임신을 한다.



이때 이미 춘추는 보종의 딸 보량(보라궁주,宝羅宮主)와 결혼해서 딸 고타소를 낳은 상태였다.
보량은 매우 아름다웠으며 춘추와 매우 잘 어울리는 한쌍이었는데 당시 춘추는 보량을 매우 사랑하고 있었다고 한다.
보량으로 인해 춘추는 임신한 문희를 감히 받아들이지 못하고 비밀로 할 뿐 아니라 문희를 멀리하게 된다.


 김유신의 집터에 남아 있는 우물 재매정(財買井). 유신의 집터 담장 너머로 보이는 선도산은 지난 5월 9일 일어난 산불로 일부가 소실되었다.

문희를 멀리하는 춘추의 태도에 다급해진 유신은 자신의 계략을 성공시키기 위해 목숨을 담보로 한 '신라 최대의 불쇼'를 벌이게 되는데
사전 계획에 따라 자신의 집 마당에 장작을 높이 쌓아놓고 임신한 문희를 꿇어 앉히고는
"너는 부모에게 알리지도 않고 아이를 배었으니 어찌 된 일이냐? 임신한 아이의 아버지가 누구냐? "
하며 크게 꾸짖으며 어름장을 놓아도 데 문희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고 유신은 누이를 태워 죽이겠다고 온 서라벌에 소문을 퍼뜨린다.

그 때 춘추는 덕만을 따라 남산에서 놀고 있었는데 유신의 집에서 연기가 하늘로 자욱이 올라가는 것을 보게 된다.
공주가 유신의 집에서 나는 연기가 어찌된 일이냐고 물으니 좌우에서는 유신의 누이가 부모의 허락 없이 아이를 가져 화형에 처한다고 아뢴다.
이에 덕만은 누구의 아이냐고 되묻자 옆에서 듣고 있던 춘추, 얼굴색이 새파랗게 질려 자신이 잘못한 일이라며 용서를 구한다.
덕만에게서  "네가 한 일인데 어찌 가서 구하지 않느냐?"는 질책을 들은 춘추는 
황급히 유신의 집으로 가서 화형 당하려는 문희를 구하게 되고 이에 포사(鮑祠,포석정)에서 길례를 행하여 문희를 둘째 부인으로 맞아들인다.

얼마 안 있어 보량은 아이를 낳다가 죽게 되고 문희는 보량의 뒤를 이어 정궁(正宮)이 되니 문명황후(文明皇后)이며
그녀의 장자인 법민은 바로 문무대제(文武大帝)이다.

김춘추의 정실 부인이 되었지만 유신과 문희는 춘추의 배신 행위에 대한 앙금이 오래 갔다고 한다.
김유신과 김춘추가 진정으로 화해한 때는 선덕여왕 11년(642) 김춘추의 딸 고타소와 사위 김품석이 백제군에게 전사했을 때이다.
고구려 사신길을 자청한 춘추가 "이번에 내가 고구려에 가서 저들에게 해를 당한다면 공은 무심할 것인가?"라고 묻는데
매부가 죽어도 가만히 있겠느냐는 말은 둘의 관계가 정상이 아님을 뜻한다.
이에 유신이 "공이 만일 가서 돌아오지 않는다면 나의 말발굽이 고구려, 백제 두 임금의 대궐 마당을 짓밟아버릴 것"이라고 답하여 
둘은 화해하게 되는데 이는 곧 신라 왕실의 핏줄과 가야계 군사력의 결합이기도 했다.
그 결과 김춘추는 성골 출신 마지막 왕인 진덕여왕 뒤를 이어 신라 29대 왕에 등극, 삼국 통일의 기초를 닦는다.


          이미지 출처 : http://dugok.x-y.net/

후일의 역사서에서는 남성들의 사적만이 기록되어 있지만 춘추와 유신의 정치적 결속에는 문희의 활약이 지대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고가의 비단치마를 아낌없이 투자한 그녀의 비젼은 훗날 김춘추와 그녀의 자손들이 대대로 신라 왕실을 장악하는 위대한 유산을 차지하게 되었으니
문희는 진정으로 멀리 내다 보는 혜안을 가진 슬기로운 여성이라고 할 수 있다.

통찰력이 부족하여 자신이 꾼 꿈을 비단치마와 바꿔버린 보희는 꿈을 바꾼 것을 후회하여 다른 사람에게 시집을 가지 않았다. 
이에 춘추는 보희도 첩으로 삼았는데 아들 지원과 개지문을 낳았으니 김춘추는 문희,보희 두 자매를 동시에 아내로 맞아들인 셈이 되는데
유신, 춘추, 문희, 보희를 주축으로 벌어진 이 이야기는 드라마보다도 더 드라마같은 신라 최대의 리얼 스캔들이다.

드라마에서 현재 보량에게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춘추.
41회에서 춘추는 보량을 납치하듯 자신의 근거지로 데려오고 보량과 춘추의 결혼 문제로 세종 측과 설원랑 측은 서로 대립하게 되는데....
앞으로 드라마의 전개가 어떻게 펼쳐질른지는 작가의 펜끝에 달려 있지만
선덕여왕에서 춘추와 보량, 문희의 삼각관계는 시청자에게 기다려지는 이야기 중의 하나이다.
보량역의 박은빈은 성공적으로 시청자에게 얼굴을 선보였는데 문희역의 배우역에는 또 누가 캐스팅될른지...?
벌써부터 궁금하기만 하다.


다음 메인에 소개되었네요.. 감사드립니다..^^


**드라마 관련 포스트**


'선덕여왕' 이요원 촬영장서 만났어요.
'선덕여왕' 미실 고현정 촬영장 직찍
양다리의 결정판, 두 여인을 사랑한 김춘추
덕만 배신한 비담의 난 근거지 명활산성
신라 최고의 플레이보이 '미생' 정웅인
 알천길, 알천구장, 경주에선 친숙한 알천
'선덕여왕' 촬영장, 싸인해 주는 엄태웅
'선덕여왕' 덕만 아역 남지현 촬영장서 직접 보니
'선덕여왕' 감칠맛 나는 콤비 이문식과 류담
유신에게 풍월주 물려준 호재 고윤후
미실 호위 무사 화랑 '대남보'는 누구?
'선덕여왕' 김유신 아역 이현우 촬영장 직찍
'선덕여왕' 최고의 미소년 화랑 '시열' 아역 신태훈
'선덕여왕' 미실궁 직접 가보니
미리 가본 '선덕여왕' 김유신 화랑 산채

'선덕여왕'에서 본 14면 주사위 '주령구'

'선덕여왕' 미실이 연주한 유리잔 '로만 글라스'
비오면 비석 이름 바뀌는 신기한 김유신묘
선덕여왕에서 본 신라인의 장신구 패션
선덕여왕 촬영장, 생생 스케치
선덕여왕 드라마 순례여행 떠나기
'꽃남' 윤지후 한옥 실제로 가보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이스라지 2009.10.12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좋은글 보고 갑니다.

  3. BlogIcon mami5 2009.10.12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해설을 해주니
    역사도 넘 재미있네요..^^*

  4. BlogIcon 공갈만 2009.10.12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희 역에는 나문희가... ^^

  5. BlogIcon 펨께 2009.10.12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 갑니다.
    드라마를 잘 모르는지라...
    즐건 한주 맞이하세요.

  6. BlogIcon 악랄가츠 2009.10.12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월요일~!
    선덕여왕님이 하시는 날이군요~!
    그치만 ㅜㅜ
    전 또 약속이 생겨서 못 볼거 같네요 ㅜㅜ
    월요일밤 약속은 정말 고문이예요 ㅜㅜ

  7. BlogIcon merongrong 2009.10.12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앗 메인에 오르신거 축하드려요 ㅋ
    아무리 멋진 김춘추라도 양다리는 싫어요~~~~ ㅠ.ㅠ ㅋ

  8. BlogIcon *저녁노을* 2009.10.12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늘 건강하세요.

  9. BlogIcon 빛으로™ 2009.10.12 2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셨는지요?
    이제서야 들러 봅니다 ㅜㅜ

  10. BlogIcon 둥둥 2009.10.12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춘추 때문에 유신이 문희를 화형시키려 하는것을
    선덕여왕이 지나가다 보고 말렸다는 일화가 있지요
    드라마 속에서도 김춘추의 의도가 참 궁금해져서
    볼수록 재밌습니다^^

  11. BlogIcon 탐진강 2009.10.12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는 역사이군요.
    유신의 계략에 의한 문희와 춘추의 결혼이군요

  12. BlogIcon 초록누리 2009.10.12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질 읽었습니다. 믄의가 꿈을 산 일이나 불쇼는 정말 유명한 일화지요.
    신라시대 최대의 스캔들 맞네요....ㅎㅎ
    춘추는 보량을 진심으로 사랑했던 것같아요.
    여러 자료들을 보면..너무 일찍 죽어버렸지만 만일 보량이 오래 살았다면 문희와 관계는 어땠을지 궁금하게 되지요?
    유신과의 관계도 달라졌을 수도 있겠고...
    글 재미있게 읽거 갑니다.

    • 응응? 2009.10.13 0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춘추의 첫번째 정실 부인인 보량에 대한 기록은 "필사본 화랑세기"에만 나오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이 필사본 화랑세기가 위서인지 진서인지 밝혀지지 않았기때문에 보량의 실존여부는 미지수입니다.

      뭐 그렇다고 하더라도 부인을 사랑하고 딸까지 낳은 남자가 다른 여자랑 정을 통한다라....
      필사본 화랑세기의 기록에도 김춘추가 문희과 결혼을 할때 보량이 살아있었다고 되어 있습니다.
      그당시의 정조관념이 어떠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렇다면 김춘추가 정말 보량을 사랑했다고 할수 있을까요?

  13. BlogIcon 여행사진가 김기환 2009.10.13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게 정리해서 올려놓으셨네요.
    언니가 꾼 꿈을 사서는 신라의 여주인이 되는 문희...
    역사는 어찌보면 참 재미있게 흘러가는 듯합니다.

  14. BlogIcon 넷테나 2009.10.13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적으로는 이렇게 되었던 거군요.. 뭘 모르고 보고 있으니.. 어제 춘추가 보량이랑 결혼했어요..ㅎ

  15. BlogIcon blue paper 2009.10.13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이 조금.. 무섭네요 ^^

  16. 히로아키 2009.10.18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김문희 역에는 김소은이 어떨까 생각하고 있어요;; 이지적으로 보인다고 생각해서.

  17. 유예슬 2011.04.09 2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롱

  18. oos 2011.04.09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롱 취소에요 동생이 장난쳐서..

  19. oos 2011.04.09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김춘추가 무엇을 어떤일을 하였는지 알고싶어요..

  20. oos 2011.04.09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도 이거처럼 잘써주셔야 해요~~^.^

  21. BlogIcon china wholesale electronics 2011.05.30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왕과 왕비가 데이트하던곳..
    경치와 분위기 그만인데,
    옛날엔 정말 낭만이 있었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