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화가, 건축가, 환경운동가, 건축치료사로 불리우는 훈데르트바서(Hundert wasser)는
자연과 건축물의 조화를 통해 인간성 회복을 주장하고
자연의 법칙으로부터 기인한 모티브로 예술 활동을 펼쳤으며
아름답고 화려한 색채와 독특한 형식을 사용함으로써 현대 미술의 새로운 한 획을 그은 작가이다.





훈데르트바서의 작품이 전시된 비엔나의 마술관 쿤스트하우스빈 바로 옆에는 그가 디자인한 레스토랑 '둥겔분트'가 있다.
레스토랑 이름 '둥켈분트'는 '암다채(暗多彩)'란 뜻으로
훈데르트바서는 원색인 칼라에 물기가 더해져서 더욱 빛을 발하는 어둡고 다채로운 색감 둥겔분트를 너무나도 좋아했다.





둥겔분트는 쿤스트하우스빈  건물에 바싹 붙여서 지어졌는데 앞 마당은 온통 나무와 넝쿨식물로 뒤덮였다.





트렌치 코트를 입은 오스트리아 신사의 뒤를 따라 둥겔분트의 문을 밀고 들어가 본다.





쿤스트하우스빈의 블랙과 화이트의 체커보드 무늬의 컨셉을 따라 둥겔분트 역시 블랙과 화이트의 체커보드 무늬로 뒤덮여 있다.





블랙과 화이트가 반복되는 체커보드 무늬지만 일정하게 반복되는 것이 아니고 크거나 작고, 삐뚤거나 깨어져있으며
구불구불하게 이어지는 등 하나도 일정하지 않은 무늬가 레스토랑 바닥 전체를 뒤덮고 있고





바닥 뿐 아니라 쿤스트하우스빈과 이어진 벽에도 체커보드 무늬가 이어지는데 역시 같은 모양이 하나도 없다.







무늬가 일정하지 않지만 난잡하지 않고 파격 속에 내재되어 있는 균형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안정감이 들게 한다.





눈에 뜨이는 디자인 외에 레스토랑 내부가 온통 살아숨쉬는 식물들로 뒤덮여있는 것 또한 둥겔분트의 특징이다.





훈데르트바서는 사람이 건축물을 지으면서 빼앗은 식물의 공간을 옥상이나 옥내 정원으로 다시 만들어 
살아갈 터전을 잃은 식물들에게 충분한 자리를 얻게 해주어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럼으로써 인간과 자연이 평화롭게 공존하는 파라다이스를 이루길 원했기 때문에 
그가 디자인한 모든 건물에는 어디든 이와 같이 식물들이 무성하게 자라는 것을 볼 수 있다.





온실처럼 식물들이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해 천정이 유리로 된 것이 이곳에서는 당연한 일로 보인다.





모든 작품의 원료를 자연에서 가져왔지만 평생 자연을 해치는 일을 하지 않았던 훈데르트바서는 
버려진 빈 병이나 재활용품을 이용하여 작품을 만들기도 하고 건축 자재로 활용하기도 했는데
둥겔분트에서는 이렇게 깨어진 타일과 색유리를 모아 붙여 예술로 승화시킨 멋진 테이블도 있어 앉고 싶은 충동을 불러 일으킨다.





레스토랑에 왔으니 이제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여 음식을 맛볼 차례다.
간단한 점심 식사를 하기 위해 앉은 테이블 역시 훈데르트바서의 멋진 회화 작품이다.





식사 전에 탄산이 섞인 '알름두들러(Almdudler)'라는 음료를 먼저 맛본다.
살짝 찝찔한 느낌이 나면서 톡 쏘는 맛! 음...그다지 기분좋은 맛은 아니다.
오스트리아 사람들은 어찌나 탄산 음료를 좋아하는지.....!
생수인줄 알고 사서 열어보면 어김없이 탄산수여서 시원한 생수 한병이 너무나도 그리웠던 기억이 난다.





스프와 메인 디쉬로 이루어진 간단한 점심 메뉴에서 먼저 나온 호박 스프는 정말 엄청나게 짜다.
우리나라 사람이 소금 섭취가 많다지만 비엔나에서 이날 먹은 스프는 너무 짜서 물을 타서 드시는 분도 있었다는.....^^;;





메인 디쉬는 파스타와 돼지고기가 한접시에 담겨져 나왔는데 요리의 이름은 '슈바인츠라구나'이다.
스파게티는 평범한 맛이고 돼지고기는 살코기만으로 되어 있어 약간 퍽퍽한데 소스 역시 많이 짠 편이고
한 접시에 담겨 나온 음식의 양이 남자들도 다 먹기 힘들 정도로 많아 필자는 다 먹지 못하고 남겨야만 했다.





레스토랑 둥겔분트를 떠나기 전에 꼭 들려야 할 곳은 화장실이다.
지난번 훈데르트바서가 디자인한 휴게소 아우토그릴 화장실도 구경하셨겠지만
이곳 둥겔분트의 화장실 역시 훈데르트바서의  디자인이 살아 있는 아름다운 화장실이기 때문이다.





남녀가 마주보고 있는 타일 작품 가운데 문을 밀고 들어서면 남녀 화장실로 갈라지게 된다.





세면대 앞에 서니 쪼끄만 거울이 정말 귀엽다.
커다란 전신 거울에 길들여진 한국인들이 보기엔 다소 답답하게 보이기도 하지만
개성 만점인 프레임 속 거울을 통해 자신의 모습을 보는 것도 흔하지 않는 기분좋은 경험이다.
거기다 가운데를 톡 건드려 멋지게 깨어진 거울이라니......!





화장실 안도 역시나 예술 작품이다.
늘 하얀 타일이 반듯하게 정열된 화장실만 보다가 사선으로 눕기도 하고 깨진 것을 이어붙이기도 한 타일을 볼 때의 신선함이란.....!
편안하게 앉아 볼일을 보며 좌우의 멋진 예술 작품을 즐기는 것 또한 훈데르트바서의 화장실에서 맛보는 특별한 경험이다.





식사를 마치고 둥겔분트 마당으로 나오니 이곳에서는 나무에서 떨어져 뒹구는 낙엽조차 멋스럽다.
자연과 예술이 하나가 되어 생활로 녹아드는 곳, 바로 훈데르트바서의 레스토랑 둥겔분트이다.



훈데르트바서 관련 포스트  :  색채의 마술사 훈데르트바서에 빠져보세요~
                                                관광 명소로 변신한 비엔나 쓰레기 소각장
                                                눈부시게 아름다운 동화마을 블루마우
                                                파라다이스를 만나는 미술관 쿤스트하우스빈
                                                파스텔화처럼 아름답고 행복한 성 바바라 교회
                                                훈데르트바서의 쿤스트하우스빈은 주차선도 곡선?
                                                도시 명물이 된 임대아파트 훈데르트바서 하우스
                                                훈데르트바서와 만나는 예술휴게소 아우토그릴
                                                훈데르트바서 전시에 다녀왔어요~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새라새 2011.03.04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입구부터 중간 중간 실내 분의기가 남다른 레스토랑의 풍경이네요^^
    정말 예술이예요..
    이렇게라도 구경 잘 하고 갑니다.^^

  3. BlogIcon 안다 2011.03.04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정말 예술과 자연의 절묘한 조화로군요~!!!
    정말 꼭 한번 가보고 싶은 레스토랑입니다~!!!

  4. BlogIcon 예찬 2011.03.04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과 동시에 맛있는 파스타까지..!!
    시각과 미각을 한번에 잡네요..ㅎㅎ
    가보고 싶습니다..^^ㅎ

  5. BlogIcon 더공 2011.03.04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장실도 저렇게 만들어 놓다니. 왠지 살짝 기울인채로 일을 봐야 할 것 같은 느낌이..ㅎㅎㅎㅎ
    정말 작은 곳 하나하나 까지 너무 섬세하게 만들어져 있네요.
    너무 멋집니다. ^^

  6. BlogIcon yakida 2011.03.04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어울리지 않을듯함 어울림...
    덕분에 신선한 기분으로 오후시작!

  7. BlogIcon Happiness™ 2011.03.04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친화적이고 예쁜 레스토랑입니다.
    이런 곳에서 식사하면 밥이 더 맛있을 것 같아요 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

  8. BlogIcon costrama 2011.03.04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예쁘네요. 복잡하면서도 또 자연스러운 느낌이 좋습니다~

  9. BlogIcon 아이미슈 2011.03.04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훈데르트바서 이야기가 끊임이 없네요..
    모방도 불가능할듯 보여집니다.

  10. BlogIcon 목단 2011.03.04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자잌 기법이 멋집니다.
    다이루 붙이는 기술을 배우고 접네요~ㅎㅎ

  11. BlogIcon 이담 2011.03.04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스토랑이 운치가 있군요 ^^
    느낌이 좋겠어요

  12. BlogIcon kangdante 2011.03.04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내 분위기가 그야말로 환상적이군요?..
    너무 멋진 분위기라 음식 맛이 저절로 나겠어요.. ^.^

  13. BlogIcon 마그 2011.03.04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한 이야기네요.
    매력 가득한 건축물입니다.

  14. BlogIcon *저녁노을* 2011.03.06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위기 좋아보입니다.ㅎㅎ
    잘 보고가요.
    즐거운 휴일 되세요.

  15. BlogIcon 석천 2011.03.06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일 작품들이 독특하고 멋스럽습니다.
    경주엔 봄이 물씬 느껴지나요~? ^^

  16. BlogIcon pennpenn 2011.03.06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스토랑이 전시관 같아요~
    일요일 저녁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17. BlogIcon 지후니(심종열) 2011.03.06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곳입니다.~~~
    이곳에서 식사를 할 수 있다면 그 순간은 정말 행복할 것 같습니다.~~ ^^

  18. BlogIcon @파란연필@ 2011.03.06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인테리어가 정말 끝내주는군요... 너무나 이쁩니다...
    휴일저녁시간.. 편안한 시간 되시길 바래요~

  19.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1.03.07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에도 정말 많이 다니시내요. +_+ 전 여행 블로거 분들이 너무나 부럽습니다..
    나이먹고 예준이 다 키우고 나면 저도 여행블로거로 탈바꿈하려고 해요..ㅎ

  20. BlogIcon 라떼향기 2011.03.07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이 얼마나 많은지 정말 .. 루비님 따라 가서 대신 먹어주고 싶은 충동이 듭니다 ㅋㅋ 정말 자연과 더불어 사는 철학이 물씬 배이는 예술이네요..
    건물안에도 유리지붕을 통하여 생명체들이 숨을 쉴수 있도록 하다니... 다만 좀 힘든점은 관리에 많은 신경을 써야 겠군요... ㅋㅋ 이것도
    인간의 한 이기심은 아닌지 ㅋㅋㅋ 유리거울 중간에 깨진 유리거울을 두다니.. 정말 일반인은 생각조차 못하는 아이디어를 두었네요...
    저테이블은 왜그리도 아기자기하고 멋이 있는지 정말 저기서 식사한번 해보고 싶습니다..

  21. BlogIcon 칼스버그 2011.03.08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스토랑의 풍경이 완전 멋지네요..
    특히 외관의 넝쿨식물과 나무의 조화는
    말 그대로 예술적 풍경인 듯 합니다....
    음식까지 환상의 맛이였다면 완전 대박이였을 듯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