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와 함께 동네 마트에 장보러 갔다가 추억의 종이인형놀이세트를 발견했다.

매대에 놓여 있는 종이인형놀이세트를 보자마자 깜놀하며 반가워하는 아이.

이건 꼭 사야 하는거라며 종이인형놀이세트 한장을 얼른 카트 위에 올려 놓는다.




종이인형놀이 세트의 제목은 '라라와 미미'. 아이는 예전에 가지고 놀던 거라고 너무 너무 즐거워한다.

종이를 자세히 살펴보니 요즘 새롭게 만든 것은 아니고 오래전에 인쇄되었던 것을 스캔하여 다시 인쇄해낸 것이다.





아이가 어렸을 적에 유독 가위로 오려내는 종이인형놀이세트를 많이 사주었던 기억이 난다.

종이인형이 가격이 저렴하기도 했지만 8절지 크기의 인형놀이 한판을 다 오리려면 시간이 엄청 오래 걸렸기 때문에

아이가 종이인형 오리기에 집중할 동안 엄마는 다른 집안일을 한참이니 할 수 있으니 늘 고마운 존재가 종이인형이었다.





아이가 서너살때까지는 정교한 수작업이 필요한 인형은 대신 오려주고 조금 실수해도 되는 옷들은 직접 오리게 했지만

여섯살 이후에는 세심한 가위질이 필요한 주인공 인형도 곧잘 오려내곤 해서 항상 칭찬을 해주곤 했다.





비싸고 좋은 장난감이 흔한 요즈음이지만 단순해 보이는 종이인형 오리기 놀이는 정말 좋은 놀이도구인 것 같다.





아이들의 두뇌 발달과 집중력 형성을 위해서는 대근육, 소근육을 자유롭게 쓰는 가위질이 특히 효과적이라고......





간만에 종이인형놀이세트를 잡고 앉은 아이는 예전과는 비교되지 않을만큼 빠른 속도로 인형과 옷을 슥슥 오려내었다.





라라와 미미, 인형도 귀엽지만 옷도 정말 다양하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여러가지 드레스에 운동복, 핸드백, 장바구니까지......

종이 한판에 라라와 미미 인형에게 입힐 수 있는 옷이 무려 열가지나 된다.





인형과 옷을 다 오려낸 후 아이와 함께 추억의 인형놀이를 해 보았다. 





먼저 라라에게 정열적인 붉은 드레스를 입혀보고 런웨이를 걷듯이 몇걸음 걸어보게 한 후

드레스를 미미에게 입히고 라라에겐 다시 금발머리에 어울리는 노란 드레스를 입혀 같이 세워본다.

그리고는 다시 평상복도 입혀 보고 운동복도 입혀본다. 1,000원짜리 인형놀이에 즐거움이 가득하다.





간만에 해본 추억의 종이인형놀이. 아이와 엄마가 함께 여섯살로 돌아가게 해준 너무 귀한 장난감이다.

 

 

Copyright 2014.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저녁노을* 2014.12.15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많이 했지요^^

  3. BlogIcon 정감이 2014.12.16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옛 생각이 납니다.

  4. BlogIcon 무념이 2014.12.16 0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어릴때 생각이 나는 것 같네요~ ㅎㅎㅎ

  5. BlogIcon 나이스블루 2014.12.16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적에 즐겨봤던 기억이 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6. BlogIcon kangdante 2014.12.16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쁘고 귀엽네요..
    여자아이들이 무척 좋아하겠어요.. ^^

  7. BlogIcon 지우맘 2014.12.16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고 싶어요 어떻게하면 되죠?

  8. BlogIcon 풀칠아비 2014.12.16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도 이런 종이인형 놀이가 있군요.
    어릴 때, 여동생들이랑 같이 가위질했던 기억이 납니다. ^^

  9. BlogIcon 솜다리™ 2014.12.16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완전 추억속 놀이내요..^^
    여동생 오려준다고 가위질 했던 기억이...ㅎㅎ

  10. BlogIcon 요니 : ) 2014.12.16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방에서 자르고 놀앗던 기억이 나네용~!!
    추억 돋네용^^
    잘보고갑니당ㅎㅎ

  11. BlogIcon 레이123 2014.12.16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 보고가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자주 자주 들를께요. 굿 포스팅이에요. ~

  12. BlogIcon 하 누리 2014.12.16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모나 어릴적 가지고 놀았던
    종이인형이 아직도 나오나 보네요~
    추억이 새록새록합니다.
    흔적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13.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4.12.16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정말 좋아 했는데요,ㅎㅎ 직접 그리기도 많이 하구요~
    추억의 장난감이네요.

  14. BlogIcon 드림 사랑 2014.12.16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 우리누나도 구입했던 추억의 물건이지요

  15. BlogIcon 레오 ™ 2014.12.16 2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몰래 모으다가 누나라고 부르던 몬스터 한테 뺐겼던 수탈의 기억이 나는 군요 ^^;

  16. BlogIcon 목단 2014.12.16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때 문구점에서 많이 본 그림입니다.
    너무 아득한 시절이라 향수마저 불러 일으킴니다.
    여섯살 추억으로 돌아갈 수 있으니 타임머신인가요?ㅎㅎ
    가족 등장이 처음 같아요. 따님캉 함께한 시간이 보기 좋습니다~~~

  17. BlogIcon 신기한별 2014.12.16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추억 돋네요~
    지금도 판매하고 있군요.

  18. 2014.12.17 0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BlogIcon 악랄가츠 2014.12.17 0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은 저랑 남동생뿐이라서 종이인형놀이는 경험해 보지 못했네요! ㅎㅎㅎㅎ
    대신 어머니께서 하시는 모습을 본 기억이 나네요! ㅋㅋㅋ

  20. BlogIcon 토종감자 2014.12.18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저 그림체.
    저 어렸을 때 나왔을 법하게 생겼네요.
    참 오래도 써먹네요 ㅎㅎㅎ
    덕분에 추억이 새록 새록, 어릴 적 생각하다 갑니다.
    갑자기 엄마 보고 싶어요!!!

  21. BlogIcon 이명주 2015.05.08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제가 님을 처음으로 티스토리에
    방문을 하게 되었네요
    저도 아주 어린때 종이인형을 문방구에 가서 사서 집에서 늘 항상 갖고 놀아던것 같애요 종이인형을 지금도 팝는지 모른겠지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