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순이 김선아와 삼식이 현빈이 알콩달콩 싸우다 연인이 되어가는 과정을 맛갈스럽게 그려
공전의 히트를 쳤던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을 기억하시는지?
김선아, 현빈, 다니엘 헤니, 정려원 4명의 훈남 훈녀가 나왔던 이 드라마를
본방 사수하고 재방 보고 다운 받아 보며 푹 빠져 살던 때가 엊그제 같다.

드라마에서 다니엘 헤니가 묵고 있던 멋진 게스트하우스가 대체 어딘가 하고 궁금해했었는데
최근에야 그집이 서울 계동에 위치한 락고재라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
락고재는 '내 이름은 김삼순'뿐 아니라 '영화는 영화다''비몽'등의 영화촬영지로도 유명하다는데
서울나들이길에 드라마와 영화에서 선보였던 게스트하우스 락고재를 찾아보게 되었다.

 




재동초등학교 뒷편에 위치한 락고재 앞에 이르니 생각 외로 문이 소박하고 단아하다.
입춘서가 붙은 대문의 문고리를 살짝 두드리니 주인 아주머니가 대문 사이로 얼굴을 빼꼼히 내어민다.






락고재를 한번 둘러보고 사진 몇장 찍을 수 있냐고 조심스럽게 물으니 들어와서 잠시 둘러보라고 문을 열어준다.




열어주는 문 안으로 조심스럽게 들어서니 발밑에 바로 돌계단이 펼쳐진다.
우리가 많이 보던 여느 양반집과는 사뭇 느낌이 다르다.
 




돌계단을 딛고 집안으로 내려서니 뒷뜰이 먼저 펼쳐지고 열린 대청마루 문 사이로 단아한 안뜰의 모습이 엿보인다.





전통 기와가 올려진 담장 아래 옹기종기 놓여진 장독들이 너무나 정겹다.
담장은 황토와 기왓장이 만나서 단아하면서도 세련된 문양을 창조했는데
담장 한가운데 다소곳이 자리잡은 쪽문은 금방이라도 문을 밀고 수줍은 볼을 가진 처자가 얼굴을 살그머니 내어밀 것만 같다.





전통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문양의 커다란 굴뚝은 주변의 소나무, 대나무와 어우러져 보기만 해도 마음이 편안하다.





좁은 뒷뜰을 기역자로 꺾어 돌아드니 솟을대문채가 나타난다.
이 솟을대문이 락고재의 정문인 듯 한데 아마도 접근의 편의성 때문에 뒷문을 주출입문으로 쓰는가 보다.





'옛것을 즐기는 집'이라는 뜻의' 락고재(樂古齋)는
130년 역사를 가진 한옥을 인간문화재 정영진 옹이 개조한 한국 전통 문화 공간이다.





이집은 1934년 한국의 역사 문학을 연구하기 위해 조직했던 '진단학회' 건물로 쓰이기도 한 집인데
건물이 헐리고 그 자리에 연립주택이 들어선다는 소식을 듣고 지금의 주인인 안영환씨가 이집을 구입했다.





이후 2년 동안 세 명의 목수가 바뀌는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낡은 집의 골격만 유지하고
기와, 담장, 정자, 연못, 장독대 등 전통의 멋을 살려 새로운 한옥으로 재창조해냈다고 한다.
 




대지 130평에 건평 45평, 방은 다섯 개이니 양반가의 한옥으로서 그다지 크다고 할 수 없는 규모지만
안채, 사랑채, 정자, 정원 등 네 개의 영역으로 구성된 치밀함이 돋보이는 집이다.






건물은 마당을 중심으로 ㅁ자형으로 짜여졌는데 곳곳에 과거 양반들의 풍류가 녹아들어 있는 것이 보인다.
선비들이 즐겼던 정자, 연못, 대청마루 등도 세심하게 되살려 머무르는 이로 하여금 멋스러운 풍류를 자아내게 한다.





특히 대청마루는 한옥이 품은 여백의 미를 더하며 청량감을 가져다주는데
대청문을 열고 시원한 마루에 등을 대고 누우면 한여름 무더위도 무섭지 않을 것 같다.





서울 도심인데도 집 안으로 들어서니 너무나 고요하여 전혀 다른 세상에 와 있는 듯한 느낌마져 주는 곳이다.





담장과 처마 사이에 곁들어진 구불구불한 소나무, 푸르름을 자랑하는 대나무는 편안함을 더해주고 






댓돌 위에 놓인 검정 고무신은 아름아름 향긋한 추억을 되살려주어 정겹기만 하다.





락고재에서는 숙박 뿐 아니라 풍류를 즐기며 한국 전통 문화를 함께 체험할 수 있는데
전통 한정식과 함께 다도, 찜질방, 궁중한복, 김치 담그기 등
투숙객의 국적에 따라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한국 전통의 미를 전하고 있다고 한다.





숙박 예약은 어떻게 받느냐고 물어보니 아쉽게도 락고재는 개인에게는 방을 대여하지 않는단다.
열 명 내외의 팀에게 집 전체를 빌려주는 방식이라고 하는데
이유는 방문객의 국적이나 취향이 다르면 문화 공감대도 줄어들기 때문이라나!
아쉽다!!! 옛스러움이 묻어나는 이런 한옥에서 하룻밤 머문다면 오랫동안 잊지못할 특별한 추억으로 남을텐데.....



소박하지만 기품과 위엄이 흐르고, 특별히 치장하지 않아도 멋과 풍류가 그대로 묻어나오는 우리의 한옥.
오랫동안 간직해온 우리의 정서가 그대로 스며들어있는 한옥이 잘 보존되기를 바라면서 락고재의 문을 나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하늘을달려라 2011.07.20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30에 45평이면 다소 비좁게 느껴질수도 있겠지만...
    아기자기하니 이뿌게 잘 해뒀네요^^;;
    여름에 저 툇마루에 앉아서 노닐고 싶네요;;;

  3. BlogIcon 비바리 2011.07.20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스트하우스도 이런 한옥이라면 정말 자고 나서도 기분 좋을듯 합니다..
    루비님..더운데 잘 지내시지요?

  4.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1.07.20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쁜 곳이네요. 특색있어서 좋아요~

  5. BlogIcon Shain 2011.07.20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에서 여러 차례 봐서 그런지 익숙한 느낌도 들고 그렇네요
    볼 때 마다 한번쯤 가봐야지 그랬답니다...
    그림같은 풍경에 마음이 편해지는 것 같습니다..

  6.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7.20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곳이 그곳이군요.^^
    한옥의 멋스러움이 그대로 느껴지네요.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유리동물원 2011.07.20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운치 있는 집이네요. ^^

  8. BlogIcon 큐빅스™ 2011.07.20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면서 봤는데
    하룻밤 묵고 싶드라구요.
    언젠가 가볼려구요^^

  9. BlogIcon 악의축 2011.07.20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동에 가면 "시인통신"에라는 곳이 있습니다.

    주인분이 피맛골에서 문인들의 사랑방이였던 "시인통신"이라는 장소를 운영해서 "시인통신"이란 이름의 게스트하우스인데..

    개인이 숙박가능하고. 주인분의 손맛이 담긴 식사와 담소는 보너스이지요.

  10. BlogIcon 용작가 2011.07.20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름답게도 담아오셨습니다 ^^
    김삼순 참 재미있게 본 드라마였는데 말이죠~~
    빗 속의 한라산 그 장면은 아직도 머릿속에 생생하게 기억되요ㅎㅎ
    즐감하고 갑니다~ 포토베스트 축하드려요~*

  11. BlogIcon 동글이 2011.07.20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삼순이때 나온 집이군요~ 락고재, 이름도 많이 들어봤어요.
    운치있고 정감있는 한옥이 참 좋더라구요^^

  12. BlogIcon 레오 ™ 2011.07.20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 사는 진짜 집이죠 ..

    수십억 들여서 아파트 사는분들 ....이곳에서 하룻밤 지내면 혹 할 겁니다

  13. BlogIcon 푸른가람 2011.07.20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드는 생각이지만..
    이런 멋진 한옥을 한채 지어 살고싶은 마음이 간절합니다^^

  14. BlogIcon 석천 2011.07.20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명 내외의 블로그 팀을 만들어서 한번 갑시다요~^^

  15. BlogIcon 더공 2011.07.20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좋은데 개인은 숙박 할 수 없다는게 살짝 아쉽네요.
    단체로 팀 꾸려서 한번 묶어야.. ^^

  16. BlogIcon 원영­­ 2011.07.21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옥의 향이.. 여기까지 전해져오는 것만 같습니다.
    그 드라마는 띄엄띄엄 봐서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다니엘 헤니가 머물렀던 곳이군요..^^

  17. BlogIcon 목단 2011.07.21 1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 숙박도 할 수 있었다면 더 좋을것 같습니다.
    다니엘도 단체로 갔었나?^^

  18. BlogIcon *저녁노을* 2011.07.21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좋으네요.
    노을인 이런 분우ㅣ기 너무 좋아합니다.

  19.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1.07.21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좋은곳,ㅎㅎ
    제가 좋아하는 한옥이네요.
    아름답기도 하고....슬기로움의 결정체가 한옥이라는데.ㅎㅎ
    요즘은 보기도 힘드네요. 안타깝습니다.

  20. 김문배 2011.07.22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다보니 이곳까지 왔습니다. 여전히 포스팅을 열심히 하고 있는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건강하게 잘 계시죠.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언제 만나 볼 수 있을까. ...

  21. BlogIcon kangdante 2011.07.22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풍스러운 한옥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