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숨가쁜 도시의 일상을 떠나 훌쩍 떠난 마카오.

중국과 포르투갈, 동서양의 문화가 섬세하게 조화를 이룬 마카오.

느긋하게 산책하며 파인더에 담아본 마카오의 길거리 풍경을 소개해 본다.

 

 

 

 

베란다마다 보색의 대비가 아름다운 이 건물은 포르투갈 서적을 파는 서점이다.

 

 

 

 

라이트 핑크로 된 건물의 색감이 너무 곱다. 무슨 건물인가 봤더니 은행이다.

우리나라 은행 같으면 신뢰감 떨어질까봐 좀 더 묵직한 색깔로 칠할텐데.....

 

 

 

 

심지어 관공서로 보이는 건물도 핫핑크다. 하얀 창문과 어울려 어찌 그리 화사한지......

.

 

 

 

길가다 본 꽃으로 장식한 벽. 모노톤의 꽃들이 모던한 느낌을 준다.

 

 

 

 

길가에 있는 건물들도 무심하지 않다. 연노랑과 화이트, 갈색의 문이 서로 조화롭다.

 

 

 

 

동향회 건물로 보이는 이 오래된 건물은 오래 된  책에서 튀어나온 듯한 느낌을 준다.

 

 

 

 

성바울 성당 근처에 있던 중학교. 마테로 리치 중학교라는 이름이 눈에 뜨인다.

 

 

 

 

리치중학교에서 나온 아이들. 교복 재킷이 공단같은 천이다.

 

 

 

 

뒷골목에서 담배 피우며 노닥거리던 아이들. 중딩 같아 보이는데.....

 

 

 

 

마카오의 명동 성 도미니크 광장 앞길. 우리 눈에 익은 유명 브랜드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다.

 

 

 

 

길거리에 주차된 녹색의 자동차들이 눈에 뜨인다.

이날 녹색 자동차와 승합차가 한곳에 10대 정도 주차되어 있는걸 보았다.

마카오 사람들은 녹색 자동차를 특히 좋아하는건지 궁금.....

 

 

 

 

 

길거리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노란색 택시. 광고판이 무지 화려하다.

 

 

 

 

만다린 하우스 뒷편 좁은 골목에 주차되어 있던 예쁜 차. 차의 주인이 누굴까 궁금케 한다.

 

 

 

 

꼴로안으로 가던 택시 안에서 찍은 앞차. 트랑크 밖으로 손이 나와 있기에 깜놀해서 봤더니 카테리어의 일종이었다.

 

 

 

 

마카오는 길이 좁고 일방통행이 많아서 오트바이가 제일 가는 교통수단이다.

 

 

 

 

어딜 가든지 쉽게 마주할 수 있는 오토바이 주차장.

 

 

 

 

건축 보수 현장. 건축 현장 지지대가 모두 대나무인 것이 무척 신기하다.

 

 

 

 

많은 사람이 다니는 길 한가운데 빨래를 널려고 시도하는 아주머니.

 

 

 

 

마카오는 습한 곳이라 햇빛만 나면 어디든 빨래를 널어 말린다.

 

 

 

 

갓난아이가 있는 집인지 철조망에 애기옷이 많이 걸렸다.

 

 

 

 

손을 뻗으면 닿을 듯....다닥다닥 붙은 구시가지의 아파트들.

 

 

 

 

5층이상 아파트들도 모두 베란다를 창살로 가린 것이 너무 답답해 보인다.

 

 

 

 

구시가지의 집들은 노후된 집들이 많고 길도 매우 협소하다.

 

 

 

 

 침침한 조명 때문에 으스스한 느낌마져 불러일으키던 구멍가게.

 

 

 

 

꽃 파는 노점에서 점심을 해결하고 있던 마카오 아주머니.

 

 

 

 

따스한 남쪽 나라라서 과일은 정말 싸고 맛있었다. 너무 싱싱하고 달콤했던 마카오의 감귤.

 

 

 

 

너무 오래 되어 눈금도 희미한 노점의 저울.

 

 

 

 

미식가의 천국 마카오에선 먹는게 남는거다.

 

 

 

 

겨울에도 따스해서 식당 밖에서 식사하는 사람이 많이 보인다.

 

 

 

 

펜하힐에서 오래 된 우표나 토산품을 팔던 할아버지.

손님이 없으면 가판대 밑에 들어가 꾸벅꾸벅 졸던......

 

 

 

 

경찰이 두명이나 서서 보초를 서던 으리으리한 건물 앞에 있던 경비견.

옆에 서 있던 직원도 경비견의 늠름한 자태가 자랑스러운 듯......

 

 

 

 

식후엔 차도 마시고 마작도 하면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동네 사람들.

각박하게 돌아가는 현대사회에서도 뭔가 여유가 느껴지는 마카오의 길거리 풍경들이다.


Copyright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14.02.06 0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록달록 이쁘네요^^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 BlogIcon 온누리49 2014.02.06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히 이목을 끄는 매력있는 거리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날 되시고요^^

  3. BlogIcon kangdante 2014.02.06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카오는 흥미로운 여행지 같아요..
    기회되면 한번 다녀와야겠어요.. ^^

  4. BlogIcon Boramirang 2014.02.06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카오 아줌마 점심을 좀 거들고 싶어요.ㅜㅜ

  5. 2014.02.06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릴리밸리 2014.02.06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손..,,카테리어군요.ㅎㅎ
    마카오 길거리 풍경들 즐겁게 보고 갑니다.^^

  7. BlogIcon 아톰양 2014.02.06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카오는 길거리 볼때마다 참 미니어처 건물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

  8.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4.02.07 0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숨가쁘게 돌아가는 한국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네요!

  9.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4.02.07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카오 감귤이 괜스레 반갑네요.ㅎㅎ
    건물 색들이 인형의 집처럼 화사하고 예쁜 컬러네요.ㅎㅎ

  10. BlogIcon pennpenn 2014.02.07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국적이면서도 친근감이 드는군요~
    주말 잘 보내세요~

  11. BlogIcon *저녁노을* 2014.02.08 0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경 잘 하고 갑니다.^^

  12. BlogIcon 라오니스 2014.02.08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카오의 다양한 풍경이 보기 좋습니다..
    알록달록 .. 총천연색의 도시라는것은
    사람들이 마음속에 여유가 있는 것 처럼 보입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