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카오 여행의 첫날, 파스텔톤의 유럽풍 건물로 들러싸인 릴라우 광장 바로 앞에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만다린 하우스'가 자리잡고 있어서 찾아 보았다.
'만다린(mandarin)'이란 '중국 신해혁명 이전의 고급 관리'를 지칭하는 말로
만다린 하우스는 중국의 유명한 사상가 정관잉(鄭觀應, Zheng Guanying)이 살던 고택이다. 
중국어로
'정가대옥(政家大屋)' 이라 불리우는 거대한 규모의 만다린 하우스는
중국 전통의 건축 방식으로 지어진 집이라 의미가 무척 깊은 건축물이라고 한다.
 



1869년에 건축되었다는 만다린 하우스(Mandarin House, Casa do Mandarim)의 내부로 들어가 본다.
만다린 하우스는 매주 수, 목이 휴관이므로 가기 전에 꼭 휴관일을 체크해야 하는데
대문만 보고 돌아가기에는 너무나 아까운 멋진 건물이 대문 안에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대문으로 들어서니 벽에 붙은 향단에는 생재(生財), 생자(生子)....등 여러가지 기복 문구가 쓰여 있고
바로 앞 테이블에는 안내 브로슈어가 다소곳이 놓여 있는 것이 눈에 뜨인다.




문을 지나 바로 마주 보이는 곳이 매표소인가 했더니 관광 안내소이다.
30개나 되는 마카오의 세계문화유산은 모두 입장료를 받지 않기 때문에 누구나 무료로 들어가 볼 수 있어 너무 좋다.




대문을 통해 안으로 들어서니 아.....! 보름달처럼 둥글게 만들어 놓은 문이 너무나 특이하다.
원형 문 안으로 발을 들여놓으니 뭔가 다른 세계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묘한 느낌마져 든다.




원형의 문을 통과하여 뒤를 돌아보니 원형의 문 밖으로 보이는 대문채 벽과의 조화가 너무 아름답다.




관리사무소를 지나 양쪽에 전시관이 있는 중문에 들어서니 사각문틀 밖으로 안채가 그 모습을 드러낸다.




안채로 들어가기 전에 작은 전시관 두 군데를 돌아 보고 전시관 동쪽문으로 나가니 넓직한 주정원(Main Garden)이 나타난다.
회색 담장에 둘러싸인 너른 정원에는 만다린 하우스의 역사를 말해주는 듯 커다란 나무들이 군데군데 서 있다.




정원을 돌아보고 전시관과 중문을 거쳐 안채로 들어오니 건물의 규모가 제법 웅장하다.



2층으로 이루어진 만다린 하우스는 정원과 하인들이 머무르는 별채까지 합하여 
1,200평에 이르는 규모인데
담벼락의 길이만 해도 120m에 달한다고 한다.




여러가지 모양의 아름다운 창과 지붕, 집의 상부 구조, 건축 양식은 중국 전통 양식으로 주로 설계되었는데

 



회색 벽돌의 사용과 인도식 천장, 문틀, 창문 개폐 방식 등과 같은 다양한 이국적인 양식이 사용되기도 하였다.




만다린 하우스의 지붕 바로 아래는 중국풍의 그림과 색색으로 칠해진 부조들로 장식되어 있어 시선을 붙잡는다. 





 



아취형의 옆문으로 발을 들여놓으니 사방이 벽과 창으로 둘러싸인 작은 정원이 기다리고 있다.
세월의 흔적이 진하게 느껴지는 벽과 양쪽으로 덧문을 활짝 연 창들의 색감이 조화롭게 다가온다.




정원은 아무런 장식없이 단지 나무 한그루만 자라고 있을 뿐이라 정갈하고 고즈녁한 느낌마져 가져다 준다. 




건물 내부로 들어서니 천정은 상당히 높은 편이고 문에 조각한 문양은 화려하고도 다채롭다.










건물의 중심부에는 이렇게 2층까지 정방형으로 뚫린 공간이 두군데나 있는데
집 안에 하늘을 통하게 한 것은 비가 떨어지는 운치를 집 안에서 볼 수 있게 했고
비를 재화로 여겨 비가 집 안에 들어오듯 재산이 집 안으로 들어오기를 기원한 것이다.





뚫린 하늘 아래 2층에서 문을 열면 반대편까지 훤하게 드러나 채광은 물론이고 통풍까지 잘 되니
마카오의 덥고 습기 찬 날씨를 이기기에는 제격인 설계이다.





2층에서 문을 열고 아래를 내려다 보니 가운데 뚫린 공간이 장방형의 돌로 마무리된 것이 눈에 들어온다.




건물 가운데 공간을 돌로 커다란 물받이를 만들어 
비가 올 때는 빗물이 돌 물받이로 떨어져 배수구로 빠져나가게 해주니 
아열대지방의 집중호우를 슬기롭게 이기고 건물을 시원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는 멋진 공간이다.





2층 한가운데는 이 건물의 주가 되는 넓다란 공간이 있는데 천정도 창문도 커서 너무나 시원해 보인다.
방 가운데 높이 걸린 현판을 보니 커다란 글씨로 '여경(餘慶)'이라고 쓰인 것이 눈에 들어온다. 
'여경(餘慶)'은 '적선지가필유여경(積善之家必有餘慶)'이란 글에서 온 말로써
'남에게 좋은 일을 많이 한 보답
으로 뒷날 그의 자손이 받는 경사'이니 
집 주인인 '정관잉'은 아마도 남에게 좋은 일을 많이 베풂으로 많은 복을 받았나 보다.




만다린 하우스의 외관도 멋지지만 집 내부의 절제되면서도 세련된 장식은 보는 이들을 빠져들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다.








건물의 회랑들의 안쪽 문들은 들문으로 되어 열었다 닫았다 할 수 있게 되어 있는데
창 아래 공간들은 아마도 앉아서 쉴 수 있는 공간인 것 같다.




들창문 위 육각형의 문살 사이를 창호지로 발랐나 생각되겠지만 마카오의 맨션들은 커다란 굴 껍질을 평평하게 문질러서

창호지대신 문살 사이에 끼우기 때문에 견고하고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직사광선은 피하고 밝은 빛은 들어오게 하는 역할을 한다.




회랑을 거쳐 건물의 깊숙한 곳까지 들어가니 그곳에는 장식 가구가 없고 이렇게 오래 된 궤짝들이 쌓여 있다.
만다린 하우스의 귀중한 물건들이 이 궤짝들에 담겨서 보관되고 있었을까......



 

건물을 다 돌아보고 안뜰에 앉아 지친 다리를 쉬려고 하니 벤치 바로 옆에 오래 된 우물이 보인다.
이제는 철망으로 폐쇄되어 무심한 도르래만이 바쁘게 오르내렸던 옛날을 회상하는 듯 고개를 숙이고 있다.
유명한 사상가 정관잉과 그의 가족들, 하인들로 북적거렸을 만다린 하우스는 
이제는 사람이 더 이상 살지 않고 마카오에 오는 관광객들이라면 누구나 찾는 세계문화유산이 되었다. 

영화를 누리던 그들과 그 후손들은 어떻게 되었을까?
정관잉의 '여경'사상에 힘입어 후손들은 조상이 누리던 영화를 이어받아 누리고 있을까?
세월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는 만다린 하우스를 떠나기가 못내 아쉬워
대문을 나서면서도 발걸음을 쉽게 옮기지 못 하고 자꾸만 뒤돌아보고 또 돌아보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용작가 2012.02.08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전통의 건축물 잘 구경했습니다 ^^ ㅎㅎ
    2층 창(?)이 열려있는 곳으로 무협인들이 슝~슝~ 날아다닐것 같아요 ㅎㅎㅎㅎ

  3. BlogIcon 아이미슈 2012.02.08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는 저도 못가본 곳이네요..
    마카오의 매력은 이런 아기자기함에 있지요...
    마치 예전의 역사를 그대로 현대에 옮겨놓은듯한 착각이 들정도로요..

  4. BlogIcon 울릉갈매기 2012.02.08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중국갔을때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못봤는데
    정말 대단한 집입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5. BlogIcon 디토 Ditto 2012.02.08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게 구경못할 곳인데 덕분에 보게 됐네요 ^^

  6. BlogIcon 노민 2012.02.08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과 덧창의 무늬들이 멋지네요. 일일이 조각한 거겠죠?
    집 자체가 멋스럽네요~

  7. BlogIcon 즈라더 2012.02.08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있네요. +_+

  8. BlogIcon Yujin Hwang 2012.02.08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중국영화에 나오는 장면이네요^^

  9.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2.02.08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집 이름인줄만 알았던 만다린에 이런 깊은뜻이!?ㅋㅋㅋ마카오 포스팅 볼수록 재밌어요:-)

  10.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2.02.09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곳에는 들어 갈수 있게 그냥 개방 되어 있나 보내요?
    3월에 홍콩에 나가 볼까 하는데 마카오 까지는 가지 못할듯 그냥 올려주시는 포스팅으로 만족...ㅎㅎ

  11. BlogIcon 신기한별 2012.02.09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카오 만다린하우스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pennpenn 2012.02.10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가 오래 된 집이로군요
    다음 메인과 대박 축하드려요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13. BlogIcon 라오니스 2012.02.10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경 .. 후손들도 잘 살고 있을 것 같습니다...
    단순해 보이면서도.. 격조가 있어 보이는 것이 좋은대요..

  14. BlogIcon 오세완 2012.02.12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카오의 만다린하우스...
    아주 중국적이고, 귀족적인 멋진 건물입니다.
    외부 보다는 내부가 화려하고 아름답군요..,,,
    이번에도 루비님의 멋진 포스팅을 보았습니다.

    좋은 주말 보내시고 건강하세요~~~

  15. BlogIcon 목단 2012.02.12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여행감 하고는 좀 틀립니다.
    우째 이런 곳엘 다 갈 수 있는지요?ㅎㅎ
    만날 관광 위주로만 댕기다 보니..ㅋ

  16. BlogIcon 도플파란 2012.02.12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척 오래된 집... 뭔가... 은은한 향기가 느껴지는 곳이군요..ㅎㅎㅎ

  17. BlogIcon 풀칠아비 2012.02.13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둥근 문이 참 특이하네요. 화려함과 함께 세월 또한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8. BlogIcon 블로그토리 2012.02.13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마카오 다녀오셨군요.
    역시 마카오는 복잡한 문화가 얽히고 섥힌 흔적이
    곳곳에서 볼수 있군요.
    덕분에 구경 잘 하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19. BlogIcon 젤라짱 2012.02.20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가만히 앉아서 마카오 구석구석 구경 잘 하고 있습니다.
    비오는 날 만다린 하우스 안에서 차를 마시며 바닥에 떨어지는
    비를 보고 있으면 정말 멋찌겠지요 ^^

  20. BlogIcon 춤파랑 2012.04.16 0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21. BlogIcon VanMary 2012.10.16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가운데 하늘이 뚫린 구조.. 정말 이색적이네요.. 지난번엔 정신이 없어.. 제대로 둘러 보지도 못했는데...
    올가을엔 하나하나 열씸히 보과 와야겠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