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대변리......

'대변'이라는 이름의 다소 냄새나는(?) 해안 마을은 전국적으로 유명한 기장멸치의 집산지이다.
멸치의 성어기인 4월에는 '기장멸치축제'도 열리고 있고 꼭 멸치축제가 아니더라도
이곳에서는 최상급의 건멸치를 싸게 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입안에서 살살 녹는 싱싱한 멸치회를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혹자는 '멸치회'라고 하면 "뭐? 멸치회를 먹는다고? 그렇게 작은걸 어떻게 회로 먹냐?"
하면서 생소해 하거나 거부감을 가지곤 하는데 
물 밖으로 나오면 바로 죽어버리는 멸치는 양식을 할 수 없는 어종이라서 
해안 지방이나 일부 어촌이 아니면 멸치회를 맛볼 수 없기에 대중화가 되기 힘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회 중에서 멸치회가 가장 맛있더라!"라고 말하는 사람이 많을 만큼
한번이라도 먹어본 사람은 부드러운 그 맛에 반해 자꾸만 멸치회를 찾게 된다고 한다.




드라마 '드림'의 세트장으로 유명한 기장군 죽성 성당에 들렸다가 돌아가는 길에 멸치회를 맛보기 위해 대변항으로 향했다.
대변항 주변에는 멸치젓갈, 마른 멸치, 건어물을 파는 가게가 운집해 있고 이렇게 멸치회를 전문으로 파는 식당도 많이 있다.




잘 아는 식당이 없는지라 무조건 눈에 뜨이는 식당으로 들어가 앉아서 상 위에 펼쳐진 메뉴판부터 살퍼본다.

멸치회촌의 주요 메뉴는 멸치회무침, 멸치 찌개, 칼치 찌개가 전부이다.
칼치 찌개야 온 국민이 좋아하는 토속적인 음식이지만 멸치 찌개라니~!
이름도 처음 들어본 멸치 찌개를 맛보고 싶다는 유혹이 강하게 들었지만 
오늘은 멸치회를 맛보러 온 것이니 멸치찌개 시식은 다음 기회로 미루어 본다.

 


작은거 20,000원, 중간꺼 30,000원, 큰거 40,000원이라기에 작은거 하나를 주문했더니
얼마 기다리지 않아 반찬과 함께 멸치회가 상 앞에 떡하니 올려진다.






부추전, 물김치, 다시마....등 간단한 반찬이 곁들여져 나왔는데 반찬 중에는 볶은 멸치와 멸치젓갈무침도 나왔다.
멸치회에 멸치 반찬이라니! 멸치 집산지가 아니랄까봐 상 위에 온통 멸치 투성이다.
이건 마치 김치 찌개 주문했더니 반찬으로 김치와 김치전과 김치찜이 기본 반찬으로 나온 격이라고나 할까?
 


넓은 접시에 높다랗게 쌓아올린 멸치회무침을 보니 우선 빛깔이 너무나 곱고 먹음직스럽다.




굵은 멸치의 머리와 뼈를 발라내고 2등분하여 양배추채, 양파, 미나리, 당근채, 풋고추.....등을 넣고
새콤달콤한 초고추장으로 먹음직스럽게 무쳤다.




빨간 초고추장을 덮어쓰고 접시에 담겨진 멸치회무침은 윤기가 자르르 흘러 보기만 해도 침이 꿀꺽 넘어간다.




머리와 뼈를 들어낸 멸치회 한점을 들어서 자세히 살펴보니 멸치가 크기도 참 크다.
이 정도면 멸치가 아니고 생선이라고(?) 해도 될 정도다...ㅎㅎ



자....이젠 멸치를 이리 저리 관찰하며 사진이나 찍고 있을 일이 아니다.
빨리 상추에 싸서 입으로 집어넣을 준비를 해야겠다.




깻잎 위에 상추를 올리고 멸치회 두어점과 풋고추, 마늘을 하나씩 올리고 잘 싸서 입으로 가져가 본다.
그리고 조심스럽게 씹으면서 맛을 음미해본다.
"어......? 멸치가 어디로 갔지?" 입 안에서 멸치가 녹아서 사르르 사라진다.
살이 얼마나 부드러운지 씹을 것도 없이 다 사라져버린다.
"와~~~ 진짜 신선하다.....그쟈~~~이런 맛에 멸치회를 먹는거지~"
멸치회 접시가 다 비워질 때까지 한 상에 앉은 사람들은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대관령꽁지 2011.12.26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에 기장을 갔었는데 사진보니
    또 가고싶어요.
    무척이나 좋아하는 멸치회 아~~~

  3. BlogIcon 라이너스™ 2011.12.26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멸치회 끝내주죠^^
    입안에 군침이 가득고입니다.ㅎㅎ

  4. BlogIcon 달려라꼴찌 2011.12.26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멸치회라는 것 처음 봅니다.
    안그래도 멸치는 저의 페이보릿 중 하나인데...
    꼭 먹어보고 싶어요 ^^

  5. BlogIcon Yujin Hwang 2011.12.26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듣기만 했던 멸치회예요^^
    루비님, 해피 뉴 이어!! 자주 뵐께요~

  6. BlogIcon 주리니 2011.12.26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요리 된 걸 먹으니 더 좋으셨겠습니다.
    어머니나 이모들이 멸치회를 좋아하셔서 멸치 잡힐때면 일부러 찾아가서
    막걸리에다 씻어 통째로 먹었답니다.
    비리지도 않고 어찌나 싱싱한 맛이던지...

    그 추억이 새록새록 나요.

  7. BlogIcon 용작가 2011.12.26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변은 자주(?) 찾는 곳인데... 아직까정 멸치회는 맛보지 못했어요^^;;
    잘 보고 갑니다~ 언젠가 저도 맛볼수 있겠죠? ㅎ

  8. BlogIcon 무념이 2011.12.26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에서 맛봤었는데...집(해운대)에서 멀지도 않는 대변에 다시 한번 먹으러 가야겠습니다~ ^^

  9. 노루귀 2011.12.26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맛있지요(ㅎㅎ)
    벌써 입안에 침이 고입니다.
    먹고 싶어집니다.
    쌈에 싸서 먹으면 둘이 죽어도 모르지요. 덕분에 입맛 다시고 갑니다.
    루비님~~
    올한해 수고하셨습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늘 건강하세요.

  10.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1.12.26 1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예뻐서 그런지 제가 먹은 멸치회보다 더맛나게 보입니다. ㅋ 저도 어제 대변 입구쪽에서 저녁식사했는데.ㅇ..

  11. BlogIcon White Rain 2011.12.26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정말 마을 이름이..하필이면..^^

    그나저나 저는 멸치회는 먹어본 적도 없는데
    매콤하면서도 식감이 괜찮을 듯하네요.

  12. BlogIcon 비바리 2011.12.26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에서도 멸치요리를 즐겨 먹는지라
    회..정말 먹고 싶군요
    봄동 올라오면 파랗게 지리로 끓인"멜국"이
    참 시원하고 맛있는데 ."찌개"를 보니
    저도 한번 찌개로 끓여 보고도 싶어집니다.

  13. BlogIcon 온누리49 2011.12.26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즈음이 제철인가요?
    예전에 부산에서 훈장 노릇할 때 쏘주에 먹어보고는
    아직도 먹어보질 못했네요^^
    그 때 맛이 생각나질 않습니다..ㅎ
    입맛 무지 다시고 갑니다^^

  14. BlogIcon 초짜의배낭여행 2011.12.26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짐하네요~^^
    멸치를 회로 먹는다는 것이 좀 신기하기도 합니다.
    나중에 한번 꼭 먹어보고 싶네요^^

  15. BlogIcon Linetour 2011.12.27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 맛나게 보입니다. 김치 젓갈로 멸치를 생각했었지
    멸치를 회로 먹는 사실은 잘 몰랐습니다. 꼭 먹어보겠습니다.

  16. BlogIcon 트레브 2011.12.27 0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멸치회 참 먹음직 스러워 보입니다.

    어떤 맛일지 참 궁금해 지네요. ^^

  17. BlogIcon 오세완 2011.12.27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장의 멸치회 잘 맛보았습니다..
    지난해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리며,

    2012년 새해엔 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 바라며,
    우리에게 더좋은 소식을 전해주시기 바랍니다......

  18. BlogIcon 행복군 2011.12.27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부터 블로그 잘못들어왔네요. 몇 해 전 먹었던 멸치회 생각에 그리고 님 사진을 보니 침이 꼴까닥 꼴까닥 하며 벌써부터 배가 고픕니다.

  19. BlogIcon pennpenn 2011.12.27 1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이그~ 먹음직 스럽네요~
    쌀쌀한 화요일을 따스하게 보내세요~

  20. BlogIcon 호호줌마 2011.12.27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꿀~꺽 침 넘어 가네요
    한번도 맛본적 없는 멸치회지만 맛있을것 같아요

  21. BlogIcon 악의축 2012.01.16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고싶은 녀석중에 하나죠. 기장에서 먹을지 남해에서 먹을지 결정은 못 했지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