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몽골 마지막 왕 '벅드 칸 겨울 궁전 박물관'에는 몽골인들의 다양한 풍습을 그린 세밀화가 전시되어 있는데
'아이락 축제'라는 그림에서는 몽골인들의 음주 문화가 세밀한 필치로 잘 그려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가축이 공간 가득히 늘어나기를 기원하는 제전인 '아이락 축제'는 
그 해 처음으로 말 젖을 짠 날이나 그 말 젖을 발효시켜 아이락을 만든 날 거행하는 축제이다.
아이락 축제를 그린 세밀화를 자세히 들여다 보면 세숫대야보다 큰 술잔에 아이락을 채워서
마시다 토하고 또 마시거나 술 마시는 사람의 양 귀를 잡고 억지로 술을 마시게 하는 등 아이락 축제의 진기한 음주 풍습이 그림에 상세히 나타나 있다.



세밀화에 나타난 것 처럼 술 마실 때 사용된 엄청나게 큰 술잔은 실제로 몽골인들이 술 마실 때 사용했던 잔으로
'벅드칸 겨울 궁전 박물관'에 전시된 아이락 술잔은 크기가 거의 세숫대야 만큼이나 크다.



몽골의 대표적인 술, '아이락'은 '마유주(馬乳酒)'라는 이름으로 우리에게 더 잘 알려져 있는데.....



말젖을 가죽 부대에 넣고 나무 막대기로 밤새 저어서 만드는 아이락은 발효되면 보글보글 소리가 나며 기포가 솟아오르며 술이 된다.



우리나라 막걸리 같이 약간 비릿하고 시금털털한 맛을 가진 아이락은 알코올 성분이 그다지 높지 않아 어른, 아이 가리지 않고 마시는데
몽골 사람들은 6~7도의 알코올 성분이 포함되어 있는 아이락은 술로 취급하지도 않을 정도이다.



그래서 아이락은 식사 대용으로도 쓰이는 몽골 최고의 영양식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여름에는 한사람이 매일 3~5 리터의 아이락을 마시기도 하고 허약한 아이나 중환자에게는 영양식처럼 아이락을 마시게 하기도 한다. 
몽골에서 아이락은 행복을 상징하며 흰색의 종교적 의미 때문에 축제나 기념일에는 꼭 사용되는 대표적인 전통술이다.



음주는 몽골의 국가적 특색이라고 할 수 있는데 칭기즈 칸 시대 이후부터 40년전까지는 음주가 엄격히 통제되었으나 
1959년 처음으로 보드카를 만드는 증류소가 세워졌고 '절제된 소비'를 권장하는 홍보운동이 시작되었다.
몽골의 젊은이들에게 음주의 이점(?)을 알리기 시작한 결과 술의 소비와 함께 국가 재원 또한 급증하였다.
몽골인은 술과 함께 산다해도 과언이 아닌데 통계에 따르면 몽골인은 남녀 구분없이 연간 26리터 이상의 보드카를 마신다고 한다.


 

알코올 농도 39도가 넘는 독주 보드카를 물 마시듯 마셔대는 몽골인은 늘 술에 취해 있기가 일쑤이다.
기뻐도 술, 슬퍼도 술, 기분 나빠도 술....집에서뿐만 아니라 심지어 직장 내에서도 술을 마신다.

몽골인들은 손님을 맞이할 때도 술로 맞이하기 때문에 공항에서부터 벌어진 술 파티가 끝이 날 줄 모르고
손님이 돌아 가거나 먼 길을 떠날 때에도 어김없이 술판을 벌여야 그 사람을 놓아보내준다.
떠나는 손님에게도 그의 안전을 빌기 위해 술 마시기 전에 동서남북을 향해 고수레를 한 후 술잔을 주고 받는데
여행에 앞서 마시는 세잔의 술은 행운과 안전을 보장한다고 믿기 때문에 반드시 의무적으로 세잔은 마셔야 떠날 수 있다.
그래서 몽골을 사업이나 방문 목적으로 들리는 사람들은 몽골인들의 매일 계속되는 술 대접으로 인해 취생몽사하다 돌아오기가 다반사이다.



몽골에서 술을 마실 때에는 만취하는 것이 예의인데 취하지 않으면 술이 부족했다고 생각하여 계속 술을 먹인다.
특히 남의 대접을 받았을 때에는 주인의 호의에 답하는 듯으로 만취한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만취해서 저지르게 되는 주사에 대해서도 아주 관대하다고 한다.
우리나라 사람과 마찬가지로 성격이 급한 몽골인들은 술마시다 조금만 이상한 소리를 들으면
금방 주먹질과 욕설이 난무하며 치고 받고....난투극이 벌어지는데 술이 다 깨면 언제 그랬냐는 듯 서로 인사를 주고 받는다.

이 만취하는 풍습은 칭기즈칸 시대로 올라가는데 다른 종족의 집을 방문한 사람이 취한 척하고 있다가 주인을 살해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남의 집을 방문해서 술을 마실 때에는 손님이 주인을 해치지 않을테니 안심하라는 표시로 만취하는 습관이 생겨났다고 한다.
그래서 몽골에서 '만취는 영원한 우정'이라고 말하며 손가락으로 오른쪽 목을 튕기기도 하는데 이는 '완전 필름이 끊어지도록 마셨다'는 표현이라고 한다.

어느 과학적인 연구결과에 의하면 몽골인들은 알콜을 분해하는 효소가 모자라 쉽게 술에 취하는 것으로 보고됐다는데
이러한 이유 때문에 몽골인들은 음주에 의해 쉽게 통제력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많아 몽골의 모든 범죄의 80%이 술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몽골의 매월 1일은 국가에서 정한 '금주일'이다.
이날은 몽골의 모든 술집은 영업을 하지 않고 다 문을 닫아야 한다.
국민들의 과다한 음주로 인해 부작용이 많이 일어나니 한달 중에 하루 만이라도 술을 마시지 말자고 정해 놓은 날이란다.
금주일에 본 몽골 시내의 유명한 Pub Bar 의 풍경은 실외 의자까지 모두 홀 안에 쌓아두어 마치 폐업한 가게같이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너무나 술을 좋아하는 몽골인들이 하루라도 술을 마시지 않고 견딜 수가 있을까....
이와 같이 앞에서 단속반이 오는지 웨이터를 문 앞에 세워두고 몰래 몰래 지하에서 영업을 하는 술집도 있다는 사실....



강남의 어느 바처럼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는 어느 Lounge Bar 안에는 금주일에도 몰래 한잔 하러 오는 젊은이들이 끊이지 않고 이어진다.



몽골의 젊은이들도 우리와 비슷하게 처음에는 맥주로 시작하지만.....
맥주로 인해 취기가 오르기 시작하면 그 다음에는 알코올 함유량이 39도나 되는 보드카병을 쉴 새 없이 비우고 폭탄주도 서스럼없이 들이킨다.



몽골 젊은이들이 최후에 마시는 술은 항상 칭기즈칸 보드카이다.
엄청나게 비싼 가격의 술이지만 몽골 사람들은 칭기즈칸 보드카를 비워야 끝이라고 생각하나 보다...
오늘도 몽골 사람들은 술잔을 부딪히며 크게 외친다.
"토토이(건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pennpenn 2010.07.16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 가서는 술 실력 자랑하면 큰 코 디치겠어요~
    ㅎ ㅎ ㅎ

  3. BlogIcon 김천령 2010.07.16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에 한번 가야겠습니다. ㅎㅎ

  4. BlogIcon 유 레 카 2010.07.16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오늘 한잔 해야겠는걸요 ^^
    만취 좋긴 한데 이젠 몸이 부실해서 ㄷㄷㄷㄷㄷ

    그나저나 너무 제미있게 읽었습니다^^

  5. 최정선 2010.07.16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고 갑니다. ^^ 오늘 비가 내리는데 막걸리에 앉은뱅이가 되어 취해보고 싶네요!! ㅋ 하지만 시골에 농사 지으러 가야하는 현실..
    이제 곧 퇴근이네욤 ㅋ 주말 잘 보내시구요!! 몽골도 술 가격때가 우리나라랑 많이 차이 나는지요? 글을 제대로 못 읽어서 지송;;;;;

  6. BlogIcon 새라새 2010.07.16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락을 마시고 행복해지고 싶네요 ㅎㅎ
    몽골의 새로움이 낯설면서 신기하기도 하네요^^

  7. BlogIcon 바람처럼~ 2010.07.16 1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전 몽골에서는 즐기면서 술을 마시지 못하겠군요 ㅋㅋㅋ
    정말 재미있는 이야기였습니다

  8. BlogIcon 꽁보리밥 2010.07.16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락에 대한 부분 새롭게 배웠습니다.
    보드카 술 정말 좋죠.
    만취해야 하는 이유가 특히 이해가 갑니다.
    몽골에 대한 지식 많이 배우고 갑니다.^^

  9. BlogIcon 털보아찌 2010.07.16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는 쨉이 안되는군요. 두손들고 항복해야겠네요.

  10. ㅋㅋ 2010.07.16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형제국 몽골이군요. 어쩌면 그렇게 한국이랑 비슷한지.

    우리나라는 음주에 대해서 너무 관대한게 문제입니다.

    요새는 많이 달라졌지만 예전에는 너무 관대하게 생각했지요.

    서양에서는 절대로 용납을 안하던데.

    유목민들은 대부분 손님을 극진히 환대하는 풍습이 있는데

    이것도 안전상의 이유가 있을듯 합니다.

  11. BlogIcon 아이미슈 2010.07.16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도 북방쪽은 장난이 아니지요.. 먹고 머리에 털어야한다는..
    저 아는 동생도 북방쪽에 결혼하러 가서는 거의 죽다 살아났다는..

  12. 그레이트호떡 2010.07.17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몽고 사람들과 친해지고 싶네요...ㅎㅎㅎ

  13. BlogIcon aryasu 2010.07.17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알코올분해효소가 아예 없는 저로서는 상상이 안 가지만,
    마지막 칭기즈칸 보드카는 정말 마셔보고 싶답니다. --; ^^

  14. BlogIcon @파란연필@ 2010.07.17 0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의 술문화도 우리나라와 정말 비슷하군요....
    근데 개인적으로.. 우리나라나.. 몽골이나.. 술주사에 대해 관대한 문화는 좀 사라져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15. BlogIcon BlueRoad 2010.07.17 0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취하는 것이 예의인 나라라..하하^^
    제 주변에 몽고 보낼 사람 많군요! (물론 저도 포함해서지만..^^;;)

  16. BlogIcon 보시니 2010.07.17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후적인 환경과 스케일큰 대륙 유목민의 기질이 만들어낸 문화가 아닐까 싶어요~ㅎㅎ
    몽골계통인 우리나라 민족도 저런 기질을 가지고 있는듯 하구요~
    저도 알콜을 분해하는 효소가 완전 없는 사람이라 술을 못마시는데... 몽고인의 피가
    너무 많이 흐르나 봅니다. ㅠㅜ

  17. BlogIcon hermoney 2010.07.17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도 만만치않군요 으하하

  18. BlogIcon 판타스틱에이드 2010.07.17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륙의 스케일이 술잔에도 고스란히 담겨있는 것 같네요.
    저도 목을 타고흐르는 뜨거운 보드카 한잔 먹고 싶네요.

  19. 라떼향기 2010.07.17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수가 6도라도 저정도 그릇으로 먹으면 엄청나게 취할텐데... 대단하네요////
    저렇게 매일 마시면 주량이 엄청 세지겠어요..

  20. BlogIcon yo~andy 2010.07.19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이 아니라 컵이네요???한두컵 마시면 뿅 가겠는데요? ㅡㅜ

  21. 2011.03.26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