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막의 모래바람이 거세게 불어오는 몽골.
가도가도 끝없는 지평선과 초원 뿐인 몽골은 신조차 버린듯이 척박한 땅이다.

그러나 몽골의 자연이 이렇듯 끝없는 초원만 계속되는 것으로 안다면 그것은 오산이다.
몽골의 자연은 크게 5개 권역으로 나뉘어지는데 동부의 평원과 서부의 산맥, 북부의 숲과 호수,
남부의 사막, 그리고 울란바타르를 중심으로 한 톱 아이막(중앙 道)이 그것이다.





몽골의 수도인 울바타르 근처에는 놀랍게도 이렇게  큰강이 흐르고 있는데 강의 이름은 '톨'강이다.




수량도 풍성한 톨강 유역에는 몽골에서 보기 힘드는 싱그러운 숲들이 펼쳐져 지나치는 이들의 눈을 시원하게 한다. 




올란바타르에서 멀지 않는 곳에는 울창한 수목 사이로 사시사철 맑은 물이 흐르는 천국과 같은 곳이 있는데 
바로 울란바타르에서 북동쪽으로 약 60Km 떨어진 항헨티 산기슭에 있는 테를지
(Terelji) 국립공원이다. 
온갖 야생화가 만발한 푸른 초원, 울창한 전나무가 우거진 산과 그 뒤쪽으로 얼굴을 내민 바위산,
우거진 숲 사이로 흐르는 맑은 톨강, 여기저기에 흩어져 있는 하얀 게르가 어울려 한폭의 풍경화로 다가오는 테를지 국립공원. 
테를지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거북바위 부근에 대해서는 이전 포스트에 상세히 소개해 드렸으니 아래 링크를 클릭해보기 바라며.....

테를지 국립공원 관련 포스트 : 거북바위가 인상적인 몽골 테를지 국립공원

거북바위를 지나 테를지 국립공원 안쪽으로 한참 들어가면 구름을 이고 있는 웅장한 산 아래로 울란바타르-2 호텔이 나타난다.
이 호텔에서 묵어보지는 못하고 점심식사만 했는데 경관이 정말 좋은 곳에 자리잡고 있는 멋진 호텔이다.



호텔 앞에도 이렇게  말을 대여해주는 곳이 있는데 드넓게 펼쳐진 테를지 국립공원 안의 초원은 골프장으로 이어진다. 




말과 너무나 친숙한 몽골인지라 가는 곳 마다 이렇게 말 조각상이 전시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울란바타르-2 호텔 바로 옆에 더 멋들어진 건물이 있기에 무엇이냐고 물어보니 북한에서 운영하는 호텔이란다.
가까이 가보고 싶었지만 북한 호텔이라고 하니 뭔가 두려운 느낌이 들어 멀리서 사진만 찍었다.




울란바타르-2 호텔 뒷편으로 돌아가서 보니 호텔 담 너머로 북한 호텔이 지척이다.
건물은 지은지가 얼마 되지 않는지 상당히 산뜻해 보이고 고급스러워보인다.




호텔 뒷편으로 너무나 아름다운 숲이 있다고 하기에 산책길에 나섰다.
호텔 뒷편길로 들어서보니 발 앞에 바로 맑은 강물이 펼쳐진다. 바로 '멀리 흐르는 강'이라는 의미의 '톨'강이다.




산책길에 나서니 주춤하던 비가 또 약하게 내리며 강물 위로 점점이 뿌려진다.




햇살로 눈부시는 톨강을 볼 수는 없지만 대신 비를 머금어 너무나 싱그러운 수풀이 눈 앞으로 펼쳐지니 도리어 이색적이다.




강을 가로지르는 다리는 튼튼해 보이지는 않지만 사람들이 걸어서 건너기에는 부족함이 없다.
다리 아래로 흐르는 맑은 강물에는 주변의 커다란 나무들과 멀리 산의 모습까지 거울처럼 비쳐진다.



다리 위에서 강물을 보니 완벽하게 아름다운 반영이 펼져진다. 흐르는 강물인데 어찌 이리도 고요할 수 있단 말인가.
 비록 파아란 하늘이 담긴 반영은 아니지만 그나름대로 분위기 있는 비 오는 날의 풍경이다.




아름다운 풍경에 도취되어 다리 위에 서 있는데 바로 앞 강물 위를 늑대같이 생긴 시커먼 개가 혼자 강물을 건너간다.

아니 늑대같이 생긴 개가 아니라 거의 늑대다. 인적도 없는 강물을 건너가는 넌 대체 누구니.....?




다리를 건너 숲속으로 들어서니 숲이 깊어갈수록 경치는 점입가경이다.




수령이 수백년은 되어 보이는 나무들이 숲 전체에 시원하게 펼쳐져 있고 아름드리 나무들 사이로 강물이 유유히 흐르고 있다.




어제 오늘 갑자기 내린 많은 비 때문인지 떠내려온 가지들이 여기저기에 걸려 있고......




자잘한 나뭇가지들은 강물에 밀려올라와 아름드리 나무 아래 그 몸을 맡기었다.

 



강물을 따라 걷다 보니 어느 큰 홍수에 뽑혀 넘어졌는지도 모를 커다란 나무들이 여기저기 강바닥에 널부러져 있다.




뿌리채 뽑힌 거목들은 한두 그루가 아니다. 갑자기 내린 큰 비가 이곳 톨강을 할퀴고 지나간 흔적이 역력하다.



한참을 걷다 보니 숲 속 여기저기를 얕게 흐르던 강물은 어느새 합쳐져서 큰 강을 이루어 흘러간다.
비가 거의 내리지 않는 몽골에 와서 나무들이 뿌리채 뽑힐 만큼 큰 홍수가 지나간 흔적을 보게 되다니!

예상치 않게 비가 와서 파란 하늘 아래 톨강이 흐르는 테를지를 볼 수 없다고 불평하던 일은 어느새 잊어버리고
태초의 신비로운 숲을 연상시키는 테를지의 아름다움에 빠져 한동안 넋을 놓고 바라보고만 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금정산 2011.10.28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마디로 그림같은 풍경입니다.
    쓰산한 느낌이 전해지는 몽골의 모습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주말입니다. 편안한 금욜 되세요.

  3. 2011.10.28 0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BlogIcon 굴뚝 토끼 2011.10.28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 손이 타지 않은 점만 빼고보면
    주변 풍광들이 우리나라랑 많이 비슷해보입니다.

    초원뿐일 것 같은 몽고에 저런 울창한 산림이 있다는게 신기하네요.^^

  5. BlogIcon 라이너스™ 2011.10.28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 사진, 특히 대박이랄수밖에... 멋지군요!

    덕분에 구경잘하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6. BlogIcon kangdante 2011.10.28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몽골의 대자연을 보니
    몽골여행을 떠나고 싶어집니다..
    루비님!~
    오늘도 상큼한 하루되세요!~ ^.^

  7.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1.10.28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돌아오고 싶지 않을듯..
    아름다운 공간에 머무셨네요.
    부럽습니다. 즐거운 금요일 맞이하세요~

  8. BlogIcon *꽃집아가씨* 2011.10.28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이라고 하면 초원에 궁금한 것들이 투성이인 나라잖아요
    좋은곳을 다녀오셨네요 이럴때는 많이 부럽기만 합니다^^

  9. BlogIcon 현이의다이아몬드 2011.10.28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톨강 정말 멋있는데요 ^^
    물색도 너무 이쁘고 ㅎ
    멋진 곳에 다니시네요 ^^
    부럽습니다 ㅎ
    멋진 사진 잘 구경하고 갑니다 ㅎ

  10.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10.28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폭의 그림같이 아름다운곳이네요.
    기회가 되면 몽골에 꼭 한번 가 보고 싶어 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1. BlogIcon PLUSTWO 2011.10.28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관이 참 멋지네요....강변에 울창한 숲에는 곰이라도 한마리 나올듯한 분위기입니다...ㅎㅎ

  12. BlogIcon @파란연필@ 2011.10.28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만 봐도 원시 그대로의 느낌이 물신 나는군요.
    참 깨끗해 보이기도 합니다~

  13. BlogIcon 나이스블루 2011.10.28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경이 정말 멋있어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14. BlogIcon 용작가 2011.10.28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깨끗해 보입니다!! ^^
    즐감하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15. BlogIcon mami5 2011.10.28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의 국립공원이 자연그대로 보여져 무척 신선해보입니다.
    루비님 즐기고갑니다..^^

  16. BlogIcon *저녁노을* 2011.10.29 0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풍경 잘 보고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17. BlogIcon 신기한별 2011.10.29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 테를지 국립공원 잘 보고 갑니다~

  18. BlogIcon 안달레 2011.10.29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에서 나는 냄새가 너무 좋습니다.^^

  19. BlogIcon 김천령 2011.10.30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몽골 그 푸른 신비가 넘 좋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 BlogIcon moreworld™ 2011.11.04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테를지를 이렇게 아름답게 담을 수 있다니... 멋집니다. ^^
    여름에 발을 담그어도 굉장히 찼던 느낌이 다시 찾아오는 것 같습니다.

  21. 디도 2012.09.14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한에서 운영 하는 곳이 아닙니다 ..
    제가 아는 분(몽골분)이 운영하시고 있습니다.
    금액이 좀 많이 비싸서 .. ㅠ.ㅠ 세계에서 규모가 작고 럭셔리한 호텔로 등록도 되어 있구요..
    남한에서 설계하고 북한인부를 써서 건설을 했다고 하네요.
    기회가 되시면 한번 가 보셔요..
    저는 일년에 한번 정도 가고 있습니다.
    여기 싸이트 주소가 있습니다.
    http://tereljhotel.co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