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양동마을을 거쳐 옥산서원을 가는 길에 안강으읍에 위치한 외바우식당에 들러보았다.

안강 맛집을 검색하던 중 많은 사람들이 올린 리뷰글이 필자의 발걸음을 인도했기 때문이다. 


 



안강읍 산대리 2402-6(구부랑3길 12)로 네비를 찍고 식당 앞에 이르니 식당을 소개하는 글들이 화려하다.

2대 45년간에 거쳐 화끈한 맛을 선보여 온 곳이라고 하니 그 맛이 어떨까 들어가기도 전에 궁금해진다.





외바우 지식경제부장관상 수상을 비롯하여 경상북도 으뜸음식점 인증도 받았다니 왠지 믿음이 간다.

식당 내부는 상당히 크고 온돌방으로 되어 있는 곳과 테이블에 의자로 된 곳 등 다양한 크기의 방도 준비되어 있다. 

놀이터도 준비되어 있어 아이들을 데리고 오신 분들은 편안한 식사를 즐길 수 있을 듯......





테이과 의자로 되어 있어 편안하게 식사할 수 있는 방으로 안내되니 벌써 상차림이 베풀어졌다.

오늘의 메뉴는 낙지, 불고기, 삼겹살, 버섯등이 들어간 '버섯낙물삼 철판볶음'. 1인분에 12,000원이다.

 




그런데 너무 배고픈 상태로 간지라 미쳐 사진도 찍기 전에 신나게 버섯낙불삼을 재빠르게 섞어버렸다.

낙지, 불고기, 삼겹살 위에 새송이버섯, 표고버섯, 팽이 버섯 등이 올려진 비쥬얼이 아주 먹음직스러워 보였는데....ㅠㅠ

하는 수 없이 섞다 말고 지저분한 상태로나마 한컷 찍어 보았다.

 

 

 

 

사각 쟁반에 담긴 채로 서빙이 된 기본 반찬들은 매우 정갈하며 맛도 수준급이다.

 


 






 

 

둥근 철판에 담긴 낙지, 불고기, 삼겹살, 버섯 등을 이리 저리 섞으니 지글거리는 소리를 내며 금새 먹음직스러운 색깔이 나온다.



 

 

색깔 한번 대박이다. 화끈한 맛을 즐기는 사람들은 아주 좋아할 색깔이다.

사람 잡아먹을 듯 완전 빠알간 색의 낙불삼 볶음이 "어디 한번 날 먹어봐라~"하고 유혹을 하는 듯 하다.

 

 

 

 

이 정도라면 매운 것을 못 먹는 사람들은 먹기가 힘들 것 같다.

낙불삼 철판 볶음은 매운맛, 보통맛, 순한 맛이 있다고 하니 매운 것을 못 먹는 사람들은 순한 맛으로 주문하면 될 듯.

 


 

 

물 없이 자작하게 볶아진 버섯낙불삼 철판볶음을 앞접시에 담으니 하얀 그릇과 어울려 보기가 그럴싸하다.

 


 

 

자! 이제 밥과 함께 상추에 싸서 입안으로 가져갈 때다. 한입 베어무니 정말 매콤하다.

낙지와 불고기, 삼겹살, 각종 버섯 등이 양념과 어우러져 달달하면서도 화끈한 맛을 내준다.

처음에는 입이 얼얼하도록 매운데 상추와 함께 싸서 호호거리며 먹다보니 어느새 철판의 바닥이 드러난다.

 


 

 

낙불삼을 어느 정도 먹었으니 마지막으로 밥을 비벼먹을 때다.

밥공기를 그대로 철판에 엎어 슥슥 비비니 보기 좋은 철판비빕밥이 되었다.

 


 

 

매뭐서 호호거리면서도 낙불삼 철판볶음을 다 해치우고

철판비빔밥까지 싹싹 긁어서 먹고나니 배가 너무 불러 저절로 허리가 뒤로 젖혀진다.

 


 

 

반찬까지 깡그리 다 비우고 어지러진 테이블 위를 찍을 때가 가장 재미있다.

비록 tvn드라마 '식샤를 합시다'의 '식샤'님이 아니더라도 빈 그릇을 찍어서 블로그에 올리는 것은

이 음식이 참 맛잇습니다....라는 장황한 말보다는 더 많은 것을 말해주는 것 같다.

 


여기에 올려드린 맛집에 대한 평가는 필자의 개인적인 견해이며 

모든 리뷰는 전혀 댓가를 받지 않고 작성되었음을 밝혀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ennpenn 2014.05.22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이 푸짐하면서도 깔끔하군요~
    음식점 이름도 이체롭습니다~

  2. BlogIcon 악랄가츠 2014.05.22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데간데없이 사라진 요리와 찬이 맛을 대변해주는 거 같아요! ㅎㅎㅎ
    이제 와이프랑 경주가면 찬찬히 방문해봐야겠습니다! ㅋㅋㅋ

  3. BlogIcon *저녁노을* 2014.05.22 1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큰하니 맛있어 보입니다.

  4.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14.05.22 1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디게 매워보이는 비쥬얼인데요 ^ㅡ^

  5.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4.05.22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맛있어서 싹 비우셨군요 .ㅎㅎ
    색이 아주 끝내줍니다.

  6. BlogIcon 어듀이트 2014.05.22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너무 맛나보이네요.ㅎ
    저도 먹고 싶어요.ㅎ

  7. BlogIcon 워크뷰 2014.05.23 0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 비주얼이 멋집니다^^

  8. BlogIcon kangdante 2014.05.23 0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큰할 것 같은 비주얼..
    땀 좀 흘려야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

  9.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4.05.23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아주 맛있게 보이네요.
    좋은곳 추천 감사 합니다.^^

  10. BlogIcon Zorro 2014.05.23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우.. 저도 깡그리 비우고 싶어지네요.
    점심시간만 기다리게 됩니다.....

  11. BlogIcon 신선함! 2014.05.23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맛나보이고 생각나네요~ ㅎㅎ
    먹고싶어요~~

  12. 2014.05.23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3. BlogIcon 무념이 2014.05.23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애시절에 양동마을 다녀온 이후로 못가고 있는데 가족 나들이로 또 한번 가고싶네요~
    그때 이곳에서 낚지볶음도 맛보고 싶구요~ ㅎㅎㅎ

  14. BlogIcon 용작가 2014.05.23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h~~~~~~~~~hhh!!!
    양동마을 가게되면 꼭 들려서 먹어봐야겠습니다. ^^
    좋은 맛집 소개 감사해요. ㅎㅎ

  15. BlogIcon 겨울뵤올 2014.05.24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완전 제가 좋아하는 것들만 들어가다니..
    화면속으로 빨려들어갈 뻔 했습니다..ㅎㅎ

    마지막의 깨끗해 진 빈 그릇이 말이 필요없이 음식에 대해 말해줄 수 있다는 말, 공감합니다.
    그래서 저도 가끔씩 빈 그릇을 보면 뿌듯해서 마지막 사진으로 올리곤 한답니다..ㅋ

  16. BlogIcon 여행쟁이 김군 2014.05.25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
    즐거운 하루 되세용!!

  17. BlogIcon 큐빅스™ 2014.05.25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들이 정갈하고 마지막 밥 비벼먹는것이 가장 침샘을 자극하네요.
    양동마을 이번달 초에 가려다가 못 간것이 너무 아쉽습니다.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