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혹시 담력 훈련을 받아 본 적이 있는지.... 
한밤중에 공동 묘지를 가서 묘지 앞에 숨겨 놓은 어떤 물건을 가져오라는 그런 미션들이 있는데
다들 상상만 해도 오금이 저려오고 무덤 근처에서 부스럭 소리만 들려도 기절 초풍해서 쓰러지곤 한다.

만약 경주 사람들에게 그런 담력 훈련을 시킨다면 즐겁게 휘파람을 불며 희희낙락하며 미션을 쉽게 수행할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태어나서 부터 자랄 때까지 커다란 무덤들 사이에서 살고.....
무덤으로 소풍을 가고.....무덤 옆에서 친구들과 뒹굴며 놀고.....심지어는 무덤 사이에서 데이트도 하기 때문이다.

휴일 한가로운 오후에 경주 노서리 고분군에서 앉아서 담소를 나누거나 무덤에 기대어 쉬는 사람들을 보면
여기가 무덤인지...아니면 아주 잘 가꾸어진 공원인지 의심이 되기도 하는데
실제로 그 곳에 가면 쌍쌍이 데이트하는 연인 또한 많이 만나게 된다.
젊어서부터 무덤 사이를 거닐며 데이트를 하는 경험을 하면
인생의 허무함과 죽음의 당연성을 일찍 체험하게 되고 성숙한 인생관을 가지게 되어
만족되고 행복한 삶을 누리는데 훨씬 도움이 되지 않겠나 생각해 보며 경주 시내 한복판에 있는 노서리 고분군의 휴일 오후를 소개해 드린다. 
 

수학 여행 때 들리게 되는 천마총이 있는 대능원은 담으로 둘러쳐져 입장료를 지불해야만 들어갈 수 있지만
시내 번화가 바로 옆에 위치한 노서리,노동리 고분군은 누구나 산책할 수 있도록 개방되어 있다.
도로를 사이에 두고 길 동쪽은 노동리 고분군(사적 38호),길 서쪽은 노서리 고분군(사적 39호)으로 불리운다.
노동리 고분군인 봉황대는 바로 전에 소개해 드렸고 바로 맞은 편 노서동의 넓은 평지에 있는 크고 작은 고분들을 소개하면..... 

관련 포스트 : 무덤 뚫고 자라는 커다란 고목, 경주 봉황대

 노서리 고분 중에 눈에 띄는 것은 노동리의 봉황대 고분과 크기에 있어서 쌍벽을 이루는 130호 고분이다.  

 130호 고분 앞에 작은 규모의 132호 고분이 겹쳐져 보인다. 

제일 앞은 마총(馬塚,말뼈와 안장의 조각이 나와서 마총이다), 두번째 작은 고분은 132호 고분,뒤는 130호 고분,
그리고 오른 쪽은 노서리 고분군 중 제일 커다란 규모의 쌍분 134호 고분이다. 

 134호 고분 앞에 스님이 서서 여인의 가슴 부분과 거의 흡사한 쌍분의 다소 므흣한 모습을 감상하고 있었다. 

 사진을 찍고 있던 필자를 계속 살피던 스님이 말을 걸어 왔다.
"이런 걸 왜 사진 찍어요?"
"그냥 자료로 쓸려구요...."
"성이 뭐에요?"
"왜 그러세요.....?"
"내가 아는 보살님과 비슷하게 생겨서요......"
"아...네....그렇군요.....^^;;" 

이 정도 아름다운 곡선을 지닌 가슴의 여인이라면 누구가 봐도 반할 것 같은데....이 아름다운 자태의 쌍분 위로 낮달이 이쁘게 떠올랐다. 

옆에서 본 쌍분의 모습도 아주 환상적이다.
어떻게 보면 엉덩이 가운데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도 같다...^^;;
뒷쪽으로 보면 사람들이 많이 올라가서 아예 길이 생겨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경주 시내 장난꾸러기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 쯤 고분 위에 올라가서 야호~한 경험이 있을것이라고...
고분군을 한 바퀴 도는 동안에도 아이들이 몇이나 고분을 타고 올라가는 것이 목격되어 괸리인 아저씨가 호각을 불며 쫒아내곤 한다. 



무덤 사이의 데이트를 즐기는 연인들에겐 고분 뒷길이 손잡고 거닐기엔 딱이다.
 

  자전거 동호회원들도 비스듬히 기대어 지친 다리를 쉬어가긴 딱인 장소이다. 

호우총도 서봉총과 비슷하게 발굴 이후 분구가 없어지고 평토화된 고분이다.
1946년 이 곳에서 '을묘년 국강상광개토지호태왕 호우십(乙王 
十)'이라 쓰인
청동 그릇이 발견되었는데 그 서체가 압록강 건너에 있는 광개토대왕비의 글씨체와 같은
예서체로 되어 있어
고구려의 신라에 대한 영향력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유물로 크게 주목을 받았다. 

고분군의 제일 앞에는 1926년 스웨덴의 황태자 아돌프 쿠스타프가 발굴에 참여하여 금관이 출토되었던 서봉총.(제일 앞 분구가 없이 평평한 고분이다.)
가운데에는 금관총. 뒤에는 노동리 고분군에 속하는 봉황대 고분의 모습이 파노라마처럼 겹쳐져 보인다.
 

관련 포스트 : 스웨덴 황태자가 발굴한 서봉총

1921년 부근 주민이 담장을 손보다가 우연히 유물이 출토되어 세상 사람들을 놀라게 한 금관총이다.
이 때 금그릇,은그릇,금반지,팔찌,유리잔 말안장,토기 등 수많은 유물들이 쏟아져 나왔다.
특히 처음으로 세상에 그 모습을 드러낸 신라의 금관과 금제 허리띠를 보게 된

일본의 고고학자들은 그 화려한 모습에 좀처럼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다고 한다.
금관총에서 출토된 유물들은 세계 고고학계에 큰 주목을 받았으며
경주를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이 후 일제는 우리 고분들에 대해서 대대적인 조사를 하게 되고 무차별로 발굴을 하여 문화재를 출토해내고는
분구도 덮지 않고 내버려 두어 금관총의 모습은 동네 언덕같이 보인다. 

 동네 아주머니들의 최고의 경제적인 운동은 삼삼오오 짝을 지어 고분 주위를 씩씩하게 한 바퀴 도는 것이다.  

 도시락 싸 와서 고분 앞 벤치에서 연인끼리 나눠 먹는 것은 어디서도 맛볼 수 없는 이색적인 데이트다.

"우리 같이 무덤 사이로 산책이나 할래요....?"
이들의 사랑은 이렇게 시작되었는지도 모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01.29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데이트를 즐기시더군요.
    산책길로도 손색이 없는것 같았습니다.^^

    • BlogIcon 루비™ 2010.01.29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겨울날에도 이곳은 고분들이 바람을 막아주어서 그런지
      양지바른 곳은 참 따스해서 기대앉아 도란도란 얘기나누긴 딱이더군요.

  3. BlogIcon hyun 2010.01.29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사진찍으러 자주 다녔던곳인데
    사진을 보니 아득한 시절의 추억이 생각나는군요.
    오랜만에 잠시 시간이 나 블러그 대문도 바꾸고 하였습니다.
    늘 아름다운 날 보내십시요.
    그리고 건강도....^^

    • BlogIcon 루비™ 2010.01.29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에 와 보셨군요.
      예나 지금이나 다름없지만 주변이 많이 정비되었지요.
      대문 바꾸신거 보러가야겠네요..
      주말 잘 보내세요~~

  4. BlogIcon 뽀글 2010.01.29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동네묘지라면 무서울텐데... 경주는 왠지.. 옛조상이 지켜줄꺼같은 크기인데요^^
    생각해보면 아찔한데요^^

    • BlogIcon 루비™ 2010.01.29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은 완전히 경주 시내 한복판이랍니다.
      바로 옆이 모든 브랜드가 집결한 경주 시내 중심상가라는...ㅎㅎ
      경주만이 가질 수 있는 매력이지요.

  5.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1.29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밤엔 왠지 으스스할 것 같아요 ^^;;;
    루비님 행복한 주말 되세요~!!

  6. BlogIcon 제이슨 2010.01.29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만 듣고 오싹한 것을 기대했는데.. ^^
    가로등이 켜져 있어도 밤에는 조금 기분이 이상하기는 할 것 같습니다~

    • BlogIcon 루비™ 2010.01.29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밤에도 저 곳으로 자주 오가는데
      의외로 전혀 오싹한 기분이 들지 않는답니다.
      밤중에 저 고분 위에 살며시 올라가보면 그 기분 더할 나위없이 좋지요.

  7. BlogIcon 김천령 2010.01.29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분에서의 산책, 그 여유와 적막감 아직도 선명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루비™ 2010.01.29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릉원 산책과는 또 다른 멋이 있는 곳입니다.
      대릉원 같이 잘 가꾸어지지는 않은 곳이지만
      생활 속의 유적을 느낄 수 있는 곳이지요.

  8. BlogIcon 바람될래 2010.01.29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덤이 언덕처럼 보이네요..^^

  9. 임현철 2010.01.29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덤 데이트라 으스스 할 것 같은데
    오히려 멋스럽군요.

  10. BlogIcon blue paper 2010.01.29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에 있을때
    샌드위치 싸서 고분군에서 산책도 하고 그랬는데요


    또 경주에서 살고 싶네요

    물가가 약간 비싼걸 빼면
    정말 좋은 곳인데 ^^

  11. BlogIcon 왕비 2010.01.29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밤에 데이트 하면 더 좋을것같아요^^
    한주가 넘 빠르네요..즐겅 주말 보내세요^^

  12. BlogIcon 악랄가츠 2010.01.29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른 봄이 와야할텐데 ㅎㅎㅎ
    올 봄에는 아름다운 경주의 풍경을 마구마구 찍을 거예요!
    하하;; 마주치면 아는체 해주셔야되요! >.<

    • BlogIcon 루비™ 2010.01.29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주의 봄...^^
      봄만 되면 꽃봉오리 열리는 소리에 가슴이 설레어 집에 못 붙어 있고
      날마다 사진 찍으러 다니느라 몸살날 지경이었지요.
      아마 가츠님도 봄이 되면 카메라 몸살날 듯...
      그런데 마주쳐지기나 할까...궁금...

  13. BlogIcon 뚜벅이™ 2010.01.29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찍으러 다닐줄 알았지... 이런곳이...
    여기서 한밤중의 데이트도 괞찮을것 같네요.

  14. BlogIcon 36.5˚C 몽상가 2010.01.29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ㅎ 무덤같지않은 무덤이네요. ^^ 옛날 수학여행때 가보곤 오랜만에 보는 봉분이에요. ^^

  15. BlogIcon pennpenn 2010.01.29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스님이 아릿따운 루비님에 반해서
    수작을 건 것은 아닐 런지요~ ㅎ ㅎ ㅎ

  16. BlogIcon mami5 2010.01.29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덤이라기보담 아름다운 관광명소라고..^^
    경주는 자주가도 옛날 수학여행하고는 고분은 구경을 못했으니..^^
    다음갈때는 신경써 봐야겠군요..^^

  17. BlogIcon 박쥐™ 2010.01.29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제목만 보고서는 공동묘지 데이트?를 생각하고 뭔가 진짜 이색적인 건 줄 알았는데.. ㅋㅋ

    경주 고분군은 왠지 무덤이 아니라 아늑한 느낌이 드네요 ㅋㅋ

    저도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한 번 가봐야 겠군요.. ㅋㅋ

  18. BlogIcon 복비 2010.01.29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서 가까워서 데이트 자주하러 갔던 기억이 나네요^^

  19. BlogIcon leedam 2010.01.29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 무셔~~~~~~ ㅎㅎ

  20. BlogIcon mark 2010.01.29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섭긴요. 오히여 여인의 풍만한 엉덩이나 젖가슴 같아 포근한 분위기 인데요. ㅋㅋㅋ

  21. BlogIcon 칼스버그 2010.01.31 0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왕릉과는 정말 다른 분위기입니다.
    바로 근처에서 산책까지 가능하니..
    조선왕릉은 먼 발치에서 구경만 할 수 있답니다...
    행복한 휴일을 기원할게요.

    • BlogIcon 루비™ 2010.02.01 1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선 왕릉은 규제가 심하지요?
      신라 왕릉은 언제나 그 자리레 있어서 경주 사람들과 함깨 하는 친구 같은 동산이죠..
      밤에 올라가보면 정말 가슴에 감동이 밀려온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