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늦은 나이에 쉬기 좋은' 정자 만휴정(晩休亭)을 돌아보러 안동 길안면에 간 날, 

만휴정에서 나와 근처에 있는 묵계서원에 가보았습니다.





길안면 묵계리 만휴정에서 출발하여 길안천을 다시 건넌 후 

35번 국도와 만나는 조그마한 사거리에 이르니 묵계서원의 안내판이 나오더군요.

길 근처에 차를 주차한 후 300여m를 산책 겸 걸어가 보았습니다.





한참 걸어가니 길 저 끝에 서원의 대문이 보였습니다.

아.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요! 서원의 문이 자물쇠로 굳게 닫겨져 있더군요.





황망해서 그대로 발길을 돌리려다가 아쉬운 마음에 서원 바깥을 한바퀴 돌아보았습니다.

그런데 서원 담장이 허리 춤 정도로 아주 낮아서 바깥에서도 서원의 모습이 대충 보이더군요.

그래서 담장 너머로 서원 안쪽을 살짝 훔쳐 보았습니다.





서원의 문인 진덕문 뒤에 누각이 아주 멋지더군요. 현판에 읍청루(挹淸樓)라 쓰여 있었습니다.




 

저 읍청루에 올라 앉을 수 있다면 불어오는 소슬바람에 땀도 식힐 수 있을텐데 정말 아쉽더군요.  





읍청루를 뒷편으로 서원의 마당이 보였습니다. 서원의 규모가 참 아담하더군요.





이 건물이 서원의 중심 건물인 강당임이 분명합니다. 입교당(立敎堂)이라고 쓰인 현판이 멀리서 보이더군요. 

묵계서원은 보백당 김계행 선생과 응계 옥고선생을 봉향하는 서원입니다. 

보백당 선생은 성종 때 부제학을 지낸 명신이며 응계 선생은 세종 때 사헌부 장령을 지낸 분이라고 하네요.

숙종 13년(1687년)에 창건된 묵계서원은 고종 6년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어 사당은 없어지고

강당인 입교당만 남아 있었는데 최근에 새로 짓고 서원을 복설하였다고 합니다.





입교당 앞 건물이 눈에 뜨입니다. 극기당이라고 써놓았네요. 

보통 서원에는 동재, 서재라는 기숙사가 양쪽에 있는데 이곳에는 한곳 밖에 없는 것이 특이했습니다.





제일 마지막에는 사당이 있었습니다. 사당의 이름이 청덕사(淸德祠)이네요. 

새로 복원한 건물이라서 삼문의 태극 문양이 아주 선명했습니다.




 

서원의 문이 잠겨 있어 서원 내부를 자세히 돌아볼 수는 없었지만

야트막한 담장 너머로 서원의 전경을 대충 돌아볼 수는 있어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

서원 뒷편 아름드리 소나무숲은 그늘도 좋고 너무 시원하여 쉬어가기 좋은 곳이더군요.

만휴정에서 쉰 후에 돌아보기 좋은 안동 길안면 묵계서원을 잠시 소개해 드렸습니다.



Copyright 2017.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eborah 2017.09.05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동에 있는 묵계리를 다녀 갔셨군요. 묵계서원의 옛 건물이 세월의 무상함으로 다가 오네요.

  2. BlogIcon *목단* 2017.09.06 0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여년전에는 명성이 좀 있었던 서원이었는데
    사진을 보니 한산한 느낌이 있네요.
    오랜만에 길안천 정서를 느껴봤습니다.ㅎ

  3. BlogIcon pennpenn 2017.09.06 0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원이나 향교를 어렵사리 방문했는데
    문이 잠겨 있을 때의 황망함이란
    경험하지 않고는 잘 모를 것입니다.
    그래도 바깥에서 이 정도로 사진을 찍은 것만도
    다행이네요.

    조석으로 서늘한 가을입니다.
    수요일을 잘 보내세요.

  4. BlogIcon kangdante 2017.09.06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창한 나무들로 둘러싸인 서원이군요?..
    삭막하지 않아 더 멋진 묵계서원입니다.. ^.^

  5. BlogIcon 라이너스™ 2017.09.06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동에 갔었던 때가 떠오르네요.^^
    멋집니다.

  6.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7.09.06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순신장군 터도 비슷한 느낌이던대... 역시 옛 건문들이 정취가 좋은것 같아요.

  7. BlogIcon @파란연필@ 2017.09.06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동엔 정말 서원이 많은 것 같아요... 묵계서원은 또 처음 들어보는 곳이네요~

  8. BlogIcon 『방쌤』 2017.09.06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을 다니다 보면 은근 문이 잠겨있는 서원이나 향교들이 많더라구요
    담장 너머로 조금씩 구경하면서 아쉬움이 남았던 기억들이 있습니다.^^

  9. BlogIcon 베짱이 2017.09.07 0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날 좋고... 공기좋고 경치 좋고..
    이런 느낌이 좋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