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가볼만한 곳, '가끔 혼자이고 싶어라, 훌쩍 떠나는 힐링 여행지'로 선정된 동해 논골담길.

논골1길, 논골3길, 등대오름길......어느 골목을 선택해도 논골담길의 끝은 묵호등대에 이르게 된다.

 


 

 

 

놀골담길이 끝나는 언덕배기, 묵호항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남쪽 언덕에 자리잡은 묵호등대.

파아란 하늘 아래 떠 있는 하얀 구름을 머리에 이고 서 있는 묵호등대를 보니 오르기도 전해 약간이 흥분감이 온몸을 휘감는다.

 

 

 

 

등대 입구로 들어서니 모닥불이 피어오르는 형상의 조형물 너머로 시원하게 펼쳐지는 동해 바다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동해바다가 시원하게 펼쳐지는 빼어난 전망에다가 등대 앞 광장이 해양문화공간으로 잘 꾸며져 있어 

사계절 이곳을 찾는 이들의 발길이 끊어지지 않는다고 한다.

 

 

 

 

등대 앞으로 펼쳐지는 탁 트인 바다는 황홀하리 만큼 색감이 곱다. 

 

 

 

 

1968년 개봉한 영화 '미워도 다시 한번'과 이승기가 주연했던 SBS 드라마 '찬란한 유산'등이 이곳에서 촬영되었다고 한다.

 

 

 

 

바로 아래서 등대를 올려다 보니 규모가 상당히 크다.

 

 

 

 

높이는 21.9,m이지만 높은 언덕배기에 자리잡고 있어 상대적으로 높이가 더 높아보인다.

 

 

 

 

1963년 처음 불을 밝혔다니 여느 등대에 비해서 역사는 그다지 오래 되지 않은 동대이다.

 

 

 

 

등대 바로 아래에 가서 올려다 보니 목이 아플 정도다.

등대 마당 벽에 완전히 붙어서서 카메라에 담아도 등대가 제대로 들어오지 않는다.

크롭바디 18mm의 화각으로는 등대의 위용을 제대로 담을 수 없는 것이 아쉬운 점이다.

 

 

 

 

등대는 누구나 다 올라가서 살펴볼 수 있도록 개방되어 있어 좋다.

21.9m라지만 나선형의 계단을 꼬불꼬불꼬불꼬불 올라가려니 숨이 턱까지 차오른다.

 

 

 

 

등대 위 전망대에 이르니 와아......! 하는 소리가 절로 나온다.

아래서 보던 것보다 시야가 더욱 확 트였고 파아란 바다가 너무나 시원스럽게 눈 앞에 펼쳐진다.

그런데 전망대가 플라스틱 투명창으로 둘러싸여 있어 시야가 약간 어른거리고

사진을 찍으니 뒷면이 반사되어 재대로 담기지가 않는다.

안전상의 이유로 꼭 필요한 투명창이지만 사진이 제대로 담기지 않으니 아쉬운 부분이다.

 

 

 

 

남쪽으로 시선을 돌리면 묵호방파제가 오른쪽으로 펼쳐지고

 

 

 

 

방파제 너머 묵호항구의 모습도 아기자기하게 펼쳐진다.

 

 

 

 

가깝게는 묵호마을이 눈 아래 보이고 멀리로는 두타산, 매봉산 등 백두대간 자락도 그림처럼 펼쳐진다.

 

 

 

 

북족으로  보이는 길은 등대로 올라오는 해맞이길이다.

승용차로 등대를 오르려면 묵호항을 지나 해안으로 이어지는 일출로에서 좌회전하여 해맞이길로 올라오면 된다.

 

 

 

 

 등대 맞은편 언덕배기에 있는 동화같은 집은 '등대 불빛 아래'라는 펜션이라고 한다.

시간 여유를 있다면 전망이 죽이는 저런 멋진 펜션에서 1박하고 가면 좋으련만......

 

 

 

  

등대 광장 계단 아래는 아기자기 예쁜 펜션이며 카페도 자리잡고 있어 그림같은 풍경을 연출한다.  

 

 

 

 

이렇게 멋진 풍경을 두고 커피 한잔 안 하고 가면 섭섭하다.

산토리니가 연상되는 예쁜 카페 탁자에 앉아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 하니

이마에 송골송골 맺혔던 땀도 금새 식고 옷깃으로는 시원한 바닷바람이 살랑살랑 스친다.

이런 곳이 바로 힐링 여행지가 아닐까......

 

등대 북쪽으로 찬란한 유산을 찍은 출렁다리가 있어 잠시 살펴보고 그냥 돌아서 왔는데 

알고 보니 출렁다리를 건너 조금만 직진하면 서울 남대문의 정동으로 알려진 까막바위도 만날 수 있다고 한다.

묵호등대까지 가서 바로 옆에 있는 까막바위를 보지 못하고 돌아오다니......

여행 떠나기 전에 꼼꼼히 사전 정보 검색을 하지 못하고 온 것이 실수이다.

 

해질녁 묵호등대에 오르면 어둠이 깔리는 밤바다에 불빛을 뿌리는 하얀 등대가 장관이라고 한다.

하지만 돌아올 길이 너무나 멀다.

밤바다의 불빛을 밝히는 등대의 진면목을 보지 못하고 돌아서는 발걸음이 너무나 아쉽기만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무념이 2013.09.09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가슴이 탁 트이는 것 같네요~ ㅎㅎㅎ

  2. 바람될래 2013.09.09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동해바다..
    어떤느낌인지 저도 알거같아요..
    아.........그립네요

  3. BlogIcon 금정산 2013.09.09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대의 풍경이 너무 멋진데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월요일 멋진 시간 되세요

  4.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3.09.09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른 바다를 바라보며 저도 커피한잔 하고 싶어 지네요.
    사진도 멋스러워서 아주 즐감 했습니다.^^

  5. BlogIcon 주리니 2013.09.09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무작정 떠나기도 해서 놓치고 오는 경우도 더러 많답니다.
    그래도 이렇게 아름다운 모습을, 맘껏 담아왔으니 것두 어딘데요

  6. BlogIcon 용작가 2013.09.09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마지막 사진의 테라스에 앉아 시원한 커피 한잔하고 싶네요. ㅎㅎ

  7. BlogIcon 레오 ™ 2013.09.09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워도 다시 한번 씨리즈가 어마 어마 하게 많았었죠
    똑순이가 아들역으로 나오기도 했었죠 ㅎ
    전망대뷰 좋습니다 ~

  8.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3.09.09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스레 조망이 뚫린곳이네요.ㅎㅎ
    떠나보고 싶어 집니다. ^^

  9. BlogIcon 소심한우주인 2013.09.10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망이 참 시원하고 좋네요. ^^

  10. BlogIcon +요롱이+ 2013.09.10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탁 트인 바다를 보니 기분까지 상쾌해지는 듯 합니다^^
    너무 잘 보고 갑니다!

  11. BlogIcon S매니저 2013.09.10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멋진 풍경이군요~
    가슴까지 탁 트이는거 같애요^^

  12. BlogIcon 어듀이트 2013.09.10 1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멋진 사진 잘 보고 간답니다`
    너무 보기 좋네요.ㅎ

  13. BlogIcon 워크뷰 2013.09.12 0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의 파라솔을 보니 떠나고 싶어집니다^^

  14. BlogIcon *저녁노을* 2013.09.12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시원한 풍경..

    잘 보고갑니다.

  15. BlogIcon sky@maker.so 2013.09.13 0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 사진 보고 여기 묵호등대라는 걸 알았습니다. 참 멋진 곳이죠~ ㅎㅎ 그 옆에 횟집도 즐비하고.... 눈도 즐겁고 입도 즐거운 곳입니다~

  16. BlogIcon 하 누리 2013.09.14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한 풍경에 안구가 제대로 정화가 되는데요
    너무 멋있어 가지고 한참을 처다봅니다. ^^

  17. BlogIcon moreworld™ 2013.09.14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까지 가서 왜 등대에 올라볼 생각은 하지 않았을까요? ㅎㅎ
    멋진 풍경이 그리워지네요. 주말 잘 보내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