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 시내에서 울산쪽으로 7번 국도를 달려 불국사역을 지나 
토비스 콘도 쪽으로 접어들어 1km 쯤 가면 나타나는 자그마한 못, 영지.
그리 특별하지도 경관이 빼어나지도 않은......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못과 다를 바 없는 못 영지.

그림자가 비치는 연못이란 뜻의 영지(影池)는 슬픈 전설이 깃들여 있는 역사가 오래 된 못이다.
이 평범한 못은 불국사고금창기에 석가탑 건립과 비롯하여 기록된 아사달과 아사녀에 관한 전설을
작가 현진건이 재구성하여 소설화한 역사 장편 소설 '무영탑'에 나오는 바로 그 못이기 때문이다.

영지 관련 포스트 : 무영탑의 슬픈 전설 어린 영지



무영탑(無影塔)이란 말 그대로 '그림자가 없는 탑'이라는 뜻으로 불국사 대웅전 앞 다보탑 옆에 서 있는 석가탑을 이르는 말이다.
신라 경덕왕 때 김대성의 지휘 아래 신라는 불국사 대공사를 진행하게 되는데 이 공사에는 많은 백제 출신 장인들이 공사에 참여하게 되고
대웅전 앞에 세울 석탑을 창건하기 위해 당시 가장 뛰어난 석공이라 알려진 백제 출신 석공 아사달이 불려오게 된다.
신라의 부름을 받은 아사달은 아내 아사달을 두고 서라벌로 향하게 되는데......

진정한 석공은 모든 잡념을 떨쳐버리고 탑을 세우는데 전념해야 하는 법이라 아사달은 아사녀에 대한 그리움도 떨쳐버리고
오로지 다보탑과 석가탑을 조성하는데만 일념을 다한다.
다보탑을 2년 만에 완성하고 이제 석가탑을 세우고 있는 초파일 밤, 불국사에 왕이 행차를 하였다.
일행은 다보탑을 보고 감탄하였는데 특히 일행에 끼어 온 이손의 딸 구슬아기는 극도의 감격을 느꼈고 왕 앞에 나온 석공 아사달을 보고는 한눈에 반해 버렸다.

아사달과 구슬아기가 서로 사랑한다는 소문은 서라벌을 넘어 부여까지 퍼지게 되고 손꼽아 남편을 기다리던 아사녀는 아사달을 만나기 위해 혼자 서라벌로 향한다.
천신만고 끝에 불국사에 도착하였지만 탑이 완성되기 전까지는 여자를 경내로 들일 수 없다는 금기 때문에 아사녀는 입구에서 제재를 받게 되는데
천리 길을 달려온 아사녀는 남편을 만나려는 뜻을 포기할 수 없어 날마다 불국사문 앞을 서성거리며 먼발치로나마 남편을 보고 싶어했다.
이를 보다 못한 스님이 꾀를 내었다.
"여기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자그마한 못이 있소.
지성으로 빈다면 탑 공사가 끝나는 대로 탑의 그림자가 못에 비칠 것이오. 그러면 남편도 볼 수 있을 것이오."

그 이튿날부터 아사녀는 온종일 못을 들여다보며 탑의 그림자가 비치기를 기다렸다.
그러나 무심한 수면에는 탑의 그림자가 떠오를 줄 몰랐고 아사달과 구슬아기가 곧 결혼한다는 소문만 무성하게 들려왔다.
기다려도 기다려도 탑의 그림자가 비취지 않으니 아사녀의 가슴은 무너지고
상심한 그녀는 고향으로 되돌아갈 기력조차 잃고 남편의 이름을 부르며 못에 뛰어들어 목숨을 버리고 말았다.

탑을 뒤늦게 완성한 아사달은 부여로 향하려고 서둘러 불국사 문을 나서다가 아내의 이야기를 듣고 못으로 한달음에 달려갔는데
아내의 모습은 볼 수가 없었고  아사녀가 벗어놓은 짚신 한켤레만 아사달을 맞아주고 있었다.

아사달은 자신의 못난 처지를 가슴 아파 하며 울부짖으며 못 주변을 방황하며 아내를 그리워했는데
아사녀의 모습이 홀연히 앞산의 바윗돌에 겹쳐지는 것을 보고 망치와 정으로 아사녀를 새긴 후 아사녀가 뛰어든 영지에 자신도 몸을 던지고 말았다.
후대의 사람들은 이 못을 '영지' 라 부르고 끝내 그림자를 비추지 않은 석가탑을 '무영탑' 이라 하였다.



아사달이 아사녀를 생각하며 조각하였다는 돌부처는 현재도 남아 영지 입구에 자리잡고 있다.
'영지 석불 좌상이'라는 팻말을 따라 길에서 몇 걸음 걸어가니 곧 이어 나타나는 석불좌상.
불상은 몸체와 대좌, 광배를 모두 갖추고 있고 오른쪽 어깨를 살짝 드러낸 옷을 걸치고 있다.
왼손은 결가부좌로 앉은 무릎 위에 놓고 오른손은 손가락을 가지런히 하여 무릎 위에 내렸다.
석불이 앉은 대좌는 상대, 중대, 하대를 다른 돌로 조각하였는데
상대에는 연꽃을, 중대에는 안상을 조각하였고 하대에도 연꽃 24송이를 조각하였다.



석불좌상 앞에서 가까이 서서 석불의 얼굴을 올려 보는 순간 '헉...'하는 낮은 탄식이 절로 나왔다.
생전 처음 보는 이 기괴한 얼굴의 석불은 도대체 뭐지.....
석불은 전체적으로 파손이 심했는데 보는 이를 놀라게 한 것은 다름아니라 얼굴 부분이었다.



석불의 얼굴은 그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마모되어 있었다.
가슴은 살짝 볼록하고 허리는 잘록하여 여성스러움을 잘 드러낸 몸체는 비교적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는데
얼굴 부분과 머리 부분은 눈, 코, 입의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였다.



통일신라 초기의 석불이라 오래 되어 이렇듯 심하게 마모된 것인가 했더니
지역민들의 얘기로는 6.25 당시에 이 불상을 표적으로 삼아 사격 연습을 했다고 한다.
자세히 살펴보면 얼굴 부분에 총탄 자국으로 보이는 구멍도 발견되는걸 보면 표적으로 썼다는 증언들이 사실인 듯 하다.



붕대를 친친 감고 무덤에서 바로 일어난 미이라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석불...
거기다 가늘게 내리던 비로 인해 빗방울이 석불 위로 흘러내리니 마치 피가 흐르는 듯한 형상이라 섬뜩하게까지 느껴졌다.

머리와 가슴에 피를 철철 흘리는 얼굴없는 석불.....
마치 아사달을 기다리다 지쳐 결국은 영지에 뛰어든 아사녀의 슬픈 사랑과
아사녀를 잃은 것을 탄식하다 아사녀의 모습을 조각하고는 아내와 함께 세상을 버린 아사달의 고뇌처럼
오늘도 영지 입구에 말없이 서서 슬픈 아사달과 아사녀의 전설을 우리에게 전해 주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Sun'A 2010.07.14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케 불상에다 사격을..ㅠ.ㅠ
    너무 어이없고 안타깝네요

  3. BlogIcon 풀칠아비 2010.07.14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격연습으로 불상이 저렇게 되었다니 정말 안타깝네요.
    아사달과 아사녀의 애절한 사랑 얘기를 이렇게 자세히 듣기는
    처음인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4. BlogIcon 『토토』 2010.07.14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아라같은 형상의 불상...섬찟한데 그 사연이 더 끔찍하군요
    사격연습이라니 세상에...
    영지가 불국사에서 많이 떨어져 있나요?
    애들한테 무영탑 설명할 때마다 아사녀가 빠진 못이야기를 하면서도
    난감한 토토이옵니다. 다음에 가면 꼭 확인해야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5. BlogIcon 블루버스 2010.07.14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굴과 몸에 있는 자국이 빗물 자국이었네요.
    사진만 보고선 땀이라도 흘리는 줄 알았습니다.^^;
    사연이 많은 불상이라 빗물 자국마저 안타까워 보입니다.

  6. BlogIcon pennpenn 2010.07.14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전설이 있었군요~
    에이 나쁜 사람들 같으니~ 사격 연습을 하다니요~

  7. BlogIcon 자유여행가 2010.07.14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지는 경주시내에서 제법 떨어져 있지만
    신라시대에는 그 쪽으로 많은 발전을 도모 했던거 같더군요
    전설도 많이 있고 ....영지못에 관한 전설도 지방에 내려오고...

    왕릉도 있고..중학교때 친구가 그쪽으로 전학가서 놀러가곤 했는데....
    아득하네요...

  8. BlogIcon BlueRoad 2010.07.14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처구니가 없으면서도, 섬뜩한 사연이로군요..
    저 흔적들에서 오는 감정들이 말로 표현이 잘 안되는 묘한 감정을 전해주네요.

  9. 2010.07.14 1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0.07.14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피가 흐르는 것 같이 보여요~ 밤에 보면 섬뜩할거 같지만 그것보다는 왜 총알받이가 되어야 하는지 개탄스럽습니다~ ㅠㅠ

  11. BlogIcon femke 2010.07.14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격연습이라니. ㅊㅊㅊ
    처음 들어보는 아사달과 아사녀의 이야기 잘 새기고 갑니다.

  12. BlogIcon 제이슨 2010.07.14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명.. 문화재인데..
    안타깝네요..
    우리 문화재가 잘 보존되기를..

  13. BlogIcon 털보아찌 2010.07.14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굴모양이 정말 미이라처럼 무서워 보이네요.

  14. BlogIcon 36.5˚C 몽상가 2010.07.14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경주의 불상들은 왠만하면 머리가 거의 없더군요. 조선초 많은 배척을 당하기도 했겠지만, 한국전쟁때도 수난이었군요. 슬픈 역사입니다. ^^

  15. BlogIcon 모과 2010.07.14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나라는 고유문화를 보존 하지도 못하고 참 기가 막힙니다.

  16. BlogIcon @파란연필@ 2010.07.14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사격연습이라니... 이런.....
    이제부터라도 남아있는 문화재는 정말 잘 보존하면 좋겠어요....

  17. BlogIcon *저녁노을* 2010.07.14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공. 안타깝네요. ㅉㅓㅂ~

    잘 보고 갑니다.

  18. BlogIcon 하얀 비 2010.07.14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격연습이라니...ㅠㅠ
    기가 막힙니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그나저나 영지는 시대가 흘러도 그 슬픈 이야기를 곳곳에서 여전히 드러내고 있군요.

  19. 라떼향기 2010.07.14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숨 부지하기 힘든 시절이여서 참 .. 비난하지도 못하겠네요// 다시는 그런 끔찍한 일이 안 벌어지기 만을 빌뿐...

  20. BlogIcon yo~andy 2010.07.15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굴은 없는데 미소는 보이는것 같은....,

  21. 영민 2010.10.03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다음주에 경주가는데 꼭 가봐야겠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