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 배반 사거리에서 울산 방면 7번 국도로 접어들면
사천왕사지 맞은 편으로 난 이차선 도로가 나온다.

통일전과 산림환경연구소로 가는 이 길로 접어들어 한 300m 정도 가면 다리가 나오는데
화랑교라 이름하는 다리 근처에 차를 세우고 방천 둑에서 주위를 한바퀴 둘러보면
논 가운데 생뚱맞게 자리잡고 있는 소나무숲이 눈에 들어 온다.



이 소나무 숲은 바로 신라 신문왕 5년(685년)에 건립된 사찰 망덕사가 있던 터인데
지금은 절의 주춧돌과 보물69호로 지정된 망덕사 당간지주가 서 있을 뿐이다.




망덕사터를 향해 남천의 둑길을 따라 걸어가다보면 둑 위에 비스듬하게 서 있는 커다란 돌 하나를 만나게 된다.
높이는 1.5m 남짓 되는 자연석에는 '장사 벌지지(長沙 伐知旨)'라 쓰였는데
이곳의 지명인 장사와 벌지지는 신라 충신 박제상과 그의 부인의 애틋한 일화에서 연유한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눌지왕 때의 충신인 박제상은
고구려에 가서 인질로 가 있던 왕의 동생 보해(삼국사기엔 복호라 표기됨)를 구출하고 돌아왔다.
눌지왕은 아우 보해를 만나 매우 기뻤으나 한편으로 왜국(일본)에 인질로 가 있는 다른 아우인
미해(삼국사기엔 미사흔)도 데려오고 싶은 마음이 더욱 간절해졌다.
박제상은 미해도 구출하기 위해 곧 왜국으로 떠날 것을 결심하고
집에 들리지도 않고 눌지왕께 하직인사를 하고 바로 왜국으로 출발하였다.

왜국에 도착한 박제상은 계략을 써서 왕의 동생 미해를 왜국에서 탈출시키는데 성공하지만 자신은 붙들리게 된다.
분노에 가득 찬 왜왕은 제상의 발바닥을 벗겨 대나무 위를 걷게 하고 달군 쇠꼬챙이 위에 세우는 등
갖은 고문을 가한 후에 나무에 불을  질러 온몸을 태운 후 목을 베어 죽였다.
박제상이 미해를 탈출시키고 순국하는 이야기는 이전 포스트에 자세히 기술하였으니 확인하시기 바라며...

대마도 어촌에 있는 신라 충신 박제상 순국비



이때 왜국으로 떠나는 박제상이 집 앞을 지나가면서도 들리지 않고 바로 지나쳐 가자
남편을 만나지 못한 부인이 따라가다 지쳐 망덕사 문 남쪽 모래벌에 울부짖으며 길게 누워 버렸으니
서라벌 사람들이 이 모래벌을 긴 장(長), 모래 사(沙) 자를 써 '장사(長沙)'라 불렀다.





사지에 가는 남편을 만나지 못한 절망감에 쓰러져 울부짖는 박제상의 부인을
친척 두 사람이 겨드랑이에 팔을 넣어 잡아 당겨 집으로 데려오려고 했지만
더욱 용을 쓰며 모래땅을 '뻗디디며' 일어나지 않았기 때문에
후일에 땅 이름을 '벌지지(伐知旨)'라고 했으니 이는 '다리를 벋디디다'라는 말을 한자음으로 표기한 것이다.
지금은 이 지역을 '양지버들'이라 부르는데 이것 역시 '두 다리 뻗음'이란 뜻이다.



후일 박제상의 부인은 첫째 딸과 셋째 딸을 데리고 치술령에 올라 왜국 쪽을 바라보며 통곡하다가 죽었는데
그 몸은 돌로 변해 망부석(望夫石)이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 온다.
이 소식을 들은 눌지왕은 크게 슬퍼 하여 박제상에게 대아찬을 추서하고 부인은 국대부인에 봉하였으며
박제상의 둘째 딸을 미해의 아내로 맞이하여 그 은혜를 갚았다.

충신 박제상의 아들은 자비왕 때의 명신 박문량이다.
아첨하는 무리들을 개탄하는 상소를 올리고 벼슬을 버리고 돌아온 그는
천성이 청렴 결백하여 항상 가난 속에서 청빈하게 살며 거문고를 즐겨 탔고
의복은 남루하여 백군데나 기운 누더기옷을 입었기 때문에 사람들이 그를 '백결 선생'이라고 불렀다.
섣달 그믐날 사방에서 떡방아 소리가 요란한 가운데 곡식이 없어 방아를 찧지 못 하는 아내를 위해서
거문고로 방아 찧는 노래를 지어 위로했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왕의 아우를 구하기 위해 자기 목숨을 초개같이 여긴 박제상.
남편과 아버지를 그리며 망부석이 된 박제상의 부인과  딸.
평생을 청빈하게 살며 옷을 백군데나 기워서 입었다는 거문고의 달인 백결 선생.
흔치 않은 한 가족의 충절과 청렴은 오늘날까지 전해져 벌지지에 선 사람들의 마음을 숙연하게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leedam 2011.01.05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는 몇번을 오고 갔지만 이렇게 자세하게는 못보았는데 포스팅으로 자세히 보니
    또 가고 싶네요 ^^

  3. BlogIcon skagns 2011.01.05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뜻깊네요. 한번쯤 가보고 싶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구요. ^^

  4. 울릉갈매기 2011.01.05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사연을 모르면 그냥
    지나치고 말겟는걸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5. BlogIcon *저녁노을* 2011.01.06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잘 알고 가요.
    다음에는 아는 채 해야겠어요. 지기님 덕분에...ㅎㅎ

  6. BlogIcon 악랄가츠 2011.01.06 0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간 거 같기도 하고, 안 간 거 같기도 하고!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ㅎㅎ
    분명 그 주변으로 자주 지나다녔기에
    봤을 거 같기도 한데 ㅎㅎㅎ
    이제 확실히 알았으니 다음에 찾아가봐야겠어요! ㅎㅎㅎ

  7. BlogIcon kangdante 2011.01.06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픈 역사가 있는 곳이군요?..
    담에 기회되면 함 들려봐야겠어요.. ^^

  8. BlogIcon e_bowoo 2011.01.06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결선생은 거문고는 고수였지만 섣달 그믐날에 사방에서 들려오는
    "떡방아 찧는 소리에 거문고로 떡방아 찧는 노래를 지어 위로를 했다!"

    허허..
    그러지 말고 일을 해서 가족들에게 떡을 먹게 했다면 어때 쓸까요??

    • 오호라 2011.01.10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께서 이야기의 끝을 잘 안읽으셨거나 잊으셨나봅니다.

      그 노래를 들은 동네 사람들이 음식을 가져와서 명절을 잘 지냈다라고 끝나는데요.

  9. BlogIcon 생각하는 돼지 2011.01.06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공부는 언제 해도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10. BlogIcon merongrong 2011.01.06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의 파란 하늘이 너무 시원해보여요

    루비님 사진실력은 정말 일품이에요^^

  11. BlogIcon 석천 2011.01.06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안타까운 사연이 있었군요~!
    거문고 소리가 귓전에 울리는 것 같습니다.

  12. BlogIcon 포그린 2011.01.06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제상님도 신라의 충신이시지요.
    정말 아타까운 역사속 인물이십니다.

  13. BlogIcon 레오 ™ 2011.01.06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지지', '벌지버들' 이 그런 안타까운 사정에서 나온 말들이군요
    얼마나 속 터졌으면 그러셨겠나요 ....안타깝습니다

  14. BlogIcon 원영. 2011.01.06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쩌면 이 시대에 가장 필요한 하나의 가치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렇게 역사를 보며 후손인 우리가 배우는 거고..

    그리고.. 늦었지만, 루비님 새해에도 복 많이 받으세요..^^

  15. BlogIcon 이바구™ 2011.01.06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차타고 지나면 모르겠네요.

  16. BlogIcon 목단 2011.01.06 1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 제 포스팅 보듯 했네요.
    다시 한번 망덕사 벌지지를 생각해 봅니다.
    잘 지내시지요?
    친정(?) 나들이도 한번씩 하시지 너무 바쁘시나 보네요^^

  17. BlogIcon 모과 2011.01.06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가족이 다 나라를위해서 목숨을 받친 거군요.
    요즘은 그런 충신이 없어서 안타깝습니다.

  18. BlogIcon Eden 2011.01.06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앞을 지나가는데 들리지도 않았다니, 안타깝긴 하지만, 요즘 같으면 당장 이혼당했을 것 같은..ㅋㅋ 농담이고요..
    일본에서 고문끝에 비참하게 죽음을 당하는 모습이 끔찍스럽네요..
    몰랐던 박제상 이야기 재밌게 읽고 갑니다.

  19. BlogIcon Deborah 2011.01.07 0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런 역사적인 배경을 하고 있는 유물을 보면 숙연해집니다. :)

  20. BlogIcon 바람될래 2011.01.09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산간절곶에가면
    일본으로 바라보는 부인과 아이들이
    모습이 있죠..

  21. 김경희 2011.03.03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답사간적이 잇는데 다시보니 새롭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