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베네치아.......영어로는 베니스(Venice)라고 한다.
베네치아만  안쪽의 석호 위에 흩어져 있는 118개의 섬들이 약 400개의 다리로 이어져 있다.
섬과 섬 사이의 수로가 중요한 교통로가 되어 독특한 시가지를 이루며, 흔히 ‘물의 도시’라고 부른다.
대안의 메스테르와는 철교·다리로 연결되어 있으나, 철도역은 철교가 와 닿는 섬 어귀에 있고,
다리를 왕래하는 자동차도 시내에는 들어올 수 없다.

시가지는 근래에 와서  지반 침하와 석호의 오염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베네치아는 
567년 이민족에 쫓긴 롬바르디아의 피난민이 만 기슭에 마을을 만든 데서 시작된다.
6세기 말에는 12개의 섬에 취락이 형성되어 리알토섬이 그 중심이 되고,
이후 리알토가 베네치아 번영의 심장부 구실을 하였다.
처음 비잔틴의 지배를 받으면서 급속히 해상무역의 본거지로 성장하여
7세기 말에는 무역의 중심지로 알려졌고, 도시공화제 아래 독립적 특권을 행사하였다고 한다.

배를 타고 첫발을 디딘 베네치아는 마치 세계 각국의 인종 전시장 같았다.
전 세계 사람이 다 여기로 여행을 온걸까...
베네치아가 가라 앉는 이유는 많은 여행객의 무게 때문이 아닐까 생각될 정도로
북적대는 인파 속을 뚫고 좁은 골목길을 요리조리 빠져나가 산마르코 광장에 도착했다. 

베네치아의 광장 가운데 PIAZZA 라고 이름 붙여진 유일한 광장......
일찌기 나폴레옹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응접실이라고 격찬했다고 한다.
장방형의 광장 주위로 하얀 대리석의 열주가 늘어서 있는데
광장 동쪽으로는 산마르코 대사원, 두칼레 궁전이 둘러싸 있고 
두칼레 궁전 앞에는 99미터의 대종루가 우뚝 서있다.
그리고 북쪽에는 시계탑, 사원의 맞은 편에는 나폴레옹의 날개 라고 하는 박물관이 있었다. 

베네치아의 상징 산마르코 사원은 예수님의 제자 마가의 유해를 모셔놓은 사원이다.
로마네스크 양식과 비잔틴 양식이 혼합된 산마르코 사원은 5개의 돔을 가지고 있는 사원인데
정면의 모자이크화는 사원의 창건유래를 말해주고 있다고 한다.


왼쪽에 있는 건물은 광장 북쪽에 있는 시계탑으로
15세기에 건조된 건물이며 12시가 되면 청동상이 나와서 종을 친다.

베네치아가 가라 앉는다는 것을 증명이라도 하듯 광장 한가운데는 바닷물이 들어왔다.
빠진 자욱과 군데 군데 낮은 곳에는 물이 고여있었고  
사람들을 무서워하지 않는 엄청나게 많은 비둘기들이 광장을 장악하고 있었다. 
내가 손을 내어미니 먹이라도 주려나 해서 많은 비둘기들이 내 주위로 다가왔다.

베네치아를 상징하는 가면들을 파는 전문 상점들이 늘어서 있는 좁은 골목을 지나
미로같은 좁은 골목에서 스파게티를 먹게 되었는데 내 앞에 나온 스파게티는
본고장의 스파게티가 이 정도인가 할 정도로 초라하게만 보였다.
그냥 스파게티면에 위에 얹혀진 초라해 보이는 소스.......
그런데 맛을 보니......^^  이런게 원조의 맛인가보다.
허겁지겁 내 접시의 것을 다 해치우고 다시 덜어서 먹고나니
너무 배가 부르고 여행의 행복감이 느껴졌다.

레스토랑에서 나와 화장실을 가니 많은 여행객들로 화장실은 만원.....
난감한 표정으로 서 있으니 수염을 기른 이탈리아 아저씨들이
남자화장실을 쓰라며 자기들 차례를 양보해준다.
얼마나 고맙던지.......얼른 볼일을 보고 나와 그라찌에~하고 인사했더니
한한 웃음으로 손을 흔들며 답례해 주었다.  

 

산마르코 광장에 있는 많은 카페 가운데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플로라' 라는 카페가 있다.
커피 마니아인 내가 그냥 지나칠수가 없다.
1720년에 처음 문을 연 카페인데 카사노바,괴테,멜빌,바이런,프로스트.....등
당대의 유명인사들이 드나들었던 카페라고 한다.

 카페의 입구는 하얀 커튼으로 장식되어있었고 내부는 생각보다 좁고 침침했다.
18세기에 중국풍이 유럽에서 유행이 되어서 내부는 약간 오리엔탈 풍으로 되어있었다.

에스프레소의 본 고장에 왔으니 한번 맛보지 않을 수 없다. 
두 잔을 시켰더니 간장 종지만한 작은 잔에 새카만 원액같은 커피와 설탕 두개씩,
그리고 큰 물병을 쟁반에 담은 채로 내어왔다. 물병은 왜 줄까....?
아마 쓴 커피를 먹은 후 입가심을 하라고 주는 것이 아닌가...생각되었다.

남편은 설탕을 하나 뜯어 에스프레소에 탔는데 난 원래 맛을 알고 싶어 그냥 살짝 맛을 보았다. 
무지 쓰면서도 커피의 깊고도 진한 향이 우러나는게 먹을만해서 설탕도 타지 않고 그냥 먹었다.
다른 곳에서 먹던 것보다 한결 깊은 맛이었다.  
베네치아까지 와서 세계 최초의 카페에서 맛보는 에스프레소라니.....
길이 기억에 남기고 싶은 커피의 맛이었고
그 이후로도 에스프레소를 자주 찾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남편과 나는 서로 기념 사진을 찍어주고 있었는데
건너 편에 혼자 앉아서 커피를 마시고 있던 한 청년이 사진을 찍어주겠다고 한다.
난 반가운 맘에서 그 남자에게 카메라를 주려고 하니 남편이 고개를 저으며 반대를 한다.
이탈리아엔 도둑이 많으니 절대로 카메라를 남에게 주지 말라는 말이 기억났나보다.
남의 호의를 무시한 것 같아서 약간 미안하기도 했고
설마 그 비싼 카페에서 커피 마시는 사람이 도둑이랴....이런 생각도 들었지만
이탈리아, 특히 베네치아에 소매치기가 가장 많아서
배낭 여행 온 사람들의 물건을 잃어버린일이 허다하다는 말을 들으니
카메라를 잃어버리면 카메라 보다 그 동안의 추억을 잃어버리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니
카메라를 넘기지 않은 것이 잘 했다는 생각도 들었다.

에스프레소를 마시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후 중앙 로비에 있는 계산대에 가서 계산을 하려고 하니
이탈리아 남자가 약간 신경질을 내며 뭐라고뭐라고 자꾸 말하는 것이었다.
영어이긴 한데 이 무슨 희한한 발음인가......
이탈리아식 영어는 영어같지도 않고 마치 이탈리아어같이 들렸다.
다시 들어보니 네 자리에 가서 앉아서 웨이터를 부르라고 하는 것이다.

그래서 자리에 왔더니 웨이터가 계산서를 가지고 왔다.
돈을 주니 거스롬돈과 영수증을 다시 가지고 오는 것이었다.
우리 나라처럼 계산대에 가서 계산해야 하는 줄 알고 서서 지갑을 내밀었던게
좀 챙피하기도 했지만 그것도  문화의 차이니까 내가 부끄러워할 필요는 없겠지! 

베네치아에 왔으니 곤돌라를 타지 않을 수 없다.
악사가 연주도 해주는 고급 곤돌라는 돈을 많이 내야 탈 수 있어서 난 평범한 곤돌라를 탔다.
배를 타고 베네치아 운하의 이곳저곳을 돌아보는 동안 
옆으로 지나가는 비싼 곤돌라에서 연주하는 음악도 덤으로 들을 수가 있었다. 

사진은 운하를 사이에 두고 두칼레 궁전과 감옥을 잇는 탄식의 다리이다.
죄수가 이 다리를 건너가면 사형장으로 가 다시는 돌아올 수 없기 때문에 탄식의 다리라고 불리워졌다. 

곤돌라에서 내려 전통 방법으로 세공하는 크리스탈 장인이 있는
크리스탈 세공 공장에 들어가 보았더니 너무나 아름다운 크리스탈 수공품이 많았다.
이쁜 유리 그릇들이 너무 많았지만 여행에서 짐 늘리는 것을 싫어하는지라
작은 크리스탈 목걸이 하나 기념품으로 사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관광을 마치고 Laguna Palace Hotel 에서 묵게 되었다.
호텔은 아주 화려하고 시설이 좋았으며 가운데는 요트 선착장 까지 있는 큰 호텔이었다.
호텔 객실 내부도 모두 대리석으로 되어있었는데
우리 나라 특급 호텔 보다 좋은 시설이었지만 1급이라고 한다.
그 이유는 유럽에서는 아무리 좋은 호텔이라도 오래 되지 않으면 특급이 될수 없고
좁고 작은 호텔이라도 100년 이상된 건물이면 특급 호텔이 될수 있다는게 아주 인상적이었다.

베네치아에서의 하루는 이렇게 저물고 있었는데
아까 마신 에스프레소로 인해 잠은 전혀 오지 않았고
곤돌라와  산마르코 광장의 비둘기들이 밤새도록 머리 속으로 날아다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aezzang 2009.04.15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의 여행사진인가요.
    역사가 묻어난 사진들이네요.
    멋집니다.

  2. BlogIcon jogos da sue 2011.04.18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