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름의 끝자락에 문득 차를 몰고 달려간 곳은 안동이다.

안동에서도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드는 하회마을과 도산서원은 그냥 지나치고

한적한 비포장도로를 한참이나 털석거리며 달려간 곳, 병산서원이다.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아서 더 귀한 곳.

마지막 숨겨둔 무릉도원과도 같은 병산서원은

언제 찾아가도 여행자를 배신하지 않고 그 신비함을 조심스럽게 드러내준다.

 

 

 

 

서원 입구에 이르니 겨울에 왔을 땐 앙상한 가지만 남아 있던 배롱나무들이 진분홍 꽃망울을  화사하게 꽃 피웠다.  

 

 

 

 

서원 입구 복례문 양쪽에도 배롱나무(백일홍나무)들이 붉은 꽃망울을 터뜨리고

 

 

 

 

만대루로 오르는 돌계단 위에도 진분홍 꽃망울이 등불을 화사하게 켰다.

 

 

 

 

서원의 중심 건물인 입교당과 동재, 서재 사이에는 배롱나무가 보이지 않는다.

선비들이 배롱나무의 붉은 색에 현혹되지 않도록 강당 바로 앞에 배롱나무를 심지 않았던 것일까?
 

 

 

 

입교당 돌계단을 올라 마루에 걸터 앉아 잠시 쉬고 있으니 갑자기 먼지가 휘이.....일어나며 돌풍이 일어난다.

돌풍과 함께 어디선가 물내음이 묻어오기 시작한다. 소나기 한자락 하려는 것일까? 

 

 

 

 

불어오는 돌풍과 함께 물내음이 비릿하게 묻어오더니 피할 사이도 없이 갑자기 소나기가 내리긋기 시작한다.

 

 

 

 

쏟아붓듯 갑자기 내리는 소나기에 같이 사진 찍던 외국인들도 황급히 서원 마루 위로 올라 비를 피한다.

 

 

 

 

바람과 함께 묻어온 소나기는 서원 마루까지 적시며 한자락 시원하게 내리퍼붓더니 

이내 빗줄기가 약해지고 점점 개이기 시작하더니 끝내는 동쪽 하늘에 아스라한 무지개까지 만들어준다.

 

 

 

 

한차례 세찬 소나기가 지나간 서원 안 마당은 금세 뱀이 기어가듯 구불구불 물길이 만들어졌다.

참으로 신기한 자연의 조화들이다.

 

 

 

 

비 그치고 나니 배롱나무꽃과 이파리들이 물을 함빡 머금어 더욱 화사하게 빛난다.

슥슥 오려내어 액자에 넣어 집에다 걸어두고 오래오래 바라보고 싶은 풍경이다.

 

 

 

 

입교당 뒷쪽 열린 문 사이로 보는 만대루의 모습도 한폭의 펼쳐진 그림이 되었다.

 

 

 

 

입교당 뒤로 돌아가보니 더욱 크고 오래 된 배롱나무들에도 꽃들이 만발했다.

구불구불 길게 드리워진 배롱나무 가지들은 존덕사 삼문의 붉은 빛과 어우러져 더욱 운치를 더해준다.

 

 

 

 

진사청 문 옆에도 엄청나게 자란 배롱나무가 담장을 붉게 물들였다.

 

 

 

 

'비단 같은 꽃이 노을빛에 곱게 물들어 사람의 혼을 빼앗는 듯 피어 있으니 품격이 최고이다.' 라고 한

강희안의 '양화소록'의 싯구처럼 처연하도록 붉은 빛은 보는 이의 혼을 다 빼앗을 기세이다.

 

 

 

 

진사청 좁은 안마당의 하늘도 온통 배롱나무 꽃들로 뒤덮였다. 

 

 

 

 

 갑자기 내린 소나기로 후두둑 떨어진 꽃들이 마당 안을 붉게 물들였으니 이게 바로 진정한 꽃 카페트로구나.

김소월의 진달래꽃이 아니더라도 저 붉은 꽃을 '사뿐히 즈려밟고'서야 이곳을 떠날 수 있으리라.

 

 

 

 

진사청을 나와 다시 만대루 아래를 거쳐 복례문으로 향한다. 

 

 

 

 

비를 머금은 복례문의 기와 지붕은 더욱 빛이 나고 배롱나무 너머 펼쳐지는 산의 나무들도 더 싱그럽게 다가온다.  

 

 

 

 

비를 머금은 만물은 마치 오월의 신록인양 눈이 부시도록 아름답고 푸르르니

열린 문을 통해 바라보는 여행자의 마음도 더욱 화사함이 더해진다.

 

 

 

 
'지난 저녁 꽃 한 송이 떨어지고, 오늘 아침에 한 송이 피어 서로 백일을 바라보니,

 너와 더불어 한 잔 하리라' 라는 성삼문의 싯구처럼

한여름을 수 놓는 배롱나무의 처연한 붉은 빛은 참으로 곱디 곱다.

 

 

병산서원 관련 포스트 : 추노의 시선으로 찍은 아름다운 병산서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온누리49 2012.09.07 0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산서원 다녀 온지도 꽤 되었네요
    잘 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요^^

  2. BlogIcon kangdante 2012.09.07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롱나무꽃이 활짝 핀 병산서원..
    오랜만에 보는 서원이지만
    배롱나무꽃이 만발하니 더욱 멋져 보입니다.. ^^

  3. BlogIcon 금정산 2012.09.07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원의 규모가 엄청나군요. 뜰 앞의 백일홍 향취에 취하다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면서

  4.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09.07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우리나라 전통한옥의 느낌을 아주 잘 살렸네요
    이렇게 한옥만 보면 여기가 조선시대인지 헷갈릴듯합니다. ^^

  5. BlogIcon 아미누리 2012.09.07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붉은 배롱나무 꽃이 정말 사람의 혼을 빼앗는다고 할 정도로 아름답네요 ^^
    서원과 전체적으로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ㅎㅎ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6. BlogIcon *저녁노을* 2012.09.07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가 잘 된 모습이네요.
    배롱나무꽃...이뿌게 피었구요.

    잘 보고가요

  7. BlogIcon 김천령 2012.09.07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롱꽃이 만개했군요.
    지금도 좋지만,
    찾는 이 드물었던 예전의 적요함이 무척 그립습니다.

  8.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09.07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는 배롱꽃이 한창일때 두번이나 가 보았었는데.
    올해는 못가보았네요.ㅎㅎ
    무척 좋아하는곳이라 아주 반갑게 즐감했습니다.^^

  9. BlogIcon 아톰양 2012.09.07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홍꽃이 너무 곱네요 :]

  10. BlogIcon 귀여운걸 2012.09.07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곱고 아름답네요..
    루비님 덕분에 구경 잘 하고 가요~
    저두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11. BlogIcon 용작가 2012.09.07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일홍에 둘러싸인 병산서원의 풍경이 너무 좋네요~ ^^
    우요일이란 표현이 너무 좋습니다~ ㅎㅎ

  12. BlogIcon 주리니 2012.09.07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 내리는 것조차
    하나의 풍경이네요. 참으로 운치 가득한 곳입니다.

  13.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2.09.08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예쁘고 유서 깊은 서원입니다. 흙위로 투둑 투둑 떨어지는 소나기가 더 운치가 있어 보이구요.^^

  14.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9.08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너무 이쁘네요.
    오래된 서원에 묵은 배롱나무의 삐뚤한 모습까지도
    한폭에 담기는 그림처럼 서로 어울리는 그무엇.
    잘 보고 갑니다.

  15. BlogIcon +요롱이+ 2012.09.09 1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가 잘 된 느낌이네요..^^
    너무너무 예뻐요^^



티스토리 툴바